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사나이'의 어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홍윤표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onletter/20060501/03.html

DSC00884.jpg‘사나이’란 ‘한창 혈기가 왕성할 때의 남자를 이르는 말’이다. ‘XX도 사나이’ 등의 ‘사나이’는 ‘통이 크고 대범하고 시원시원한 젊은 남자’를 일컫는 것 같은데, ‘두 얼굴의 사나이, 육백만 불의 사나이’라고 했을 때에는 단순히 ‘젊은 남자’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나이’는 단순히 ‘남자’란 뜻도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 ‘젊은 남자’란 의미가 더 강하다. ‘XX도 사나이, 두 얼굴의 사나이’ 등에서 ‘사나이’는 ‘남자 노인’이나 ‘남자 어린이’를 연상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사나이’의 이런 뜻은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사나이’는 현대 표기법에서는 더 이상 분석할 수 없는 단어로 보인다. 기껏해야 ‘사나이’의 ‘-이’가 사람을 나타내는 접미사쯤일 것으로 생각할 수 있는데, 그렇게 되면 그 앞의 ‘사나’를 해석하기 힘들다.

 

 ‘사나이’는 어원적으로 두 형태소가 합쳐진 단어이다. ‘사나이’가 처음 문헌에 등장할 때의 형태는 ‘’ 또는 ‘’였다.

남지늬 소리 겨지븨 소리  소리 갓나소리 <석보상절(1447년)>

오좀되예 프러야 머그라 <구급간이방(1489년)>

오좀 큰되예 달혀 반 남거든 즈앗고 <구급간이방(1489년)>

  ‘’는 ‘ + 아’로 분석된다. 그리고 ‘’는 ‘’ 또는 ‘’에서 ‘’의 ‘ㆍ’가 생략된 어형으로 보인다. 여기에서 ‘아’는 ‘아> 아희 > 아히 > 아이 > 애’의 변화를 겪은 단어로, 오늘날 ‘아이’ 또는 ‘애’가 된 단어다. 그리고 ‘’은 지금은 사라진 단어지만 이전에는 ‘장정’(壯丁)이라는 뜻을 가진 고유어였다. ‘’은 한자 ‘정(丁)’의 석음에만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일찍부터 쓰이었지만, 또한 일찍이 사라진 단어로 보인다. 한자 ‘丁’은 ‘장정’(壯丁)이란 뜻을 가진 것인데, 16세기의 석음 자료에 ‘ 뎡’으로 등장한다. 

  (丁) <훈몽자회(1527년)>   (丁) <광주천자문(1575년)>

  (丁) <대동급기념문고본천자문(1575년)>

  한자 ‘정’(丁)은 한자의 자형 때문에 오늘날 ‘고무래 정’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실은 ‘고무래 정’이라고 그 자석을 달았던 시대는 없었다. 단지 속설일 뿐이다. ‘ 뎡’은 16세기 후반부터 주로 ‘장뎡 뎡’과 ‘남녁 정’으로 바뀌어 오늘날 ‘장정 정’으로 굳어졌다. 그러니까 ‘’은 16세기 말에 사라진 단어라는 뜻이 된다.

뎡 <신증유합(1576년)> 장뎡 뎡 <내각문고본 천자문(1583년)> 장뎡 뎡 <석봉천자문(1583년)>   <이해룡 천자문(1601년)> 장뎡 뎡 <갑술중간본 석봉천자문(1634년)> 장뎡 뎡 <경인중보본 석봉천자문(1650년)> 장뎡 뎡 <칠장사판 천자문(1661년)> 장뎡 뎡 <신미하중간본 석봉천자문(1691년)> 당뎡 <신증유합 중간본(1711년)> 장뎡 뎡 <송광사판 천자문(1730년)> 남녁 뎡, 장뎡 뎡, 만날 뎡, 소  <주해천자문(1752년)> 남녁 뎡 <궁내청서릉부분 천자문(18세기)>

그러니까 ‘’는 원래 ‘[壯丁] + 아[兒]’로 만들어진 단어이고 그 뜻은 ‘장정 아이’라는 뜻이다. ‘장정 아이’ 즉 ‘’가 어느 정도의 젊은 남자를 말하는지는 알 수 없으나 기록을 보면 대개 10세 이상의 남자를 말하는 것으로 생각된다. ‘한중록’에 궁중법에는 사나이는 10세가 넘으면 궁내에서 잘 수 없다는 기록을 통해 유추해 볼 수 있다.

