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함께'의 어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홍윤표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onletter/20061101/02.html

menu_02_14.gif‘함께’란 ‘함께 간다, 함께 일한다, 이것도 함께 가져 가라’ 등에서 보는 것처럼 ‘한꺼번에, 또는 서로 더불어’란 뜻을 가진 부사어다. ‘함께’는 주로 ‘-와 함께’의 형식으로 쓰이지만 ‘-와’를 생략시켜 ‘나와 함께 가자’를 ‘함께 가자’처럼 ‘함께’를 독립적으로 쓰기도 한다. ‘함께’는 위의 예들에서 보듯이 ‘동반’의 뜻을 지니고 있다.

 

‘함께’는 ‘함께’의 ‘께’가 ‘어저께, 그저께’의 ‘께’와 음상이 같아서 ‘함 +께’로 분석될 듯이 보이는데, ‘함께’는 ‘동반’의 뜻을 가진 반면에, ‘어저께, 그저께’의 ‘께’는 시간과 연관되어 있어서 우연히 음상만 동일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게 한다. 설령 그 분석이 맞는다고 해도 ‘께’ 앞에 있는 ‘함’을 해석하기 어렵다. ‘함빡, 함싹, 함부로’ 등의 ‘함’과 연관시키고 싶지만, 음상만 동일할 뿐 그 의미의 동질성을 찾기 어렵다.

 

그도 그럴 것이, ‘함께’는 그것이 처음 등장할 때의 어형이 ‘’이기 때문이다. ‘’는 수사 ‘나’의 관형형인 ‘’(오늘날의 ‘한’)에 시간을 나타내는 명사 ‘’가 통합되고, 또 여기에 처격 조사인 ‘-의’가 붙어서 생긴 단어이다. 처격 조사 ‘-의’가 연결되었기 때문에 이것이 부사로 사용되는 것이다. 그래서 ‘’는 ‘[一] +[時] + -의(처격 조사)’로 분석된다. 오늘날의 뜻으로 말하면 ‘일시에, 동시에’란 뜻을 지닌다.

  太子ㅣ 도라올 디 업스실  車匿이 와  울오 도라오니라<석보상절(1447년)>
  나옷 외면 아기와 나와  죽고 올면 하히 본즈 시리라 시고 <석보상절(1447년)>
  됴 초애 진으로 플 수어 머귓 여름마곰 환 라  열 환곰 머고 <구급간이방(1489년)>
  오직 렴블공덕으로 브와 쳐와 가지로 인가 도라 보내여  늘거  머므러 부쳐을 렴케 호리니 <권념요록(1637년)>

  ‘’는 오늘날에는 단독으로는 사용되지 않지만 ‘끼니를 때운다’의 ‘끼니’의 ‘끼’에 그 화석형이 남아 있는 단어다. 그 곡용형이 독특한데, 주격형은 ‘’, 처격형은 ‘’, 대격형은 ‘’, 그리고 도구격형은 ‘로’이다.

  攻戰애 니샤 不進饍이 현 신 알리 <용비어천가(1447년)>
  굴근 比丘衆 一萬 二千 사과  잇더시니 이  부텻 나히 닐흔 나히러시니 <석보상절(1447년)>
  밤낫 여슷 로 여슷 니 낫 세 밤 세히라 <월인석보(1459년)>
  阿難아 네 녜 두  두  大食 小食 라 <능엄경언해(1461년)>
  二六時中 四威儀內예 二六時 열둘 라 <몽산화상법어약록언해(1535년)>
  그 太子ㅅ 나히 漸漸 라거시 <석보상절(1447년)>
  그 부톄 眉間白毫相앳 光明을 펴샤 東方앳 萬八千世界 비취샤 <월인석보(1459년)>
  그  天帝釋이 化야 旃陁羅ㅣ 외야 王의 身肉을 비온대 王이 곧 버혀<금강경언해(1575년)>
  그  當야 三千 大千 世界 六種震動고 <월인석보(1459년)>
  나조 鬼神 爲야 說法시고 바도 세  說法더시다 <월인석보(1459년)>
  이 다 念 그춤 得  일후미 一念 相應어니 <선종영가집언해(1475년)>
  밤 낫 여슷 로 뎌 藥師瑠璃光如來 저 供養고 <석보상절(1447년)>
  밤낫 여슷 로 여슷 니 낫 세 밤 세히라 <월인석보(1459년)>
  즉자히 밥 머 로 믿 나라해 도라와 밥 먹고 두루 니니 <월인석보(1459년)>

  ‘’는 현대국어의 ‘때’란 뜻이지만, 이 ‘’가 쓰이던 15세기에는 오늘날의 ‘때’에 대응되는 단어는 ‘’여서, ‘’와는 그 뜻을 달리 하였다. 시간을 나타내던 이러한 명사에는 ‘’와 ‘’(오늘날의 ‘때’)와 ‘적’(또는 ‘제’)이 있었는데, ‘’와 ‘적’은 동일한 뜻으로 사용되기도 하였지만, ‘’는 ‘’나 ‘적’과는 같은 의미로 쓰인 적이 거의 없다. 그래서 ‘그’(그 + )와 ‘그저긔’(그 + 적 + -의)는 서로 교체되어도 의미차이는 없었다.

