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주머니의 어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홍윤표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200408/73_1.html

jumeoni011.jpg 주머니는 그 종류도 다양하다. 양복주머니, 한복주머니, 호주머니 등이 있는가 하면, 이것도 옷의 어디 있는가에 따라 안주머니, 속주머니, 앞주머니, 뒷주머니, 가슴주머니 등이 있다. 만든 재료에 따라 가죽주머니, 그물주머니, 고무주머니, 베주머니, 비단주머니 등이 있고, 거기에 담긴 내용물에 따라 공기주머니, 눈물주머니, 모래주머니, 모이주머니, 먹물주머니, 신(발)주머니, 연장주머니, 흙주머니, 얼음주머니, 사향주머니 등이 있다.

 

주머니에는 꼭 구체적인 물건만 넣는 것이 아니다. 고생주머니, 꾀주머니, 복주머니, 심술주머니, 이야깃주머니, 울음주머니, 웃음주머니, 인정주머니, 근심주머니 등이 있어서, 주머니에는 별별 것을 다 넣는다. 그래도 가장 많이 넣는 것은 아마도 재물인 모양이다. ‘주머니 사정이 좋지 않다, 주머니가 넉넉하다, 주머니가 가볍다, 주머니를 털다’등이 모두 재물과 연관된다.

 

양복주머니는 옷에 붙어 있는 것인데, 신발주머니는 들고 다닌다. 신발을 호주머니에 넣을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래서 ‘주머니’에는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옷의 한 부분에 헝겊을 덧대어 만든 것이고, 또 하나는 들고 다니도록 만든 것이다. 그래도 이 두 가지를 다 ‘주머니’라고 한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주머니’는 옷에 붙어 있는 것을 말한다.

 

 ‘주머니’란 단어는 15세기에도 ‘주머니’이었다. 그 이후에도 ‘주먼이, 쥬머니, 쥬먼이’등의 표기는 보이지만, 실제로 형태상의 변화는 보이지 않는다.

 

큰 그르세  만히 봇가 덥게야 주머니에 녀허 가매 노햇다가 <구급방언해(1466년)>

주머니 렴(帘) 주머니 탁(橐)<훈몽자회(1527년)>, 샹해 모로미 주머니예 녀허 여 니라 <구황촬요(1554년)>

주먼이(荷包) <몽어유해(1768년)> 주먼이 낭(囊) <국한회어(1895년)>

오직 셰 낫 쥬머니 잇오니 <태상감응편도설언해(1852년)> 쥬먼이(囊) <한불자전(1880년)>

거지 쥬먼니(乞囊) <국한회어(1895년)> 너희 쥬먼이에 금이나 은이나 동이나 가지지 말고 <신약전서(1900년)>


 ‘주머니’는 분석될 수 있는 것일까? 언뜻 보아 ‘주머니’가 명사니까 명사형 접미사 ‘ -jumeoni03.jpg이’가 붙은 것으로 인식하여, ‘주먼-+ -이’로 분석하는 사람은 없을까? 그러나 그렇게 분석하면, ‘주먼’의 뜻을 알 수가 없다. ‘주머니’는 오히려 ‘줌 +-어니’로 분석하는 것이 타당하다. ‘줌’은 ‘한 줌,두 줌’의 ‘줌’인데, 이 ‘줌’은 ‘쥐다’ (把)의 어간 ‘쥐-’의 명사형이다. 즉 ‘쥐-’에 명사형 접미사 ‘-’이 붙은 것인데, ‘쥠’이 되지 않고 ‘줌’이 되었다. 이것은 ‘(숨을)쉬다’의 어간 ‘쉬-’에 ‘-’이 붙으면 ‘쉼’이 되지 않고 ‘숨’이 되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주머니’는 ‘ (쥐- + -) + -어니’로 분석된다. 한 줌이 들어갈 만한 크기나 부피의 공간을 가진 자루 비슷한 것에 이름이 붙은 것이어서, 주머니는 자루에 비해 그 크기가 훨씬 작아야 할 것이다.