  궁듕법이 십 셰 너믄면 희가 궐의 잠을 못자더니 <한중록(19세기)>

  ‘장정 아이’는 곧 ‘나이가 젊고 기운이 좋은 남자 아이’인데, 이때 남자를 강조하면 한자어 ‘남정네’가 될 것이다. ‘남정네’의 ‘남정’(男丁)이 ‘남자 장정’(물론 ‘여자 장정’은 없지만)을 뜻하는 단어다. 이 ‘남정’(男丁)이 곧 우리 고유어로 ‘’인 셈이다. 그러나 원래는 ‘남정’이란 뜻보다는 ‘장정 남아’(壯丁男兒)란 뜻이었다. 이 ‘’가 16세기에 표기가 ‘’로 바뀌어 나타난다. 이때부터 ‘ + 아’의 어원의식은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

네 누의니미 일즉 언제우터 쥭 먹리어다가 간나고은라<번역박통사(1517년)>

이 약 져믄오좀 세 보애 섯거 달히니 <분문온역이해방(1542년)>

죵 다리고 왓고 <순천김씨언간(1565년)>

能히 말거든 고 겨집은 느즈기답게며 <소학언해(1586년)>

  고 겨집의  실로 홀디니라 <소학언해(1586년)>

닐굽어든와 겨지비 돗글가지로 아니며 먹기를   아니홀디니라 <소학언해(1586년)>

  ‘’는 19세기까지도 쓰였다. 그리고 17세기부터 ‘ㆍ’의 변화로 ‘나희’로 변화하여 쓰였다.

텰이 왜적의 잡피인 배 되여 닐오 나희 엇디 도적의 손애 욕되이 주그리오 <동국신속삼강행실도(1617년)>

나희와 겨집의 욕심이 바라나기 쉽고 막기 어려온디라 <경민편언해(1658년)>

닐굽 설에나희와 겨집이 돗글가지로 아니며 <여훈언해(1658년)>

  ‘’에서 ‘ㆍ’의 표기 혼란과 ‘’의 음운 소실로 그 표기가 매우 다양하게 나타나서 ‘희, 사나, 사나히, 사나희’ 등으로 표기되다가 ‘ㆍ’와 ‘ㅎ’의 소실로 오늘날 ‘사나이’로 굳어진 것이다. 결국 ‘사나이’는 ‘>/나희>사나히/사나희>사나이/사내’의 변천과정을 겪은 것이다.
  

희 셰샹의 나<삼국지(19세기)>  사나(漢子) <몽어유해(1768년)>

비록 어린 사나와 어린 겨집이라도내고 눈을 브릅며 <속명의록(1778년)>

필부와 필부 /사나겨집이란 말이라<윤음(1794년)>

사나 들지 아니고 게집은 나지 아니할니라<여사수지(1889년)> 사나(男) <광재물보(19세기)>

그만두게 사나쥬 한잔도 못 먹으면 엇더컨단 말인가<무정(1917년)>
  
遼東의 다도록 텬하의 빗겨 으로  거시 진짓 큰 사나희 생각이라 <삼역총해(1703년)>

사나희 眷屬이 아니어든 더브러 일홈을 통티 말며 <여사서언해(1736년)>

그러나 사나희 잇면 녀인이 가히 셰거시오 <셩교절요(1864년)> 사나희(男) <한불자전(1880년)>

졀문 사나희와 졀문 녀인을 졈검여 보라니 <명성경언해(1883년)>

아당은 사나희오 하와계집이니 온 텬하 사의 시조로다 <진리편독삼자경(1895년)> 사나희 남(男) <신정천자문(1908년)>

 

 ‘사나희’가 ‘사나히’ 등으로 변화하여 오늘날의 ‘사나이’가 되었는데, 이 ‘사나이’는 20세기에 등장한다.

