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신윤복
2009.01.07 14:41

휴기답풍 (携妓踏楓)

댓글 0조회 수 24848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화가 신윤복(申潤福,蕙園)
휴기답풍.jpg
휴기답풍 (携妓踏楓) : 기녀를 태우고, 단풍을 밟고 지나간다

쓰개치마를 두른 여인은 담뱃대를 물고 있는 것으로 보아 기생인 것 같다. 쓰개치마는 원래 양반집 여인들만 쓰도록 했지만 이 때쯤에는 별로 이런 법에 얽매이지 않았다. 지붕이 있는 가마는 아무나 탈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양반집 여인들만 탈 수 있었다. 지붕이 없는 탈 것을 가마바탕이라고 하는데 기생이나 첩이 타고 다녔다.

가마를 멘 두 사람은 어깨에 가마 무게를 지탱하는 줄을 메고 있고 손으로 가마의 자루를 잡고 있다. 이것이 가마를 메는 방법이란다. 뒤에 있는 댕기머리 총각은 단풍잎을 꽂았고, 앞의 가마꾼은 벙거지를 쓴 것으로 보아 결혼한 사람인 것 같다. 벙거지를 쓴 사람은 결혼을 해서인지 아니면 기생을 태우고 다니면서 자신이 따라갈 수 없는 현실을 인식해서인지 또 다른 멋쟁이에 대한 관심을 접은지 이미 오래된 것 같다. 묵묵히 고개를 숙이고 걸음을 옮기고 있다. 뒤의 댕기머리 젊은이는 아직은 또래의 멋쟁이들에게 관심이 많은 듯하다. 하지만 그도 얼마 지나지 않아 그들과 다른 자신의 처지를 깨달아가리라.

이들과 상관없이 나이가 좀 들어보이는 기생은 이성으로서의 호기심이 아닌 또 다른 멋쟁이에 대해 '어? 내가 서울장안의 멋쟁이들은 꽤나 많이 알고 있는데, 이 사람은 처음보는데!' 하는 단순한 호기심을 그대로 나타내고 있는 듯하다. 중치막 입은 멋쟁이 젊은이는 길을 가다 기생의 눈길을 느꼈는지 마주보고 있다. 젊은이는 가던 길을 멈춘 듯 발걸음이 멈칫하면서 약간 옆으로 비켜섰다. 바람이 부는지 갓을 잡은 손과 휘날리는 갓끈에 젊은이의 모습이 더욱 멋있어 보인다.

[출처] [혜원 신윤복] 혜원전신첩(蕙園傳神帖) '연애와 기방'|작성자 허접거사

한국의 그림 미술관이나 화랑(畫廊)에 가지 않아도 좋아하는 그림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편리한 세상입니다.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152296   오늘 : 408  어제 : 698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