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현두각(見頭角)'과 '절각(折角)'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이준석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200211/52_5.html

ppul.jpg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짐승의 뿔을 '자존심'이나 '품위'의 상징 정도로 여겼던 것 같다. 우리 속담에 낙담한 표정을 가리켜 '뿔 뺀 쇠 상'이란 말이 있거니와, 중요한 일을 처리할 때에는 '쇠뿔도 단김에 빼라'고 했고, 어느 여류 시인은 사슴의 뿔을 가리켜 '관(官)이 아름답다'고 예찬하기도 했다. 물론 돼먹지 않은 사람이 교만한 짓을 할 때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난다.'고도 했지만 이 역시 뿔이 나야 할 곳이 엉덩이가 아닌 다른 곳이라는 뜻으로 해석하면 뿔의 상징적 의미를 같은 맥락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뿔과 관련된 고사성어를 살펴보면, 강력한 힘이나 남성의 상징으로 뿔을 귀히 여기는 이러한 문화적 징표가 한자 문화권에서는 일반적인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우리는 여러 사람 가운데 기예(技藝)나 소질 등이 유달리 뛰어나서 두드러질 때 '두각(頭角)을 나타낸다.'라 하고, 기세를 누르거나 콧대를 납작하게 만들 때 '절각(折角)'이라 한다. '두각을 나타내다'는 말은 한유(韓愈)가 지은 유자후묘지명(柳子厚墓誌銘)에 나오는 고사 성어 '현두각(見頭角)'에서 유래한 것으로 '현두각'을 '두각을 나타낸다.'라고 국역한 것이다.

 

(1) 물리학, 생물학, 인공지능, 의학, 컴퓨터 사이언스, 수학 등 과학의 전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25명의 석학이 참여해 만든 이 미래 예측서는 과학의 발전이 가져올 인류의 미래 모습을 총체적으로 그려 보고 있다. [책마을] 석학 25명의 진단 '인 류의 미래'(조선일보/문화: 2002. 10. 18.)

(2) 스리차판은 지난해 12월31일 인도 첸나이에서 열린 국제테니스투어(ATP)대회서 2위를 차지하며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스리차판 "또 나와" (한국일보: 2002. 10. 18.) 

 

한유는 사륙병려체(四六騈儷體)를 배격하고 고문부흥(古文復興) 운동을 일으킨 문장가이고, 유자후묘지명(柳子厚墓誌銘)의 자후(子厚)는 유종원(柳宗元)의 자(字)를 가리키는데 그는 풍자문(諷刺文)과 산문(散文)에 능했었다 한다. 이 둘은 당(唐)나라를 대표하는 문장가들로서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에 속한다. 

 

이들 두 사람은 서로 깊이 이해하면서 교유(交遊)한 것으로 유명하다. 젊어서부터 필명(筆名)을 드날리면서 사람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았던 유종원은 말년이 되면서 한직으로 좌천되는 등 불우한 삶을 살다가 47세의 아까운 나이에 죽게 되었다. 한유는 당시 헌종(憲宗)이 부처의 사리를 모신 것을 간하다가 미움을 사서 조주자사(潮州刺使)로 좌천되어 가던 길에 유종원의 사망 소식을 듣게 되었다. 한유가 비문에 적을 옛 친구의 일생을 정리하면서 그가 26세의 젊은 나이에 과거 시험에 합격한 사실에 이르러서는 '두각을 나타냈다[見頭角]'고 표현하였던 것이다. 

 

소질이 뛰어난 사람을 가리켜서 현두각(見頭角)이라고 했던 것과는 달리 기세나 콧대를 꺾어 버리는 것을 절각(折角)이라고 말하는데 이는 『한서(漢書)』의 주운전(朱雲傳)에서 유래한 말이다. 

 

한서(漢書)에는 주운(朱雲)을, 전한(前漢) 시대 성제(成帝)에게 간신인 장우(張禹)를 베어야 한다고 목숨을 걸고 상주(上奏)해서 결국 성제의 마음을 돌렸던 충신으로 기록하고 있다. 한 나라 때는 유학이 크게 융성하여 논쟁이 성행하였는데 당시 유학의 한 갈래인 양구역(梁丘易)의 대가로, 언변이 좋은 오록충종(五鹿充宗)이라는 사람과 주운은 논쟁하게 되었다. 주운과 오록충종 간의 논쟁은 황제와 많은 학자들이 보는 앞에서 진행되었는데, 결국 주운의 승리로 돌아갔다.