사나히난 동물 (男子動物) 사나히 날 때 궁시을 걸고 장차 사방에 하기을 빌다 <국한회어(1895년)>

사람은 절개가 가쟝 귀중한 것이오. 사나히나 녀자나 목숨보다 더 중요한 것은 절개란 것이요 <신숙주부인전(19세기)>

그 사나히가 성큼 이러서서 남죽에게 춤을 청하는 것이였고 <薔薇병들다(1930년)>

P는 정조(貞操)적으로 순진한 사나이가 아니다 <레듸메이드 인생(1945년)>

에, 에, 변변치도 못한 사나이. 저도 모르게 얕은 한숨이 겨퍼 두 번을 터진다. <金따는 콩밭(1935년)>

옥색 저고리를 입은 호리호리한 사나이가, 안경을 번쩍거리며 기다란 살포를 지팽이 삼어 짚고 <상록수(1935년)>

더군다나 그 방안에서 사나이의 굵은 목소리가 두런두런 새어나온다. <영원의 미소(1933년)>

 

결국 ‘사나이’는 ‘ + 아’로 이루어져 ‘/나희’를 거쳐 오늘날의 ‘사나이’로 변화한 것이다.

 

그런데 이 ‘사나이’의 어원을 달리 해석하는 학자도 있다. ‘’를 ‘(壯丁) + 나(生)’로 분석하는 것이다. ‘나’는 ‘낳다’의 어간 ‘낳-’에 ‘-’가 붙어서 되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장정으로 태어났다’란 뜻을 가진다고 해석한다. 이것은 ‘’와 대립되는 ‘갓나’를 ‘갓 + 나’로 분석하기 때문이다. ‘갓나’의 ‘갓’은 ‘여자, 처’를 뜻한다. 그래서 ‘갓나’를 ‘갓 + 나’로 분석하여 ‘여자로 태어난 사람’이란 뜻을 가진다고 하는 것이다. 즉 ‘갓나’와 ‘’를 동일한 선상에서 분석하려고 하는 것이다. 방언형에서 ‘갓나’를 ‘가시내, 가시나’ 등으로 말하는데, 이 방언형으로 보아 ‘가시나’를 재구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갓나’는 ‘갓 + 나’로 분석되는 것이 아니다. ‘갓나’는 다른 문헌에서 ‘가’로 등장한다. 이것이 등장하는 문헌은 ‘경상도 방언’을 반영한 칠대만법(1569년)이다.

 少女 난 가라 /난 가 그 소배셔 아모거시 나리라 몯 디니 엇뎨어뇨 /

난 가 子息기 이시며 업스며 사오며 어디로몯내 알 거시니

  이 ‘가’로 이것이 ‘갓 + -+ 아’로 분석될 수 있는 근거를 찾을 수 있다. 이 ‘-/은’이란 문법 형태에 대해서는 아직 설명하기 어렵지만, 그래야만 ‘갓나’와 ‘’를 공통적으로 분석할 수 있을 것이다.

  이 ‘’(또는 ‘’ 등)는 15세기 문헌에서는 주로 ‘갓’와 대립되어 쓰였다.

나혼시기 어든닐굽 나 고 갓나어든 열네 나 면 <구급간이방(16세기자료)>

가 간나고은라 <번역박통사(1517년)>며 간나제븓터 곧 교만며 게을어 <소학언해(1586년)>

와 간나 욤이 이시며 <소학언해(1585년)>

닐곱 며 간나달리아라 <여훈언해(1658년)>

그러다가 ‘겨집’과 대립되어 쓰이게 된다.

