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맙소사'의 어원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홍윤표(洪允杓)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200406/71_1.html

맙소사.png 요즈음 젊은이들에게서 ‘오 마이 갓 !(Oh, My God!)’ 하는 말을 듣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어쩌다 감탄사까지도 수입해서 쓰게 되었나 하고 씁쓸해 하면서도, 이 말을 우리말로는 무엇이라고 할까를 생각해 보게 되었다. ‘어머나’ 나 ‘어머’ 로 번역하면 여성들만이 쓰는 감탄사로, ‘어라’로 번역하면 충청도 방언의 감탄사로 해석할 것 같은데, 외국 영화 자막에서는 ‘아이구, 저런!(또는 ‘이런’)’을 쓰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아이구 저런’ 은 어처구니없는 남의 일을 보았을 때, 그리고 ‘아이구 이런’은 그런 일을 내가 당했을 때 내는 감탄사 같아서 아무래도 그 번역이 마땅치 않다.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아이구, 맙소사!’또는 ‘하느님, 맙소사!’였다.

 

  ‘맙소사’는 분명히 감탄사다. 그런데 감탄사는 그 단어를 더 이상 분석하기 힘든 것들이 대부분인데, ‘맙소사’는 그것을 구성하고 있는 요소들을 분석할 수 있는 단어이다. 그렇다면 ‘맙소사’ 는 어떻게 분석되는 것일까 ? ‘맙-+-소사’나 ‘마 -+-ㅂ소사’중에 하나일 텐데, ‘-소사’ 와 같은 어미는 없고, ‘-ㅂ소사’ 는 ‘줍소사, 오십소사’ 등에서처럼 쓰이어 결국 ‘마-+-ㅂ소사’로 분석될 것 같다. 그렇다면 ‘마 -’ 는 무엇일까 ? ‘마-’는 ‘-ㅂ소사’ 와 통합되는 것이니까 동사임이 틀림없다. 그러나 ‘마다’ 라는 동사로 우리에게 익숙한 단어가 없다. 그도 그럴 것이 ‘마다’는 원래 ‘마다’가 아니라 ‘말다’에서 ‘ㄹ’이 탈락한 것이기 때문이다.

 

  ‘말다’는 매우 특이한 동사이다. ‘않다’와 함께 ‘부정’ 또는 ‘그만두다’의 의미를 지니고 있는데, 이 두 동사는 그 사용 환경이 서로 상보적이다. 즉 ‘않다’가 쓰이는 곳에는 ‘말다’가 쓰이지 아니하고 ‘말다’가 쓰이는 곳에는 ‘않다’가 쓰이지 않는다. 서술형, 의문형, 감탄형 등에는 ‘않다, 않느냐?, 않는구나!’가, 그리고 명령형, 청유형에는 ‘않아라, 않자’가 쓰이지 않고 오히려 ‘말라, 말자’가 쓰인다. 그 역으로도 마찬가지여서 ‘말다 , 마느냐? 마는구나’등은 쓰이지 않는다. 우리 선조들은 명령이나 청유에 부정적인 표현을 할 때에는 어휘 선택에 신중하였던 것일까?

 

먹지 않는다(*말다). 먹지 않느냐(*마느냐)? 먹지 않는구나(*마는구나). 먹지 말아라(*않아라). 먹지 말자(*않자)


 

  그런데 이 ‘말다’의 명령형에는 높임법의 여러 단계가 있는데, 해라체, 하게체, 하오체, 합쇼체, 하소서체에 따라 ‘말라, 말게, 마오, 맙소서’등이 쓰이었다. 특히 하오체 이상을 보면 ‘마르쇼셔(마르쇼서, 마르소서)/말으쇼셔, 마로쇼셔, 마라쇼셔/말아쇼셔, 마시오, 맙시오, 맙소, 마소, 마오’ 등이 쓰이었다. 그런데 ‘말라, 말게’등은 동사의 뒤에 통합되어 ‘하지 말라, 하지 말게’등으로 쓰이는데 비하여 존칭에서는 ‘하지 마오, 하지 맙소서’처럼 동사의 뒤에 붙어 쓰일 뿐만 아니라, ‘마오, 맙소서’처럼 동사와는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쓰이게 되었다. 이것이 동사의 명령형인 ‘마오, 맙소서’ 등이 감탄사로 변화하게 된 동기가 된다.

