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설빔'의 어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홍윤표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onletter/...nt/04.html


menu04_26.gif 설빔’이란 ‘설날에 몸을 치장하기 위해 새로 장만한 옷이나 모자, 신발 등’을 일컫는 말이다. 오늘날은 설날이라고 해도 어린이들을 위해서나 설빔을 준비하지, 어른들은 거의 설빔을 준비하지 않는다. 그래서 ‘설빔’이란 단어도 얼마 후에는 잊힐지도 모르겠다.

 

‘설빔’이 ‘설날’을 위해 마련하는 것이니까, ‘설’과 ‘빔’으로 분석될 것임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설빔’의 ‘설’은 ‘설날’의 ‘설’일 것이 분명하다. 그렇다면 ‘빔’은 무엇일까?

 

‘빔’은 ‘다’의 명사형 ‘옴/움’의 변화형이다. ‘다’란 동사는 지금은 거의 쓰이지 않는 단어이지만, 이전에는 흔히 사용되었던 단어다. ‘다’는 ‘꾸미다’의 뜻을 가진 동사였다.

 

 榮 비  <1527훈몽자회,하,3a>

 扮 비 반 <1527훈몽자회,하,9b> 衒賣色 겨지븨  어 빋게 야  씨라 <1447석보상절,21:61b>

각시 노라  고 여드라 <1447월인천강지곡,상,18b>

粉과 燕脂와 고로 비 각시 世間ᄉ 風流를 들이더니 <1447월인천강지곡,상,18a>

 위의 예에서 ‘ 어’는 ‘얼굴을 꾸미어’란 뜻이다. 그리고 ‘粉과 燕脂와 고로 비 각시’는 ‘분과 연지와 꽃으로 꾸민 각시’란 뜻이다.

 

이 ‘다’는 가끔 ‘빗다’로도 쓰이었다. ‘-’의 뒤에 자음이 오면 당연히 ‘빗-’으로 쓰이었겠지만, 모음이 올 경우에도 ‘-’이 아닌 ‘빗-’으로도 쓰이었다.

 

위두 오로 빗이시고 보 瓔珞로 莊嚴시고 <1447석보상절,11:29a>

열가짓 됴 이리니 산 것 주기디 아니며 도 아니며 婬欲 아니며 거즛말 아니며 빗난 말 아니며 모딘 말 아니며 두 가짓 말 아니며 앗기고 貪티 아니며 嗔心 아니며 邪曲 봄 아니씨라 <1459월인석보,1,26a>

 舍人은 빗쇼 <1517번역박통사,상,29b> 

 

이 ‘다/빗다’의 명사형은 ‘옴/움’이었다. ‘-옴/-움’은 명사형 접미사이다.

 

란 아니 닷고 오로 오 이 붓그리다니 <1447월인천강지곡,상,44b>

王臣 외디 아니며 使命 외디 아니며 빗난 우믈 願티 아니고 <1464선종영가집언해,하,137b>

王侯를 셤기디 아니샤 그 이 노피 시며 善으로 힘샤 우믈 리고 艱難 조시며 含生 慈念샤 서르 먹디 아니호려 시니 <1464선종영가집언해,하,137a>

 

옴/움’은 앞의 다른 단어와 결합하지 않고도 ‘꾸밈’이란 뜻으로 단독으로도 쓰이었던 단어다. ‘ㅿ’이 사용되었으니까 이 어형은 단연히 15세기에서 16세기 초까지 사용되었던 어형이다. 이 ‘옴/움’은 변화하여 ‘비/비움/비음’으로도 나타난다. 16세기부터 등장하여 20세기까지도 쓰이었다.

 

향 긴 여 다 비에 향내 고 <1586소학언해,2,5a>

오래 끌면 한편으로는 위선 미봉책이 되는 것이 좋겠지만 다른 것과 달라서 혼인 비음을 잔뜩 봉해서 가두어 두고 재판이 끌리는 날이면 추풍나면 하자는 혼인인데 불과 앞으로 한 달 지내어 쓸 물건을 이대로 둘 수는 없다. <1948모란꽃,188>

 

다’의 명사형이 현대국어에서 ‘비슴’으로도 등장한다. ‘다’가 ‘빗다’로도 나타나는 것이어서 방언에서 ‘비슴’형은 충분히 예견할 수 있다. 현대국어에서 이 어형은 방언형으로 추정된다.