 고 겨집은 느즈기답게며 <소학언해(1586년)>  고 겨집의  실로 홀디니라 <소학언해(1586년)> 닐굽어든와 겨지비 돗글가지로 아니며 <소학언해(1586년)>와 겨집이 冠 쓰며 <소학언해(1586년)>
  와 겨집이 듕인니미 잇디 아니얏거든 <소학언해(1586년)> 길헤 녁흐로 말암고 겨집은 왼녁흐로 말암을디니라 <소학언해(1586년)> 님굼을 위야 죽고 겨지븐 지아비야 죽니 <동국신속삼강행실도(1617년)>겨집의 손애 죽디 아닌니라더라 <동국신속삼강행실도(1617년)>는 왼 녁 계집은 올흔 녁 라 <벽온신방(1653년)> 칠월 칠일에 콩 닐곱을 고 계집은두닐곱을기면 됴니라 <벽온신방(1653년)>병은 모딘 긔운이 입으로셔 나고 계집은 모딘 긔운이 음문으로셔 나니 <벽온신방(1653년)> 남진과 겨집이 은혜 이시며와 간나 요미 이시며 <경민편언해(1658년)> 지고 겨집은 이고 <첩해신어(1676년)> 

처음에는 ‘’가 주로 ‘갓나’와 대립되더니 후에는 주로 ‘겨집’과 대립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은 ‘’가 ‘젊은 장정 아이’란 뜻에서 ‘남자’란 뜻으로 바뀌어 가고 있음을 보여 주는 증거라고 생각할 수 있다. 어느 경우에는 ‘부인’과도 대립되는데 이것은 ‘사나이’의 의미가 결혼한 젊은 남자까지도 지칭하는 말로 변화하였음을 알 수 있다.

   살아실 제 畵像이 이시나기예 오히려업거든 婦人에 니<가례언해(1632년)>

그런데 ‘’가 처음 등장할 때 여기에는 ‘아’[兒]의 뜻이 있어서 ‘’와 ‘아’의 두 단어가 같이 배열되는 적이 없었지만, ‘’가 ‘’로 되면서 이 속에 ‘아’의 뜻이 있음을 알지 못하는 언중들은 ‘’와 ‘아’를 같이 배열하기도 하였는데, 이것은 ‘’의 뜻이 바뀌었음을 뜻한다.

  분산은일홈은 무가산이오일홈은 만금산이니과 거믄 괴과 거믄 개과 거믄 돋 각<언해두창집요(1608년)>
  이와 긔운으로 된 병과 담으로 된 증에다오좀으로프러리오면 효험이 더 나으리라 <납약증치방언해(17세기)>
  오좀을 먹고 황년 달힌 믈을 마시고 <납약증치방언해(17세기)>
  졍녜 졍녈이심도 밧긔 나가  셔 몯 놀게소 <진주하씨 언간(17세기)>
  내 이신 적은 아여도 므던거니와 업시셔 밧긔 나와 셔 노더라장 욀 거시니 <진주하씨언간(17세기)>

이 문장에서 ‘’는 ‘남자’[男]를 뜻하지만 ‘아’는 ‘아이’[童]를 뜻하는 것이다. 이 ‘’는 이미 ‘’에서 ‘아’에 대한 인식이 사라졌음을 입증하는 것이다.

  이 ‘사나이’가 축약된 형태가 ‘사내’다. 20세기부터 등장한다.

남(男) <초학요선(1918년)> 쓸데없이 이 사내 저 사내 교제나 하면 남의 이야깃거리가 되기 무엇하니 <흙(1932년)>

내가 사내 같으면 나이 젊것다, 외모가 저만하것다, 그만 돈쯤이야 <영원의미소(1933년)>

젊은 여자의 목소리를 듣고 사내 마음은 이상한 물결이 치는 것이다 <뉘치려할 때(1940년)>

그래서 사전마다 모두 ‘사내’를 ‘사나이의 준말’로 풀이하고 있다. 그렇지만 ‘사나이’와 ‘사내’는 형태가 달라지면서 그 의미를 바꾸어 가는 것처럼 보인다. 예컨대 ‘XX도 사나이’를 쓰지 않고 ‘XX도 사내’라고 하면 앞의 말은 ‘통이 크고 대범한 남자’를 지칭하지만 뒤의 것은 단순한 ‘남자’만을 지칭하는 것으로 인식된다. ‘진짜 사나이’란 군가의 가사 중 ‘사나이로 태어나서 할 일도 많다만 너와 나 나라 지키는 영광에 살았다’를 ‘사내로 태어나서 할 일도 많다만’으로 바꾸어 부른다면 그 군가는 군가의 맛을 버리고 말 것이다.

