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정해우(庖丁解牛)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庖丁解牛(포정해우) : 포정이 소의 뼈와 살을 발라내다

 포정해우1.JPG

오늘날은 직업에 귀천(貴賤)이 없지만 옛날에는 피색장(皮色匠)과 같이 물건 만드는 장인(匠人) 또는 장색(匠色)은 천한 신분이었다. 중요한 것은 장자(莊子)의 일화처럼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는 것이 아닐까.

 

옛날 위(魏)나라에 포정(庖丁, 푸줏간 포 / 백정 정)이라는 명요리사가 혜왕(惠王) 앞에서 소를 잡는데, 순식간에 완벽하게 뼈와 고기를 분리하였다. 그 모습에 혜왕이 감탄하자, 포정은 자기가 처음 이 일을 시작했을 때는 소를 보면 소의 외형만 보였으며, 3년쯤 지나자 뼈와 근육이 보였으나, 19년이 된 지금은 소를 정신(혼)으로 대하여 눈 감고도 소의 몸에 생긴 틈바구니를 자연의 섭리에 따라 칼질하기에 칼날이 뼈와 부딪히지 않고도 가죽 및 고기를 모두 도려낼 수 있었기에 19년 동안 칼을 한번도 갈지 않았다고 했다.

 

포정의 말이 끝나자 혜왕은 ‘나는 포정의 말을 듣고 양생(養生:참되게 사는 것)의 도(道)를 터득했다’고 감탄했다. 포정의 예술적인 칼솜씨는 인생을 무리없이 살아가는 방법을 가르쳐 주었던 것이다.

 

이래서 신묘(神妙)한 기술이나, 달인(達人)의 경지를 말할 때 포정해우(庖丁解牛)에 비유하기도 한다.

TAG •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