 

이 ‘주머니’와 음상과 의미가 유사한 것이 만주어에 있다는 설도 있다. 즉 만주어의 jumanggi(작은 주머니)가 국어의 ‘주머니’의 어원이라는 설도 있지만,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다. 국어의 ‘많이’와 영어의 ‘many’도 음상과 의미가 유사하다.

 

그런데 이 ‘주머니’와 같은 뜻으로 ‘줌치’란 단어도 동시에 사용되어 왔다. 지금도 방언형에는 이 ‘줌치’가 쓰이기도 하는데, 이것도 ‘쥐-’에 명사형 접미사 ‘-’이 붙은 ‘줌’에 ‘-치’가 붙은 것이다. 접미사 ‘ -치’는 원래 물고기 이름에 많이 붙는 것이지만, ‘줌치’의 ‘-치’는 그러한 ‘-치’가 아니라, ‘중치, 중간치, 날림치, 당년치, 버림치(못쓰게 되어서 버려진 물건)’의 ‘-치’처럼 일정한 크기를 가진 물건을 말하는 데 사용되는 접미사 ‘-치’이다. ‘줌치’는 16세기부터 등장하는데, ‘주머니’에 밀려 방언형으로만 남게 된 것으로 보인다.

 

블근  새 뵈 줌치예 녀허(분문온역이해방<1542년>)

국화 만발헐  슐 한 말에  두 되을 줌치에 너허 슐 독 속에 라 두면 향가 가득허니 <규합총서(1869년)>

줌치(囊) <한불자전(1880년)> 줌치 낭(囊) <역대천자문(1910년)>

 

 ‘줌치’에 대해서는 18세기에 황윤석(黃胤錫)이 『화음방언자의해』(華音方言字義解)란 책에서 여진어라고 하였으나, 그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서 믿기 어렵다. ‘주머니’와 ‘줌치’의 ‘줌’이 동일하고, 그래서 이것이 합쳐져 ‘주먼치’라는 방언형 (전남 지역)도 생겨났다.

 

 ‘주머니’와 동일한 뜻으로 사용하였던 단어가 또 하나 있다. 그것은 ‘’이란 단어였는데, 이 단어의 어원은 알 수 없다. 15세기부터 쓰이다가 19세기에 사라져 버렸는데, 어떻게 된 셈인지 방언형으로도 남아 있는 것 같지 않다.

 

恭敬며 尊重히 너겨 種種花香과 瓔珞과 幡과 蓋와 풍류로 供養고 五色 채 녀허 조  오<석보상절(1447년)>

문 닐오대 그대 만일 구여 편안히 고치면 당당히  기우려 샤례리라 <대명셩쥬현신개운뎐(19세기)>

 

이미 17세기에 ‘’은 ‘주머니’에 그 자리를 내 주고 만다. 이러한 사실은 동일 한문 원문의 번역에서 ‘’이‘주머니’로 바뀐 사실에서 알 수 있다.

 

네 나를  야 주 엇더뇨(你做饋我荷包如何) <번역박통사(1517년)> -

네 날을 주머니 라 줌이 엇더뇨 <박통사언해(1677년)> -

내  네게 비니   져근 주머니 라 나 주미 엇더 뇨<박통사신석언해(1765년)>

 

그렇다면 ‘주머니’와 ‘’은 어떠한 의미차이가 있었으며 왜 ‘’은 사라졌을까? ‘’은 주로 ‘차거나 매는 주머니’를 뜻하였다. 옷에 붙어 있는 것은 ‘’이라고 하지 않았다. ‘주머니’는 옷에 붙어 있는 것이거나 차는 것을 다 의미하였다. 다음 예문들에서 그러한 사실을 알 수 있다.

 

靑玉案 비르서 입고 블근 노 란 디 말라 <중간두시언해(1613년)>

블근  녀허 남지 왼해 오 겨지븐 올해 라<분문온역이해방(1542년)>

珍珠로 花樣 겨   주머니 고<박통사신석언해(1765년)> 

 

그렇다고 ‘주머니’나 ‘’에 넣는 물건이 다른 것도 아니었다. 모두 ‘약, 돈, 보석, 술’등을 넣었다. 그러다가 20세기의 20년대와 30년대에 중국의 ‘호주머니’(胡주머니)와 서양의 ‘양복주머니’가 들어온다.

