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중세몽고어 차용어에 대하여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이기문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life/2007_4/17_9.html

수라11.jpg 1.

일찍이 이수광(李睟光)은 그의 「지봉유설」(芝峯類說)에서 “우리 나라 향어(鄕語)에서 가장 이해할 수 없는 것(最不可解者)”으로 다음의 다섯 단어를 들었다(권 16).

 

(1) 어선(御膳)을 일러 ‘수라’(水剌)라 하는 것.

(2) 내관(內官)을 일러 ‘설리’(薛里)라 하는 것.

(3) 신분이 낮은 사람이 높은 사람을 ‘나리’[進賜]라 부르는 것.

(4) 종이 주인을 ‘상전’(上典)이라 부르는 것.

(5) 노비수공자(奴婢收貢者)를 일러 ‘달화주’(達化主)라 하는 것.

     이것은 호원(胡元)의 ‘달로화적’(達魯化赤)이 와전(訛傳)된 것이라 한다.

 

이 글의 내용은 하루아침에 불쑥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 평소에 우리말에 깊은 관심을 가져온 사람이 아니고는 할 수 없는 말이다. 옛날에도 우리말을 이만큼 깊이 생각한 분이 있었다니 참 존경스럽게 느껴진다. 그는 이 말들을 그 한자(漢字) 표기를 통해서 이해하려고 했을 것이므로 그야말로 ‘불가해(不可解)’하였을 것으로 짐작된다.

 

위에서는 당장의 편의를 위하여 우선 현대어의 어형(語形)을 제시하였으나 좀 불편하더라도 당연히 그 고형(古形)을 찾아 썼어야 했을 것이다. 그런데 정작 고형을 제시하기가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가령 (1)은 옛날에 어떻게 읽혔을까. 이 말이 한글로 표기된 것은 17세기에 들어서의 일이었다. 장렬 왕후(莊烈王后)와 인선 왕후(仁宣王后)의 언간(諺簡)에 ‘슈라’라 표기된 예가 보인다.1)   그 이전의 문헌에는 한자(漢字)로 ‘水剌’라 기록되어 있어 그 정확한 발음을 추정하기가 어렵다.   

 

그런데 다행히도 「내훈」(內訓)에 ‘水:剌·랑’(1.40)이라고 한글 표기가 있어 옛 발음 추정에 중요한 단서가 된다. 다 아는 바와 같이 「내훈」의 한자음 표기는 전반적으로 「동국정운」(東國正韻)을 따랐는데 ‘水:’도 그 한 예다. 그런데 ‘剌·랑’은 뜻밖이다. 「동국정운」(2.41)에는 ‘·랋’로 표기되어 있는 것인데2)  어찌하여 이렇게 고쳤을까. 이것이 착오일 수는 없는 일이다. 이 단어의 둘째 음절의 실제 발음이 ‘라’여서 이 발음에 가깝게 하기 위하여 이렇게 고치지 않을 수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 그리고 15․16세기에 ‘水’의 실제 발음이 ‘·슈’였던 증거는 여러 곳(「육조법보단경」 상 80, 상 97 등, 「훈몽자회」 하 35)에서 발견된다. 이렇게 해서 우리는 한자로 ‘水剌’라 표기된 이 단어의 15세기의 발음이 ‘·슈·라’였음을 추정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 글은 제목에 밝힌 바와 같이 중세 몽고어 차용어에 대해서, 몇 예를 들어 논하려고 하는데, 왜 「지봉유설」의 글을 인용했을까 의아해할 분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 까닭은 위에 인용한 글에 나오는 다섯 단어 중 세 단어가 바로 중세 몽고어 차용어이기 때문이다. 예나 이제나 차용어란 그 유래(由來)를 모르면 이상하게 느껴지기 마련이다. 이수광도 예외가 아니었다.

 

여기서 중세 몽고어와 몽고 문어(文語)에 대해서 간단하게나마 설명할 필요를 느낀다. 몽고어의 역사는 고대, 중세, 근대의 세 시기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중세 몽고어의 시기는 12세기에서 15세기 걸친다. 중세 몽고어에는 방언들이 있었는데 그중 동방(東方) 방언이 파스파 문자로 기록된 것과 한자로 기록된 「원조비사」(元朝秘史) 및 「화이역어」(華夷譯語)에 남아 있다. 이 동방 중세 몽고어가 13세기에 우리 한국어와 접촉을 가졌던 것이다. 한편 몽고어는 12세기 무렵부터 위구르 문자를 빌려 표기되기 시작하였고 그 전통이 이어져 왔다. 이 문어에는 고대 몽고어의 특징이 남아 있어 몽고어의 역사를 연구하는 데 매우 중요한 증거가 되어 왔다.

