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어글리 코리안', 내가 본 그 위대한 세대

by 강창석 on Aug 30, 201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원문 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00916.html

앤드루 새먼(더타임스지 서울특파원)

 
2010082900915_0.jpg최근 파리 드골공항에서 인천행 비행기를 기다리는 동안, 나는 주위에 있는 한국인 여행자들의 행동과 외양에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그들은 대다수가 20대와 30대였다. 유럽에서 휴가를 보낸 젊은이들과 가족 단위 여행객들이었다. 거의 모든 사람이 최소한 조금씩은 영어와 불어를 하고, 모두 잘생기고 잘 차려입고 매너가 좋았다. 요컨대 한국 이미지에 플러스가 되는 모습이었다.

15년 전과 비교하면 얼마나 많이 달라졌는지, 이런 것을 '격세지감'이라고 하는 것 같다. 나도 모르게 과거의 한국인 '아저씨·아줌마' 단체 관광객들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었다. 이제 와서 하는 얘기지만 그때 그들은 괄괄하고 시끄럽고 촌스러웠다. 해외 문화에 둔감할 뿐 아니라 매너까지 형편없었다. 그들은 그래서 악명이 높았다. 한국인 중 해외 경험이 있는 사람들 스스로 이를 부끄러워했다. '추한 한국인(the Ugly Koreans)'이라는 말이 나온 것도 무리가 아니었다.

그러나 이제 나는 다르게 생각한다. 내가 보았던 그 어글리 코리안들은 지금 70~80대 노인들이다. 나는 그들이야말로 한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세대였는지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1990년대 무렵은 한국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인들이 대거 해외 단체여행을 떠나기 시작한 때였다. 그들은 해외여행을 할 수 있는 돈과 여유를 물려받았을까. 다 알다시피 정반대였다. 그들이 물려받은 것은 식민지와 전쟁이 남긴 폐허였다. 그들은 오로지 그들의 힘으로 자신의 세대에 나라를 폐허에서 일으켜 세웠다.

그들은 태어날 때부터 위대한 자질을 타고난 세대였을까, 아니면 살아남기 위해 억척스러워지지 않을 수 없었던 세대였을까. 아마도 후자일 것이다. 그들은 6·25 직후 청춘을 보냈고 독재정권 시절에 산업역군으로 뛰었다. 그들을 '희생자'라고 부를 사람도 있을 것이다. 경제를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해야 했던 세대였다. 그들은 성장의 쟁기를 몸으로 끌어야 했다.

피, 땀, 눈물, 그리고 고된 노동이 그들의 몫이었다. 그들은 놀지 않고 일했다. 쓰지 않고 벌었다. 그들은 레저도, 청춘도, 사생활도 포기하고 살았다. 건강과 행복마저 포기해야 했던 사람이 많다.

그런 상황에서 그들은 인내를 키웠다. 인간적인 온기와 투박한 유머가 생겼다. 그들은 다음 세대를 위해 자기 몫의 편한 인생을 기꺼이 포기했다. 내가 과거에 그렇게 생각했듯이, 지금 젊은이들이 보기에 그들 아버지 세대의 문화가 얼마간 거칠고 조야했다고 해서 이 세상 그 누구가 그들을 평가절하할 수 있을까.

파리의 공항으로 이야기를 되돌리자면, 다른 서구인들과 마찬가지로 나 역시 과거의 한국인들이 아닌 요즘의 한국 젊은이들과 어울리는 게 더 마음 편하다. 앞선 세대와 달리 그들은 세련되고 매력적이다. 국제 감각과 넓은 시각, 날로 커지는 개방성(타인의 의견·행동·문화·인종을 포용하는 능력), 서비스 마인드, 신기술을 재빨리 받아들이는 능력…. 요즘 한국 젊은이들이 갖춘 이러한 장점들 덕분에 오늘의 대한민국은 그냥 '대단한 나라'(hero)에서 '엄청나게 대단한 나라'(superhero)로 발돋움하고 있다.

그러나 요즘 젊은이들의 할아버지·할머니, 아버지·어머니, 삼촌·이모·고모들이야말로 더 위대한 성취를 이룬 세대였다. 그들 세대는 한국을 '제로(zero)'에서 '영웅(hero)'으로 끌어올렸다.

요즘 우리가 자유롭게 살아가는 것은 1980년대 후반의 민주화 운동 덕분이다. 논쟁의 여지가 있긴 하지만, 민주화 운동이 성공한 것은 1960~80년대에 경제가 성장하고 중산층이 형성됐기 때문이다. 그 시대를 살아간 한국인들은 국가 건설의 위업을 이뤘다.

과연 후손들은 먼 옛날 고구려 전사들, 신라의 예술가들, 고려 도공(陶工)들, 조선 선비들을 기리는 것만큼 1960~80년대 한국인들의 업적을 길이 기리게 될까. 이 질문에 답하기엔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지나간 600년, 혹은 2000년의 역사를 되돌아볼 때 오늘날 이 나라가 이만큼 널리 알려지고 존경받게 된 데에는 과거 이 땅에 살다 간 어떤 선조보다 그들의 공이 컸다. 전 세계가 '추한 한국인'이라고 얕잡아 봤던 사람들이 바로 그 거대한 공적을 이룬 세대였다.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Files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7]강창석 2006.11.26 36016
118 상형문자 시대의 재림 … 이모지 매일 60억건 넘게 써   [레벨:27]강창석 2015.11.28 2185
117 세계 언어 사용자 순위 (2007) [1]   [레벨:2]朴廷鎬 2013.10.21 6290
116 한글날, 22년 만에 공휴일로 재지정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2.11.07 7628
115 찌아찌아족 한글 수출은 국내 언론의 거짓말이다. [3]   [레벨:2]한진욱(韓鎭旭) 2012.10.19 7798
114 국어학개론 SkyDrive 강의노트에서.. [4]   [레벨:2]한진욱 2012.09.04 8330
113 한글, 3000년 전부터 사용됐다(?) [1]  fileimage [레벨:2]오병우(吳炳禹) 2012.07.02 8810
112 ‘남편 누나의 남편’은 뭐라고 부르지? [4]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2.03.14 9465
111 코닥의 비극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2.01.09 10977
110 [만물상] 인터넷 문자옥(文字獄)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1.12.29 11095
109 나이 들어 대접받는 7가지 비결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1.12.16 11695
108 한국인이 많이 헷갈려 하는 맞춤법 10위부터 1위까지 [1]   [레벨:2]임보라11 2011.11.24 11438
107 스마트시대, 한글 입력도 스마트하게 '꽃잎한글'개발  fileimage [레벨:2]오병우(吳炳禹) 2011.10.12 12374
106 여자들의 본능적 질투 : Women's instinctive jealousy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1.07.05 13380
105 알바생은 열정은 불타지만 프로페셔널함은 죽었다.   [레벨:0]낙화 2011.01.25 14769
104 군대가 추억이 되는 까닭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1.01.14 14536
103 인터넷이 지난 10년간 우리에게서 앗아간 것 [1]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0.12.10 13991
102 ‘워크맨’ 사라졌지만…재발견되는 아날로그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0.11.30 14900
101 'Indonesian gov’t didn’t approve Hangeul as official writing system'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0.10.09 14325
» '어글리 코리안', 내가 본 그 위대한 세대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0.08.30 15010
99 에베레스트보다 높은 네팔의 '한국어 열기'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0.08.27 1494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195183   오늘 : 470  어제 : 81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