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언비어(流言蜚語) / 마이동풍(馬耳東風)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3221416afac805d4378a2dce3204774c.jpg[儒林속 한자이야기] (7)

유림에 유언비어(流言蜚語)가 나온다. 流(흐를 류)는 두 세줄기의 물(水)과 거꾸로 놓인 아이(子)로 구성되었으며, ‘흐르다’라는 뜻은 요사(夭死:일찍 죽음)한 어린 아이를 물에 흘려 버리던 고대(古代) 황하강 유역의 풍습에서 나왔다.

蜚(떡풍뎅이 비)語는 ‘떡풍뎅이와 같이 날아다니는 말’이라는 주장과 ‘蜚는 飛(날 비)자를 빌려 쓴 것’이라는 주장이 있으나, 공통점은 ‘날아다니는 말’이라는 뜻이다. 따라서 유언비어는 ‘흐르고 날아다니는 근거없는 소문’인데, 유언비어(流言飛語)로 잘못 쓸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날아다니는 작은 곤충류(蚊 모기 문,蜂 벌 봉), 기어다니는 지렁이와 뱀 종류(蚓 지렁이 인, 살무사 훼),갑각류(蛤 조개 합,蝦 새우 하,蟹 게 해) 등에는 대부분 자가 들어가는데, 이 경우 앞의 한자들과 같이 자를 제외한 부분이 그 한자의 음이 된다.

말(소문)이란 무족지언 비우천리(無足之言 飛于千里:발없는 말이 천리를 날아간다), 또는 언비천리(言飛千里:말이 천리를 날아간다)라고 하듯이 빠르게 전파된다. 그 영향은 여씨춘추(呂氏春秋)에 나오는 일화처럼 온 사회와 나라를 흔드는 경우도 있다.

송(宋)나라에 정(丁)씨 집안이 있었는데, 집에 우물이 없어 하인(下人)들이 먼 곳까지 가서 물을 길어 오느라 고생이 많았다. 그래서 집 근처에 우물을 파서 하인들을 편하게 해주었는데, 그 우물을 파는 과정에서 시체 한 구가 나왔다는 소문이 퍼지게 되었고, 이것을 왕(王)도 듣게 되었다. 그래서 왕명으로 진상조사를 하였는데 결국 헛소문으로 밝혀졌다.

오늘날과 같이 전달 매체가 발달한 경우에는 더욱 그러한데 ‘삼인성시호(三人成市虎), 즉 시장에 호랑이가 없음이 분명한데도 세 사람이 호랑이를 보았다고 하면 결국 사람들은 호랑이가 있다고 믿게 된다.’는 말처럼 거짓이 진실로 둔갑하기도 한다.

논어(論語)에 도청도설(道聽塗說,道 길 도,聽 들을 청,塗 길 도,說 말씀 설)이라는 말이 나온다. 이는 ‘길거리에서 들은 좋은 말(道聽)을 마음에 간직하여 자기 수양의 양식으로 삼지 않고 길거리에서 바로 다른 사람에게 말하는(塗說) 것은 스스로 덕을 버리는 것과 같다. 그러니 좋은 말은 마음에 간직하고 자기 것으로 해야 덕을 쌓을 수 있다.’ 고 한 공자의 말에서 유래되었는데, ‘길거리에 떠돌아 다니는 뜬 소문’을 의미하기도 한다.

소문에 대해서는 마이동풍(馬耳東風)격으로 무감각하게 대할 필요가 있다. 마이동풍이란 당나라의 유명한 시인 이백(李白)이 왕십이(王十二)라는 친구가 불우한 심정을 호소한 시에 대해 ‘지금 세상은 투계(鬪鷄:당나라 시대에 왕후 귀족들이 즐겼다는 닭싸움)에 뛰어난 자가 천자(天子)의 사랑을 받고, 오랑캐의 침입을 막아 공을 세운 자가 대우를 받는데, 그대나 나와 같은 사람들은 그런 사람들을 흉내 낼 수도 없으니, 북쪽 창가에 기대어 앉아 시(詩)나 짓네. 그러나 그 작품이 아무리 걸작이라도 지금 세상에서는 한 잔의 물 값도 되지 않네. 그뿐이 아니라 세상 사람들은 이를 듣고 모두 머리를 흔드니 동풍(東風)이 말의 귀(馬耳)를 스치는 것과 같네.’ 고 답한 시에서 유래되었다.

이로써 마이동풍은 ‘남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고 흘려 보내는 것 또는 아무리 가르쳐 줘도 알아 듣지 못하는 것’을 뜻한다.아무리 가르쳐 줘도 알아 듣지 못하는 경우를 우리 속담에서는 우이독경(牛耳讀經),즉 ‘소귀에 경 읽기’라고 한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