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세수'와 '한글'에 비친 세상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강창석
syuuc15.jpg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말 가운데는 원래의 뜻과 다르게 쓰이는 것이 많습니다. '세수'라고 하는 말이 그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습니다.        

세수는 한자로 씻을 洗에 손 手이므로 그 의미는 '손을 씻는다'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말을 '얼굴을 씻는다'는 의미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세수는 안 하고 손만 씻었어" 와 같은 표현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저는 위와 같은 현상을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할지 오랫동안 고민해왔지만, 아직도 그 답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특히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은 '얼굴을 씻는다'는 뜻을 가진 세안(洗顔)이나 세면(洗面) 등의 단어도 있는데, 그것을 외면하고 굳이 세수라고 하는 틀린 단어를 사람들이 사용하고 또 그것을 사회가 용인하는 이유가 무엇일까 하는 것입니다.

또하나 이상한 점은 '세면'보다 '세수'라고 하는 단어를 선호하면서도 그것을 하는 장소를 말할 때는 '세면대'나 '세면장'이라고 하지 '세수대'나 '세수장'이라고는 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이런 예들만 보면, 우리말에 문법이 있긴 있는지 즉 말을 만들고 사용하는데 있어 어떤 논리나 원칙이 과연 있는지 의심이 들 정도입니다.

단어를 원래 뜻대로 정확하게 사용하는 것은 사회를 바르게 하고 질서를 유지하는 데 필수불가결한 요소입니다. 사슴을 사슴이라고 하지 않고 말이라고 하게 되면 사람들의 사고에 혼란이 오고 정상적인 의사 소통은 마비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온갖 궤변이 등장해 판을 치게 됩니다.

'세수'처럼 본래의 뜻과 다르게 잘못 쓰이고 있는 단어를 하나 더 든다면 '한글'을 꼽을 수 있습니다. '한글'은 세종대왕이 창제한 우리 글자의 이름인데, 전문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이 말을 '국어' 대용으로 쓰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는 한글에 '국어'라는 뜻도 있다는 궤변까지 늘어놓습니다.

'한글'이라는 말 자체에도 문제가 있습니다. 글(文)과 글자(字)를 구분해야 하는데 그러지 않은(못한) 것입니다. 그 결과로 지식인 중에도 漢字와 漢文을 제대로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 아직 많습니다.

단어를 정확하게 사용하는 것은 말을 하는 사람에게 적잖이 부담이 됩니다. 그러나 그 부담을 피해 너도나도 대충대충 말을 하게 되면 결국에는 엄청난 부담이 모두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모든 학문은 올바른 단어 사용부터 시작되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TAG •
  • profile
    [레벨:2]이미경 2008.02.28 23:09
    선생님의 다음 블로그에서 봤던 글과 유사한(?) 듯한 글이네요.^^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2.28 23:09
    유사한 글이 아니라 같은 글이지. 거기에 올렸던 글을 다시 여기에도 옮겨놓은 것이니까...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고수(固守, 굳을 고 / 지킬 수)

    필자
    ‘올해 우리 팀은 선두권 고수를 목표로 삼고 있다’의 ‘고수’는? ①高手 ②苦受 ③鼓手 ④固守. ‘固守’란 두 글자는? 固자의 ‘口’는 사방이 험준한 산으로 둘러막혀 있는 要塞(요새:) 지역을 가리키는 것이고, 古(옛 고)는 발음요소이다. ‘(방어가)튼튼하다’(solid) ‘험준하다’(steep) ‘우기다’(be obstinate) ‘굳게’(strongly) ‘억지로’(forcibly) 등으로 쓰인다. 守자는 ‘집 면’(?)과 ‘잡을 촌’(寸)이 조합된 것이다. 초(楚)나라 문헌에서는 그것의 ‘寸’이 ‘又’로 쓰였는데, 둘...
    Date2006.10.21 Views10829
    Read More
  2. 통찰(洞察, 밝을 통 / 살필 찰)