 

2.

먼저 (1)에 대해서 간단히 논하기로 한다. 이미 위에서 그 고형(古形)이 ‘·슈·라’였을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내가 이 말이 중세 몽고어 차용어로 추정됨을 처음 지적한 것은 1972년에 간행된 「국어사 개설」(개정판)에서였고 1978년의 논문(「어휘 차용에 대한 일 고찰」)에서 비교적 상세히 논한 바 있다. 그때 내 연구에 가장 큰 도움이 된 것은 방종현(方鍾鉉) 선생의 「고어재료사전」의 후집(後集, 1947)에 있는 ‘水剌’ 항목에 실린 다음 글이었다.

 

(6) 水剌는 본래 몽고어다. 중국어로 탕미(湯味)다. (水剌本蒙古語 華言湯味也)

 

이 글은 평양본(平壤本) 「경국대전」(經國大典)에서 인용한 것이었다. 그런데 일본 학자 다가와 고조(田川孝三)가 간직하여 온 「경국대전주해」(經國大典註解)가 1971년에 일본에서 영인되었는데 그 후집(상 38)의 ‘사옹원 수라’(司饔院水剌)의 주해에도 (6)과 같은 글이 있음을 안 것은 그 뒤의 일이었다.

 

이 글에 의지하여 중세 몽고어에서 탕(湯)을 의미한 단어를 찾아보았다. 몽고 문어에 탕을 의미한 단어 silü(n)이 있음을 알고 있었기에 일은 쉽게 이루어졌다. 우선 「원조비사」와 「화이역어」에 이 말이 있는가를 찾아보았다. 이런 경우에 내가 제일 먼저 하는 일은 정해져 있다.  「원조비사」에 대해서는 Haenisch(1939)를, 「화이역어」에 대해서는 Lewicki(1949, 1959)를 펴 보는 것이다.3)  

 

위에서 말한 바와 같이 「원조비사」와 「화이역어」는 몽고어를 한자(漢字)로 표기한 책인데 위의 책들은 그 몽고어 단어들을 로마자로 전사(轉寫)하고 그 뜻을 각각 독일어와 불어로 써 넣은 어휘집이어서 보기에 아주 편리한 것이다. 이 책들에서 내가 찾는 단어가 šülen임을 곧 알 수 있었다.

 

  「원조비사」의 한문 원본을 확인해 보니 단독형은 ‘暑漣’(šülen), 처격형(處格形)은 ‘暑洌捏’(šülene)로 표기되었고 「화이역어」에는 단독형이 ‘書連’(šülen)으로 표기되어 있었다.

 

여기서 몽고 문어의 silü(n)과 중세 몽고어의 šülen을 비교할 때 두 가지 두드러진 차이를 볼 수 있다. 첫째, 첫 음절의 si와 šü의 차이가 눈길을 끈다. 이것은 중세 몽고어가 모음 i의 꺾임(breaking)을 입은 결과였다.

 

즉 첫 음절의 i가 둘째 음절의 ü에 동화(同化)되어 ü가 되고 모음 i의 흔적이 남아 s가 š가 된 것이다. 이 꺾임은 중세 몽고어에서 일어난 가장 현저한 음운 변화의 하나였다. 둘째, 문어의 lü와 중세 몽고어의 le의 차이도 눈길을 끈다. 이것은 중세 몽고어가 šülün>šülen의 변화를 겪은 것으로 해석된다.4)  

 

아마도 원(元)의 세력이 고려에 미쳤던 13세기에 이 šülen이 한국어에 차용되었다고 볼 수 있는데 실제로 한국어에 들어온 것은 말자음 n이 없는 šüle였다고 하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 몽고어의 명사에는 어말음 n이 유동적인 예가 많은데 이 단어도 그중의 하나였다(주4의 방언형들 참고).

