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빈대떡'과 '변씨만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이기문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life/2007_2/17_9.html
                                                             빈대떡과 변씨만두
                                                                  이기문, 새국어생활 17권 2호(2007 여름)
1.
 한국어에 대한 중국어의 영향은 실로 엄청나다. 이렇게 말하면 누구나 한국어 속의 한자어(漢字語)를 머리에 떠올릴 것이다. 이들의 특징은 한자(漢字)라는 문자와 결부되어 있다는 데 있다.

 그런데 중국어의 영향은 한자어에 국한되어 있지 않다. 문자와 직접 관계없이 들어온 단어들이 적지 않은 것이다. 이들은 세계의 여러 언어들 사이에 이루어지는 차용어(借用語)와 같은 성격을 띠고 있다. 한국어의 역사적 연구에서 우리가 자주 보는 중세어 및 근대어 문헌에 이런 차용어들이 겅성드뭇하다. 이들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으로는 입성 운미(入聲韻尾 -k, -p, -t)가 없어진 사실을 들 수 있다. 중국어의 역사에서 이 운미의 약화는 당(唐) 말기, 오대(五代)로부터 시작되었는데 중국어 학자들은 이 무렵부터 근세(近世) 시기가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래서 이때 이후에 들어온 단어들을 나는 ‘근세중국어 차용어’라고 불러 왔다. 내가 이 말을 처음 쓴 것은 1965년이었다(「근세중국어 차용어에 대하여」, 『아세아연구』 8권 2호). 다만 중국어의 근세 시기가 한국어의 중세와 근대 시기에 걸치므로 혼동의 염려가 있는 점이 마음에 걸리기는 한다.
  
나로 하여금 근세중국어 차용어에 눈을 뜨게 한 것은 방종현(方鍾鉉) 선생이 돌아가신 뒤 선생의 글들을 모아 책을 엮으면서 발견한 「빙자떡」이란 제목의 짧은 초고(草稿)였다(『일사국어학논집』, 1963, 259∼262면). 근대어 문헌에 보이는 ‘빙쟈’가 중국어 ‘餠食者’(빙져)의 차용어임을 논한 것이었다. 비록 수필체로 쓰인 짤막한 글이었지만, 내가 국어학을 전공한 뒤에 읽은, 가장 인상 깊은 글 중의 하나였다. 이 글을 읽고 나서 이런 예들을 수집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마침 황윤석(黃胤錫)의 「이수신편」(理藪新編)을 소상히 검토한 이숭녕(李崇寧) 선생의 논문(도남 조윤제 박사 회갑 기념 논문집, 1964)을 읽고 「이수신편」(권 20, 58장)에 이런 차용어의 목록이 있음을 보게 되었고, 뒤이어 정약용(丁若鏞)의 「아언각비」(雅言覺非)에서 많은 예를 찾을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런데 막상 이 방면의 선구적 업적이 유형원(柳馨遠)의 「반계수록」(磻溪隨錄 권 25, 44∼45장)에 담겨 있음을 알게 된 것은 여러 해가 지난 뒤의 일이었다. 여기서 「이수신편」의 목록은 「반계수록」의 것을 그대로 베끼고 끝머리에 몇 예를 덧붙인 것임을 발견하고 내 만각(晩覺)을 뉘우쳤었다. 지금 찾아보니 1990년에 대북(臺北)에서 발표한 내 논문[「有關韓國語和中國語的接觸」, 『韓國學報』 10, 中華民國 韓國硏究學會. 한국어로 쓴 원고는 『국어 어휘사 연구』(1991)에 수록됨]에서 「반계수록」 이야기를 한 것이 눈에 띈다.
                                           
