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근대국어

산중신곡(山中新曲)

by 강창석 on Jan 06, 2009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편찬(간행) 1642
산중신곡표지.jpg1642년(인조 20)에 고산(孤山) 윤선도(尹善道, 1587-1671)가 지은 연시조 작품이면서 또한 그의 친필 가첩(歌帖)의 제목이기도 하다. 윤선도의 시조는 전부 그의 문집인 ≪孤山遺稿≫ 卷6 別集 下에 ‘歌辭’라는 이름으로 수록되어 있다. 문집에 전하는 <산중신곡>은 <漫興> 6수를 비롯하여 <朝霧謠> 1수, <夏雨謠> 2수, <日暮謠> 1수, <夜深謠> 1수, <饑歲歎> 1수, <五友歌> 6수 등으로 전체 18수이다. 그러나 전라남도 해남(海南)의 윤선도 종가(宗家)에 소장된 친필 가첩 ≪山中新曲≫에는 <古琴咏> 1수가 마지막에 덧붙여져 총 19수의 작품이 실려 있는데, 이것은 문집의 것과 차이가 난다. 이러한 차이 때문에 연구자들 사이에서 이 작품의 수에 대해 논란이 일어나기도 하였다.

“壬午 公五十六歲 在金鎖洞 作山中新曲十八章”이라는 <孤山年譜>의 기록과 “壬午在金鎖洞時”라는 제명(題名)에 부기된 주석을 참고한다면, 이 작품은 윤선도의 나이 56세 때인 1642년에 해남의 금쇄동(金鎖洞)에서 창작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성산현감에서 파직되어 고향인 해남으로 돌아와 있다가 병자호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규합하여 출정하였다. 그러나 굴욕적인 화의 소식을 듣고는 세상을 개탄하며 보길도(甫吉島)에 숨어 살았는데, 이때 임금의 환도에 분문(奔問)하지 않고 섬에 들어가 호사를 일삼는다는 비난을 받고서 영덕으로 귀양을 가게 되었다. 8개월 후 귀양에서 풀려난 그가 고향의 금쇄동에 기거하면서 산중생활에서 촉발된 감흥을 읊은 것이 바로 이 연시조 작품들이다.

<만흥> 6수는 산중생활에서 느끼는 감흥을 소박하게 표현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전원시이면서 곧 산수시라 할 수 있다. 자연에 묻혀서 소박하게 살아가는 것이 작자의 분수에 맞는 일이라고 노래하면서도 인간세계에서 소외된 작자의 고독한 심경을 드러내기도 한다. 특히 임천한흥(林泉閑興)을 비길 데가 없다고 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임금에게 충성을 바칠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 자신의 신세에 대한 탄식을 내비치기도 한다.

<조무요>는 임금을 높은 산과 해에 비유하고 충성스럽지 못한 신하들을 안개에 비유하여 당대 정치 현실을 드러낸 작품이다. 높은 산봉우리를 뒤덮고 있는 안개가 햇살이 퍼지면 곧 걷힐 것이라고 하면서 작자의 현실인식을 읊고 있다.

<하우요> 2수는 장마철의 농촌생활을 눈에 선하게 그린 작품이며, <일모요>는 유배에서 돌아온 뒤 세상의 명리를 잊고 자연에 묻혀 사는 즐거움과 한정(閑情)을 회화적 표현과 동정(動靜)의 대비를 통해 나타낸 작품이다.

산중신곡1.jpg<야심요>는 산중 생활의 한가로움과 편안함을 순 우리말로 노래한 작품이며, <기세탄>은 환자(還子)를 타서 겨우 먹고 사는 궁핍한 현실을 시대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환자의 폐해를 시운(時運)으로 돌림으로써 현실을 왜곡되게 바라보는 작자의 계층적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

<오우가> 6수는 자연을 탐구자적 관점에서 바라보고, 그 자연 속에서 인간적 윤리를 추출하고 있는 작품이다. ‘물, 바위, 솔, 대, 달’의 다섯 가지 자연물을 긍정적 가치를 지닌 것으로 선택하여 ‘구름, 빛, 바람소리, 꽃, 풀, 잎, 나무’라는 부정적 가치를 지닌 자연물과 대비시켜 ‘부단(不斷), 불변, 불굴, 불욕(不欲), 불언(不言)’이라는 유교의 실천덕목을 강조하고 있다.