 

그런데 여기서 무엇보다도 흥미 있는 사실은 차용 과정에 일어난 어말 모음의 변화였다. 맨 처음의 차용형은 šüle에 충실한 ‘슈러’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이것은 한국어로서는 어색한 어형이었다. 한국어에 ‘러’로 끝난 명사가 낯설었기 때문이었다. 그리하여 ‘러’가 ‘라’로 바뀌게 되었다. 그 결과가 ‘슈라’였다. ‘러’가 ‘라’가 된 이유는 이렇게 설명하는 길밖에 없지 않은가 한다. 이런 이유를 상정(想定)하는 것이 결코 억지가 아님은 이와 같은 변화를 입은 또 하나의 몽고어 차용어가 있음을 보아 알 수 있다. 중세 몽고어의 ǰe’erde(赤馬)의 차용인 ‘졀다’의 예가 바로 그것이다.5)    몽고어의 de는 ‘더’가 되어야 할 것인데 ‘다’로 된 것이다. 이 역시 한국에서는 ‘더’로 끝난 명사가 어색하여 ‘다’로 바뀐 것이라고밖에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이 ‘슈라’의 차용을 고찰함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가 되는 것이 본래 탕을 의미한 단어가 어떻게 어선(御膳)을 의미하게 되었는가 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주목할 사실은 이 몽고어 단어가 이란어, 터키어 등에도 차용되었는데 이란어에서는 국가 향연(Staatsbankett)을 의미하며 차가타이어에서는 공적 연회(öffentliche Festlichkeίt)를 의미하게 되었다는 것이다.6)   이 사실은 중세 몽고어 자체에서 이 말이 제왕(帝王)의 선식(膳食)과 연관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한다. 그렇지 않고서야 어떻게 멀리 떨어진 우리나라와 이란, 터키에서 이런 유사한 현상이 일어날 수 있었을까. 더 두고 연구할 문제로 남겨 둔다.

 

 

3.

다음으로 (2) 역시 중세 몽고어 차용어로 추정되는 단어의 하나다. 「경국대전주해」(후집, 상 38)에 있는 ‘薛里’에 다음과 같은 주(註)가 붙어 있음을 본다.

 

(7) 본래 몽고어다. 화언(華言)으로 助이다.(本蒙古語 華言助也)

 

처음 이 글을 보았을 때 해당할 만한 몽고어 단어가 머리에 떠오르지 않았으나, 의미까지 분명히 적혀 있으니 쉽게 찾을 수 있겠지 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그러나 이 예감은 빗나갔다. 아직까지 나는 이에 합당한 몽고어 단어를 찾지 못하고 헤매고 있다.

 

무엇보다도 ‘薛里’를 옛사람들은 어떻게 읽었을까 하는 것부터 문제로 제기되었다. 위에서 우리가 ‘설리’라고 한 것은 현대 한국 한자음으로 읽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 그런데 옛 문헌에서 이렇게 읽은 기록은 볼 수가 없다.

 

한자로 ‘薛里’라 표기된 이른 예는 「고려사」(高麗史, 권 135)에서 볼 수 있고 그 뒤로 「세종실록」(권 81), 「세조실록」(권 32)에서도 볼 수 있다. 그런데 어떻게 읽었는지를 밝힌 기록은 찾아볼 수 없다.

 

여기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이 「내훈」(1.40)에 보이는 ‘섭·니’다. 한문 원문의 ‘膳宰’를 번역한 말이다. 시대는 상당한 상거가 있지만 이의봉(李義鳳)의 「고금석림」(古今釋林)의 ‘동한역어’(東韓譯語)에서 다음과 같은 주해를 발견할 수 있다.

 

(8) 薛里는 속(俗)에 ‘섭니’라 부른다. 혹 원어(元語)라는 말도 있다.

 

무엇보다도 「내훈」의 ‘섭·니’가 ‘薛里’와 직결됨을 보여준 점이 중요하다. 그리고 ‘원어’, 즉 중세 몽고어 기원설을 말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앞으로 우리의 탐색 작업도 당연히 ‘섭·니’에 기대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믿는다.

 

 

4.

이제 (5)에 대해서 논하기로 한다. 다섯 단어 중에서 유일하게 이 (5)에는 ‘달화쥬’(達化主)가 원(元)의 ‘달로화적’(達魯化赤)에서 변한 말이라고들 한다는 주석이 붙어 있다.

 

결론을 미리 말하면 이 주석은 옳은 것으로 판단된다. 「고려사」에 ‘달로화적’(達魯花赤)이란 관직명이 보인다. 셋째 글자가 ‘化’ 아닌 ‘花’로 되어 있다. 이것은 「원사」(元史), 「원전장」(元典章)의 표기를 그대로 따른 것이다. 이 관직명은 중세 몽고어 단어 daruqači(문어 daruγači)에서 온 것이다. 이것은 daru-라는 동사 어간에 파생 접미사 -qači(문어 -γači)가 붙어서 형성된 명사였다. 동사 daru-의 의미를 「원조비사」는 ‘누르다(壓)’, ‘이기다, 정복하다(勝)’라 하였다.

