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주도(主導, 주인 주 / 이끌 도)

    필자
    ‘정국 주도를 위한 전략 회의가 열렸다’의 ‘주도’는? ①周到 ②酒徒 ③主都 ④主導. ‘主導’에 대해 야금야금 뜯어보자. 主의 본래 글자는 ‘심지’(wick)를 뜻하기 위하여 호롱불의 심지 모양을 본뜬 (주)였다. 후에 받침대 모양이 첨가된 主자로 바뀌어졌고, 이것이 ‘주인’(owner) ‘주로’(chiefly) 같은 뜻으로 차용되는 예가 많아지자 본래 뜻은 ‘불 화’(火)를 첨가한 炷(심지 주)자를 따로 만들어 나타냈다. 導자는 ‘(손으로 잡고) 이끌다’(lead)는 뜻을 나타내기 위한 것이었...
    Date2006.11.08 Views7411
    Read More
  2. 사표(師表, 스승 사 / 겉 표)

    필자
    ‘그 선생님이야말로 우리의 사표가 될 만한 분이다’의 ‘사표’는? ①辭表 ②謝表 ③師表 ④死票. ‘師表’란 두 글자는? 師자는 본래 ‘(약 2500명의) 병력’(the strength of an army)을 가리키는 것이었다. ‘스승’(teacher)은 이 글자가 만들어진 지 몇 백 년 후부터 쓰인 의미다. 表자가 원래는 ‘털 모’(毛)와 ‘옷 의’(衣)가 합쳐진 것으로 ‘털이 달린 겉옷’(fur coat)이 본뜻이었는데, 쓰기 편함을 위하여 그 毛자가 크게 달라졌다. 부수는 상대적으로 모양이 덜 바뀐 ‘衣’로 지...
    Date2006.11.08 Views7539
    Read More
  3. 문호(門戶, 문 문 / 지게 호)

    필자
    ‘그 클럽은 여성에게 문호를 개방했다’의 ‘문호’는? ①門戶 ②文豪 ③文戶 ④門呼. ‘門戶’에 대해 낱낱이 뜯어보자. 門자는 ‘양쪽의 여닫이 문’(gate)을 나타내기 위해서 그러한 대문 모양을 본뜬 것이었음을 지금의 자형에서도 짐작할 수 있다. 이것이 어떤 글자의 의미요소(부수)로 쓰이는 경우, 관청 같은 큰집을 가리키는 예가 많다(참고, 閣·闕). 戶자는 ‘지게문’, 즉 ‘미닫이문’(swing door)을 뜻하기 위해서 그 모양(門의 반쪽)을 본뜬 것이다. 옛날에 일반 백성들의 집...
    Date2006.11.08 Views7640
    Read More
  4. 흥고채열(興高采烈)

    필자
    興高采烈 기뻐서 어쩔줄 모르다. 신바람나다 ▲ 興(흥취 흥) 高(높을 고) 采(무늬 채) 烈(세찰 렬) 남북조(南北朝) 시기. 문학평론가 유협(서기 464년 전후~521년 전후)이 쓴 문심조룡(文心雕龍)에 나온다. 문심조룡은 최고의 중국문학 이론서로 꼽힌다. 문체의 변화, 글짓는 법, 작가의 수양 등에 대해 두루 언급했다. 유협은 이 책의 제27편 체성편(體性篇)에서 작가의 문체와 품격은 작가의 개성과 연관되어 있다고 논술하면서 한(漢)나라 위(魏)나라 진(晋)나라 등의 유...
    Date2006.10.29 Views7991
    Read More
  5. 해인청문(駭人聽聞)

    필자
    駭人聽聞:놀라운 이야기를 해서 듣는 사람을 놀라게함 ▲ 駭(놀랄 해) 人(사람 인) 聽(들을 청) 聞(들을 문) 「놀라운 이야기를 해서 듣는 사람을 놀라게 하다」. 비슷한 말로 해인시청(駭人視聽), 용인청문(聳人聽聞)이 있다. 수서(隋書) 왕소전에 나온다. 수나라 때. 왕소는 원래 북제(北齊)와 북주(北周)에서 벼슬하던 사람이었다. 두 나라가 망하자 수나라에 들어가 문제(文帝)와 양제(煬帝) 밑에서 책 펴내는 일을 맡은 저작랑(著作郞)으로 20년 동안 일했다. 그는 민...
    Date2006.10.29 Views7231
    Read More
  6. 화병충기(畵甁充飢)

    필자
    畵甁充飢:떡을 그려놓고 허기를 채우다 ▲ 畵(그릴 화) 餠(떡 병) 充(채울 충) 飢(굶주릴 기) 「떡을 그려놓고 허기를 채우다」. 이름 뿐이고 실속이 없다. 상상이나 공상으로 스스로를 위안한다는 뜻이다. 비슷한 말로 망매지갈(望梅止渴)이 있다. 후한서(後漢書) 노육전(盧毓傳)에 나온다. 삼국(三國) 시대. 노육은 위(魏)나라 문제(文帝)의 총애를 받는 대신이었다. 그는 시중(侍中)과 중서랑(中書郞) 등 요직을 거쳤다. 어느날 황제가 노육에게 중서랑으로 쓸만한 사람을...
    Date2006.10.29 Views7565
    Read More
  7. 한우충동(汗牛充棟)

