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정말 엽기적인 한국 말

by 강창석 on Nov 25, 200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cbg145.jpg[얘야~ 손님 받아라]

손님을 받는다?
손님을 던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받긴 뭘 받지?
음..한국은 음식점에서 손님을 받을 때 입구에서 안아다가
음식점 안으로 던져버리나 보다. 무섭다. 조심해야지.

[엄청 애 먹었다]

어라? 뭘 먹는다구? 애를 먹어?
그렇다 한국에서는 애를 흔히 먹는가 보다.
아~ 개를 잡아다 먹는다는 얘기는 익히 들어왔지만
설마 애까지 잡아먹을 줄이야...
정말 엽기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애를 그냥 먹지는 않는다. 태워 먹는다]

아 왜 이리도 애를 태우는가?"  
아~ 이젠 애를 먹어도 그냥 먹지 않는다.
이젠 아예 애를 그슬려서 먹는다. -_-;
애를 태운다..??. 이노무 한국인들은 도대체 어떻게 지구상에서
번듯하게 다른 나라와 어우러지면서 잘 들 살아왔는지
그 자체가  미스테리가 아닐 수 없다.

아직 애를 태우는 장면을 목격하진 않았지만
아마도 그걸 보게 되면
나는 구역질을 하루종일 해댈 것 같다.
제 발 내앞에서 애를 태우는 한국인이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cbg146.jpg[뜨거운 게 시원한 거다]

한국인은 참으로 말을 이상하게 해댄다.
나는 근처에도 못 가는 엽기적이고도 살벌하게 뜨거운,
그리고 매운 그 찌개를 떠 먹으면서도
연실 아~ 시원하다를 연발하는 것이다
도대체가 알 수가 없다.
언제 뜨겁고 언제 시원하다고 말을 해야 할지
나는 아직도 모른다

[한턱 내려면 항상 일발장진 해야 하는 한국인]

"야~ 니가 쏴라"
"뭔소리, 오늘은 니가 좀 쏴라"
이노무 한국인들은 뭘 먹기 전엔 일발장진부터 하나부다.
그러고는 누가 방아쇠를 당길지 대충 실랑이를 펼친 후
이윽고 총질(?)을 하러간다.
조심 해야겠다. 언제 누가 나를 쏠지 모른다.
모르긴 몰라도 언제부턴가 한국도 총기소지가 자유로워 졌나부다.

cbg144.jpg[제발 죽여 주세요]

미장원이란 델 갔다.
잘못 들어왔다. -_-;
전부 정신병과 관련된 사람들이 있는 듯 하다.
하나같이 죽여달라 살려달라 애원이다.
"내 뒷머리 좀 제발 죽여주세요 부탁이예요"
"내 앞머리 만큼은 그냥 제발 제발 살려주세요~~"
죽여달라는 그녀의 표정은 의외로 행복하기까지 보인다.
헤어드레서가 가위를 들고 그녀에게 가까이 다가가기도 전에
나는 미장원을 빠져나왔다.

문 앞의 까만 봉투에 머리카락 같은 것이
삐죽 나와있는 것을 보았다. 아마도 그 안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모가지가 들어 있는 것이었을까?
오늘 또하나 배웠다.
이노무 한국에는 공식적으로 청부살인을 할 수 있는 장소가
있었던 것이다.

 

[때려, 때리자구]

한번은 길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의 이런 말을 들었다.
야.. 밥 때릴래?"
잠깐만 전화 먼저 때리고..."

아흐~~ 이거 또 뭐란 말인가? 이번엔 정말로 내가 미치겠다.
밥을 때리는 건 뭐고 전화기를 때리는 건 또 뭐란 말인가?
어떻게 때리는 것인지 구경하고 싶었다.
전화기를 때리는 모습은 그저 보턴 누르는 것 말고는
아직까지 목격한 장면이 없다.

사실 밥을 때리는 장면을 보고 싶었다
뭘로 때릴까? 그냥 손으로 때릴까?
아니면 야구방망이로 때리는 것일까?
왜 때리는 것일까? 다음번엔 꼭 구경하는 기회를 가져야 겠다.


[도둑이 칭찬받는 한국]

식당엘 갔다.
밥을 때리는 사람을 구경해보기 위해서였다.
식사를 다 마칠 즈음에도 밥을 때리기 위해
나타나는 한국인은 아직 없었다.
아~ 얼마 전의 그 사람들은 안 나타나는 것일까?
밥 때리다가 혹시 폭력범으로 잡혀들어간 것일까?
암튼 잊기로 했다.