binja1.jpg차용어가 민간 어원의 대상이 됨은 지난번의 내 글(승기악탕)에서 지적한 바 있지만 위에 든 방종현 선생의 글에서 해방 뒤 서울의 뒷골목에 ‘빈자떡’, ‘빈대떡’의 ‘빈자’를 ‘貧者’라, ‘빈대’를 ‘賓待’라 써 붙인 것을 들었음은 매우 인상적인 예라 하겠다. 흰 종이쪽이나 신문지 조각에 이렇게 써서 붙인 가게를 나도 오가는 골목길에서 가끔 보았었다. 그때마다 이 가난뱅이의 음식조차 살 수 없는 내 빈 주머니를 한탄했던 기억이 새삼 떠오른다. 이들 한자 표기는 현대판(現代版) 민간 어원의 예로서 이 현상의 발생 과정을 생생하게 볼 수 있게 한 것이었다.

방종현 선생의 글은 지금 보아도 별로 손댈 곳이 없지만 몇 가지만 보충하기로 한다. 첫째, 근대어 문헌에 적힌 어형은 ‘빙쟈’였다. 「역어유해」(上 51)와 「방언유석」(2.30)에서 볼 수 있다. 이 두 책에 표기된 중국어 ‘餠食者’의 발음은 ‘빙저, 빙져’였다. 「과정일록」(課程日錄 坤 24)에도 ‘餠食者 빙쟈’가 보인다. 여기서 둘째 음절의 차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둘째, 「광재물보」(廣才物譜, 권 2, 음식)에 ‘餠食者 빙’, 「한영뎐」(韓英字典, 1897)에 ‘빈쟈’, 광문회(光文會)의 「사전」 필사본(김민수 편, 「주시경전서」, 권 5, 662면)에 ‘빈자’이 보인다. ‘빙쟈’ 아닌 ‘빙’, ‘빈쟈’, ‘빈자’라 표기된 사실과 ‘’이 붙은 사실이 눈길을 끈다. ‘빙쟈’의 정체성(正體性)이 모호해져서 그것을 보강하기 위해 ‘떡’을 붙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시 언급하게 될 것이다.

  셋째, ‘빈대떡’이 언제쯤 어떻게 나타났는지 밝혀진 바 없다. 지금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이 말이 사전에 실리기는 문세영의 「조선어사전」(1938)이 처음인 듯하다는 사실뿐이다. 20세기 초엽의 문헌들을 널리 검색할 필요를 느낀다. 나는 오래전에 신문에서 ‘빈대떡’의 ‘빈대’가 해충의 이름과 관계가 있다는 이규태(李圭泰) 선생의 글을 읽은 뒤에 매우 그럴싸하게 생각하여 왔다. 이 음식의 모양이 납작한 데서 이렇게 부르게 된 것이 아닌가 한다. 이것이 옳은 추측이라면, 아무리 서민의 음식이라 해도 고약한 해충의 이름을 붙인 것은 조금 너무했다고 하지 않을 수 없지만 ‘빈자’를 이해할 수 없어 그것을 ‘빈대’로 고쳤다면 이 역시 어김없는 민간 어원의 한 예가 되는 것이다.

  넷째, 오늘날 ‘빈대떡’이 표준어로 인정되고 있다. 1936년의 표준어 사정(「사정한 조선어 표준말 모음」)에서는 이 말이 빠졌었는데 1988년의 표준어 규정(24항)에서 ‘빈대떡’을 표준어로, ‘빈자떡’을 비표준어로 인정한 것이다. 역사적 정통성을 지닌 ‘빈자떡’을 누르고 정체불명의 ‘빈대떡’이 표준어 속에 한 자리를 차지한 것이다. 대단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오래 써 온 ‘빈자떡’을 오늘날 잘 쓰이지 않는다고 해서 아주 버린 것은 지나친 현실주의라는 빈축을 살 만하다. 어감(語感)이나 좋다면 모를까, 그렇지도 않은 ‘빈대떡’을 단일 표준어로 삼은 것은 적절한 처사라 보기 어렵다.