 

무엇을 생각햇는가 한참 잇드니 호주머니에서 단풍갑을 끄낸다.<만무방(1935년)>

호주머니에 히연 한 봉을 넣어주고 <봄봄(1935년)>

그 이튼 날 당신 양복 주머니를 보닛가 하이칼라 향수 냄새가 나는 녀자 수건이 들엇든데 그래 <계집하인(1925년)>

 

이 단어들이 들어오면서 ‘차거나 매는’ ‘’은 사라지고 차거나 매거나 옷에 딸린 모든 것을 ‘주머니’가 대표하게 된 것으로 해석된다.

 

가슴에 양복  주머니 치 된 거슬 <경셰죵(1910년)>

방바닥에 가 펄석 주저안젓다가 그 R의 外套 주머니에 손을 느어 담배 한개를 내여 피여 물엇나이다<별을안거든(1922년)>

 

이 이외에도 ‘주머니’와 거의 같은 듯으로 사용되던 단어들이 있었는데, 한자어인 ‘낭탁’ (囊橐,18세기-20세기에 사용)), 중국어 차용어인 ‘대련’(塔連, 17세기-19세기에 사용), 그리고 ‘염낭’(염囊, 20세기에 사용), ‘봉창’(20세기에 사용)등이 사용되었다. 그러나 이들 모두가 거의 사라지고 온통 ‘주머니’가 그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 1940년대 중반에 다시 영어인 ‘포켓’이 등장한다.

 

인제는 포켓 속에 남은 것이 꼭 삼원하고 동전 멧푼이다 <레듸메이드인생(1945년)>

문태석의 포켓 속에 돈이 있다는 그 뜻이었다 <도야지(1948년)>

 

‘포켓’은 양복 주머니를 말하는 것이어서, ‘신발 포켓’이란 단어를 생성할 수는 없었다. 그래서 ‘주머니’는 이 ‘포켓’도 이기고 15세기부터 지금까지 그 세력을 계속 확대해 가고 있다. 주머니와 연관되는 모든 단어들과의 싸움에서 이긴 것이다.

TAG •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4.09 07:08
    본문 중의 사진은 옮긴 이가 추가한 것임.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주머니의 어원

    필자홍윤표
    주머니는 그 종류도 다양하다. 양복주머니, 한복주머니, 호주머니 등이 있는가 하면, 이것도 옷의 어디 있는가에 따라 안주머니, 속주머니, 앞주머니, 뒷주머니, 가슴주머니 등이 있다. 만든 재료에 따라 가죽주머니, 그물주머니, 고무주머니, 베주머니, 비단주머니 등이 있고, 거기에 담긴 내용물에 따라 공기주머니, 눈물주머니, 모래주머니, 모이주머니, 먹물주머니, 신(발)주머니, 연장주머니, 흙주머니, 얼음주머니, 사향주머니 등이 있다. 주머니에는 꼭 구체적인 ...
    Date2008.04.09 Views12117
    Read More
  2. 무소불위(無所不爲) / 지록위마(指鹿爲馬)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18) 유림 76에 무소불위(無所不爲)가 나온다. 無는 원래 기구를 가지고 춤추는 무녀(巫女)의 모습을 본 뜬 글자인데, ‘없다’라는 뜻으로도 쓰이게 되었다. 이에 ‘춤추다’라는 본 뜻을 살리기 위해 無자에 ‘춤추는 두 발을 본뜬 천(舛)’을 넣은 舞(춤출 무)자가 만들어졌다. 無자가 들어간 한자는 憮(어루만질 무), (밟을 무) 등과 같이 대부분 음은 ‘무’이며 뜻은 나머지 부분이 된다. 所는 ‘∼하는 바,것,곳’을 뜻하는데, 所자 다음에는 대체로 소위...
    Date2008.03.20 Views26984
    Read More
  3. '설빔'의 어원