    필자
    ‘밝은 이성에 의한 깊은 통찰을 그는 무엇보다도 강조한다’의 ‘통찰’은? ①通察 ②統察 ③洞察 ④痛察. ‘洞察’이란? 洞자는 ‘급한 물살’(rapid stream)이란 뜻을 위해 만든 글자이니 ‘물 수’가 의미 요소로 쓰였고, 同(한가지 동)은 발음요소다. 후에 ‘깊은 구멍’(deep hole) ‘텅 빈’(empty) ‘동네’(village)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밝다’(discerning) ‘꿰뚫다’(penetrate)라는 뜻일 때에는 [통:]이라 읽는다. 察자는 ‘살피다’(observe)가 본뜻으로 ‘집 면’과 ‘제사 제’(祭), ...
    Date2006.10.21 Views11317
    Read More
  3. '다르다'와 '틀리다'

    필자강창석
    우리가 흔히 쓰는 말 가운데 '다르다'와 '틀리다'라는 단어가 있습니다. 이 두 단어는 의미가 같지 않습니다. 그러면 이 두 단어의 의미는 '다른' 것일까요 아니면 '틀린' 것일까요? '다르다'와 '틀리다'의 의미는 서로 '틀린 것이 아니라 다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르다'는 '같다'의 반대말 즉 '異'의 의미이고, '틀리다'는 '맞다'의 반대말 즉 '違'나 '誤' 의 뜻으로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실제로 이 단어의 용례를 살펴보면 우리의 생각과는 조금 다릅니다. 많은 ...
    Date2006.10.21 Views8389
    Read More
  4. '어른'과 '어린이'

    필자강창석
    '어른'과 '어린이'라는 단어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 말의 원래 뜻이나 조어 과정까지 모두 알고 있을까요? 요즘은 어른이냐 어린이냐를 가릴 때 주로 나이를 따집니다. 그리고 어른이라는 말 외에 성인(成人)이라는 단어도 나이와 관련하여 많이 사용합니다. 그러나 '어른'이라는 말의 본래 뜻은 '나이를 먹은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어른'은 '얼운'이 변한 것인데, '얼운'은 '얼우다'라는 동사 어간 '얼우'에 접미사 ㄴ이 결합된 것입니다. 그러니...
    Date2006.10.21 Views11449
    Read More
  5. '세수'와 '한글'에 비친 세상

    필자강창석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말 가운데는 원래의 뜻과 다르게 쓰이는 것이 많습니다. '세수'라고 하는 말이 그 대표적인 예라 할 수 있습니다. 세수는 한자로 씻을 洗에 손 手이므로 그 의미는 '손을 씻는다'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이 말을 '얼굴을 씻는다'는 의미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세수는 안 하고 손만 씻었어" 와 같은 표현이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저는 위와 같은 현상을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할지 오랫동안 고민해왔지만, 아직도 그 답...
    Date2006.10.21 Views7929
    Read More
  6. '양말'의 어원

    필자
    여러분이 신고 다니는 '양말'이 한자에서 온 말이라고 하면 깜짝 놀라시겠지요.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한자어입니다. 원래 버선을 한자로 '말'이라고 했습니다. '버선 襪'자이지요. 그런데 서양에서 이 버선과 비슷한 것이 들어 오니까 버선을 뜻하는 '말'에 '양' 자를 붙여서 '양말'이라고 했습니다. 버선하고 양말이 이렇게 해서 달라졌던 것입니다. 이렇게 서양에서 들어 왔다고 해서 '양(洋)' 자를 붙이거나 '서양'을 붙여 만든 단어들이 꽤나 있습니다. 그 예가 무척 많...
    Date2006.10.21 Views10845
    Read More
  7. '수저'는 '숟가락'+'젓가락'

    필자강창석
    우리는 음식을 먹을 때 손으로 먹지 않고 도구를 사용합니다. 대표적인 도구가 바로 수저입니다. 그런데 수저라고 하는 단어는 요즘 두 가지 뜻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즉 숟가락과 젓가락을 합쳐서 부를 때도 수저라고 하지만 숟가락만을 가리킬 때도 수저라고 하기 때문입니다. 어원을 따져볼 때, 수저는 숟가락을 뜻하는 '술'과 젓가락을 뜻하는 저(箸)가 합쳐져서 생긴 말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원래 뜻은 '숟가락과 젓가락'이 맞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왜 숟가락만을 가...
    Date2006.10.21 Views11436
    Read More
  8. '가게'의 어원

