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추운 겨울 밤 모닥불 속에서 온갖 시련을 겪고 구워진 군고구마처럼 따스한...

by 오승영 on Nov 04, 200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시 한 편 소개 할게요~^^ 많은 분들께서 알고계시리라 생각하지만...
오랜만에 책장에서 시집을 꺼내 읽어보니 느낌이 또 새롭네요...^^


너에게 묻는다 - 안도현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 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연탄 한 장  - 안도현


또 다른 말도 많고 많지만
삶이란
나 아닌 그 누군가에게
기꺼이 연탄 한 장이 되는 것

방구들 선득선득해지는 날부터
이듬해 봄까지
조선팔도 거리에서 제일 아름다운 것은
연탄차가 부릉부릉
힘쓰며 언덕길 오르는 거라네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알고 있다는 듯이
연탄은, 일단 제 몸에 불이 옮겨 붙었다 하면
하염없이 뜨거워 지는 것
매일 따스한 밥과 국물 퍼먹으면서도 몰랐네
온 몸으로 사랑하고 나면
한 덩이 재로 쓸쓸하게 남는게 두려워
여태껏 나는 그 누구에게 연탄 한 장도 되지 못하였네

생각하면
삶이란
나를 산산히 으깨는 일

눈내려 세상이 미끄러운 어느 이른 아침에
나 아닌 그 누가 마음 놓고 걸어갈
그 길을 만들 줄도 몰랐었네, 나는



...어렸을 적 연탄보일러 집에 살았던 저는
지금도 슬레이트 지붕에서 떨어진 눈녹은 물들이 애써 만든 얼음 기둥에
벌겋게 달군 연탄집게로 구멍을 내며 놀았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마당을 나서면 바로 이어지는 비탈진 동네길을
철부지 어린 아이였던 제가 썰매길로 만들어놓곤 했었는데
아무말 없이 꽁꽁 얼어버린 얼음길을 연탄집게로 깨어가며
하얗게 알몸을 드러내어 버린 연탄재를 한개 한개 깨뜨리고 계셨던
아버지의 뒷모습이 생각나네요.
연탄불을 갈기 위해 새벽 늦은 시간 켜졌던 뒤꼍의 불빛과 어머니의 기침소리는,
지붕에 매달려 있는게 힘겨워 바닥으로 탁탁 제 몸을 부숴뜨렸던 고드름은,
또 여름에 그토록 열매를 맺지 않아 수놈이라고 믿었던 눈덮힌 앵두나무 한 그루는
아직도 문을 열면 바로 뒤꼍 고향집에 조용히 있을 것만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8]강창석 2006.11.26 42083
38 허브차에 대한 명상   [레벨:1]오승영 2007.11.05 14156
» 추운 겨울 밤 모닥불 속에서 온갖 시련을 겪고 구워진 군고구마처럼 따스한...   [레벨:1]오승영 2007.11.04 15186
36 중국어의 'shi'발음과 영어의 'shall' [1]   [레벨:1]오승영 2007.11.03 13749
35 병원과 약...   [레벨:1]오승영 2007.11.03 15700
34 국어문장구조에 대하여 [1]   신중진 2007.11.01 13230
33 북한 가야금 연주   [레벨:1]오승영 2007.10.29 11876
32 맛있는, 마신는, 마딘는... [1]   [레벨:1]오승영 2007.10.29 13260
31 '복학생'을 두번 죽이는 '복학생'이라는 단어   [레벨:1]오승영 2007.10.29 13396
30 잠바와 점퍼...   [레벨:1]오승영 2007.10.29 12097
29 같이 생각해볼 문제... [1]   [레벨:1]오승영 2007.10.25 13207
28 선생님~! [1]   [레벨:0]최지혜 2007.10.25 12052
27 홈페이지의 디자인이 조금 바뀌었네요.   [레벨:1]최윤명 2007.10.15 13952
26 "한글을 무문자 종족 문자로" [시민단체]   [레벨:0]천수연 2007.10.03 12643
25 한국어, 국제특허조약 국제공개어로 채택   [레벨:0]우상아 2007.09.28 13978
24 회식자리 소주병 뚜껑 행운권 주인은 누구?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7.09.27 14605
23 안녕하세요. 교수님 :D [3]   [레벨:1]이종배 2007.09.21 12970
22 日 고교야구 ‘유쾌한 반란’ (신문기사)  image [레벨:28]강창석 2007.08.24 13964
21 말은 곰팡이에게도 영향을 끼친다 [1]   [레벨:28]강창석 2007.07.23 12708
20 국어국문학과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올려봅니다.   [레벨:2]이미경 2007.07.03 14061
19 허균의 시선집 '국조시산' 원본 발견 [2]  image [레벨:0]이수경 2007.06.27 1544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928722   오늘 : 832  어제 : 1657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