    필자홍윤표
     설빔’이란 ‘설날에 몸을 치장하기 위해 새로 장만한 옷이나 모자, 신발 등’을 일컫는 말이다. 오늘날은 설날이라고 해도 어린이들을 위해서나 설빔을 준비하지, 어른들은 거의 설빔을 준비하지 않는다. 그래서 ‘설빔’이란 단어도 얼마 후에는 잊힐지도 모르겠다. ‘설빔’이 ‘설날’을 위해 마련하는 것이니까, ‘설’과 ‘빔’으로 분석될 것임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설빔’의 ‘설’은 ‘설날’의 ‘설’일 것이 분명하다. 그렇다면 ‘빔’은 무엇일까? ‘빔’은 ‘다’...
    Date2008.03.02 Views14956
    Read More
  4. '샅샅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샅샅이’는 ‘샅샅이 뒤져 보았다, 샅샅이 알게 되었다, 샅샅이 물어보았다, 샅샅이 살펴보았다.’ 등처럼 쓰이어서 ‘틈이 있는 곳마다 모조리’, 또는 ‘어느 구석이나 남김없이 죄다’, ‘빈틈없이 모조리’란 뜻을 가진다. 이 ‘샅샅이’는 첩어에 부사형 접미사 ‘-이’나 ‘-히’가 붙어서 부사가 된 어휘들, 예컨대 ‘똑똑히, 낱낱이, 겹겹이, 홀홀히, 빽빽이, 넉넉히’ 등과 그 구조가 유사하다. 그러니까 ‘샅샅이’는 첩어인 ‘샅샅’에 부사형 접미사 ‘-이’가 붙어서 된 단어로 보...
    Date2008.03.01 Views12219
    Read More
  5. 천금매소(千金買笑) / 숙맥불변(菽麥不辨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7) 유림 68에 금과옥조(金科玉條)가 나온다. 金(쇠·돈 금,성씨 김)은 쇠붙이를 만드는 ‘거푸집’과 ‘두 쇳덩이(글자 속의 두 점)’를 그린 모양,또는 今(이제 금)이라는 음과 땅 속의 두 금덩이를 본뜬 부분이 합해져 구성되었다는 두 가지 설(說)이 있다. 金자가 들어간 한자는 錦(비단 금) 등 일부 한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針(바늘 침), 鈍(무딜 둔), 銅(구리 동), 銘(새길 명)처럼 金자에 뜻이 있고 나머지 부분은 음이 된다. 나라를 망하게 하...
    Date2008.02.24 Views14219
    Read More
  6. 금슬상화(琴瑟相和) / 고분지통(叩盆之痛)

