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신윤복
2009.01.07 06:48

월하정인(月下情人)

댓글 0조회 수 23820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화가 신윤복(申潤福, 蕙園)
월하정인.jpg
월하정인(月下情人) : 달 아래에서의 두 연인

〈월하정인〉은 깊은 밤에 두 남녀가 밀애(密愛)를 즐기고 있는 장면을 그린 그림인데, 그의 다른 그림에 비하면 훨씬 점잖은 축에 속한다. 벽체가 허물어진 집, 침침하고 요염한 초생달, 나무와 담장 위를 감싸고도는 밤안개 등이 야반 삼경의 스산하면서도 은밀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두 연인의 만남의 장소를 후미진 담모퉁이로 설정한 것도 은밀한 분위기를 표현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화면의 주인공은 행색으로 보아 한량과 기생인 것으로 생각된다. 한량은 두 발의 방향이나 초롱을 든 손의 움직임으로 보아 어디론가 기생을 유혹해 가려고 재촉하는 듯한데, 기생은 자신의 마음을 선뜻 정하지 못하고 있는 듯 고개를 숙이고 부끄러운 표정만 짓고 있다. 그러나 기생의 참외 씨 같은 두 신발의 방향은 이미 한량을 향해 있고, 장옷을 가다듬는 작은 손에는 교태가 흐른다. 이 얄미운 여인의 속마음을 그 누가 알 수 있겠는가?. ‘월침침야삼경 양인심사양인지(月沈沈夜三更 兩人心事兩人知)’라는 화제(畵題)가 말해 주고 있듯이, 오직 두 남녀만이 서로의 마음을 알고 있을 것이다.

<월하정인>은 동구 밖의 후미진 곳에서 여인이 외간 남정네와 밀어를 속삭이는, 어쩌면 부도덕하기까지 한 내용을 담고 있는 것이기도 하지만, 유창하고 아름다운 필선과 고상하고 담박한 색채를 구사한 신윤복의 붓질로 인해서 그림은 결코 잡스럽거나 난잡하게 보이지 않는다. 더욱이 유려하고 아담한 필선과 색채로 묘사해 낸 여인의 모습은 한국 여인의 골격과 표정을 그대로 살려 놓았다.

남녀간의 사랑은 아름다운 것이기는 하지만, 보는 관점에 따라서는 속된 것으로 비쳐 질 수도 있다. 더구나 유교적 전통의 껍질을 쓰고 있었던 조선이라는 사회에서 한량과 기생간의 사랑은 감히 드러내 놓고 미화될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런데도 신윤복이 〈월하정인〉과 같은 내용의 그림을 그릴 수 있었던 것은 실제로 그가 기생이나 한량들과 어울리면서 사랑과 풍류, 생활의 멋과 해학, 그리고 인간의 원초적 감정의 진실을 몸으로 체득했기 때문이라 생각된다.
[출처] [혜원 신윤복] 혜원전신첩(蕙園傳神帖) '연애와 기방'|작성자 허접거사

한국의 그림 미술관이나 화랑(畫廊)에 가지 않아도 좋아하는 그림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편리한 세상입니다.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47780   오늘 : 1206  어제 : 1119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