<산중신곡>은 두 개의 자연관을 담고 있다. 하나는 감성으로써 자연을 느끼는 ‘자연감정’으로, <하우요>, <일모요>, <야심요>에 집중적으로 나타나 있다. 다른 하나는 이성으로써 자연을 생각하는 ‘자연인식’인데, <오우가>에 두드러지게 드러나 있다. 이들 중 특히 주목되는 것은 ‘자연감정’이라 할 수 있는데, 그것은 유미론적 미를 추구하기보다는 자연스러운 인간 본성에 충실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점이 이 작품의 시조문학에서의 위상이라 할 수 있다.

이 작품은 표기법에서 문집과 가첩이 약간 차이가 난다. 문집에서는 한자를 앞세우고 한글로 음을 달았으나 가첩에서는 한글만으로 표기하였다. 대체적으로 가첩의 표기가 고형(古形)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가첩은 이재수(李在秀)의 조사로 그의 <尹孤山硏究>(學友社, 1955)에 영인되어 있고, <孤山, 蘆溪, 松江全集>(沈載完 編, 靑丘大學, 1961)에 ≪고산유고≫와 함께 다시 영인된 것이 수록되어 있다. (최현재)

참고문헌
 李在秀(1955), 尹孤山硏究, 學友社.
沈載完 編(1961), 孤山, 蘆溪, 松江全集, 靑丘大學.
朴晟義(1966), 松江·蘆溪·孤山의 詩歌文學, 玄岩社.

(자료 출처: 디지털 한글박물관)

  1. 방언유석(方言類釋)

    편찬(간행)1778
    方言類釋은 韓語 漢語 淸語 蒙語 倭語의 對譯語彙集으로서 洪命福 등이 1778년(正祖 2년)에 편찬한 4권 2책의 筆寫本이다. 이 책은 일반적으로 方言集釋 또는 方言輯釋으로 알려져 있지만 原冊名은 方言類釋이다. 이 책은 漢字로 된 中國語 단어를 표제어로 삼아 그 아래에 이 단어에 대한 韓國語를 國文으로 對譯하여 놓고 그 아래에 다시 漢語 淸語 蒙語 倭語의 순으로 대역하...
    Date2009.01.05 Category근대국어 Views11929
    Read More
  2. 동국신속삼강행실도(東國新續三綱行實圖)

    편찬(간행)1617
    1617년(광해군 9년)에 光海君의 명에 의하여 弘文館 副提學 李惺 등이 편찬한 책이다. 이 책은 조선 초기 즉 15세기와 16세기에 간행되었던 三綱行實圖와 續三綱行實圖의 속편이다. 임진왜란 이후에 旌表를 받은 뚜렷한 충신 효자 열녀를 중심으로 하여 1613년에 上 中 下 삼편의 三綱行實을 편찬하여 바치면서 纂輯廳을 설치하고 改修하기를 청하자 위의 삼편을 토대로 하고 輿...
    Date2009.01.05 Category근대국어 Views12624
    Read More
  3. 교린수지(交隣須知)

    편찬(간행)1881
    일본 에도(江戶) 시대부터 메이지(明治) 시대에 걸쳐 일본에서 가장 널리 사용된 한국어 학습서이다. 이 책은 본문이 일본어와 대당 한국어의 문장으로 이루어진 일종의 어휘 용례집이라고 할 수 있는데 18세기 초에 처음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20세기 초까지 여러 이본이 존재하여 당시 양국의 언어와 그 변화 모습을 파악하는 데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다. 처음 활자로 간...
    Date2009.01.05 Category근대국어 Views12853
    Read More
  4. 역어유해(譯語類解)

    편찬(간행)1690
    譯語類解는 조선시대 사역원에서 간행된 한어(漢語)와 우리말의 분류 대역(分類 對譯) 어휘집으로, 한어를 표제어로 하여 우리말이 대역되어 있으며, 수록된 어휘들은 의미에 따라 분류, 배열되어 있다. 역어유해(譯語類解)의 현존본에는 모두 서(序), 발(跋) 및 간기(刊記) 등이 없어 언제 누구에 의해 처음 편찬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통문관지》(권8 집물조 7b)의 기록...
    Date2009.01.05 Category근대국어 Views12071
    Read More
  5. 몽산법어언해(蒙山法語諺解)

