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숨바꼭질'의 어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홍윤표(洪允杓)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200411/76_1.html

sum11.jpg어렸을 때 숨바꼭질을 해 보지 않으신 분은 없으시겠지요? 술레가 있어서 사람이 숨으면 그 사람을 찾는 놀이지요. 그런데, 이 '숨바꼭질'은 원래 그런 놀이가 아니었었습니다.  

'숨바꼭질'은 '숨 + 바꿈 + 질'에서 나왔습니다. 이때의 '숨'은 '숨다'의 '숨-'이 아니라 '숨 쉬다'의 '숨'입니다. 숨 쉬는 것을 바꾸는 일이니까 소위 자맥질을 말합니다. 물 속에 들어가서 어린이들이 물 속으로 숨고, 다시 숨을 쉬기 위하여 물 위로 올라오곤 하는 놀이지요.  

만약에 '숨다'에서 '숨'이 나왔다고 보면, 동사 어간에 명사가 붙은 경우가 되어 국어의 일반적인 조어법에 어긋난 것이 됩니다. '비행기'를 '날틀'이라 해서 웃음을 산 일이 있는데, 이것도 '날다'의 어간에 '틀'이라는 명사를 붙여서 만들었기 때문에, 우리 국어의 구조에 맞지 않아서, 그 의도는 좋았지만, 사용되지 않는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지금도 남쪽의 방언에 '숨바꿈쟁이' 등의 말이 남아 쓰이고 있습니다. 이 말은 잠수부를 뜻합니다. 말은 이렇게 그 뜻이 변합니다.

-----------------------------------------------------------------------------------------------------

 

“숨바꼭질 할 사람 여기 붙어라.” 하며 손가락을 높이 치켜들어 놀이 동참자를 부르면 여러 아이들이 그 손가락을 붙드는 것으로 숨바꼭질은 시작된다. 그렇게 참가자가 모이면 ‘가위 바위 보’로 술래를 만들고, 술래가 두 손으로 두 눈을 가리고 대문 등의 기둥에 머리를 박은 뒤에, ‘하나’부터 ‘열’까지 여러 번을 센다. 그래서 빨리 세느라고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아홉 열’이 ‘하나 둘 세 네 다서 여서 일고 여덜 아호 별’이 된다. 이것이 후에는 음절수가 10인 말,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로 바뀌었다. 그동안 옆에서 보는 아이들은 “꼭꼭 숨어라, 머리카락 보일라,” 하고 소리를 지른다. 그리고 술래가 숨은 사람을 찾고 머리를 대고 있던 곳을 손으로 탁 치면서 ‘만세!’(일제 강점기 때에는 뜻도 모르던 ‘야도!’였다) 하고 소리를 지르면 술래에게 들킨 아이가 다시 술래가 된다. 이것이 필자가 어려서 놀던 ‘숨바꼭질’ 놀이의 과정이었다.

 

이 놀이가 숨는 것과 연관되기 때문에, ‘숨바꼭질’의 ‘숨’은 ‘숨다’의 어간 ‘숨-’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 그리고 ‘바꼭’을 ‘박꼭’의 변한 말로 알아서, ‘박’은 ‘박다’의 어간 ‘박-’이기 때문에, ‘숨박’은 ‘숨어 박혀 있다’의 뜻이라거나, ‘꼭’은 ‘곳’[處]의 변한 말이거나 ‘꼭꼭 숨어라’의 ‘꼭’이라는 주장을 하는 이도 있다. 어떤 사람은 ‘숨바꼭질’은 ‘순바꿈질’에서 온 말인데 그 뜻은 ‘순(巡)을 바꾸어 나가는 놀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즉 순라를 바꾸어 나가는 놀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들은 ‘숨바꼭질’의 초기 형태가 ‘숨막질’이라고 하는 사실에서는 그 주장의 근거를 잃게 된다. ‘숨바꼭질’이 출현하기 이전의 초기 형태는 ‘숨막질’이었다. 16세기에 처음 등장해서 간혹 19세기까지도 나타나기도 한다.

 

녀름내 숨막질니(一夏裏藏藏昧昧) <번역박통사>(1517년)

숨막질(迷藏) <일사문고본 물명고>(19세기)

 

그런데 16세기의 초간본에 보이던 ‘숨막질’이 17세기의 중간본에는 ‘수뭇져기’로 나타나는데, 이 단어는 ‘숨 + 웃져기’로 분석될 것 같지만, 아직은 해독이 어려운 어형이다.

 

녀름은 수뭇져기 니라 <박통사언해>(1677년)

 

그리고 17세기에 와서는 ‘숨박질’로 나타난다. 이 ‘숨박질’은 19세기까지도 사용되었다.