  그 一切 衆生喜見菩薩이 부텻 滅度 보고 <1459월인석,18,038b>
  내 그  소로 받고  소로 눌로라 니 <몽산화상법어약록언해(1525년)>

  그저긔 阿私陁이 나히 一百 스믈히러니라 <석보상절(1447년)>
  그저긔 그  俱夷도 講堂애 오샤 太子 아 보거시 <석보상절(1447년)>
  그 예 니르면 반시  디니 <언해태산집요(1608년)>

 ‘어저께, 그저께’ 등의 ‘께’는 ‘어제 - 어저긔’ ‘그제 - 그적의’에서 음운변화를 거쳐 생긴 단어이기 때문에 ‘함께’의 ‘께’와 음상이나 ‘시간’을 나타낸다는 의미가 유사하지만 실제로는 서로 상관이 없는 단어로 보인다.

 

‘때’는 매우 폭넓은 시간을 지칭하고 있지만, ‘’와 ‘적’은 한정된 시간을 지칭하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는 ‘바로 그 때에’ 또는 ‘그 순간에’란 의미를 갖는다.

 

‘’는 ‘일시에’(一時에)란 뜻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또한 ‘동시에’(同時에)란 뜻도 가지고 있었다. ‘’(一)이 그 두 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오늘날도 ‘그 중의 한 가지’는 ‘일종’(一種)을 뜻하지만 ‘-과 -는 한가지다’라고 할 때에 ‘한가지’는 ‘동종’(同種)을 뜻한다.

 

‘’는 ‘’의 어두자음군이었던 ‘ㅴ’의 ‘ㅂ’ 때문에 앞의 ‘’이 이에 동화되어 ‘’으로 변화하였다. 이러한 변화는 이미 16세기에 일어나서 ‘’가 ‘’로 나타나거나, 또는 ‘ㅴ’이 ‘ㅺ’으로도 표기되면서 ‘’로도 표기되기 시작한다.

  아비 安이  올 李壽의게 죽고 제 兄弟 세히  病야 죽거늘 <속삼강행실도(1514년)>
  보 그려기와  가면 반시 아쳐로 보리라 <두시언해중간본(1613년)>
  魚復浦애셔 잠 머믈오 楚王의 臺로  디나가리라 <두시언해중간본(1613년)>
  흔이 와  타 노니시 다가 마니 보내여늘  가져 니 <삼강행실도(1471년)>
  내 나라 위야 죽노니 내 아 거진이 이  주구려 리니 <삼강행실도(1471년)>
  넷 사이 民으로 더불어  樂 故로 能히 樂니이다 <맹자언해(1590년)>

  이러한 표기들은 표기의 다양성으로 인해 ‘긔, 끠’ 등으로도 표기된다.

  령혼과 피와 텬쥬 셩이 끠 계시고 <쥬년쳠례광익(1865년)>
  졍월 십삼일에 젼요안과  가지로 잡혀 셔문 밧 네거리에셔 끠 치명니 나흔 오십칠 셰오 때 병인 졍월 이십일이러라 <치명일기(1895년)>
  무진 삼월 이십삼일에 아과 쳐슉과 끠 잡혀 우변에셔 치명니<치명일기(1895년)>

  18세기에 들어서 처격 조사 ‘-의’가 ‘-에’로 표기되면서(또는 ‘-’로), 그리고 ‘ㆍ’의 변화로 ‘께, , 함, 함’ 등으로도 표기된다.