    편찬(간행)1460
    ≪몽산법어(蒙山法語)≫는 중국 원(元)의 고승(高僧) 몽산화상(蒙山和尙) 덕이(德異)의 법어(法語)를 고려 공민왕(恭愍王)의 왕사(王師) 보제존자(普濟尊者) 나옹(懶翁)이 간추려 엮은 책으로서 원래의 책이름은 ‘몽산화상법어약록(蒙山和尙法語略錄)’이다. 고려의 보제존자 나옹은 1350년(고려 충정왕(忠定王) 2, 원 지정(至定) 10)에 중국 평강(平江)의 휴휴암(休休庵)으로 가서...
    Date2009.01.06 Category후기중세 Views9494
    Read More
  6. 산중신곡(山中新曲)

    편찬(간행)1642
    1642년(인조 20)에 고산(孤山) 윤선도(尹善道, 1587-1671)가 지은 연시조 작품이면서 또한 그의 친필 가첩(歌帖)의 제목이기도 하다. 윤선도의 시조는 전부 그의 문집인 ≪孤山遺稿≫ 卷6 別集 下에 ‘歌辭’라는 이름으로 수록되어 있다. 문집에 전하는 <산중신곡>은 <漫興> 6수를 비롯하여 <朝霧謠> 1수, <夏雨謠> 2수, <日暮謠> 1수, <夜深謠> 1수, <饑歲歎> 1수, <五友歌> 6수 ...
    Date2009.01.06 Category근대국어 Views12155
    Read More
  7. 왜어유해(倭語類解)

    편찬(간행)178?
    倭語類解는 조선시대 사역원에서 간행된 일본어-한국어의 분류 대역(分類 對譯) 어휘집이다. 한자 또는 한자어를 표제어로 하여 일본어와 한국어가 의미에 따라 분류, 배열되어 있다. 이 책의 편자와 간행 시기는 아직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홍순명(洪舜明)이 일본인 아메노모리(雨森芳洲)에게 질정(質正)하여 《유해》 등의 책을 지었다는 《통문관지(通文館志)》(권7 인물...
    Date2009.01.06 Category근대국어 Views15640
    Read More
  8. 언해태산집요(諺解胎産集要)

    편찬(간행)1608
    1608년(선조 41) 어의(御醫) 허준(許浚)이 선조의 명을 받아 내의원(內醫院)에서 간행한 부인과 계통의 의서(醫書)이다. 이 책은 잉태(孕胎), 해산(解産), 유아 보호 등 부인과에 관련된 여러 처방과 치료법을 43개 항목으로 나누어 설명하고 있는데, 1434년(세종 16)에 노중례(盧重禮)가 편찬한 한문본 《태산요록(胎産要錄)》을 개편, 언해한 것이다. 원간본은 불분권(不分卷)...
    Date2009.01.09 Category근대국어 Views10080
    Read More
  9. 석봉천자문(石峯千字文)

    편찬(간행)1583
    《석봉천자문(石峯千字文)》은 선조(宣祖)의 명으로 당대의 명필 석봉(石峯) 한호(韓濩)가 글씨를 써 1583년(선조 16)에 중앙에서 간행한 《천자문》으로 끝에 ‘萬曆十一年正月副司果臣韓濩奉 敎書)’라는 간기가 있다. 《천자문》은 천지현황(天地玄黃), 즉 혼돈에서 하늘과 땅이 갈리는 것으로 시작해 언재호야(焉哉乎也)라는 허사로 끝나는 사자성구 2백 50구, 한자 1000 자로...
    Date2009.01.12 Category후기중세 Views14490
    Read More
  10. 목우자수심결언해(牧牛子修心訣諺解)

    편찬(간행)1467
    고려 중기의 선승 목우자 지눌(知訥 : 1158~1210)의 대표적인 저술 修心訣을 언해한 책으로 1권 1책이고 목판본이다. 훈민정음을 제정한 뒤 왕실에서 적극적으로 불경 번역사업을 벌일 때, 지눌의 원문에 경복궁 비현합(丕顯閤)에서 한글로 토를 달고 당시 역경사업을 주도한 신미(信眉)라는 승려가 우리말로 번역했다. 1467년(세조 13)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간행했다. 목우...
    Date2009.01.12 Category후기중세 Views114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588189   오늘 : 999  어제 : 118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