 

이 논쟁 이후에 사람들은 오록충종의 이름에 사슴 록(鹿)자가 들어 있으므로 이 논쟁을 빗대어 "주운이 그 뿔을 부러뜨렸다.[折角]"라고 했고, 이 고사에 유래하여 사람의 콧대를 꺾는 것을 '절각'이라고 부르게 되었던 것이다.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간담상조(肝膽相照)

    필자
    간담상조(肝膽相照) 肝:간 간, 膽:쓸개 담, 相:서로 상, 照:비칠 조 (유사어) 피간담(披肝膽). 출전: 한유(韓愈)의 <柳子厚墓誌銘> 서로 간과 쓸개를 꺼내 보인다는 뜻. ① 상호간에 진심을 터놓고 격의 없이 사귐 ② 마음이 잘 맞는 절친한 사이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 중 당대(唐代)의 두 명문(名文) 대가에 한유[韓愈: 자는 퇴지(退之), 768~824]와 유종원(柳宗元),이 있었다. 이들은 함께 고문 부흥(古文復興) 운동을 제창한 문우로서 세인으로부터 한유(韓柳)라 불릴 ...
    Date2008.12.14 Views13722
    Read More
  2.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

    필자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 苛:가혹할 가, 政:정사 정, 猛:사나울 맹, 於:어조사 어, 虎:범 호 출전: <禮記> <檀弓記>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에게 잡혀 먹히는 고통보다 더 무섭다. 춘추 시대(春秋時代) 말엽, 공자(孔子:B.C 551~479)의 고국인 노(魯)나라에서는 조정의 실세(實勢)인 대부(大夫) 계손자(季孫子)의 가렴 주구(苛斂誅求)로 백성들이 몹시 시달리고 있었다. 어느 날, 공자가 수레를 타고 제자들과 태산(泰山) 기슭을 지나가고 있을 때 부인의 애절한 울음소리가 들...
    Date2008.12.14 Views12986
    Read More
  3. '부지깽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오늘날은 ‘부지깽이’를 모르는 젊은 사람이 많아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도 그럴 것이 아파트에는 ‘주방’은 있어도 ‘부엌’이 없으니, 부엌에서 쓰던 물건인 ‘부지깽이’를 알 턱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부엌에서 ‘아궁이 따위에 불을 땔 때에, 불을 헤치거나 끌어내거나 거두어 넣거나 하는 데 쓰는 가느스름한 막대기’가 ‘부지깽이’다. 이 ‘부지깽이’는 부엌 앞에서 엄마에게 떼를 쓰며 칭얼대는 어린 자식들을 제압할 수 있는 엄마들의 유일한 무기였었다. 아궁이에서 불...
    Date2008.12.09 Views16541
    Read More
  4. '가물치'와 '붕어'의 어원

    필자홍윤표
    우리나라 물고기 이름은 어기에 접미사 ‘-치’가 붙은 것(가물치, 갈치, 꽁치, 날치, 넙치, 누치, 멸치, 삼치, 준치 등), 접미사 ‘-어’가 붙은 것(고등어, 광어, 농어, 다랑어, 망둥어, 민어, 방어, (뱀)장어, 뱅어, 병어, 복어, 붕어, 빙어, 상어, 송어, 숭어, 연어, 열목어, 웅어, 은어, 잉어, 전어, 청어, 홍어 등), 접미사 ‘-리’(또는 ‘-이’)가 붙은 것(가오리, 공미리, 도다리, 두렁허리, 쏘가리, 송사리, 양미리, 자가사리, 정어리 등) 등이 있다. 그래서 이러한 접미...
    Date2008.12.09 Views14092
    Read More
  5. '지아비'와 '지어미'의 어원

    필자홍윤표
    한자어 ‘부부’(夫婦)의 한자 새김은 각각 ‘지아비 부, 지어미 부’이다. ‘지아비, 지어미’는 표준국어대사전에 ‘웃어른 앞에서 남편을 낮추어 이르는 말’(지아비), ‘웃어른 앞에서 아내를 낮추어 부르는 말’(지어미)로 풀이되어 있지만, 이것은 현대의 의미이고 원래는 ‘남편’과 ‘아내’를 지칭하는 옛말이었다. ‘지아비’와 ‘지어미’에 보이는 ‘아비’와 ‘어미’는 그 뜻을 알겠지만, 그 앞에 붙어 있는 ‘지’는 그 형태만으로는 뜻을 알기 어렵다. “제가 무얼 안다고 그래?”...
    Date2008.11.24 Views13672
    Read More
  6. '사나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사나이’란 ‘한창 혈기가 왕성할 때의 남자를 이르는 말’이다. ‘XX도 사나이’ 등의 ‘사나이’는 ‘통이 크고 대범하고 시원시원한 젊은 남자’를 일컫는 것 같은데, ‘두 얼굴의 사나이, 육백만 불의 사나이’라고 했을 때에는 단순히 ‘젊은 남자’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나이’는 단순히 ‘남자’란 뜻도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 ‘젊은 남자’란 의미가 더 강하다. ‘XX도 사나이, 두 얼굴의 사나이’ 등에서 ‘사나이’는 ‘남자 노인’이나 ‘남자 어린이’를 연상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Date2008.11.19 Views12488
    Read More
  7. '숫되다'의 어원