 

숨박질(迷藏) <어록해>(1657년) 숨박질(迷藏) <物譜>(19세기) 숨박질(迷藏) <다산물명고>(19세기)

숨박질(迷藏) <진동혁 교수소장본 물명고>(19세기) 숨박질(迷藏) <재물보>(19세기)

숨박질(迷藏) <만송문고본 물명고>(19세기) 숨박질<국한회어>(1895년)

 

그러다가 19세기에 와서 ‘숨박금질’ ‘숨박곡질’ ‘슘박질’ 등으로 출현한다.

 

숨박금질 <물명괄(19세기) 숨박금질(迷藏) <진동혁 소장 물명류>(19세기)

숨박곡질(迷藏) <광재물보>(19세기) 슘박질다(匿戱) <한불자전(1880년)>

 

따라서 ‘숨바꼭질’은 ‘숨막질’에서 출발하여 ‘수뭇져기’를 거쳐 ‘숨박질, 숨박금질(슘박질), 숨박곡질’ 등의 세 가지 어형을 거쳐, 19세기에는 모두 다섯 가지 형태가 등장하는 셈이다. 그렇다면 ‘숨막질’과 ‘수뭇져기’와 ‘숨박질’과 ‘숨박질’과 ‘숨바꼭질’은 서로 어떠한 관계가 있는 것일까? 그리고 이들은 각각 어떻게 해서 만들어진 말일까?

 

우선 ‘숨막질’을 보자. ‘숨막질’ 등의 ‘-질’이야 되풀이되는 동작이나 행동을 나타내는 접미사임에는 틀림없지만, ‘숨막’은 무엇일까? ‘숨막’의 ‘숨’은 과연 ‘숨다’의 어간 ‘숨-’일까?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원래 ‘숨막질’이 ‘자맥질’을 뜻하는 말이었기 때문이다. 즉 물 속을 들어갔다 나왔다 하는 행동이 ‘숨막질’이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은 ‘숨막질’과 동일한 의미인 ‘숨박질’의 한자풀이에서 알 수 있다.

 

숨박질(潛) <광재물보>(19세기) 숨박딜(潛) <유희 물명고>(19세기)

 

‘숨박질’은 ‘잠’(潛), 곧 물 속으로 자맥질하는 것을 뜻하는 말이었다. 마찬가지로 ‘숨박금질’(숨박질 등)도 원래는 ‘자맥질’을 뜻하였다. ‘숨박질’은 ‘숨 + 박- + -ㅁ + -질’로 분석되는데, ‘박-’는 ‘바꾸다’의 뜻이며, 그래서 ‘숨’은 역시 ‘숨다’의 어간이 아니라 ‘숨쉬다’의 ‘숨’이다. 그래서 ‘숨바꼭질’은 그 의미가 ‘숨쉬는 것을 바꾸는 일’을 의미한다. 현대 국어에서도 헤엄칠 때에 숨을 바꾸어 쉬고 물 속으로 숨는 것을 말하기도 한다. 『표준국어대사전』의 ‘숨바꼭질’의 뜻풀이에 “헤엄칠 때에 물속으로 숨는 짓”이 등재되어 있는 이유도 위와 같은 이유에서며, 또한 방언형인 ‘숨바꼭질군’이 ‘잠수부’를 의미하는 단어로 남아 있는 것도 그러한 증거다. 그래서 ‘숨바꼭질’은 원래는 물 속에서 ‘술래찾기’를 하는 어린이 유희로서 존재했었는데, 이것이 지상에서는 오늘날의 ‘숨바꼭질’의 유희로 남아 있게 된 것이다. 그래서 ‘물숨박질(潛)’(광재물보, 19세기)과 같은 용례까지도 보이는 것이다.

 