이 때 저쪽편에서 종업원으로 보이는 사람과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간의 대화가 들렸다.
난 또 그들의 대화 때문에 가뜩이나 혼란스러워지는  
이노무 한국말에 돌아버릴 것 같았다.

응? (식탁) 다 훔쳤냐?"

네..완전히 흔적없이 다 훔쳤습니다."
"그래 잘했다. 쉬어라"

훔치고 칭찬받는다. 그 종업원 녀석은 입이 헤 벌어진다.
주인도 흡족해한다. 등까지 두드려 준다.
정말 엽기적인 한국어다.
  • ?
    [레벨:0]김태훈 2007.04.07 00:51
    음... 재밌네요.

공지 유머 게시판 개설(운영)의 이유와 목적 2008.01.25
  1. 여자 나이와 국가의 상관 관계

    여자 나이와 국가의 상관 관계 1. 여자의 나이가 스물이 되면 스페인과 닮은꼴이 된다. - 아주 뜨겁고 느긋해서 자기의 아름다움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 2. 여자 나이 서른이 되면 이탈리아와 닮은꼴이 된다. - 예전만은 못해도 여전히 가볼 만하고 따뜻하고 탐스러운 데가 있다. 3. 여자 나이 마흔이 되면 영국과 닮은꼴이 된다. - 남들은 알아주지 않는데 아직도 자기가 최고라는 착각에 산다. 을씨년스러운 날씨에 안개도 잘 껴...
    Date2008.01.25 Views4731
    Read More
  2. 스쿨버스

    스쿨버스 어떤 동네에 최근 이사 온 가족이 그만 늦잠을 자는 바람에 아홉 살 난 딸애가 스쿨버스를 놓치고 말았다. 직장에 늦었지만 딸을 학교에 태워다 주기 위해 아빠는 딸이 말하는 대로 운전을 했다. 그런데 몇 차례씩 방향을 바꾸면서 20분 후에 학교에 이르고 보니 엎어지면 코가 닿을 정도로 집에서 가까운 위치였다. 화가 난 아빠가 왜 그렇게 빙빙 돌게 길을 알려줬느냐고 물었다. “아빠, 난 그 길 밖에 몰라요. 스쿨 ...
    Date2008.01.25 Views5008
    Read More
  3. 이거이 무슨 말인지 원...

    우추리 주민 여러분들인데 알콰 디레요. 클나싸요, 클나싸요, 운제 맹금 박씨네 집에 도사견 쪼이 노끄느 살살 매나가주 지절로 풀래 내떼가지구 신장로르 치띠구 내리띠구 고니 지~라 발~과 하민서 해꼬지를 하구 돌아댕기구 있써요. 그래니 할머이들이나 하라버이드른 언나나 해던나들으 데리고 얼푼 댄이나 정나로 대피해주시고, 동네 장제이드른 뭐르 쎄레댈꺼르 이누무꺼 잡으야되니 반도나 먼 그무리나 이른걸 하나씨 해들...
    Date2008.01.24 Views5099
    Read More
  4. 맞선

    어떤 노처녀가 주변에서 간곡하게 부탁을 해 맞선을 보게 되었다. 온갖 멋을 부리고 약속 장소에 나갔는데, 맞선을 보기로 한 남자가 2시간이 지나서야 어슬렁 어슬렁 나타난 것이었다. 평소 한 성깔 하던 그녀는 열을 받아서 가만히 앉아 있다가 드디어 남자에게 한 마디 했다. "개 새 끼 ................... 키워 보셨어요?" 그녀는 속으로 쾌자를 불렀다. 그런데 그 넘은 입가에 뜻모를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십 팔 년 .......
    Date2008.01.24 Views5005
    Read More
  5. 엄마, 섹스가 뭐야?(옮긴 글)

    꼬마 녀석이 엄마에게 물었다. "엄마, 섹스가 뭐야?" 난감한 엄마, 대답하기가 민망. 고민 끝에 괜챦은 생각 하나 떠 올랐다. "얘! 건넌방 대학생 아저씨 있잖니? 오늘 저녁에 그 아저씨 여자 친구 놀러오면 둘이서 뭔가 할 게야. 그게 바로 SEX란다. 잘 지켜보렴. 들키지 말고..." 그래서 꼬마는 시키는대로 했다. 그리곤 자기가 보고 배운 걸 엄마에게 설명 했다. " 아찌하고, 아주 이쁜 아찌 여자친구하고 처음에는 이런 저런 ...
    Date2008.01.24 Views12256
    Read More
  6. 사오정의 변신