    필자홍윤표
    ‘박(朴)’씨 성을 가진 사람들에게 한자 ‘박(朴)’의 새김을 물어 보면 ‘바가지 박’으로부터 시작하여 심지어는 ‘박정희 박’까지도 등장할 정도로 그 대답이 다양하다. 문서편집기인 ‘글’의 ‘박(朴)’의 석음을 보면 엉뚱하게도 ‘후박나무 박’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朴’은 원래 ‘숫될 박’이었었다. 즉 ‘숫되다’의 의미를 가진 한자가 ‘朴’인 셈이다. ‘숫되다’란 ‘순진하고 어리숙하다, 깨끗하고 순진하다, 약삭빠르지 않고 순박하다’ 등의 뜻을 가진 단어인데, 나이 지긋한 ...
    Date2008.11.07 Views12730
    Read More
  8. 한단지몽((邯鄲之夢)

    필자
    당나라 현종(玄宗)때의 이야기이다. 도사 여옹이 한단[하북성(河北省)내]의 한 주막에서 쉬고 있는데 행색이 초라한 젊은이가 옆에 와 앉더니 산동(山東)에서 사는 노생(盧生)이라며 신세 한탄을 하고는 졸기 시작했다. 여옹이 보따리 속에서 양쪽에 구멍이 뚫린 도자기 베개를 꺼내 주자 노생은 그것을 베고 잠이 들었다. 노생이 꿈속에서 점점 커지는 그 베개의 구멍 속으로 들어가 보니 고래등같은 기와집이 있었다. 노생은 최씨(崔氏)로서 명문인 그 집 딸과 결혼하고 과...
    Date2008.10.27 Views15212
    Read More
  9. 우맹의관(優孟衣冠)

    필자
    優:뛰어날 우 / 孟:맏 맹 / 衣:옷 의 / 冠:갓 관 【뜻】'우맹이 의관을 차려 입다' → 사이비(似而非)한 것, 곧 그럴 듯하게 꾸며서 진짜인 것처럼 행세함. 【동의어】의관우맹(衣冠優孟) 【출전】<사기(史記)> ‘골계열전(滑稽列傳)’ 【고사】 춘추시대 초(楚)나라의 악인(樂人) 우맹의 고사에서 유래 우맹은 풍자하는 말로써 사람들을 잘 웃겼다. 재상 손숙오(孫叔敖)가 그의 현명함을 알아보고 잘 대해 주었다. 손숙오는 병석에 누워 죽기 전에 아들에게, "내가 죽고 나...
    Date2008.10.26 Views13557
    Read More
  10. '현두각(見頭角)'과 '절각(折角)'

    필자이준석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짐승의 뿔을 '자존심'이나 '품위'의 상징 정도로 여겼던 것 같다. 우리 속담에 낙담한 표정을 가리켜 '뿔 뺀 쇠 상'이란 말이 있거니와, 중요한 일을 처리할 때에는 '쇠뿔도 단김에 빼라'고 했고, 어느 여류 시인은 사슴의 뿔을 가리켜 '관(官)이 아름답다'고 예찬하기도 했다. 물론 돼먹지 않은 사람이 교만한 짓을 할 때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난다.'고도 했지만 이 역시 뿔이 나야 할 곳이 엉덩이가 아닌 다른 곳이라는 뜻으로 해석하면 뿔의 상...
    Date2008.10.25 Views13791
    Read More
  11. ‘다람쥐’의 어원

    필자홍윤표
    ‘다람쥐’는 ‘다람쥐 쳇바퀴 돌듯’, ‘다람쥐 밤 까먹듯’과 같은 속담이나 ‘산골짝의 다람쥐 아기다람쥐 도토리 점심 가지고 소풍을 간다’ 등의 동요 가사 등에서 쉽게 접하는 단어다. 전에는 새나 물고기를 파는 가게 앞에서 다람쥐가 쳇바퀴를 돌리고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아련한 추억 속에 남아 있을 뿐이다. ‘다람쥐’가 ‘다람’과 ‘쥐’로 분석된다는 사실은 쉽게 알 수 있다. ‘다람쥐’의 ‘쥐’는 ‘박쥐, 생쥐, 얼럭쥐, 땃쥐, 두더지(원래는 ‘두디쥐’이다...
    Date2008.10.23 Views11174
    Read More
  12. '귀이개'의 어원

    필자홍윤표
    귀이개’는 ‘귓속에 들어 있는 귀지를 파내는 기구’다. 귀이개는 옛날부터 우리 선조들의 중요한 생활필수품이었던 것 같다. 그림에서 보는 바와 같이 대개 은으로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칠보로 수를 놓아 화려하게 꾸민 귀이개를 흔히 볼 수 있어서 그러한 추정을 할 수 있다. ‘귀이개’를 구성하는 음절인 ‘귀, 이, 개’는 언뜻 보기에 ‘귀이개’의 의미와 연관되는 음절인 것처럼 느껴진다. 즉 ‘귀’는 ‘귀’와 연관되니까 당연하고, ‘이’는 아마도 ‘귀’와 연관된 한자 ‘이(耳,...
    Date2008.10.20 Views10559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621993   오늘 : 112  어제 : 982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