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破鏡)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cb5.jpg 파경(破鏡)이라는 말은 '깨진 거울'이라는 뜻으로 부부 관계가 파탄났을 때 많이 쓰인다. 그런데 이 말은 본래 송나라 때의 설화집인 太平廣記(태평광기) 중 다음의 일화에서 비롯되었다. 

 

진(陳)나라 궁중 관리였던 ‘서덕언’은 수(隋)나라가 쳐들어오자 자기 나라가 패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자기의 아내는 수나라 귀족의 노예가 될 것임을 알았다. 그래서 자신이 가지고 있던 거울을 두 쪽으로 깨뜨려 한 쪽을 그의 아내에게 주면서 “우리나라가 패하면 당신은 노예로 잡혀갈 것이오. 그러니 우리가 부부라는 증표로 이것을 나눠 가집시다. 그리고 당신은 내년 정월 대보름날 장안의 거리에서 (누구에게 시켜서라도)이 반쪽 거울을 팔도록 하오.” 라고 말했다.

 

과연 그의 말대로 진나라는 패하고 그의 아내는 수나라 귀족 ‘양소’의 노예가 되었다. 다음해 정월 대보름날 서덕언은 장안 길거리에 나가 보았는데, 거기서 한 노파가 팔려고 내놓은 깨진 거울을 발견하였다. 이에 자기가 가지고 있던 깨진 거울과 맞춰 보니 딱 맞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는 노파에게 사연을 말하고 그 깨진 거울의 뒷부분에다 자신의 애틋한 마음을 시로 적어 보냈다.

 

거울을 전해 받은 아내는 食飮(食 먹을 식,飮 마실 음)을 전폐하고 울기만 함에, 그 주인인 ‘양소’가 사연을 알게 되어 매우 감동하고는 같이 살게 하였다고 한다. 

 

이처럼 파경(破鏡)이란 원래 부부를 뜻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오늘날은 글자 그대로 깨어진 거울, 즉 부부간의 이별, 파탄(破綻)의 의미로 많이 사용한다.

TAG •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