 

 ‘사나이’는 남자 중에서 어느 층위에 속하는 사람을 말하는 것일까? 나이가 들면서 사람을 지칭하는 명칭이 분화되었는데, ‘아기[嬰兒]→아[兒孩]→져므니[靑年]→져므니[壯年]→늘그니[老人]’로 분화되었다. 결국 ‘져므니’ 중에서 청년과 장년을 다 합쳐 ‘사나이’라고 한 것으로 보인다.

 

‘사나이’와 함께, 젊은 남자를 지칭하는 단어들, 예컨대 ‘남자(男子), 남아(男兒), 남정(男丁)네, 사내, 남진(南人)’등은 모두 조금씩 그 뜻을 달리하며 쓰이고 있다. ‘여자’에 대해 ‘남자’를, ‘여아’(女兒)에 대해서 ‘남아’를 쓰지만, ‘남아’는 꼭 어린애를 지칭하지 않고 넓은 의미로 쓰이고 있고, ‘남편’(男便)과 ‘여편(女便)네’가 대립되지 않고 ‘여편네’에 대해 ‘남정네’와 ‘남진네’가 대립되어 쓰이는 것이다. 그런데 ‘사나이’에 대립되던 ‘가시내’는 오늘날 방언형에서만 대립될 뿐, 표준어에서는 ‘계집아이’를 속되게 이르는 말로 바뀌었다.

 

이렇게 단어와 어휘는 살아서 변하고 있다. 형태만 변하는 것이 아니라 의미도 보이지는 않지만 늘 변하고 있는 것이다.

TAG •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간담상조(肝膽相照)

    필자
    간담상조(肝膽相照) 肝:간 간, 膽:쓸개 담, 相:서로 상, 照:비칠 조 (유사어) 피간담(披肝膽). 출전: 한유(韓愈)의 <柳子厚墓誌銘> 서로 간과 쓸개를 꺼내 보인다는 뜻. ① 상호간에 진심을 터놓고 격의 없이 사귐 ② 마음이 잘 맞는 절친한 사이 당송팔대가(唐宋八大家) 중 당대(唐代)의 두 명문(名文) 대가에 한유[韓愈: 자는 퇴지(退之), 768~824]와 유종원(柳宗元),이 있었다. 이들은 함께 고문 부흥(古文復興) 운동을 제창한 문우로서 세인으로부터 한유(韓柳)라 불릴 ...
    Date2008.12.14 Views14477
    Read More
  2.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

    필자
    가정맹어호(苛政猛於虎) 苛:가혹할 가, 政:정사 정, 猛:사나울 맹, 於:어조사 어, 虎:범 호 출전: <禮記> <檀弓記>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에게 잡혀 먹히는 고통보다 더 무섭다. 춘추 시대(春秋時代) 말엽, 공자(孔子:B.C 551~479)의 고국인 노(魯)나라에서는 조정의 실세(實勢)인 대부(大夫) 계손자(季孫子)의 가렴 주구(苛斂誅求)로 백성들이 몹시 시달리고 있었다. 어느 날, 공자가 수레를 타고 제자들과 태산(泰山) 기슭을 지나가고 있을 때 부인의 애절한 울음소리가 들...
    Date2008.12.14 Views13449
    Read More
  3. '부지깽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오늘날은 ‘부지깽이’를 모르는 젊은 사람이 많아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도 그럴 것이 아파트에는 ‘주방’은 있어도 ‘부엌’이 없으니, 부엌에서 쓰던 물건인 ‘부지깽이’를 알 턱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부엌에서 ‘아궁이 따위에 불을 땔 때에, 불을 헤치거나 끌어내거나 거두어 넣거나 하는 데 쓰는 가느스름한 막대기’가 ‘부지깽이’다. 이 ‘부지깽이’는 부엌 앞에서 엄마에게 떼를 쓰며 칭얼대는 어린 자식들을 제압할 수 있는 엄마들의 유일한 무기였었다. 아궁이에서 불...
    Date2008.12.09 Views18717
    Read More
  4. '가물치'와 '붕어'의 어원