    필자박교선
    [儒林 속 한자이야기] (16) 유림 66에 음락(淫樂)이 나오는데, 淫은 주로 ‘음탕하다’는 뜻으로 쓰인다. (水)자가 들어간 한자는 汗(땀 한),沐(머리감을 목), 注(물댈 주), 油(기름 유)와 같이 뜻은 물과 관련하여 형성되며, 음은 水를 제외한 부분이 된다. 樂은 나무에 몇 개의 줄을 매어놓은 악기, 또는 악기대(木)에 걸어 놓은 크고 작은 북이라는 설(說)이 있는데,그 뜻과 음은 세 가지로 활용된다. 첫째로 음악(音樂), 관악기(管樂器)에서처럼 ‘풍류 악’으로 쓰인다. 악...
    Date2008.02.17 Views13059
    Read More
  7. 미생지신(尾生之信) / 삼강오륜(三綱五倫)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4) 유림 54에 강상(綱常)이 나오는데, 綱(벼리 강)은 (실 사)와 岡(산등성이 강)이 합해 이루어졌다. 실 사 자가 들어간 한자는 紀(법 기), 紅(붉을 홍), 紋(무늬 문), 純(순수할 순), 紛(어지러울 분)과 같이 그 뜻은 거의가 실()과 관련되어 있으며, 그 나머지 부분이 음이 된다. 따라서 綱자의 음은 ‘강(岡)’인데, 岡자가 들어간 한자는 剛(굳셀 강), 鋼(강철 강)처럼 거의 ‘강’이라 발음된다. 그리고 常(항상 상)은 尙(숭상할 상)과 巾(수건 건)...
    Date2008.02.15 Views11625
    Read More
  8. 농단(壟斷) /어부지리(漁夫之利)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3) 유림 50에 이원(利源)이 나온다. 利(이로울 리)는 벼의 모양을 본뜬 禾(벼 화)와 농기구인 가래를 본뜬 부분( )이 합해진 글자이다. 그 뜻은 ‘벼농사를 짓다’에서 나온 ‘이롭다 또는 이익’과 가래의 앞이 뾰족하기에 ‘날카롭다’이다. 시대가 흐르면서 이익을 얻기 위한 방법이 다양해졌다. 동양(東洋)에서 세금 징수의 발단이 되었다는 농단(壟斷)이 그 중의 하나이다. 농단은 다음의 일화에서 유래된 말인데, 맹자라는 책 원문에는 용단(龍斷)으...
    Date2008.02.15 Views10729
    Read More
  9. 장가杖家)들다 / 조강지처(糟糠之妻)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12) 유림 49에 혼미(昏迷)가 나온다. 昏(날저물 혼,어두울 혼)은 해가 저문 저녁을 뜻하는데, 昏자가 들어간 한자는 (혼미할 혼), (눈어두울 혼), (흐릴 혼) 등과 같이 거의가‘혼(昏)’이라 읽고 나머지 부분이 주로 뜻을 결정한다. 婚(혼인할 혼)자도 마찬가지인데 昏이 들어 간 이유는 옛날에는 혼례를 해가 진 후(昏) 신부집에서 했기 때문이다. 고구려 때에는 신랑이 저녁에 신부집 밖에서 예를 갖추어 신부의 방에 들어갈 수 있도록 간청하면 장인...
    Date2008.02.14 Views10793
    Read More
  10. 출사표 / 사사하다 / 이판사판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1) 유림 42에 국사(國師)가 나온다. 국(國)자는 어느 특정 지역(口)에서 사람들이 긴 창(戈)을 갖고 외부의 침입을 막기 위해 보루(一)를 쌓은 성(城)을 뜻하였는데, 차츰 많은 성(城)으로 이루어진 나라를 뜻하게 되었다. 나라를 새로 세우는 것을 개국(開國)이라 하는데, 우리나라 개국 시기는 삼국유사(三國遺事)에 나오는 단군신화에 따라 고조선(古朝鮮)의 건국인 기원전 2333년을 기준으로 한다. 사(師)자는 정찰에 유리한 높은 곳을 뜻하는 ...
    Date2008.02.08 Views10432
    Read More
  11. 하마평(下馬評) / 출마(出馬) / 새옹지마(塞翁之馬)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0) 유림 39에 하마(下馬)가 나온다. 下는 ‘아래,아래로,내리다’등으로 해석되는데, 말(馬)의 모양을 본뜬 馬자와 합해 ‘말에서 내리다.’의 뜻이 된다. 이는 한자(漢字)가 앞뒤 글자에 따라 명사,동사,형용사,부사 등으로 해석될 수 있음을 보여준 예이다. 낙마(落馬)는 ‘말에서 떨어지다.’의 뜻으로 下馬와 혼동해서는 안된다. 말(馬)은 사람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에 있었던 동물인 만큼 관련된 어휘나 일화가 많다. 가마 또는 말(馬)은 대체...
    Date2008.02.07 Views12611
    Read More
  12. 육갑(六甲)떨다 / 퇴고(推敲)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9) 유림에는 갑자사화(甲子士禍)의 갑자, 기묘사화(己卯士禍)의 기묘, 자시(子時),인시(寅時) 등 십간(十干)과 십이지(十二支)를 배합한 시간 단위의 낱말들이 나온다. 십간(十干)은 갑(甲)을(乙)병(丙)정(丁)무(戊)기(己)경(庚)신(申)임(任)계(癸)로 날짜를, 십이지(十二支)는 자(子)축(丑)인(寅)묘(卯)진(辰)사(巳)오(午)미(未)신(申)유(酉)술(戌)해(亥)로 달수(月)를 세기 위해 만들었다. 십간과 십이지는 각각 차례대로 배합되어 육십갑자(六十甲子...
    Date2008.02.07 Views1346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031472   오늘 : 1374  어제 : 148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