 

  ‘마오’를 감탄사로 독립된 올림말로 등재시킨 사전은 없다. 그러나 실제로 옛 문헌에서는 ‘마오’ 가 감탄사로 쓰이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춘향전에서 향단이가 거지가 되어 온 이몽룡을 보고 박대하는 월매에게 “앗씨 앗씨 큰 앗씨 마오 마오 그리 마오 멀고 먼 쳘이질의 뉘 보랴고 와겨관 이 괄셰가 웬 이리요”라고 하소연하는 장면이 있는데 , 이때의 ‘마오 마오 그리 마오’는 ‘마오’가 독립적으로 쓰이고 또한 ‘그만두다’의 뜻을 가지면서도 감탄사의 기능을 동시에 지니고 있음을 잘 보여 주고 있다.

 

  원래 ‘않다’와 ‘말다’는 ‘~하지 않다, ~하지 말라’등으로 쓰이지만, ‘-하다’ 를 가진 동사들은 대부분이 ‘하지’를 빼고도 어근만을 사용하여 문맥이 이어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염려 (원망, 말씀, 재촉 등)하지 않는다(말아라)’는 모두 ‘염려 (원망, 말씀, 재촉 등) 않는다(말아라)’로도 쓰이는 것이다. 그런데 그 중에 몇몇은 관용어처럼 쓰이어서 뜻을 변화시키고 있다. ‘말씀 마세요’는 ‘말씀을 하지 마세요’란 뜻 이외에 ‘놀라움’의 의미가 내재되어 있다.

 

  하여튼 ‘말다’는 극존칭의 명령형에 ‘맙소서’를 사용하였는데, 이것은 원래 ‘말 -+ -(-옵-) +쇼셔’로 분석되는 형태가 통합되어 이루어진 것이다. ‘-’은 공손법의 선어말어미이고, ‘-쇼셔’ 는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행동할 것을 요구하는 명령법 어미이다. 그래서 ‘말 + 쇼셔’는 ‘말 -’ 의 ‘ㄹ’ 이 탈락하여 ‘마 쇼셔’로 나타나고, 이들의 다른 표기들로서, ‘마 쇼셔 , 마옵쇼셔, 마옵소서, 마옵쇼서, 마옵쇼서’등이 나타난다. “ 말-+--(-옵-)-+-쇼셔>마(옵)쇼셔>맙쇼셔>맙소서>맙소사”등으로 변화한 것이다.

 

어려올 쟉시면 아모리 지라도 됴토록 올 거시니 념녀 마쇼셔 <개수첩해신어(1748년)>

비록 졔가 교만 말을 지라도 부 노호여 마쇼셔 <인어대방(1790년)>

시리니 너무 과도히 슬허 마옵쇼셔 <당죵젼 (19세기)>

여 예수 밋 업 구렁으로 드러가라 시지마쇼셔 더니 <신약전서(1900년)>

 

 

이러한 ‘마쇼셔’가 감탄사처럼 쓰이기 시작한 것은 19세기에 와서의 일이다.

 

고 이 엇지나 마쇼셔 마쇼셔 하님도 이다지도 무심신가 고, 엇지면 됴탄말가? <약산동(19세기)>

 

그리고 ‘맙시사’나 ‘맙시사’가 나타나기 시작한 것은 20세기에 와서의 일이다.

 

가뜩이나 엄살을 부리는데다 더흉측을 떨며 ‘어이쿠! 어이쿠! 하나님 맙시사!’ <김유정, 따라지>

바늘도 몸퉁도 엄청나게 커 보이는 주사기였다. 세상에 맙소사. 아직도 콩꼬투리만밖에 안할 연약한 생명을 저렇게 무지막지한 걸로 공격을 하 다니.<박완서, 꿈꾸는 인큐베이터>

 

 

  그렇다면 ‘마쇼셔’가 단독으로 사용되어 감탄사처럼 쓰이면서 동시에 윗사람에게 ‘그만둘 것’을 명령하는 의미를 가진 것이라면 그 윗사람은 누구일까? 아마도 그것은 ‘신’일 것이다. 따라서 ‘맙소사’ 는 ‘신이여!그렇게 하지 마십시오!’란 뜻이다. 그러니 ‘오 마이 갓’ 보다는 더 구체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이다. 그러니 ‘오 마이 갓’보다는 ‘하느님 맙소사!’가 더맞을 것 같은데, 젊은이들에게 ‘오 마이갓’ 대신에 ‘하느님, 맙소사’를 쓰자고 제안하면 또 한번 젊은이들 입에서 ‘오 마이 갓’하는 소리가 들릴 것 같다.


국어(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국어에서 자주 사용하는 단어의 유래나 어원에 관한 전공 학자들의 글을 모은 자료입니다.