    필자홍윤표
    요즈음은 일상생활품을 어디서 사오나요? 옛날에는 '가게'에 가서 사 왔는데, 요즈음은 '슈퍼'에서 사오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는 늘 '가게'라고 하는데, 저의 아들들은 꼭 '수퍼'라고 합니다. 한번은 '슈퍼마켓트' 주인이신 할머니를 '수퍼 할머니'라고 해서 저는 어느 초능력을 가진 할머니가 계신 줄 알고 깜짝 놀란 적이 있습니다. 옛날의 '가게'는 물건을 널판지로 만든 시렁 위에 임시로 진열하여 놓고 파는 곳을 말합니다. 요즈음도 시골에 가면 가끔 볼 수 있지요...
    Date2006.10.21 Views9870
    Read More
  9. '원숭이'와 '잔나비'

    필자홍윤표
     우리네 동양 사람들은 천간(天干)을 따져서 나이를 무슨 띠로 말하곤 합니다. 사람의 난 해를 지지(地支;자축인묘진사오미신유술해)의 속성으로 상징하여 말하는 것이지요. 지지 중에 '申' 자가 붙은 해(예컨대 甲申년)에 태어난 사람을 '원숭이 띠'라고 하지만, 이것은 요즈음 젊은 사람들이 하는 말이고, 옛날 노인들은 '잔나비 띠'라고 하셨습니다. 왜 원숭이를 '잔나비'라고 했을까요? 우리 말에 옛날에는(17세기까지도) '원숭이'라는 단어가 없었습니다. 18세기에 와...
    Date2006.10.21 Views12879
    Read More
  10. '우물'의 어원

    필자홍윤표
    요즈음이야 참 좋은 세상이지요. 수도꼭지만 틀면 물이 쏟아져 나오니까요. 옛날에야 어디 그런 일을 상상이나 할 수 있었나요? 모두 동네 우물에 가서 물을 동이에 이고 오거나 할 수밖에 없었으니까요. 더군다나 남자가 물을 길어 오는 것은 금물이어서 여자분들이 꽤나 고생을 했었습니다. '우물'은 어떻게 생겨난 말일까요? '우물'의 '물'은 알겠는데, '우'가 무슨 뜻인지 모르시겠지요? 그런데 그것은 '우'가 아니라 '움'입니다. 그러니까 '움물'이 '우물'이 된 것입니...
    Date2006.10.21 Views9560
    Read More
  11. '썰매'의 어원

    필자홍윤표
    겨울이 되면 썰매를 타고 놀곤 하던 생각이 나는 분이 계실 것입니다. 지금은 시골의 깊은 산촌에나 가야 어쩌다 발견하는 것이어서 젊은 사람들 중에는 이 '썰매'를 구경도 못한 사람이 꽤나 있을 것입니다. 최근에 어느 텔레비젼에서 국민학교 학생에게 '인두'를 보이며 이것이 무엇에 썼던 것인 것 같으냐고 물으니까, 한참 들여다 보다가 '화살촉'이 아니냐고 되묻는 광경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 어린이들에게 '썰매'를 보이면, '나무깔판'이 아니냐고 되물을 것 같습니...
    Date2006.10.21 Views9174
    Read More
  12. '따발총'의 어원

    필자
    6.25를 겪으신 분은 '따발총'을 기억하실 것입니다. 소련식 기관단총이지요. 이것을 보통 '多發銃'(많을 다, 필 발, 총 총)이라고 해석해서 한자어인 줄로 알고 계신 분이 많으실 것입니다. 국어사전에도 그렇게 기록되어 있을 정도이니까요. 그래서 '그 사람 말은 따발총 같애.' 라고 말하여 마치 속사포를 일컫는 것으로 이해하여 지금도 사용하고 있지요. 그러나 그것은 잘못 알고 계신 것입니다. '따발총'을 직접 보신 분이 계신가요? 탄창이 어떻게 생겼던가요? 마치 '...
    Date2006.10.21 Views9082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657659   오늘 : 592  어제 : 713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