 

  「원조비사」에는 ‘荅魯合臣’ daruqačin이라 표기되고 ‘鎭守官名’, ‘官名’이란 방석(傍釋)이 붙어 있다. daruqačin은 daruqači의 복수형이다. 그런데 daru-에는 도장을 찍는다는 뜻도 있어 ‘장인관’(掌印官), ‘관인관’(管印官)이라 변역된 예도 있다.7)    나로서는 이에 대해서 길게 말할 능력이 없으나 ‘다루하치’는 원(元)의 국가 통치에 있어 매우 중요한 관인(官人)이었음을 강조함에 그치려 한다.

 

강력한 원(元)의 세력이 미친 고려에서 ‘다루하치’가 얼마나 많은 폐해를 우리나라에 주었는가는 상상하고도 남음이 있다. 오죽했으면 이 명칭이 조선 시대에도 이어졌을까. 그런데 이 명칭이 ‘노비수공자’(奴婢收貢者)를 가리키게 되었다니 이 명칭은 악역(惡役)과 인연을 끊을 수 없었던 것이다.

 

‘다루하치’가 ‘달화쥬’로 변한 데는 민간 어원(popular etymology, folk etymology)의 개입이 엿보인다. 차용어가 민간 어원이 개입하는 단골임은 세계의 여러 언어에서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 주석

1) 김일근(1986)의 자료 원문 37(188면)과 84(197면) 참고. 앞의 것도 김일근(1959)에는 인선 왕후의 언간으로 되어 있었다.

2) ‘이영보래’(以影補來)의 한 예다. 이를 따르지 않고 ‘·랑’으로 되어 있는 것이다.

3) 이 뒤에 Rachewiltz(1972), Mostaert(1977)가 나와 더욱 확실해졌다. 

4) 이 단어의 현대 방언형들이 이 변화의 이해에 도움을 준다. 오드도스 šölö, 할하 šöl(lö), 칼묵 šölṇ 등. 몽고문어에서는 흔히 silü가 쓰였다. 

5) 말 이름에 몽고어 차용어가 많음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자세한 것은 이기문(1991)에 실린 글을 참고.

6) Doerfer(1963)의 368~370면 참고. 

7) 이 명칭에 대한 설명은 Cleaves(1953) 참고.  

 

참고 문헌

김일근(1959), 『이조 어필 언간집』, 나라출판사.

            (1986), 『언간의 연구』, 건국대학교 출판부.

방종현(1946~47), 『고어 재료 사전』, 동성사.

이기문(1991), 『국어 어휘사 연구』, 동아출판사.

Cleaves, F.W(1953), Daruγa and Gerege, Harvard Journal of Asiatic Studies, 12, 1~2.

Doerfer, G(1963), Türkische and mongolische Elemente im neupersischen, Band I. Wiesbaden.

Haenisch, E(1939), Wörterbuch zu Manghol un Niuca Tobca'an, Leipzig.

Lewicki, M(1949), La Langue mongole des transcriptions chinoises du XlVe siècle, Le Hoag-yi yi-yu de 1389, Wroclaw. 1959 Ibid, Ⅱ, Wroclaw.

Mostaert, A(1977), Le matériel mongole du Houa i i iu 『華夷譯語』 de Houng-ou(1389).

Rachewiltz, I(1972), Index to the Secret History of the Mongols, Bloomington.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5.03 12:28
    글 쓴 분의 사진은 원문에는 없는데, 옮기면서 추가하였음.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사나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사나이’란 ‘한창 혈기가 왕성할 때의 남자를 이르는 말’이다. ‘XX도 사나이’ 등의 ‘사나이’는 ‘통이 크고 대범하고 시원시원한 젊은 남자’를 일컫는 것 같은데, ‘두 얼굴의 사나이, 육백만 불의 사나이’라고 했을 때에는 단순히 ‘젊은 남자’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사나이’는 단순히 ‘남자’란 뜻도 있는 것 같지만 실제로 ‘젊은 남자’란 의미가 더 강하다. ‘XX도 사나이, 두 얼굴의 사나이’ 등에서 ‘사나이’는 ‘남자 노인’이나 ‘남자 어린이’를 연상하지는 않기 때문이다...
    Date2008.11.19 Views14598
    Read More
  2. '신라(新羅)'의 어원