공지 우리말(韓國語) 어원(語源) 자료실 이용 안내 2011.11.27
  1. 남상(濫觴)과 미봉(彌縫)

    필자이준석(李浚碩)
    사물의 시초나 근원을 일러 '남상(濫觴)'이라고 한다. 술잔[觴]에 넘칠[濫] 정도의 적은 물이란 뜻이다. "순자(荀自)"의 '자도편(子道篇)'과 "공자가어(孔子家語)"의 '삼서편(三恕篇)'에는 다음과 같은 '남상'의 유래가 실려 있다. 공자에게 사랑도 가장 많이 받았지만 꾸중도 누구보다 많이 듣던 제자로 '자로(子路)'라는 사람이 있었다. 어느 날 자로가 화려한 옷을 입고 나타나자 공자는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양자강(揚子江)은 사천(四川) 땅 깊숙이 자리한 민...
    Date2011.11.22 Views8164
    Read More
  2. '대들보'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대들보'는 집과 지붕을 떠받치는 '큰 보'이다. 대들보는 작은 보에서 전달되는 무게를 받기 위해 기둥과 기둥 사이에 건너지른 것이어서, 이것이 없으면 집이 무너져 버릴 것이다. 그래서 대들보는 '우리 집안의 대들보' 등에서 보는 것처럼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사람을 비유적으로 말할 때에도 사용된다. 훈민정음이 창제되던 당시인 15세기에는 '대들보'나 '들보'란 단어는 보이지 않는다. '대들보'를 뜻하는 단어로 단지 '보'만이 보인다. '보'는 음절 말에 ᄒ을 ...
    Date2011.11.20 Views11724
    Read More
  3. '소나기'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함경도의 어느 농부 두 사람이 비가 올 것인가 안 올 것인가를 '소'를 걸고 '내기'를 했는데, 갑자기 억수 같이 비가 쏟아져서 그 비를 '소내기'라고 했다고 한다. 즉 '소(牛) + 내기(賭)'로 해석한 것인데, 이 민간어원설은 '소나기'의 '소'가 '소'(牛)를 뜻하는 '쇼'로 나타나는 적이 거의 없다는 사실 앞에서는 그 주장이 무력해진다. '소고기'를 '쇠고기'라고도 했으니 '소나기'를 '쇠나기'라고도 했을 것이란 추정을 할지 모르나, '소'(牛)은 원래 '쇼'였고 그 속격...
    Date2011.11.20 Views7230
    Read More
  4. '여편네'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국어사전에 '여편네'는 '결혼한 여자를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풀이되어 있다. 그런데 '여편네'를 남편의 '옆'에 있어서 '여편네'가 된 것이 아니냐고 묻는 사람이 있었다. 즉 '옆편네'가 '여편네'가 된 것이 아니냐는 것이었다. '여편네'를 한자어가 아닌 고유어로 인식할 정도로 '여편네'는 우리에게 아주 친숙한 단어가 되어 있다. '여편네'의 '여편'은 한자어이다. 남편(男便)에 대해 여편(女便)이 있었던 것이다. 『가례언해』(1632년)에 '녀편은 남편의 長幼로 ...
    Date2011.11.18 Views10551
    Read More
  5. '구두쇠'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돈이나 재물 따위를 쓰는 데에 몹시 인색한 사람'을 일컫는 말이 여럿 있다. '구두쇠, 수전노, 자린고비' 이외에 최근에는 '노랭이, 짠돌이, 굳짜, 가죽고리' 등의 별명 및 은어가 있다. 수전노는 한자 '수전노'(守錢奴)에서 온 한자어다. 직역하면 '돈을 지키는 노예'라는 뜻이다. '자린고비'도 언뜻 보아 고유어인 것 같지만, '자린'(玼吝), 즉 '좋지 못한 마음이나 인색한 것'에 '주머니'를 뜻하는 방언형인 '고비'가 붙어서 생긴 단어로 해석된다. 그러나 이들은 조...
    Date2011.11.18 Views8889
    Read More
  6. '아낙네'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콩밭 매는 아낙네야 베적삼이 흠뻑 젖는다"로 시작되는 대중가요 '칠갑산'의 가사 중, '아낙네야'를 '여편네야'로 바꾸면 이 노래의 맛은 어떻게 변할까? '아낙네'나 '여편네'나 모두 '부녀자'를 가리키는 것 같지만 그 뜻은 사뭇 다르다. '여편네'를 '결혼한 여자를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하면, '아낙네'는 '남의 집 부녀자를 통속적으로 이르는 말'이란 것이 『표준국어대사전』의 뜻풀이다. '여편네'가 '여편'과 '네'로 분석되듯이 '아낙네'는 우선 '아낙'과 '네...
    Date2011.11.18 Views7668
    Read More