  샹 너와  야 텬셩 가 길을 인도기 라노라 더라 <천로역정(1894년)>
  이 와 즘승이 뎌로 더브러  말지 못이라 <훈아진언(1894년)>
  이 즉  집안  사 자의 구별 바니라 <한자용법(1918년)>

  삼년상을 함 지거든 치지 아니며 <여사수지(1889년)>
  현승상 쥬윤 등이 어가를 뫼셔 함 닐으매 <현씨양웅기(19세기)>

  그리고 오늘날의 표기와 같은 ‘함께’는 20세기에 나타나기 시작하여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가는 북받치는 울음 소리와 함께 「집에서 돈이 업다고 도화지를 사주지 안하요」 하엿습니다. <十七圓(1923년)>
  장에서 장으로 걸어다니는 동안에 이십 년의 세월이 사람과 즘생을 함께 늙게 하였다. <모밀꽃필무렵(1936년)>
  일요일인 까닭에 오래간만에 문수와 함께 뚝 우에서 하로를 보낼 수 있었다. <들(1936년)>

그런데 ‘일시에, 동시에’의 의미를 가진 ‘’가 동반성을 갖게 되는 것은 ‘동시에 같이’ 하는 일은 ‘동반성’을 수반하기 때문이다. ‘누구와 누구가 동시에 가는 것’은 곧 ‘누구와 누구가 동반하는 것’인 셈이다. 그래서 ‘’가 원래의 의미, 즉 ‘일시에’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가, 음운변화로 ‘’가 되면서 ‘’[一]의 의미나 ‘’[時에]의 의미를 잃어 버려서, ‘동시성’이란 의미는 사라지고 ‘동반성’의 의미만 지니게 된 것이다. 이러한 변화로 인하여, 오늘날의 ‘함께’에서는 ‘동시성’은 전혀 인식할 수 없게 된 것이다.

 

국어에서는 부사가 이처럼 ‘동반성, 동시성, 동일성, 동일 처소’ 등을 보이던 부사들이 각각 발달되어 있었다. 즉 동시성은 ‘’, 동일성은 ‘가지로’, 동일 처소는 ‘’, 동반성은 ‘아오로’ 등으로 표시하였다.

  스스로 목라 죽어 그 지아비로더브러  무티다 <동국신속삼강행실도(1617년)>
  누회 녀공과  밥먹으며 누호의 안 녀공의 안와  밥 먹더니 <오륜행실도(1797년)>
  救야 내디 못면 더로려 곳에서 죽음이 모던다 <오륜전비언해(1721년)>
  내 인여 널로려 가지로 가 형을 救홈이 엇디 됴티 아니리오 <오륜전비언해(1721년)>
  妾이 마 그로더부러 가지로 사디 못디니라 <여사서(1736년)>
  신이 지로더브러 가지로 계 드럿더니 <천의소감언해(1756년)>
  翌日의   儒臣으로여곰 原篇과 아오로 繕寫야 刊印고 <훈서언해(1756년)>

그런데 흥미로운 사실은 이러한 동시성, 동반성, 동일 처소 등을 나타내는 ‘동일’이란 개념에 ‘하나’의 의미를 가진 ‘한’이 개입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하나’는 ‘동일하다’란 의미도 동시에 가지고 있는 것이다.

 

현대국어의 ‘함께’는 원래 동시성을 가지던 ‘’( +  + -의)였었으나, 음운변화로 인하여 ‘하나’라는 의미를 가진 ‘’이 ‘함’으로 바뀌고, ‘때’를 뜻하던 ‘’가 쓰이지 않고 사라지면서 ‘’가 ‘함께’로 변화하였는데, 이 변화로 형태 변화는 물론 의미 변화까지 일으켜, ‘동시성’을 지녔던 단어의 의미가 ‘동반성’을 뜻하는 단어로 바뀐 것이다.

TAG •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애꿎다’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애꿎다’는 『표준국어대사전』에 의하면 ‘아무런 잘못 없이 억울하다’, ‘그 일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로 풀이되어 있다. 그러나 전자의 뜻보다는 후자의 뜻으로 더 많이 쓰인다. 왜냐하면 후자의 뜻으로 쓰일 때에는 주로 ‘애꿎은’의 형태로 사용될 때인데, 대부분의 용례가 ‘애꿎은 담배만 피워 문다’처럼 쓰이기 때문이다. ‘애꿎다’는 언뜻 보면 ‘애’와 ‘꿎다’로 분석될 법하다. ‘애끊다, 애끓다, 애타다, 애닳다, 애먹다, 애타다’ 등에서 ‘쓸개’의 고유어로 쓰이는...
    Date2011.11.16 Views6324
    Read More
  2. '샅샅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샅샅이’는 ‘샅샅이 뒤져 보았다, 샅샅이 알게 되었다, 샅샅이 물어보았다, 샅샅이 살펴보았다.’ 등처럼 쓰이어서 ‘틈이 있는 곳마다 모조리’, 또는 ‘어느 구석이나 남김없이 죄다’, ‘빈틈없이 모조리’란 뜻을 가진다. 이 ‘샅샅이’는 첩어에 부사형 접미사 ‘-이’나 ‘-히’가 붙어서 부사가 된 어휘들, 예컨대 ‘똑똑히, 낱낱이, 겹겹이, 홀홀히, 빽빽이, 넉넉히’ 등과 그 구조가 유사하다. 그러니까 ‘샅샅이’는 첩어인 ‘샅샅’에 부사형 접미사 ‘-이’가 붙어서 된 단어로 ...
    Date2011.11.10 Views7743
    Read More
  3. '삿갓'의 어원