  다섯째, 이 음식이 우리나라의 여러 지방에 언제, 얼마나 보급되었었는지 알아볼 필요가 있다. 나는 이 음식이 평안도에서 가장 잘 보급되어 왔다, 그것은 중국과 가까운 지역이어서 당연하다는 생각을 가져 왔다. 그런데 정작 평안도 방언에서는 ‘빈자떡’이나 ‘빈대떡’은 쓰이지 않고 ‘지짐’, ‘녹두지짐’, ‘부침’이라 하니 기이한 느낌이 든다. 나는 ‘빈자떡’, ‘빈대떡’이란 말을 해방 뒤 서울에 와서 처음 알게 되었다.
                                          
  「훈몽자회」에 ‘변시’가 보인다. “飩 만두 둔 餛|卽변시”(초간본 中 10, 개간본 中 20). 이 어항 바로 앞에 ‘餛 만두 혼’이 있으니 ‘변시’는 만두의 일종을 가리킨 말이었음에 틀림없다. 이 말은 근세중국어 ‘匾食’의 차용어였다. 「역어유해」(上 51)의 ‘匾食 변시’가 이 차용 사실을 분명히 보여 준다. 여기에는 ‘匾食’의 중국어 발음이 ‘변시’라 표기되어 있어, 이 발음이 그대로 들어왔음을 알 수 있다. 「한청문감」(12.45)에 ‘扁食 변시’, 「방언유석」(2.29)과 「과정일록」(坤 24)에 ‘匾食 변시’, ‘餛飩 쟈근 변시’, 「화어유초」(30)에 ‘匾食 변시’라 한 것을 보면 19세기까지도 ‘변시’가 쓰였음을 알 수 있다.

  근세중국어 차용어는 처음에는 중국어 발음으로 차용된 것이라도 그 한자의 우리나라 발음으로 고쳐지는 일이 자주 일어났음을 우리는 여러 예를 통하여 알고 있다. 이에 비추어 ‘변시’의 ‘匾’(扁)도 ‘편’으로 고쳐질 가능성이 있음을 점쳐 볼 수 있다. 그런데 바로 이 ‘편시’가 「구급간이방」(3.73)에서 발견된다. ‘餛飩’이 ‘편시’로 번역되어 있는 것이다. 나는 이 예를 처음 보았을 때 조금 당황했었다. 「구급간이방」은 성종 20년(1489)에 처음 간행되었는데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책은 초간본은 아니지만 아무리 늦추 잡아도 16세기 중엽에 나온 중간본으로 추정되는 것이다[안병희, 『국어사 자료 연구』(1992), 527면 참고]. 여기서 ‘편시’가 좀 이른 시기에 나타난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변시’의 차용이 우리가 문헌(「훈몽자회」)에서 보는 것보다 앞선 시기에 일어난 것으로 보면 문제가 될 것이 없다. 아마도 전기 중세어의 시기에 중국어의 ‘匾食’가 ‘변시’로 차용되었고 그 뒤에 우리나라 한자음의 개입으로 ‘편시’가 나타났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다. 문제는 도리어 「구급간이방」 이후의 어느 문헌에도 ‘편시’라 표기된 예가 도통 나타나지 않는다는 사실에 있다. 위에서 든 것처럼 ‘변시’는 더러 있는데 ‘편시’는 보이지 않는 것이다.