    필자이기문
    1. 지난번에 고대 신라의 김대문(金大問)의 어원 연구를 논하면서 고유명사의 어원 연구가 매우 어려운 것임을 지적한 바 있습니다. 고유명사는 음상(音相)은 알고 있지만 의미를 모르기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고유명사의 어원이 큰 호기심을 끌어 왔다는 사실입니다. 밝히기 어려운 것일수록 더 매력을 느끼는 것이 인간의 심리인 듯합니다. 이 글에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어원 연구의 대상이 된 ‘신라(新羅)’에 대해서 간략히 살펴보기로 하겠...
    Date2008.09.26 Views15708
    Read More
  3. 김대문: 우리나라 최초의 어원학자

    필자이기문
    어원만큼 사람들의 호기심을 끄는 것도 드물다. 여러 나라의 역사를 보면 먼 옛날에 어원을 논한 기록이 있음을 볼 수 있다.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었다. 오늘날 전하는 우리나라의 가장 오랜 사서(史書)인 「삼국사기」(三國史記)를 펴면 놀랍게도 그 제1권(신라본기 新羅本紀)에 어원 해석이 건성드뭇이 나타남을 볼 수 있다. 그 맨 첫 장에 시조(始祖)의 성씨 ‘박’(朴)에 대한 어원설이 있고 그 뒤의 남해 차차웅(南解次次雄), 유리 이사금(儒理尼師今)에 보이는 왕호(王號...
    Date2008.09.26 Views12181
    Read More
  4. 중세몽고어 차용어에 대하여

    필자이기문
    1. 일찍이 이수광(李睟光)은 그의 「지봉유설」(芝峯類說)에서 “우리 나라 향어(鄕語)에서 가장 이해할 수 없는 것(最不可解者)”으로 다음의 다섯 단어를 들었다(권 16). (1) 어선(御膳)을 일러 ‘수라’(水剌)라 하는 것. (2) 내관(內官)을 일러 ‘설리’(薛里)라 하는 것. (3) 신분이 낮은 사람이 높은 사람을 ‘나리’[進賜]라 부르는 것. (4) 종이 주인을 ‘상전’(上典)이라 부르는 것. (5) 노비수공자(奴婢收貢者)를 일러 ‘달화주’(達化主)라 하는 것. 이것은 ...
    Date2008.05.03 Views13203
    Read More
  5. '大統領'의 출현

    필자宋敏
    이른바 신사유람단(紳士遊覽團)의 일원으로서, 1881년 4월 9일(양력 5월 6일) 일본선 안녕환(安寧丸)을 타고 부산의 초량(草梁)을 출발한 이헌영(李憲永)은 약 4개월 동안 일본에 머물면서 세관 관련 업무를 조사한 후, 7월 28일(양력 8월 22일) 신호(神戶)에서 떠나는 천세환(千歲丸)을 타고 윤 7월 3일(양력 8월 26일) 초량으로 다시 돌아왔다. 그의 일본 여행 보고서라고 할 수 있는 『일사집략』(日槎集略)에는 다음과 같은 기록이 남아있다. 新聞紙見米國大統領卽國王之...
    Date2007.11.25 Views12162
    Read More
  6. '미장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미장이’란 건축 공사에서 벽이나 천장, 바닥 따위에 흙, 회, 시멘트 따위를 바르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을 말한다. 사람을 뜻하는 말이므로 ‘미장이’는 ‘미장’과 사람을 의미하는 접미사 ‘-이’가 결합되어 만들어진 단어로 쉽게 분석할 수 있다. ‘미장’도 언뜻 보기에 한자어로부터 왔을 것 같은데, 어느 국어사전도 한자 표시를 한 것이 없는 걸 보니, 한자어로 해석하지는 않는 것 같다. 그렇다면 이 ‘미장이’란 단어는 어디에서 온 것일까? 한자어가 아니라면, ‘...
    Date2007.11.24 Views14238
    Read More
  7. '호랑이'의 어원