 

한편 마을의 일꾼들은 열흘께까지 나뭇갓을 말끔하게 베어놓고 집집마다 추석 비슴할 대목장을 보기 위하여 제가끔 돈거리를 장만하기에 분주하였다. 그대로 유 선달은 그들을 충동였다. <1935봄봄,161> 

그러나 부친이 아무리 좋은 비슴을 사준다 하더라도 그전에 모친이 그만 못한 것을 해주니만 못하였다. <1935봄봄,162>

안에는 아침상을 물리기 전에 벌써 추석 비슴을 차린 아리들이 대들었다. <1935봄봄,178> 

석림이도 추석비슴을 했다. <1935봄봄,179>

 

‘빔’이란 형태는 18세기부터 나타난다.

 

낭야 위군의 라 바 낭의 번 옥안을 보믈 쳔금티 너겨 구야 엇게 니으며 빔을 가지로 믈 위티 아녀 번 연지분 기 도으샤 아다온 단장을 번득이시면 위군이 예 갈 디 업리이다. <17XX낙선일,038>

 

그런데 이러한 ‘빔’이 앞에 명절이나 특별한 행사를 뜻하는 명사와 결합하기 시작한 것은 20세기에 와서의 일로 보인다. 그래서 이때부터 ‘설빔, 추석빔, 혼인빔, 명절빔, 단오빔’ 등의 단어가 등장하게 된다.

   menu04_26_1.gif
   어떻게 하면 거름을 많이 만들까, 어떻게 하면 가마를 많이 짜서 어린것을 설빔을 해 줄까, 집에 먹이는 소가 밤에 춥지나 아니한가, <1932흙3,259>
   죽은 자식의 수의는 지을지언정 파묻은 자식의 설빔을 짓는 사람은 없겠네그려? <1933삼대,037>
   설빔옷이 다 드러웟는 데 새옷 해준다니 업어다 주까 <1939임거정,314>
   또 그보다 당장 오늘 게섬의 설빔으로 은가락지 한 벌을 사고 영초 당기 한 감을 사 가지고 가야 하리라고 상제는 곰곰 궁리하였다. <1942탑,354>

   menu04_26_2.gif
   혼인빔으로 사옷을 모다 진짜로만 골라서 구비하게 만들어 둔 중에서 동경서도 여자는 외출할 때도 조선옷을 입기에 골라 가지고 온 것이었다. <1948모란꽃,325>
   집으로 다시 와서 아침을 먹는 상 곁에서 모친이 이야기를 하여주는 것으로 그동안 지낸 경과와 혼인빔도 대충 마련해서 바누질을 불뿔히 맡겨 놓았다는 것은 알았다.<1956화관,359>
   신문에 보면 약을 먹으려는 사람도 이런 순서를 밟았지마는, 혼인빔을 차리는 것을 보고, 첫째 그 옷은 누구더러 입으라고 약을 먹는 색씨도 있을까? <1956화관,365>

   menu04_26_3.gif
   추석빔이나 차리듯이 옷 마련하기에 세 식구가 전력을 쓰고 있는 것이다. <1954취우,350>

   menu04_26_4.gif
   친이 살았을 때 같으면 벌써 며칠 전부터 추석이 언제냐고 손꼽아 기다리며 명절 비슴을 해달라고 졸랐으련만, 다른 애들이 미리부터 좋아라고 날뛰는 것을 보아도 인제는 심드렁해질 뿐이었다. <1935봄봄,162>

   menu04_26_5.gif
   외구지 망낭고모가 까치저고리와 꽃버선을 기워오고 오금정 늙은 이모는 화장수한데서 산 딸냉이와 백통방울이며 깁새로 단오빔을 해가지고 저녁 차로 왓다. <1933닭이가,157>

특별히 꾸미기 위해 차리는 것이 있는 날에는 ‘빔’이 연결되고, 그렇지 않은 날에는 ‘빔’이 연결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도 ‘회갑빔, 돌빔’ 등이 사용되지 않는 것은 아마도 ‘빔’이 한자어에 밀려났기 때문일 것이다. ‘혼인빔’이란 단어가 오늘날 ‘혼수’(婚需)에 밀려 사라져 가고 있는 것도 그러한 예이다.

 

그렇다면 옛 사람들은 ‘빔’으로 무엇을 준비하였을까? ‘빔’은 대부분 옷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설빔옷’이란 단어도 생겨난 것이다. 그러나 위의 예문에서 볼 수 있듯이, ‘은가락지, 댕기’ 등도 나타난다.