    필자홍윤표
    “죽장에 삿갓 쓰고 방랑 삼천리, 흰 구름 뜬 고개 넘어 가는 객이 누구냐?” 1950년대에 가수 명국환이 불러 유행하기 시작하여 반세기가 지난 오늘날까지도 즐겨 불리는 가요 ‘방랑 시인 김삿갓’의 첫 구절이다. 이 노래가 유행하면서 사람의 성에 ‘삿갓’이 붙은 ‘김삿갓’이란 말이 유행하게 되었다. ‘이삿갓, 박삿갓’ 등은 낯선 말인데, ‘김삿갓’이란 말은 어색하지 않게 느껴지는 것은 ‘감삿갓’이 불우한 시인이었던 ‘김병연’의 별명으로 불렸기 때문이다. 그래서 ‘삿갓’...
    Date2011.11.10 Views8010
    Read More
  4. '서까래'의 어원

    필자홍윤표
    ‘서까래’란 ‘비탈진 지붕에서 지붕면을 만들기 위해 용마루의 마루대로부터 건물의 가로 방향으로 도리나 들보 위에까지 걸쳐 지른 나무’를 말한다. 요즈음의 콘크리트 건물에서는 ‘서까래’를 볼 수 없어서 이제 어린이들에게 ‘서까래’는 잊혀져가는 단어 중의 하나가 되었다. ‘서까래’는 그 표기의 형태상으로 보아 더 이상 분석되기 힘든 것처럼 보인다. ‘서 + 까래’로 분석하자니 ‘서’와 ‘까래’가 무엇인지 알 수 없고, ‘서까’와 ‘래’로 분석해도 역시 마찬가지다...
    Date2011.11.09 Views6281
    Read More
  5. '주걱'의 어원

    필자홍윤표
    밥 같은 것을 푸는 데 쓰는 도구가 ‘주걱’이다. 그래서 ‘주걱’이라고 하면 으레 ‘밥주걱’을 말한다. 그런데 이 ‘밥주걱’의 생김새 때문에 여러 단어가 생겨났다. 턱이 유달리 길고 앞으로 굽은 턱을 ‘주걱턱’이라고 하고, ‘구두’를 신을 때 쓰는 도구도 주걱 모양을 하고 있다고 해서 ‘구둣주걱’이라고 한다. ‘끈끈이주걱’이나 ‘주걱버섯’ 등의 식물 이름도 주걱의 모양에 따라 붙인 것이다. ‘뼈’에도 ‘주걱뼈’가 있다. ‘부삽’의 모양이 주걱과 비슷하다고 해서 충청도에...
    Date2011.10.06 Views5629
    Read More
  6. '설날'의 의미, 이제 알고 쇱시다!

    필자조남호
    '설날'의 의미, 이제 알고 쇱시다! 어느새 한 해가 또 훌쩍 지나가고 새로운 한 해가 시작된다. 우리는 매년 새해를 두 번 맞는다. 양력으로 새해를 맞고 음력으로 또 새해를 맞는다. 1896년 태양력을 도입한 이래 매년 반복되는 일이다. 중국 중심의 역법 체계를 벗어나기 위하여 서구의 태양력을 도입하기로 함에 따라 음력 1895년 11월 17일은 양력 1896년 1월 1일이 되었고 이때부터 관공서에서는 양력을 따르게 되었다. 태양력이 도입되기 전에는 우리나라에서는 태음력...
    Date2011.03.31 Views7941
    Read More
  7. '경을 치다'의 어원

    필자홍윤표
    우리들 부모님들께서는 자식들이 무슨 잘못을 해서 서운한 마음이 들면 ‘이런, 경을 칠 녀석!’하고 말씀하시곤 했다. 그래서 ‘경을 칠 녀석’은 단순히 ‘혼날 녀석’ 정도로 이해하고 있었다. 이 ‘경을 치다’는 가끔 조사 ‘-을’이 생략된 채로 쓰이기도 하여 ‘경칠 녀석!’이나 ‘경치게 혼났다’란 표현을 하기도 한다. 그래서 ‘호된 꾸지람이나 나무람을 듣거나 벌을 받다’란 의미로 쓰이었다. ‘경을 치다’는 분명히 ‘경’이란 목적어에 ‘치다’란 동사가 통합된 것으로 보이는데,...
    Date2010.02.04 Views11271
    Read More
  8. '모꼬지'의 어원