    필자홍윤표
    우리나라 물고기 이름은 어기에 접미사 ‘-치’가 붙은 것(가물치, 갈치, 꽁치, 날치, 넙치, 누치, 멸치, 삼치, 준치 등), 접미사 ‘-어’가 붙은 것(고등어, 광어, 농어, 다랑어, 망둥어, 민어, 방어, (뱀)장어, 뱅어, 병어, 복어, 붕어, 빙어, 상어, 송어, 숭어, 연어, 열목어, 웅어, 은어, 잉어, 전어, 청어, 홍어 등), 접미사 ‘-리’(또는 ‘-이’)가 붙은 것(가오리, 공미리, 도다리, 두렁허리, 쏘가리, 송사리, 양미리, 자가사리, 정어리 등) 등이 있다. 그래서 이러한 접미...
    Date2008.12.09 Views15259
    Read More
  5. '지아비'와 '지어미'의 어원

    필자홍윤표
    한자어 ‘부부’(夫婦)의 한자 새김은 각각 ‘지아비 부, 지어미 부’이다. ‘지아비, 지어미’는 표준국어대사전에 ‘웃어른 앞에서 남편을 낮추어 이르는 말’(지아비), ‘웃어른 앞에서 아내를 낮추어 부르는 말’(지어미)로 풀이되어 있지만, 이것은 현대의 의미이고 원래는 ‘남편’과 ‘아내’를 지칭하는 옛말이었다. ‘지아비’와 ‘지어미’에 보이는 ‘아비’와 ‘어미’는 그 뜻을 알겠지만, 그 앞에 붙어 있는 ‘지’는 그 형태만으로는 뜻을 알기 어렵다. “제가 무얼 안다고 그래?”...
    Date2008.11.24 Views14525
    Read More
  6. '사나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사나이’란 ‘한창 혈기가 왕성할 때의 남자를 이르는 말’이다. ‘XX도 사나이’ 등의 ‘사나이’는 ‘통이 크고 대범하고 시원시원한 젊은 남자’를 일컫는 것 같은데, ‘두 얼굴의 사나이, 육백만 불의 사나이’라고 했을 때에는 단순히 ‘젊은 남자’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나이’는 단순히 ‘남자’란 뜻도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 ‘젊은 남자’란 의미가 더 강하다. ‘XX도 사나이, 두 얼굴의 사나이’ 등에서 ‘사나이’는 ‘남자 노인’이나 ‘남자 어린이’를 연상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Date2008.11.19 Views13416
    Read More
  7. '숫되다'의 어원

    필자홍윤표
    ‘박(朴)’씨 성을 가진 사람들에게 한자 ‘박(朴)’의 새김을 물어 보면 ‘바가지 박’으로부터 시작하여 심지어는 ‘박정희 박’까지도 등장할 정도로 그 대답이 다양하다. 문서편집기인 ‘글’의 ‘박(朴)’의 석음을 보면 엉뚱하게도 ‘후박나무 박’으로 되어 있다. 그러나 ‘朴’은 원래 ‘숫될 박’이었었다. 즉 ‘숫되다’의 의미를 가진 한자가 ‘朴’인 셈이다. ‘숫되다’란 ‘순진하고 어리숙하다, 깨끗하고 순진하다, 약삭빠르지 않고 순박하다’ 등의 뜻을 가진 단어인데, 나이 지긋한 ...
    Date2008.11.07 Views13695
    Read More
  8. 한단지몽((邯鄲之夢)