 

‘설빔’의 ‘설’은 ‘설날’의 ‘설’인데, 이 ‘설’은 15세기에는 ‘나이를 세는 단위’로도 사용되었다. 그래서 오늘날 ‘일곱 살’은 ‘닐곱 설’이었었다.

 

 그 아기 닐굽 설 머거 아비 보라 니거지라 대 <1459월인석,8,102a>

섿재 아기 여슷설 머거 잇니<1471삼강행,열31b>

여듧 설에 비로소 글을 치고 <1737어내훈,이,6b>

그러다가 16세기에 이 ‘설’로부터 ‘살’이 파생되었는데, 이 ‘살’은 ‘나이를 세는 단위’의 뜻을 가지게 되었다. 그래서 ‘한 살, 두 살’이라고 하게 되었는데, 나이를 말할 때, 왜 ‘두 살을 먹다’처럼 ‘먹다’가 쓰이는지는 알려진 바가 없다. 혹자는 설날에 ‘떡국’을 먹어서 그렇다고 하는데, 신빙성이 없는 민간어원설일 뿐이다.

 

다살 머근 아기 리고 三年을 아나죄 무덤겨틔 나디 아니더니 <1514속삼강,열,19a>

열두 살로셔 아로 어린 겨집을 通奸면  絞고 <1658경민해,15a>

‘설빔’은 ‘설+빔’으로 구성되었지만, ‘빔’은 원래 ‘꾸미다’란 듯을 가진 동사 ‘다’의 명사형인 ‘옴’으로부터 변화한 어형이다. ‘옴 > 비옴 > 비음 > 빔’의 과정을 거친 것이다. ‘설빔’은 ‘설날에 꾸밈’, 또는 ‘설날에 장식하는 것’을 뜻한다. 20세기에 와서 ‘설빔, 혼인빔, 단오빔, 추석빔, 명절빔’ 등과 같이 잘 차리는 날의 명칭과 함께 ‘빔’이 결합되어 쓰이었지만, 오늘날은 그러한 명칭은 거의 다 사라지고 ‘설빔’에만 그 잔존형을 보이고 있을 뿐이다. 이제는 얼마 안 있어서 ‘설빔’이란 어휘도 사라질 운명에 있는 것으로 보여, 안타까울 뿐이다.

TAG •
  • ?
    [레벨:0]紅山 2009.02.03 23:58
    고구려본기에 보면 位宮이라는 단어가 등장한다.
     > 비스,빔

    //의 원래 의미는 ㅅ구미고 속이고 하는 것이리라, 여하튼 位宮은 낙랑지역의 한인들의 인식이었다는 것이다.
    宮을 흉내내고 있으니

    人部
         wei4   列中庭之左右謂之位。从人、立。   于備切  
    거성은 운미 -s가 남북조시대까지 이어진다.

  • ?
    [레벨:0]紅山 2009.02.04 00:11
    흉내의 어원은 어떤 것일까?

    흉내  < ㅍㅇㅠ나ㅣ

    흉을 본다 즉 옴을 빔을 보고 이러쿵 저러쿵 한다는 것이다. 

    맨날 15세기까지만 소급하지 말고 하나라도 고대 려어에 소급하는 이바구는 할 수 없는 것인가?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주머니의 어원

    필자홍윤표
    주머니는 그 종류도 다양하다. 양복주머니, 한복주머니, 호주머니 등이 있는가 하면, 이것도 옷의 어디 있는가에 따라 안주머니, 속주머니, 앞주머니, 뒷주머니, 가슴주머니 등이 있다. 만든 재료에 따라 가죽주머니, 그물주머니, 고무주머니, 베주머니, 비단주머니 등이 있고, 거기에 담긴 내용물에 따라 공기주머니, 눈물주머니, 모래주머니, 모이주머니, 먹물주머니, 신(발)주머니, 연장주머니, 흙주머니, 얼음주머니, 사향주머니 등이 있다. 주머니에는 꼭 구체적인 ...
    Date2008.04.09 Views12619
    Read More
  2. 무소불위(無所不爲) / 지록위마(指鹿爲馬)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18) 유림 76에 무소불위(無所不爲)가 나온다. 無는 원래 기구를 가지고 춤추는 무녀(巫女)의 모습을 본 뜬 글자인데, ‘없다’라는 뜻으로도 쓰이게 되었다. 이에 ‘춤추다’라는 본 뜻을 살리기 위해 無자에 ‘춤추는 두 발을 본뜬 천(舛)’을 넣은 舞(춤출 무)자가 만들어졌다. 無자가 들어간 한자는 憮(어루만질 무), (밟을 무) 등과 같이 대부분 음은 ‘무’이며 뜻은 나머지 부분이 된다. 所는 ‘∼하는 바,것,곳’을 뜻하는데, 所자 다음에는 대체로 소위...
    Date2008.03.20 Views28643
    Read More
  3. '설빔'의 어원