  우리가 겨우 발견한 것은 「광재물보」의 ‘匾食 편슈’(권 2, 음식)였다. 필사본으로 가람문고(서울대학교) 소장인데 그 편자는 알 수 없으나 대체로 보아 19세기에 들어 편찬된 것으로 추정되는 책이다. 그런데 이 책에 나타난 것은 ‘편시’가 아닌 ‘편슈’여서 우리를 적이 당황하게 한다. 어떻게 해서 ‘시’가 ‘슈’로 바뀌었는지 얼핏 상상이 되지 않는다. 이것이 오기(誤記)가 아님은 그 뒤의 문헌들에 이 단어가 ‘편슈’(「한불뎐」 359면, 「한영뎐」 469면), ‘편수’(「국한회어」, 691면)로 나타남을 보아 알 수 있다. 이 예들에 대해서 할 말이 없지 않지만 생략하기로 하고, 이들에 ‘䭏水’란 한자 표기가 있음을 지적하기에 그치려 한다. 위의 세 책에 다 이 한자 표기가 있음은 이것이 당시에 사회 일부에서 행해졌음을 짐작케 한다. 우선 ‘匾, 扁’ 아닌 ‘䭏’을 썼음이 특이하게 느껴진다. 이것은 우리나라 속자(俗字)로 떡을 가리키는 ‘편’을 나타내는 글자였다.[최남선의 「신자전」(新字典) 끝에 붙어 있는 ‘조선속자부’(朝鮮俗字部)의 “䭏 餠也  見俗書” 참고]. 그리고 ‘水’는 아마도 이 음식을 냉국에 넣어 먹은 사실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된다. 민간 어원으로 이런 한자어로 해석한 것은 조금은 억지스럽다는 느낌을 준다. 조선 총독부의 「조선어사전」의 ‘편수’ 항에 이 한자 표기를 넣지 않았음은 필시 이런 느낌 탓이 아니었던가 한다. 문세영의 「조선어사전」이 이를 따랐고 한글학회의 「큰 사전」을 비롯한 여러 사전들이 그 뒤를 이어 오늘에 이르렀다.

이 사전들의 ‘편수’ 뜻풀이 중에서 「큰 사전」(권 6, 3241면)의 것이 가장 돋보인다. 무엇보다도 ‘변씨 만두’를 ‘편수’의 동의어(同義語)로 든 것이 눈길을 끈다. 이 사전(권 3, 1334면)에는 ‘변씨만두’가 표제어로 제시되어 있다. 이 말이 사전에 실린 것은 이것이 처음이었다. 다만 위의 두 곳에서 띄어쓰기가 서로 다르게 되어 있는데, 의당 붙여 써야 함은 두말할 것도 없다. 이 말은 본래 위에서 말한 중세어, 근대어의 ‘변시’와 ‘만두’가 복합되어 이루어진 것이다. 그런데 이 복합어에서 ‘변시’가 ‘변씨’로 변한 것이다. ‘변씨’(卞氏) 성을 가진 사람이 만든 것이라는 어원 인식이 이런 변화를 낳은 것이다. 이에 대해서는 현종(顯宗) 때의 서유구(徐有榘)가 「임원경제지」(林園 經濟志) 속의 ‘정조지’(鼎俎志)에서 지적한 일이 있고 순조(純祖) 때의 홍석모(洪錫謨)가 지은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도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메밀가루를 써서 만두포를 만들고 채소, 파, 닭고기, 돼지고기, 쇠고기, 두부를 소로 넣고 장국에 익혀 먹는다. 또한 밀가루로 세모 모양을 만든 것을 변씨만두(卞氏饅頭)라 한다. 대개 변씨(卞氏)가 처음 만든 것이어서 이 이름을 얻은 것이다.”

  한국어의 역사를 연구하다 보면 어떤 단어가 단독으로 쓰인 경우와 복합어의 일부가 된 경우에 서로 다르게 변화하는 일을 종종 보게 된다. ‘변시’도 이러한 예의 하나로 볼 수 있다. 중세어의 ‘변시’가 단독으로 쓰인 경우에는 ‘편시’를 거쳐 ‘편수’가 되었는데 복합어에서는 ‘변시’가 그대로 유지되다가 ‘변씨’로 변한 것이다. 서로 방향은 달랐지만 민간 어원의 개입을 입은 점에서는 다름이 없었다.


4.
  지금까지의 서술을 통하여 우리는 ‘빙쟈’와 ‘변시’가, 근세중국어 차용어로서, 이러한 차용어에 흔히 일어나는 여러 유형의 변화를 고루 겪어온 사실을 볼 수 있었다. 이 차용어들은 원체 기구한 운명을 타고났다는 느낌을 금할 수 없다.

