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디지로그

디지로그 시대가 온다 24. '아노토 펜' 이 붓 문화 살린다

by 강창석 on Nov 11, 200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이어령
디지로그펜.jpg 전기 모터와 가솔린 엔진을 합쳐 하이브리드 카를 만들어 낸 것처럼 스웨덴에서는 펜으로 쓴 메모장의 내용이 그대로 PC나 휴대전화로 전송되는 아노토(anoto)의 펜이 개발됐다. 물론 종이 위에 잉크로 쓴 아날로그 정보도 펜대에 내장된 A4용지 40장 분량의 메모리에 디지털로 기록 보존된다. 펜촉에 달린 카메라가 사람 눈에 띄지 않는 무수한 점을 인식한다. 그 특수지의 패턴을 모두 합치면 유라시아 대륙만한 스케치 북이 된다고 하니 SF로 착각하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현재 노키아 6630/보더폰 702NK에서도 사용되고 있는 현실 속의 이야기이다.

이 펜의 개발자인 파헤우스 박사는 수학자.물리학자만이 아니라 신경생리학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컴퓨터 연구가들이 생물학자들처럼 개구리를 잡으러 다니고 낙지를 기르는 것은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다. 앞으로 디지털 회로와 신경 회로가 합쳐지는 디지로그 기술이 늘어갈 것이라는 건 이제 상식에 속하는 일이다. 그러므로 아노토 펜의 충격은 엄지족이 아니라도 디지털 환경과 접속할 수 있다는 편의성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다.

지금까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두 문화 환경에서 가장 심한 단절을 이루어 온 것이 바로 글씨 쓰기일 것이다. 컴퓨터의 워드프로세서가 등장하기 전까지만 해도 어떤 필기도구를 사용했든 인체와 손으로 쓴 글씨 사이에는 분리할 수 없는 깊은 연관성이 있었다. 소위 사람마다 다른 필적(筆跡)이라는 것이다. 인간이 걸어다니면 땅위에 발자국이 생기듯이 종이 위에 글씨를 쓰면 그 사람의 몸과 마음의 흔적이 찍힌다. 그렇기 때문에 아주 옛날부터 지문처럼 필적 감정을 통해 범인을 잡는 일이 많았다. 미술사가 르네 위그의 말마따나 용접공이 철판을 절단한 그 선에서도 그 사람 고유의 흔적을 읽을 수 있기 때문에 은행 금고를 턴 파리의 대도를 추적할 수가 있었다.

그러나 타자기라 해도 사람의 습관에 따라 카본 테이프를 통해 찍혀 나오는 문자에 강약의 터치가 생겨나지만 발자국 없이 다니는 유령처럼 아무 발자국도 남기지 않은 것이 유일하게도 컴퓨터 액정판 위에 비치는 디지털 문자다. 컴퓨터에서 글을 쓰고 있는 동안 우리는 개성과 신체성을 상실한 귀신이 되는 셈이다.

이뿐 아니다.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두 문화적 특성은 분절된 것과 연속체로 붙어 있는 것의 차이에 있다. 서양 문화가 들어오기 전에는 그것이 한자든 한글이든, 그리고 가나문자든 모두 띄어쓰기를 하는 법이 없었다. 삼국 모두 초서처럼 물이 흐르듯 글씨를 붙여서 써내려갔다. 사실은 서양도 처음에는 우리처럼 단어를 붙여 썼던 것을 후에 와서 띄어 쓰는 필기법이 생겨난 것이라고 한다. 좁은 지면에 자세히 논할 수는 없는 것이 안타깝지만 서양의 근대문화가 디지털적이고 동양문화가 아날로그적이라는 사실을 선명하게 보여주고 있는 예가 붙여 쓰기와 띄어쓰기, 그리고 서양의 펜과 동양의 붓이다.

보통 펜글씨로도 쓸 수 있고 그것이 자동으로 디지털의 문자로 바뀌기도 하는 양서류 같은 아노토 펜 속에서 죽어가던 붓글씨의 재생을 보게 된다.

그리고 붓의 발명자로 전해지는 '사기(史記) 열전'의 몽염(蒙恬) 장군이 떠오른다. 융적(戎狄)을 쳐 공을 세우고 만리장성을 쌓은 몽염 장군이지만 마지막에는 정적에게 밀려 사약을 받고 죽는다. 처음에는 억울하다고 항변했지만 자신이 만리장성을 쌓을 때 무수히 지맥(地脈)을 끊었던 사실을 깨닫고 그 때문에 하늘의 벌을 받는 것이라고 깨닫게 된다. 아노토 펜이 암시하는 미래의 문명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말할 수는 없지만 몽염이 말한 땅의 지맥이 자연의 연속체를 의미하는 아날로그 문화이고 그것을 끊은 만리장성이 디지털의 불절 문화라는 사실에 대해서만은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이어령 중앙일보 고문

유익하고 재미있는 읽을거리 이어령 선생의 디지로그 칼럼과 한국인이야기 그리고 다른 분들의 칼럼을 모았습니다.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57680   오늘 : 1229  어제 : 124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