    사오정 이 산에서 나무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저팔계가 부랴부랴 달려 오면서 말했다. "이봐, 난 지금 사냥꾼에게 쫓기고 있으셔, 날 좀 구해주셔," 사오정은 얼른 위기에 처한 저팔계를 숨겨 주었고 저팔계는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저팔계는 고마운 마음에 말했다, "소원 세 가지를 말하셔" "정말 ?........그럼 송승헌처럼 잘생긴 얼굴과, 아놀드 슈월츠네거처럼 멋진 근육을 만들어 줘. 그리고...," 사오정은 주변을 두리...
    Date2008.01.24 Views5627
    Read More
  7. 속살 쑤시개

    금강산 관광이 한창 절정일 때 남한 관광객 한 사람이 어여쁜 북한 안내원에게 이것 저것 묻고 있었는데... 갑자기 짓궂은 생각이 들어 안내원 여성 동무가 대답하기 곤란한 질문을 던지고 표정과 반응을 보려고 했다. "안내원 동무, 여기선 남자 고추를 무어라 부르기요?" 그런데 그 질문을 받은 여성 안내원이 당황하지 않고 살며시 미소를 지으며 하는 말... 아, 그거요. 여기선 '속살 쑤시게'라 하디요...
    Date2008.01.24 Views6283
    Read More
  8. 건강 관리법

    바닷가 부근에서 살고 있는 칠순 노인이 가벼운 심장병 증세가 있어 담당 의사로부터 체중을 줄이라는 경고를 받았다. 그런데 이 할아버지는 바닷가 해수욕장 백사장에 하루종일 앉아 있기만 했다. 하루는 여느날과 마찬가지로 바닷가에 가만히 앉아 비키니 차림의 여자들을 정신없이 바라보고 있다가 친구와 마주쳤다. “자네는 운동을 해야 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맞아.” “그런데 그렇게 퍼질러 앉아 여자 몸매나 쳐다보...
    Date2008.01.24 Views5355
    Read More
  9. 화장실의 오륜(五倫)

    젊은이여 당장 일어나라!! 지금 그대가 편히 앉아 있을 때가 아니다. 네가 思索에 잠겨있는 동안 밖에 있는 사람은 死色이 되어간다. 네가 밀어 내기에 힘쓰는 동안 밖에 있는 사람은 조여내기에 힘쓴다. 신은 인간에게 "똑똑" 할 수 있는 능력을 주셨다. 그는 똑똑 했다 나도 똑똑 했다. 문 밖의 사람은 나의 "똑똑" 함에 어쩔줄 몰라 한다. (2) 화장실의 오륜 화장실에서도 오륜이 있으니 이를 인,의,예,지,신 이라 한다. <仁> 아...
    Date2008.01.24 Views5135
    Read More
  10. 한 마을의 자살 사건

    한 마을의 낭떠러지는 사람들의 자살로 유명한 곳이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자살 사건이 일어나는 날이면 매일 그 마을은 공포로 휩싸였다. 그렇게 자살 사건이 또 일어났던 한 어느날... 마을 사람들은 그 절벽에서의 자살을 막기 위해 대책회의를 열었고 절벽 중간쯤에 "다시 생각 해 보시오!" 라는 푯말을 세우기로 하였다. 그 이후 자살을 하기 위해 절벽을 올라가던 사람들은 다시 생각해보라는 푯말을 보고 정말로 마음을 ...
    Date2006.11.28 Views5277
    Read More
  11. 정말 엽기적인 한국 말

    [얘야~ 손님 받아라] 손님을 받는다? 손님을 던지기라도 한단 말인가? 받긴 뭘 받지? 음..한국은 음식점에서 손님을 받을 때 입구에서 안아다가 음식점 안으로 던져버리나 보다. 무섭다. 조심해야지. [엄청 애 먹었다] 어라? 뭘 먹는다구? 애를 먹어? 그렇다 한국에서는 애를 흔히 먹는가 보다. 아~ 개를 잡아다 먹는다는 얘기는 익히 들어왔지만 설마 애까지 잡아먹을 줄이야... 정말 엽기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애를 그냥 먹...
    Date2006.11.25 Views5536
    Read More
  12. 한석봉 이야기

    기나긴 공부를 마치고 돌아온 한석봉 어머니를 만나는 기쁨에 문을 박차고 들어와 외친다 ----- 피곤한 어머니 -------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자 그렇다면 어서 불을 꺼보아라 한석봉 ; 글을 써보일까요? 어머니 ; 글은 무슨... 잠이나 자자꾸나 ---- 무관심한 어머니-------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어머니 ; 언제 나갔었냐? ------바람둥이 어머니-------- 한석봉 ; 어머니 제가 돌아왔습니다 ...
    Date2007.11.09 Views895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Next ›
/ 1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479653   오늘 : 1252  어제 : 190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