  끝으로 이 ‘빈쟈’와 ‘변시’가 근대어 후기(18, 19세기)에 ‘떡’과 ‘만두’와 합하여 복합어를 형성하기에 이른 사실에 대하여 한마디 덧붙이려 한다. 이렇게 복합어를 형성하게 된 근본 원인은 언중(言衆)의 의식 속에 이들 단어의 본뜻이 흐릿해진 데서 찾을 수 있지 않은가 한다. 무엇인지 딱히 알 수 없는 말 뒤에 그것이 가리키는 물건이 속한 종개념(種槪念)이나 유개념(類槪念)을 나타내는 말을 붙임으로써 그 말의 이해에 도움을 주려는 의도가 있었을 것임에 틀림없다. 이렇게 해서 그 말에 안정성(安定性)을 주려고 했던 것이리라. 그런데 이러한 복합어의 형성이 이번에는 ‘빈자’와 ‘변시’에 대한 민간 어원의 발동을 자극하게 되었다. ‘떡’과 ‘만두’ 앞에 놓인 수식어로 인식된 나머지, ‘빈대’와 ‘변씨’로 바뀌게 된 것이다. 안정성을 확보한다고 했던 일이 도리어 엉뚱한 변모를 부추기는 결과가 된 것이다. 이 사실에서 우리는 세상사(世上事) 돌아가는 이치의 일면을 보는 듯하여 씁쓰레한 입맛을 잠시 다시게 된다.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2.28 23:09
    글 가운데 들어있는 사진은 편집자가 추가한 것입니다. 그리고 한글 옛글자가 제대로 보이지 않는 사람은 국립국어원 홈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옛글자 폰트를 설치하기 바랍니다.
    * 추가 보충: 옛글자폰트는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네이버사전체'를 설치해도 됩니다.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무지개'의 어원

    필자홍윤표
    무지개'는 자연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현상 가운데 하나입니다. 지연과학이 발달하기 전에는 사람들이 무지개의 정체를 놓고 여러 가지 상상력을 발휘하기도 했지만, 이제는 과학이 그 비밀을 속속들이 다 벗겨내 버렸습니다. 그래서인지 요즘엔 무지개가 잘 나타나지 않는 듯한 느낌도 듭니다. 무지개의 정체는 태양과 반대쪽에 강수(降水)가 있을 경우 그 물방울에 비친 태양광선이 물방울 안에서 반사 ·굴절되어 만들어지는 현상이라고 합니다. 그러면 '무지개'라는 말(...
    Date2007.11.15 Views19729
    Read More
  2. '도토리’의 어원

    필자홍윤표
    ‘도토리’는 원래 ‘떡갈나무’의 열매만을 가리키던 것이었는데, 이제는 상수리나무에 열리는 ‘상수리’까지도 ‘도토리’라고 불러서, 시골 사람들은 ‘상수리’와 ‘도토리’를 구분하지만, 도시 사람들은 그 차이를 구별하지 못할 정도가 되었다. ‘도토리’는 언뜻 보아 그 깍정이가 도톨도톨해서 ‘도톨도톨’의 ‘도톨’에 명사형 접미사 ‘-이’가 붙어 만들어진 것으로 보는 사람이 꽤나 많은 듯하다. 그러나 사실상 도토리는 나무에 달려 있을 때 도토리의 밑을 싸받치는 도토리 깍...
    Date2007.11.13 Views17608
    Read More
  3. 승기약탕(勝妓藥湯)