    필자홍윤표
     설빔’이란 ‘설날에 몸을 치장하기 위해 새로 장만한 옷이나 모자, 신발 등’을 일컫는 말이다. 오늘날은 설날이라고 해도 어린이들을 위해서나 설빔을 준비하지, 어른들은 거의 설빔을 준비하지 않는다. 그래서 ‘설빔’이란 단어도 얼마 후에는 잊힐지도 모르겠다. ‘설빔’이 ‘설날’을 위해 마련하는 것이니까, ‘설’과 ‘빔’으로 분석될 것임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설빔’의 ‘설’은 ‘설날’의 ‘설’일 것이 분명하다. 그렇다면 ‘빔’은 무엇일까? ‘빔’은 ‘다’...
    Date2008.03.02 Views15620
    Read More
  4. '샅샅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샅샅이’는 ‘샅샅이 뒤져 보았다, 샅샅이 알게 되었다, 샅샅이 물어보았다, 샅샅이 살펴보았다.’ 등처럼 쓰이어서 ‘틈이 있는 곳마다 모조리’, 또는 ‘어느 구석이나 남김없이 죄다’, ‘빈틈없이 모조리’란 뜻을 가진다. 이 ‘샅샅이’는 첩어에 부사형 접미사 ‘-이’나 ‘-히’가 붙어서 부사가 된 어휘들, 예컨대 ‘똑똑히, 낱낱이, 겹겹이, 홀홀히, 빽빽이, 넉넉히’ 등과 그 구조가 유사하다. 그러니까 ‘샅샅이’는 첩어인 ‘샅샅’에 부사형 접미사 ‘-이’가 붙어서 된 단어로 보...
    Date2008.03.01 Views12961
    Read More
  5. 천금매소(千金買笑) / 숙맥불변(菽麥不辨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7) 유림 68에 금과옥조(金科玉條)가 나온다. 金(쇠·돈 금,성씨 김)은 쇠붙이를 만드는 ‘거푸집’과 ‘두 쇳덩이(글자 속의 두 점)’를 그린 모양,또는 今(이제 금)이라는 음과 땅 속의 두 금덩이를 본뜬 부분이 합해져 구성되었다는 두 가지 설(說)이 있다. 金자가 들어간 한자는 錦(비단 금) 등 일부 한자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針(바늘 침), 鈍(무딜 둔), 銅(구리 동), 銘(새길 명)처럼 金자에 뜻이 있고 나머지 부분은 음이 된다. 나라를 망하게 하...
    Date2008.02.24 Views14724
    Read More
  6. 금슬상화(琴瑟相和) / 고분지통(叩盆之痛)