이러한 설명에도 불구하고 아직 남는 문제가 있다. 그것은 ‘숨막질’의 ‘막’과 ‘숨박질’의 ‘박’은 무엇이며, ‘숨바꿈질’이 왜 ‘숨바꼭질’에서처럼 ‘꿈’이 ‘꼭’이 되었을까 하는 것이다. ‘숨막’의 ‘막’은 ‘막다’의 어간인 ‘막-’이 아니다. ‘숨막질’의 ‘숨막’을 ‘숨(을) 막다’에 해당하는 ‘숨막-’으로 해석하는 사람도 있지만, 접미사 ‘-질’은 그 앞에 ‘가위질, 계집질, 낚시질, 뒷걸음질’처럼 명사가 올 뿐, 동사의 어간은 통합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해석은 가능하지 않다. 이에 대한 합리적인 설명은 ‘숨질> 숨막질> 숨박질’에서 찾을 수 있다. ‘숨질’이란 조어법이 가능해서 ‘한숨질’(졍신이 아득 한숨질 눈물 졔워 경경오열야 <춘향전>)과 같은 표현이 가능한데, 이러한 ‘숨질’에 ‘-막-’과 ‘-박-’이 통합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이렇게 명사와 ‘-질’ 사이에 ‘-막-’이나 ‘-박-’의 형태가 들어가는 예가 흔히 있기 때문이다. ‘뜀질’에 대해 ‘뜀박질’이 있으며, ‘다름질’(‘닫다’의 명사형 ‘다름’ + ‘-질’)에 대해 ‘다름박질’이 있으며 또한 ‘드레질’에 대해 ‘드레박질’이 있다. 그리고 ‘근두질, 근두막질, 근두박질’ 등의 용례는 흔한 예이다.

 

근두질다 <역어유해>(1690년) 군두막질(翻金) <일사문고본 물명고>(19세기) 근두박질(翻金) <다산물명고>(19세기)

근두박질(筋斗) <광재물보>(19세기) <물명괄>(19세기)

 

이와 같은 ‘막’과 ‘박’의 ㄱ 에 유추되어 ‘숨박굼질’이 ‘숨바꼭질’로 변화한 것이다.

 

16세기에 ‘숨막질’이, 그리고 17세기에는 ‘숨박질’이 등장하여 쓰이다가 19세기에 와서 이들을 대치하는 ‘숨박굼질’이 나타났는데, 특히 이 ‘숨박굼질’은 ‘숨바꿈질’의 의미였다. 수중에서의 어린이들 놀이가 육지에서의 놀이로 바뀌면서 오늘날의 의미로 변화한 것이다. 오늘날 아파트 숲에서 ‘숨바꼭질’ 놀이가 사라지면서, 이제는 어린이들에게 ‘숨바꼭질’은 어린 시절의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을 수 있는 여지도 없어진 것 같아 안타까울 뿐이다.

TAG •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숨바꼭질'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어렸을 때 숨바꼭질을 해 보지 않으신 분은 없으시겠지요? 술레가 있어서 사람이 숨으면 그 사람을 찾는 놀이지요. 그런데, 이 '숨바꼭질'은 원래 그런 놀이가 아니었었습니다. '숨바꼭질'은 '숨 + 바꿈 + 질'에서 나왔습니다. 이때의 '숨'은 '숨다'의 '숨-'이 아니라 '숨 쉬다'의 '숨'입니다. 숨 쉬는 것을 바꾸는 일이니까 소위 자맥질을 말합니다. 물 속에 들어가서 어린이들이 물 속으로 숨고, 다시 숨을 쉬기 위하여 물 위로 올라오곤 하는 놀이지요. 만약에 '숨다'에서...
    Date2006.10.21 Views9691
    Read More
  2. '가물치'의 어원

    필자홍윤표
    '가물치'의 어원 물고기 중에 '가물치'가 있지요? 이 중에 '-치'는 물고기 이름을 나타내는 접미사임은 누구나 다 아실 것입니다. '꽁치, 넙치, 준치, 멸치' 등등 많습니다. 그런데 '가물'이란 무엇일까요? 千字文을 배울 때, '하늘 천, 따 지, 가물 현(玄)......' 하지요. 물론 지금은 '검을 현'이라고도 합니다. '가물'은 오늘날의 '검을'에 해당합니다. 옛날엔 '검다'를 '감다'라고 했었으니까요. 그래서 '가물치'는 '감-+ -을 + -치'로 분석할 수 있지요. 이름에 들어있...
    Date2006.10.21 Views9152
    Read More
  3. '시냇물'의 어원

    필자
    ''시냇물'의 의미를 모르시는 분은 없지만, 그 어원을 제대로 아시는 분 은 그리 많지 않으시리라 생각됩니다. 본래 '시냇물'은 '실'+ '내'+ '물'이 합쳐져서 생긴 말입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실'이 무엇이냐 하는 것입니다. '시내'의 '실'은 絲가 아닙니다. '실'은 '谷(골 곡)'의 뜻입니다. 아직도 고유 지명에 '실'이 쓰이고 있습니다. '밤실' 등 무척 많습니다. 결국 '시내'는 '골짜기의 내' 란 뜻입니다. 그런데 이 '내'도 원래는 '나리'였었습니다. 그런데 모음 사...
    Date2006.10.21 Views12818
    Read More
  4. '스승''의 어원