    필자홍윤표
    ‘모꼬지’는 대학가에서 ‘서클’을 ‘동아리’로 바꾸고, ‘모임’도 ‘모꼬지’란 예스런 말로 바꾸면서 급속도로 확산되어 쓰인 어휘다. ‘모꼬지’는 『표준국어대사전』에 ‘놀이나 잔치 또는 그 밖의 일로 여러 사람이 모이는 일’로 풀이되어 있다. ‘모꼬지’는 최근에 만들어낸 단어가 아니다. 이미 『한불자전』(1880년) 『한영자전』(1890년), 『국한회어』(1895년)에 ‘못거지’로 등록되어 있고, 조선총독부의 『조선어사전』(1920년)에도 역시 ‘못고지’가 ‘연회’(宴會)의 뜻으...
    Date2010.02.02 Views8946
    Read More
  9. '물꼬'의 어원

    필자홍윤표
    ‘물꼬’란 ‘논에 물을 대거나 빼기 위해서 논두렁에 만들어놓은 좁은 물길’을 말한다. 논의 위쪽에는 물을 대는 물꼬가, 아래쪽에는 물을 빼기 위한 물꼬가 있다. 이 물꼬는 아래, 위의 논임자들이 같이 쓰는 것이 보통이다. 그래서 위 논임자의 물을 빼는 물꼬는 아래 논임자의 물을 대는 물꼬가 되고, 그 아래 논임자의 물을 빼는 물꼬는 또 그 아래 논임자의 물을 대는 물꼬가 되는 셈이다. 날이 가물었을 때에는 자기 논에 물을 대기 위해 필사적인 노력을 한다. 한 사람...
    Date2009.04.01 Views12819
    Read More
  10. '나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나이’는 주로 ‘나이가 몇이다, 나이가 몇 살이다’ 등으로 쓰이지만, ‘나이를 먹다, 나이가 들다, 나이가 차다, 나이가 어리다, 나이 젊다, 나이가 지긋하다, 나이가 아깝다’ 등으로도 쓰인다. ‘나이’가 “세상에 ‘나서’ 살아온 햇수”란 뜻이니까 ‘나이’를 ‘나- + -이’로 분석하고 ‘나-’를 세상에 ‘나다’의 어간 ‘나-’로, 그리고 ‘-이’는 명사를 만드는 접미사로 해석하려고 하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마치 ‘먹이’가 동사 어간 ‘먹-’에 접미사 ‘-이’가 붙어서 만들어졌듯이 ...
    Date2008.12.25 Views13250
    Read More
  11. '만나다'의 어원

    필자홍윤표
    ‘만나다’의 뜻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주로 ‘(누구)를 만나다’나 ‘(누구)와 만나다’의 형식으로 쓰여 ‘친구를 만나다, 어려운 때를 만나다, 친구와 만나다’ 등으로 쓰인다. 이 ‘만나다’의 어간 ‘만나-’가 더 작은 단위로 분석될 수 있다고 하면 선뜻 이해하는 사람이 많지 않을 것이다. 현대의 한글맞춤법의 표기로는 ‘만나다’이어서, ‘만나다’의 ‘만나-’가 더 이상 분석될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5세기의 표기 형태를 보면 ‘만나다’가 분석될 수 있음을 쉽...
    Date2008.12.19 Views16403
    Read More
  12. '함께'의 어원

    필자홍윤표
    ‘함께’란 ‘함께 간다, 함께 일한다, 이것도 함께 가져 가라’ 등에서 보는 것처럼 ‘한꺼번에, 또는 서로 더불어’란 뜻을 가진 부사어다. ‘함께’는 주로 ‘-와 함께’의 형식으로 쓰이지만 ‘-와’를 생략시켜 ‘나와 함께 가자’를 ‘함께 가자’처럼 ‘함께’를 독립적으로 쓰기도 한다. ‘함께’는 위의 예들에서 보듯이 ‘동반’의 뜻을 지니고 있다. ‘함께’는 ‘함께’의 ‘께’가 ‘어저께, 그저께’의 ‘께’와 음상이 같아서 ‘함 +께’로 분석될 듯이 보이는데, ‘함께’는 ‘동반’의 뜻을 가진 ...
    Date2008.12.18 Views1389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520843   오늘 : 547  어제 : 79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