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뽐내다'의 어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홍윤표(洪允杓)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200404/69_1.html

kth3.jpg ‘뽐내다’는 『표준국어대사전』에 의하면 “① 의기가 양양하여 우쭐거리다, ② 자신의 어떠한 능력을 보라는 듯이 자랑하다”란 뜻을 가진 단어다. 그래서 “서로 자기가 잘났다는 듯 뽐내고 있었다” “자기의 능력을 뽐내었다”처럼 쓰이어서 ‘잘난 척 하거나 우쭐대는 행동’을 나타내는 동사로 쓰이고 있다.

 

  ‘뽐내다’는 언뜻 보아 ‘뽐’과 ‘내다’로 분석할 수 있을 법 한데, ‘내다’는 그 뜻을 알 것 같지만, ‘뽐’은 그 해석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내다’가 타동사이어서 ‘뽐내다’를 ‘뽐을 내다’로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뽐’이란 명사가 없으니 이 분석은 아무래도 이상하다. 대학생들에게 물어 보니 ‘뽐내다’가 혹시 ‘폼내다’가 변한 것이 아니냐고 대답하기도 하여서 웃음을 자아낸 적이 있다. ‘뽐’을 영어의 ‘form’에서 온 것으로 착각하였던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뽐내는 것’이 소위 ‘폼을 내는 것’과 행동면에서 연관이 있어 보였기 때문일 것이다.

 

  ‘뽐내다’가 ‘뽐’과 ‘내다’로 분석될 것이라는 예측은 옳은 것이다. 그러나 ‘뽐’은 원래 명사가 아닌 동사 어간이다. 그것도 본래는 ‘뽐’이 아니라 ‘뽑다’의 어간 ‘뽑’에서 온 것이다. ‘뽐내다’의 초기 출현형은 18세기의 문헌에 등장하는 ‘내다’이다.그러니까 ‘뽐내다’는 원래 ‘내다’이었던 것이다. ‘내다’는 ‘-’과 ‘내-’라는 두 개의 어간이 합쳐진 합성어다. ‘- ’은 오늘날의 ‘뽑다’(拔)의 ‘뽑-’이고, ‘내-’는 ‘내다’ [出]의 ‘내-’이기 때문에, ‘내다’는 ‘뽑아서 내다’란 의미를 가졌던 것이다.

 

무엇을 뽑아서 낼까? ‘팔’이나 ‘팔뚝’이나 ‘주먹’ 등을 뽑아서 내는 행위가 곧 ‘내다’였다.‘팔을 뽑아 낸다는 것’은 곧 ‘팔을 옷소매로부터 뽑아 내는 것 ’이어서 ‘팔을 걷어붙이는 것’을 뜻한다. 팔을 걷어붙이는 행위의 동기에는 두 가지가 있을 수 있다. 하나는 어떤 일에 전념하기 위한 것이고, 또 하나는 자신의 힘을 자랑하기 위해 하는 것인데, ‘내다’는 후자의 의미로 쓰인 것이다. 마치 팔씨름을 하거나 싸움판에 나갈 때 팔을 걷어붙이는것을 ‘팔을 뽑낸다’고 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이 단어가 처음 등장하는 『역어유해보』에 ‘주머귀로치다(주먹으로 치다), 서치다(서로 치다),치다’와 같은 단어와 함께 ‘쟁송’ (爭訟) 부분에 이 단어가 등장하고, 같은 뜻을 가진 한자어로 ‘선권(揎拳)’을 들고있는 데에서 알 수 있다( ‘揎’은 ‘소매걷을 선’ , ‘拳’은 ‘주먹 권’이다). 그러니까 ‘내다’ 현대어로 말하면 ‘소매를 걷어 붙여서 팔을 옷소매 밖으로뽑아 내는 행위’를 말하는 것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내다‘는 항상 ‘ 내다,주머괴(주먹) 내다, 팔내다, 손목 내다’ 등으로만 사용되었다.

 

 내다(攘臂)<동문유해(1748년)>  내다(攘臂= 揎拳)<역어유해보(1775년)>

쟉은주머괴 내며<빙빙전(18세기)>

그 장사는 그릇을 노와 두고 팔내면서 범에게로 달려드니 범이 겁내여 다라난다<소강절(19세기)>


 

이‘내다’는 ‘내다’로 변화한다. ‘’의 말음 ‘ㅂ’이 뒤에 오는 ‘내다’의 ‘ㄴ’에 동화되어 ‘ㅁ’이 된 것이다. 이러한 변화를 겪은 형태인 ‘내다’는 이미 18세기에 나타난다.

 

셰샹의 이 글을 닑쟤 그 슬허고 분완내고 눈이디 아니즉<천의소감언해(1756년)>

 내다(攘臂)<몽어유해(1768년)>

문득내며 웃고 말<명의록언해(1777년)>

 내다(攁臂)<방언유석(1778년)>


 

한편으로는 ‘내다’가 ‘다’로 표기되기도 하여서 ‘다, 다’로도 표기되었다.

 

다(奮勇)<한불자전(1880년)> 팔흘 며<명듀보월빙(19세기)> 팔흘 지져 왈<옥누몽(19세기)>

손목 다(搤腕)<광재물보(19세기)> 일곱 길동이 일시의 팔을 며 크게 소고<홍길동전(19세기)>

량반들이 말면 팔둑을  말이<유종(1910년)>


 

내다’와 같이 ‘뽑다’에 ‘내다’가 붙은 형식은 20세기까지도 사용되었다. 『상록수』(1935년)에 “큰 벼실이나 되는 줄 알구 뽑내는 화상이야 요란허지요”란 문장이등장하고 있어서 최근까지도 ‘뽑내다’가 ‘뽑다’와 ‘내다’의 합성어임을 인식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 (팔), 손목, 주머괴(주먹), 팔 (팔뚝)’을 ‘내다, 다, 내다,다’ 등이 ‘팔 등을 소매에서 뽑아내는 행위’를 뜻하던 것이었는데, 이것이 마치 힘을 과시하거나 우쭐거리거나 하는 행위로 인식되어 목적어가 없는 ‘뽐내다’로 변화한 것이다. 이렇게 목적어가 없이 ‘뽐내다’ 단독으로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20세기에 와서의 일이다.

 

압다 요그년이  서슬에 호사번 잘 시키고<은세계(1908년)>

무리가 더옥내여<신약전서(1900년)>

저니 갓다는 우세를 내니<솟(20세기)>

 

 

결국‘뽐내다’는 ‘팔을 소매로부터 뽑아서 내다’란 뜻을 가진 ‘()을내다’가 ‘ (을)내다, 다, 다’ 등으로 변화하였다가 ‘팔’ 등의 목적어를 떨어뜨리고 단독으로 ‘뽐내다’로 변화하면서 ‘팔을 걷어붙이는 행위’에 대해 ‘우쭐대다, 자랑하다’는 것으로 인식하게 되어 오늘날과 같은 의미로 변화한 것이다.

TAG •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97317   오늘 : 789  어제 : 132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