    필자홍윤표
    '스승'의 어원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과는 매우 다른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무격(巫覡)'이란 한자어가 있지요. '무'는 '여자 무당'을, '격'은 '남자 무당'을 말합니다. 그런데 옛문헌을 보면 '무'를 '스승 무' '격'을 '화랑이 격'이라 되어 있습니다. 결국 '스승'이란 '여자무당'을 말하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여자무당'은 고대사회의 모계사회에서 대단한 지위를 지니고 있었습니다. 지금도 인디안 영화나 아프리카 영화를 보면 추장보다도 더 높은 지위에 있었던 사람은...
    Date2006.10.21 Views12083
    Read More
  5. '양이 찼다'의 '양'의 뜻

    필자
    음식을 먹은 후에 '양이 찼느냐?'고 묻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때의 '양'은 '질량'의 '양', 즉 한자어 '量'이 아닙니다. 이 '양'은 순수한 우리말입니다. '양'은 '위장'이라고 할 때의 '위'에 해당하는 우리말입니다. 그래서 쇠고기 중에 '곱창'도 있고, '양'도 있지요. 그러니까 '양이 찼느냐?' 하는 것은 '위가 찼느냐?'는 뜻입니다. 즉 '배가 부르냐?'는 뜻이지요. 그리고 '곱창'의 '곱'은 '기름'이란 뜻을 가진 우리말이었습니다. '눈곱'의 '곱'과 같은 것입니다. '곱창'...
    Date2006.10.21 Views9569
    Read More
  6. 옛날 옛적 고리짝에

    필자
    오늘날의 어린이들은 쉽게 책과 접할 수 있어서 많은 동화책을 읽을 수 있었지만, 연세가 좀 드신 분들은 어린 시절에 그런 동화책 대신 우리의 전래 동화나 신화 전설 민담을 할아버지 할머니께 듣는 것이 고작이었습니다. 그 할머니나 할어버지의 옛날 이야기는 으례 이렇게 시작되곤 하였지요. '옛날 옛적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에 어떤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옛날 옛적 고리짝에 한 사람이 살고 있었는데' 그런데 그 할아버지 할머니들께서도 아마 '옛날 옛적 고리짝에...
    Date2006.10.21 Views9974
    Read More
  7. '고뿔'과 '감기'의 어원

    필자
    요즈음 감기에 잘 걸리지요. 저도 지난번 중국 연길시에서 있었던 우리말 컴퓨터 처리 국제학술대회에서 북한과 회담을 하면서, 그만 감기에 걸려 아직까지도 기침은 계속 나고 있습니다. 중국의 독감에 걸린 것이지요. 지금은 감기라고 하지만, 옛날에는 모두 '고뿔'이라고 했습니다. 이 '고뿔'은 마치 '코'에 뿔'이 난 것처럼 생각하실지 모르지만, 실제로 이것은 '코'에 '불'이 난 것입니다. 즉 '코'에 열이 난다는 뜻이지요. 이전엔 '곳블'이었습니다. 이것이 원순모...
    Date2006.10.21 Views13982
    Read More
  8. 어처구니는 궁궐 지붕 위에 있지요

    필자강창석
    ’어처구니가 없다’라는 표현 중 '어처구니'는 무슨 뜻일까? 현재 '어처구니는 궁궐 추녀마루 끝자락에 있는 흙으로 만든 조각물을 일컫는다'는 설이 널리 퍼져있다. 중국 당 태종이 밤마다 꿈에 나타나는 귀신을 쫓기 위해 병사를 지붕 위에 올린 데서 유래한 것으로 ’어처구니가 없다’는 말은 기와장이들이 궁궐을 지을 때 어처구니를 깜박 잊고 올리지 않은 데서 비롯된 말이라는 설이다. 어처구니는 궁궐 지붕에만 세우는 것이라 서민들의 지붕을 올리는 데 익숙한 기와...
    Date2006.10.17 Views11141
    Read More
  9. '양치질'의 어원

    필자홍윤표
    여러분은 매일 아침 저녁으로 '양치질'을 하시지요? 이 '양치질'의 어원을 아시나요? 언뜻 보아서 한자어인 줄은 짐작하시겠지요? 그러나 혹시 '양치질'의 '양치'를 '養齒'나 '良齒'로 알고 계시지는 않은지요? (간혹 '양치질'의 '치'를 '齒'(이 치)로 써 놓은 사전도 보입니다만, 이 사전은 잘못된 것입니다) '양치질'의 '양치'는 엉뚱하게도 '양지질' 즉 '楊枝'(버드나무 가지)에 접미사인 '질'이 붙어서 이루어진 단어라고 한다면 믿으시겠습니까? 그러나 실제로 그렇습...
    Date2006.10.16 Views885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682852   오늘 : 835  어제 : 1117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