    필자
    汗牛充棟 책이 엄청나게 많다 汗(땀 한) 牛(소 우) 充(가득할 충) 棟(용마루 동) 「(책을) 수레에 실어 끌면 소가 땀을 흘리고, 쌓아올리면 용마루에 닿을 만하다. 책이 엄청나게 많다」는 뜻이다. 당(唐)나라 문장가 유종원(柳宗元)이 지은 육문통묘표(陸文通墓表)에 나온다. 유종원은 당대 학자 유질을 추모하는 글을 썼다. 유질은 공자(孔子)가 지은 춘추(春秋)의 전문가로 춘추집주(春秋集注) 등 많은 저작을 남겼다. 유종원은 그를 추모하는 글 첫머리에 「공자의 춘추...
    Date2006.10.29 Views7760
    Read More
  8. 폐문조차(閉門造車)

    필자
    閉門造車 : 문을 잠그고 수레를 만든다 ▲閉(닫을 폐) 門(문 문) 造(만들 조) 車(수레 차) 실제를 고려하지 않거나 남의 경험을 받아들이지 않는 독단적인 행동을 일컫는다. 송(宋)나라 때 주자학의 창시자 주희(朱憙. 1130~1200)가 지은 중용혹문(中庸或門)에 나온다. 주희는 그의 저서에서 「옛 말에 문을 닫아 걸고 수레를 만들어도 밖에 나가면 바퀴가 서로 맞아 잘 굴러간다(폐문조차, 출문합철. 閉門造車, 出門合轍)고 하는 것은 제조 방법이나 제조 규격이 같기 때문...
    Date2006.10.29 Views7650
    Read More
  9. 촌초춘휘(寸草春暉)

    필자
    寸草春暉: 자식이 부모의 은덕에 보답하기 어렵다 ▲寸(마디 촌) 草(풀 초) 春(봄 춘) 暉(빛 휘) 「한 포기 풀과 봄날의 햇볕」 자그마한 한 포기 풀이 봄볕의 은혜에 보답하기 힘들다. 자식이 부모의 은덕에 보답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당(唐)나라 시인 맹교(孟郊. 서기 751년~814년)가 지은 시 「유자음(游子吟)」에 나온다. 맹교는 46세에 뒤늦게 진사에 급제한 뒤 큰 벼슬에 오르지 못했다. 힘든 인생살이를 반영하듯 그의 시는 가난한 백성들에 대한 동정심이 한껏 배어 ...
    Date2006.10.29 Views6812
    Read More
  10. 청풍양유(淸風兩袖)

    필자
    淸風兩袖 시원한 바람이 두 소매 안에 있다 ▲淸(맑을 청) 風(바람 풍) 兩(두 양) 袖(소매 수) 관리나 선비들이 청렴결백함을 일컫는다. 비슷한 말로 양수청풍(兩袖淸風)이 있다. 청렴결백한 관리를 청백리(淸白吏)라고 하며 줄여 청리(淸吏)라고도 한다. 명(明)나라 때 우겸(于謙·1398~1457)은 청렴결백한 관리로 글재주가 뛰어난 시인이었다. 그는 명나라 선종(宣宗), 영종(英宗), 대종(代宗) 때 높은 벼슬에 있었으나 늘 검소한 생활을 했다. 우겸이 병부시랑으로 있을 때...
    Date2006.10.29 Views7399
    Read More
  11. 청출어람(靑出於藍)

    필자
    靑出於藍 제자가 스승보다 더 뛰어남 ▲靑(푸를 청) 出(날 출) 於(어조사 어) 藍(쪽 남) 「푸른 물감은 쪽풀에서 나왔지만 쪽풀의 쪽빛보다 더 푸르다」 청출어람승어람(靑出於藍勝於藍), 청출어람(靑出於藍)이라고도 한다. 제자가 스승보다 더 뛰어남을 일컫는다. 순자(荀子) 권학편(勸學篇)에 나온다. 남북조(南北朝) 시기 후위(後魏) 때. 이밀(李謐)은 공번을 모시고 열심히 공부했다. 몇 년이 지나 그의 학문 수준은 공번을 넘어섰다. 공번도 제자를 자랑스럽게 여겼다. ...
    Date2006.10.28 Views6994
    Read More
  12. 징탕취냉수(懲湯吹冷水)

    필자
    懲湯吹冷水 지나친 경계 懲(혼날 징) 湯(국 탕) 吹(불 취) 冷(찰 냉) 水(물 수) 「뜨거운 국에 혀를 데면 찬물도 불어 마신다」.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는 우리 속담과 같은 비유다. 지나친 경계를 뜻한다. 비슷한 말로 징비갱자취냉제가 있다. 초(楚)나라 시인 굴원(屈原)이 지은 초사(楚辭) 구장(九章) 석송(惜誦)에 이런 구절이 나온다. 「뜨거운 국에 데면 냉채도 불어 먹거늘(징어갱자이취제혜). 어찌 그대는 생각을 바꾸지 않는가. 사다리 버리고...
    Date2006.10.28 Views7589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212756   오늘 : 544  어제 : 733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