    필자박교선
    [儒林 속 한자이야기] (16) 유림 66에 음락(淫樂)이 나오는데, 淫은 주로 ‘음탕하다’는 뜻으로 쓰인다. (水)자가 들어간 한자는 汗(땀 한),沐(머리감을 목), 注(물댈 주), 油(기름 유)와 같이 뜻은 물과 관련하여 형성되며, 음은 水를 제외한 부분이 된다. 樂은 나무에 몇 개의 줄을 매어놓은 악기, 또는 악기대(木)에 걸어 놓은 크고 작은 북이라는 설(說)이 있는데,그 뜻과 음은 세 가지로 활용된다. 첫째로 음악(音樂), 관악기(管樂器)에서처럼 ‘풍류 악’으로 쓰인다. 악...
    Date2008.02.17 Views13618
    Read More
  7. 미생지신(尾生之信) / 삼강오륜(三綱五倫)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4) 유림 54에 강상(綱常)이 나오는데, 綱(벼리 강)은 (실 사)와 岡(산등성이 강)이 합해 이루어졌다. 실 사 자가 들어간 한자는 紀(법 기), 紅(붉을 홍), 紋(무늬 문), 純(순수할 순), 紛(어지러울 분)과 같이 그 뜻은 거의가 실()과 관련되어 있으며, 그 나머지 부분이 음이 된다. 따라서 綱자의 음은 ‘강(岡)’인데, 岡자가 들어간 한자는 剛(굳셀 강), 鋼(강철 강)처럼 거의 ‘강’이라 발음된다. 그리고 常(항상 상)은 尙(숭상할 상)과 巾(수건 건)...
    Date2008.02.15 Views12108
    Read More
  8. 농단(壟斷) /어부지리(漁夫之利)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3) 유림 50에 이원(利源)이 나온다. 利(이로울 리)는 벼의 모양을 본뜬 禾(벼 화)와 농기구인 가래를 본뜬 부분( )이 합해진 글자이다. 그 뜻은 ‘벼농사를 짓다’에서 나온 ‘이롭다 또는 이익’과 가래의 앞이 뾰족하기에 ‘날카롭다’이다. 시대가 흐르면서 이익을 얻기 위한 방법이 다양해졌다. 동양(東洋)에서 세금 징수의 발단이 되었다는 농단(壟斷)이 그 중의 하나이다. 농단은 다음의 일화에서 유래된 말인데, 맹자라는 책 원문에는 용단(龍斷)으...
    Date2008.02.15 Views11180
    Read More
  9. 장가杖家)들다 / 조강지처(糟糠之妻)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12) 유림 49에 혼미(昏迷)가 나온다. 昏(날저물 혼,어두울 혼)은 해가 저문 저녁을 뜻하는데, 昏자가 들어간 한자는 (혼미할 혼), (눈어두울 혼), (흐릴 혼) 등과 같이 거의가‘혼(昏)’이라 읽고 나머지 부분이 주로 뜻을 결정한다. 婚(혼인할 혼)자도 마찬가지인데 昏이 들어 간 이유는 옛날에는 혼례를 해가 진 후(昏) 신부집에서 했기 때문이다. 고구려 때에는 신랑이 저녁에 신부집 밖에서 예를 갖추어 신부의 방에 들어갈 수 있도록 간청하면 장인...
    Date2008.02.14 Views11254
    Read More
  10. 출사표 / 사사하다 / 이판사판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1) 유림 42에 국사(國師)가 나온다. 국(國)자는 어느 특정 지역(口)에서 사람들이 긴 창(戈)을 갖고 외부의 침입을 막기 위해 보루(一)를 쌓은 성(城)을 뜻하였는데, 차츰 많은 성(城)으로 이루어진 나라를 뜻하게 되었다. 나라를 새로 세우는 것을 개국(開國)이라 하는데, 우리나라 개국 시기는 삼국유사(三國遺事)에 나오는 단군신화에 따라 고조선(古朝鮮)의 건국인 기원전 2333년을 기준으로 한다. 사(師)자는 정찰에 유리한 높은 곳을 뜻하는 ...
    Date2008.02.08 Views10898
    Read More
  11. 하마평(下馬評) / 출마(出馬) / 새옹지마(塞翁之馬)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10) 유림 39에 하마(下馬)가 나온다. 下는 ‘아래,아래로,내리다’등으로 해석되는데, 말(馬)의 모양을 본뜬 馬자와 합해 ‘말에서 내리다.’의 뜻이 된다. 이는 한자(漢字)가 앞뒤 글자에 따라 명사,동사,형용사,부사 등으로 해석될 수 있음을 보여준 예이다. 낙마(落馬)는 ‘말에서 떨어지다.’의 뜻으로 下馬와 혼동해서는 안된다. 말(馬)은 사람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계에 있었던 동물인 만큼 관련된 어휘나 일화가 많다. 가마 또는 말(馬)은 대체...
    Date2008.02.07 Views13260
    Read More
  12. 육갑(六甲)떨다 / 퇴고(推敲)

    필자
    儒林 속 한자이야기] (9) 유림에는 갑자사화(甲子士禍)의 갑자, 기묘사화(己卯士禍)의 기묘, 자시(子時),인시(寅時) 등 십간(十干)과 십이지(十二支)를 배합한 시간 단위의 낱말들이 나온다. 십간(十干)은 갑(甲)을(乙)병(丙)정(丁)무(戊)기(己)경(庚)신(申)임(任)계(癸)로 날짜를, 십이지(十二支)는 자(子)축(丑)인(寅)묘(卯)진(辰)사(巳)오(午)미(未)신(申)유(酉)술(戌)해(亥)로 달수(月)를 세기 위해 만들었다. 십간과 십이지는 각각 차례대로 배합되어 육십갑자(六十甲子...
    Date2008.02.07 Views1437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215855   오늘 : 786  어제 : 958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