    필자이기문
    1. 한국어를 기록한 문헌의 역사가 짧고 한국어와 기원을 같이한 친족 언어들 또한 적어서 그 어원 연구가 극히 제한된 범위에서 이루어져 왔음을 지난번에 지적한 바 있다. 그리하여 종래의 한국어 어원 연구에서 연구 대상이 된 것이 복합어·파생어와 차용어에 국한되다시피 했음을 말하였다. 특히 국내 학자들의 연구에 이런 경향이 강했던 것이다. 지난번에는 ‘불고기’에 대하여 짧게 논하였다. 언젠가 한번은 써야겠다는 생각을 품어 왔었는데, 이런 비근한 예도 어...
    Date2007.11.13 Views11541
    Read More
  4. '부랴부랴'의 어원

    필자홍윤표
    부랴부랴’는 일을 매우 급히 서두르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다. ‘부랴부랴 떠났다, 부랴부랴 달려갔다’ 등에서 알 수 있듯이, 뒤에 나오는 동사인 ‘떠나다, 달려가다’의 행동을 급히 서둘러서 하는 모양을 표현할 때 쓰인다. 그래서 ‘부랴부랴’ 뒤에는 형용사가 오지 않는다. 동사만을 한정시키는 부사이기 때문이다. ‘부랴부랴’는 비교적 후대에 발달한 어휘다. 20세기 초의 문헌에 처음으로 등장한다. 처음 문헌에 등장할 때의 형태는 ‘부랴부랴’가 아니라 ‘불야불야’이었...
    Date2007.11.12 Views13306
    Read More
  5. '불고기' 이야기

    필자이기문
    첫머리에 어원 연구는 길면 2천 년, 짧아도 천 년 동안의 옛말을 기록한 문헌들이 있고 가까운 친족 관계, 먼 친족 관계에 있는 언어들이 여럿 있는 경우에 제법 풍족한 성과를 거둘 수 있다. 인도·유럽 어족의 언어들에 대한 어원 연구가 이런 경우라고 할 수 있다. 영어의 어원사전을 들추어 보면 그 풍부한 내용이 부럽기 짝이 없다. 한국어의 경우와는 너무나 대조적이기 때문이다. 한국어의 경우는 위에 든 조건을 어느 하나도 갖추지 못하였으니 어원 연구란 말을 꺼내...
    Date2007.11.11 Views11011
    Read More
  6. '빈대떡'과 '변씨만두'

    필자이기문
    빈대떡과 변씨만두 이기문, 새국어생활 17권 2호(2007 여름) 1. 한국어에 대한 중국어의 영향은 실로 엄청나다. 이렇게 말하면 누구나 한국어 속의 한자어(漢字語)를 머리에 떠올릴 것이다. 이들의 특징은 한자(漢字)라는 문자와 결부되어 있다는 데 있다. 그런데 중국어의 영향은 한자어에 국한되어 있지 않다. 문자와 직접 관계없이 들어온 단어들이 적지 않은 것이다. 이들은 세계의 여러 언어들 사이에 이루어지는 차용어(借用語)와 같은 성격을 띠고 있다. 한국어의 역...
    Date2007.11.11 Views8242
    Read More
  7. '흐지부지'는 본래 한자어

    필자강창석
    "처음에는 엄청난 일을 벌일 듯 요란했으나 결국 흐지부지 되고 말았다" 할 때의 '흐지부지'란 단어는 한자로 적지 않으므로 얼핏 고유어처럼 보이지만, 본래는 한자어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이 크다. 이 단어가 가장 먼저 발견되는 문헌은 사전이다. 조선어학회에서 간행한 『큰사전』(1957년)에 올림말 '흐지부지'에 '끝을 마무르지 못하고 흐리멍덩하게 넘기어 버리는 꼴'이란 풀이가 있는데, 그 풀이 뒤에 괄호를 열고 '시지부지'와 '히지부지'를 첨가해 보이고 있다. 그러...
    Date2007.11.11 Views12778
    Read More
  8. '시치미를 떼다'의 유래(어원)