    필자홍윤표
    '호랑이’의 어원에 대해서는 여러 이견이 있다.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호(虎)’에 접미사 ‘-랑이’가 붙어서 생겼다는 설인데, 한자 ‘호’(虎)에 견인된 해석이지만, ‘-랑이’라는 접미사가 없어서 믿기 어렵다. 또 다른 하나는 몽고어의 호랑이를 뜻하는 단어 'hol'[虎]에 접미사 ‘-앙이’가 붙어서 된 것이라는 설이다. 그러나 이것도 신빙성이 적다. 왜냐 하면 이미 15세기에 ‘호랑이’는 ‘호랑(虎狼)’으로 나타나기 시작하여 19세기 말까지도 그 한자가 사용되어 왔기 때...
    Date2007.11.24 Views29406
    Read More
  8. '도토리’의 어원

    필자홍윤표
    ‘도토리’는 원래 ‘떡갈나무’의 열매만을 가리키던 것이었는데, 이제는 상수리나무에 열리는 ‘상수리’까지도 ‘도토리’라고 불러서, 시골 사람들은 ‘상수리’와 ‘도토리’를 구분하지만, 도시 사람들은 그 차이를 구별하지 못할 정도가 되었다. ‘도토리’는 언뜻 보아 그 깍정이가 도톨도톨해서 ‘도톨도톨’의 ‘도톨’에 명사형 접미사 ‘-이’가 붙어 만들어진 것으로 보는 사람이 꽤나 많은 듯하다. 그러나 사실상 도토리는 나무에 달려 있을 때 도토리의 밑을 싸받치는 도토리 깍...
    Date2007.11.13 Views19746
    Read More
  9. 승기약탕(勝妓藥湯)

    필자이기문
    1. 한국어를 기록한 문헌의 역사가 짧고 한국어와 기원을 같이한 친족 언어들 또한 적어서 그 어원 연구가 극히 제한된 범위에서 이루어져 왔음을 지난번에 지적한 바 있다. 그리하여 종래의 한국어 어원 연구에서 연구 대상이 된 것이 복합어·파생어와 차용어에 국한되다시피 했음을 말하였다. 특히 국내 학자들의 연구에 이런 경향이 강했던 것이다. 지난번에는 ‘불고기’에 대하여 짧게 논하였다. 언젠가 한번은 써야겠다는 생각을 품어 왔었는데, 이런 비근한 예도 어...
    Date2007.11.13 Views12850
    Read More
  10. '부랴부랴'의 어원

    필자홍윤표
    부랴부랴’는 일을 매우 급히 서두르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다. ‘부랴부랴 떠났다, 부랴부랴 달려갔다’ 등에서 알 수 있듯이, 뒤에 나오는 동사인 ‘떠나다, 달려가다’의 행동을 급히 서둘러서 하는 모양을 표현할 때 쓰인다. 그래서 ‘부랴부랴’ 뒤에는 형용사가 오지 않는다. 동사만을 한정시키는 부사이기 때문이다. ‘부랴부랴’는 비교적 후대에 발달한 어휘다. 20세기 초의 문헌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처음 문헌에 등장할 때의 형태는 ‘부랴부랴’가 아니라 ‘불야불야’이었...
    Date2007.11.12 Views14603
    Read More
  11. '불고기' 이야기

    필자이기문
    첫머리에 어원 연구는 길면 2천 년, 짧아도 천 년 동안의 옛말을 기록한 문헌들이 있고 가까운 친족 관계, 먼 친족 관계에 있는 언어들이 여럿 있는 경우에 제법 풍족한 성과를 거둘 수 있다. 인도·유럽 어족의 언어들에 대한 어원 연구가 이런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영어의 어원사전을 들추어 보면 그 풍부한 내용이 부럽기 짝이 없다. 한국어의 경우와는 너무나 대조적이기 때문이다. 한국어의 경우는 위에 든 조건을 어느 하나도 갖추지 못하였으니 어원 연구란 말을 꺼내...
    Date2007.11.11 Views12054
    Read More
  12. '흐지부지'는 본래 한자어

    필자강창석
    "처음에는 엄청난 일을 벌일 듯 요란했으나 결국 흐지부지 되고 말았다" 할 때의 '흐지부지'란 단어는 한자로 적지 않으므로 얼핏 고유어처럼 보이지만, 본래는 한자어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 단어가 가장 먼저 발견되는 문헌은 사전이다. 조선어학회에서 간행한 『큰사전』(1957년)에 올림말 '흐지부지'에 '끝을 마무르지 못하고 흐리멍덩하게 넘기어 버리는 꼴'이란 풀이가 있는데, 그 풀이 뒤에 괄호를 열고 '시지부지'와 '히지부지'를 첨가해 보이고 있다. 그러...
    Date2007.11.11 Views14969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255030   오늘 : 1074  어제 : 1443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