  7. '색시'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색시’를 ① ‘새색시’ 와 같은 말 ② 아직 결혼하지 아니한 젊은 여자 ③ 술집 따위의 접대부를 이르는 말 ④ 예전에, 젊은 아내를 부르거나 이르던 말의 네 가지 뜻으로 풀이하고 있다. ‘색시’(또는 ‘색씨’)란 단어가 문헌에 등장하기 시작한 것이 20세기 초인데, 이때에도 다음 예문에서 보듯이 이 네 가지 뜻으로 사용되었다. 동리 게집들은 색시 구경하기와 직조 구경하기에 절망 골하여 <소강절(20세기초)> (①의 뜻) 조선 안의 그 수탄 색시...
    Date2011.11.18 Views8659
    Read More
  8. '바쁘다'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바쁘다’는 그 뜻이 여러 가지다. 국립국어연구원의 『표준국어대사전』을 보면 “①일이 많거나 또는 서둘러서 해야 할 일로 딴 겨를이 없다 ②몹시 급하다 ③(주로 ‘-기(가)바쁘게’의 구성으로 쓰여) 어떤 행동이 끝나자마자 곧의 뜻을 나타낸다 ④(북) 힘에 부치거나 참기가 어렵다”의 네 가지 뜻이 있다. ④는 주로 북한과 중국에서 쓰이는 뜻이다. ‘요즈음 놀기 바쁘다’란 말을 들은 남한 사람은 ‘노는 데 정신이 팔려 다른 일을 할 겨를이 없다’는 뜻으로 받아들일 것...
    Date2011.11.17 Views6509
    Read More
  9. '뽐내다'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뽐내다’는 『표준국어대사전』에 의하면 “① 의기가 양양하여 우쭐거리다, ② 자신의 어떠한 능력을 보라는 듯이 자랑하다”란 뜻을 가진 단어다. 그래서 “서로 자기가 잘났다는 듯 뽐내고 있었다” “자기의 능력을 뽐내었다”처럼 쓰이어서 ‘잘난 척 하거나 우쭐대는 행동’을 나타내는 동사로 쓰이고 있다. ‘뽐내다’는 언뜻 보아 ‘뽐’과 ‘내다’로 분석할 수 있을 법 한데, ‘내다’는 그 뜻을 알 것 같지만, ‘뽐’은 그 해석이 만만치 않을 것이다. ‘내다’가 타동사이어서 ‘뽐...
    Date2011.11.16 Views7332
    Read More
  10. '어르신네'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요즈음 ‘어르신’이나 ‘어르신네’란 단어의 사용이 부쩍 늘었다. ‘어르신, 어르신네’ 가 연세에 무관하게 지칭할 수 있고, ‘할아버지’에 비해 더 친근감이 드는 것으로 생각하나 보다. ‘어르신’ 은 원래 남자 노인들께만 썼던 명칭인데, 여자 노인께도 쓰는 것을 보면, 의미의 폭이 넓어진 셈이다. ‘어르신네’는 ‘어르신’에 ‘여편네, 남정네, 복동이네’등에 보이는 접미사 ‘-네’ 가 붙은 것임을 쉽게 알 수 있다. 15세기 국어에서 ‘네’ (원래는 ‘내’ 였다)는 존칭을 나...
    Date2011.11.16 Views5307
    Read More
  11. '맙소사'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요즈음 젊은이들에게서 ‘오 마이 갓 !(Oh, My God!)’ 하는 말을 듣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어쩌다 감탄사까지도 수입해서 쓰게 되었나 하고 씁쓸해 하면서도, 이 말을 우리말로는 무엇이라고 할까를 생각해 보게 되었다. ‘어머나’ 나 ‘어머’ 로 번역하면 여성들만이 쓰는 감탄사로, ‘어라’로 번역하면 충청도 방언의 감탄사로 해석할 것 같은데, 외국 영화 자막에서는 ‘아이구, 저런!(또는 ‘이런’)’을 쓰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아이구 저런’ 은 어처구니없는 남의...
    Date2011.11.16 Views6664
    Read More
  12. ‘비싸다’의 어원

    필자홍윤표(洪允杓)
    ‘비싸다’의 뜻을 모르는 사람은 없겠지만, 옛날의 뜻과 달라진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 사전의 뜻풀이를 소개해 두기로 한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물건 값이나 사람 또는 물건을 쓰는 데 드는 비용이 보통보다 높다’로 풀이되어 있다. 이의 반대말이 ‘싸다’이니까 ‘싸다’는 당연히 ‘~이 보통보다 낮다’의 뜻일 것이다. 그렇다면 ‘비싸다’는 ‘비’와 ‘싸다’로 분석될 수 있음을 대뜸 알아차릴 수 있다. 그렇지만 이 ‘비’의 어원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성싶...
    Date2011.11.16 Views8154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682749   오늘 : 732  어제 : 1117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