    필자강창석
    * 인터넷에서 우연히 본, '시치미를 떼다'의 유래에 관한 글 두 개를 옮겨서 소개합니다. 저는 아직 이 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어느 주장이 맞는지 잘 모르겠군요. 각자가 두 가지 주장을 잘 읽어보고 판단하기 바랍니다. 1. 어원설 1 ‘시치미를 떼다’라는 말은 매 사냥에서 생겨난 말입니다. 우리 나라는 삼국 시대에 이미 매 사냥을 하였다고 합니다. 고려 때 몽고는 우리 나라의 우수한 사냥매인 ‘해동청’을 공물로 바치게 하였다고 합니다. 고려에서...
    Date2007.07.13 Views11912
    Read More
  9. '진달래'의 어원

    필자홍윤표
    아무래도 봄의 전령사는 ‘진달래’다. 개나리는 주로 인가 부근에 피지만 진달래는 너른 야산에 흐드러지게 필 뿐만 아니라 사람이 사는 곳에도 두루 피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의 살던 고향은 꽃피는 산골,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 진달래’의 노랫말에서도 봄을 느낀다. 그리고 김소월의 ‘진달래꽃’의 한 구절 ‘나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중략) 영변의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에서는 애절한 사랑을 느낀다. ‘개나리’가 ‘나리 나리 개나리’라는 동요...
    Date2007.03.29 Views10265
    Read More
  10. 제안(提案, 끌 제 / 책상 안)

    필자
    ‘함께 일을 해 보자는 제안에 응하기로 했다’의 ‘제안’은? ①提案 ②除案 ③制案 ④題案. ‘提案’이란 두 글자에 대해 샅샅이 풀이해 달라는 독자가 있었다. 提자는 ‘(손으로 집어) 들다’(put up)는 뜻을 나타내기 위해서 ‘손 수’(手)를 의미요소로 썼다. 是(옳을 시)가 발음요소임은 題(표제 제)도 마찬가지다. 후에 ‘끌다 (draw)’ ‘거느리다 (command)’ 등으로 확대 사용됐다. 案자는 ‘나무 목’(木)이 의미요소이고, 安(편안할 안)은 발음요소에 불과하다. ‘책상 (writing table...
    Date2006.11.19 Views10250
    Read More
  11. 접종(接種, 사귈 접 / 씨 종)

    필자
    보건소에서 천연두 접종을 실시하였다’의 ‘접종’은? ①接踵 ②接種 ③接鍾 ④接腫. ‘接種’에 대해 상세하게 알아보자. 接자는 ‘(손으로 가까이) 끌어당기다’(draw)는 뜻이었으니 ‘손 수’(手)가 의미요소로 쓰였고, 妾(첩 첩)이 발음요소임은 ?(접붙일 접)도 마찬가지다. ‘잇닿다’(adjoin) ‘맞이하다’(meet) ‘가까이하다’(associate with) 등으로도 쓰인다. 種자는 ‘(벼 등 곡식의 씨를) 뿌리다’(sow)는 뜻을 위해서 고안된 것이니, ‘벼 화’(禾)가 의미요소로 ...
    Date2006.11.19 Views9439
    Read More
  12. 청소(淸掃, 맑을 청 / 쓸 소)

    필자
    ‘All the rooms are kept clean and tidy’는 ‘모든 방이 ○○가 잘되어 있다’는 뜻이다. 공란에 적절한 말은? ①淸宵 ②聽訴 ③淸掃 ④靑素. ‘淸掃’에 대해 깔끔하게 살펴보자. 淸자는 ‘맑은 물’(crystal water)을 뜻하기 위해서 ‘물 수’(水)가 의미요소로 쓰였고, 靑(푸를 청)은 발음요소이니 뜻과는 무관하다. 후에 물뿐만 아니라 날씨, 소리, 눈동자, 몸가짐, 마음가짐 등의 ‘맑음’(clear; clean; limpid; pure; transparent)도 이것으로 나타냈다. 掃자는 ‘(비로) 쓸다’(swee...
    Date2006.11.19 Views11016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871984   오늘 : 1404  어제 : 158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