    필자
    당나라 현종(玄宗)때의 이야기이다. 도사 여옹이 한단[하북성(河北省)내]의 한 주막에서 쉬고 있는데 행색이 초라한 젊은이가 옆에 와 앉더니 산동(山東)에서 사는 노생(盧生)이라며 신세 한탄을 하고는 졸기 시작했다. 여옹이 보따리 속에서 양쪽에 구멍이 뚫린 도자기 베개를 꺼내 주자 노생은 그것을 베고 잠이 들었다. 노생이 꿈속에서 점점 커지는 그 베개의 구멍 속으로 들어가 보니 고래등같은 기와집이 있었다. 노생은 최씨(崔氏)로서 명문인 그 집 딸과 결혼하고 과...
    Date2008.10.27 Views16095
    Read More
  9. 우맹의관(優孟衣冠)

    필자
    優:뛰어날 우 / 孟:맏 맹 / 衣:옷 의 / 冠:갓 관 【뜻】'우맹이 의관을 차려 입다' → 사이비(似而非)한 것, 곧 그럴 듯하게 꾸며서 진짜인 것처럼 행세함. 【동의어】의관우맹(衣冠優孟) 【출전】<사기(史記)> ‘골계열전(滑稽列傳)’ 【고사】 춘추시대 초(楚)나라의 악인(樂人) 우맹의 고사에서 유래 우맹은 풍자하는 말로써 사람들을 잘 웃겼다. 재상 손숙오(孫叔敖)가 그의 현명함을 알아보고 잘 대해 주었다. 손숙오는 병석에 누워 죽기 전에 아들에게, "내가 죽고 나...
    Date2008.10.26 Views14212
    Read More
  10. '현두각(見頭角)'과 '절각(折角)'

    필자이준석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짐승의 뿔을 '자존심'이나 '품위'의 상징 정도로 여겼던 것 같다. 우리 속담에 낙담한 표정을 가리켜 '뿔 뺀 쇠 상'이란 말이 있거니와, 중요한 일을 처리할 때에는 '쇠뿔도 단김에 빼라'고 했고, 어느 여류 시인은 사슴의 뿔을 가리켜 '관(官)이 아름답다'고 예찬하기도 했다. 물론 돼먹지 않은 사람이 교만한 짓을 할 때 '못된 송아지 엉덩이에 뿔난다.'고도 했지만 이 역시 뿔이 나야 할 곳이 엉덩이가 아닌 다른 곳이라는 뜻으로 해석하면 뿔의 상...
    Date2008.10.25 Views14515
    Read More
  11. ‘다람쥐’의 어원

    필자홍윤표
    ‘다람쥐’는 ‘다람쥐 쳇바퀴 돌듯’, ‘다람쥐 밤 까먹듯’과 같은 속담이나 ‘산골짝의 다람쥐 아기다람쥐 도토리 점심 가지고 소풍을 간다’ 등의 동요 가사 등에서 쉽게 접하는 단어다. 전에는 새나 물고기를 파는 가게 앞에서 다람쥐가 쳇바퀴를 돌리고 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아련한 추억 속에 남아 있을 뿐이다. ‘다람쥐’가 ‘다람’과 ‘쥐’로 분석된다는 사실은 쉽게 알 수 있다. ‘다람쥐’의 ‘쥐’는 ‘박쥐, 생쥐, 얼럭쥐, 땃쥐, 두더지(원래는 ‘두디쥐’이다...
    Date2008.10.23 Views12418
    Read More
  12. '귀이개'의 어원

    필자홍윤표
    귀이개’는 ‘귓속에 들어 있는 귀지를 파내는 기구’다. 귀이개는 옛날부터 우리 선조들의 중요한 생활필수품이었던 것 같다. 그림에서 보는 바와 같이 대개 은으로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칠보로 수를 놓아 화려하게 꾸민 귀이개를 흔히 볼 수 있어서 그러한 추정을 할 수 있다. ‘귀이개’를 구성하는 음절인 ‘귀, 이, 개’는 언뜻 보기에 ‘귀이개’의 의미와 연관되는 음절인 것처럼 느껴진다. 즉 ‘귀’는 ‘귀’와 연관되니까 당연하고, ‘이’는 아마도 ‘귀’와 연관된 한자 ‘이(耳,...
    Date2008.10.20 Views11090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979085   오늘 : 1320  어제 : 1288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