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허브차에 대한 명상

by 오승영 on Nov 05, 200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남들은 아직 이른 연둣빛 봄 파릇파릇 돋아난 어린 찻잎으로 끓인 차를 제일 고급으로 알지만
나는 오히려 무더운 여름 고사하지 않고 살아남아 태양이 죽어가기 전의 서쪽 하늘을 덜 여문 핏빛으로 물들이는 노을을 묵묵히 바라보고 있는, 가을 무렵의 차를 좋아한다.
가을의 찻잎은 이른 봄 잎처럼 풋풋하지 않고 완연한 봄 잎처럼 독하지 않으며 장마철 잎처럼 비릿하지도 않고 또한 겨울 바싹 말라 바스라진 잎처럼 눅눅하지도 않다.
때문에 생잎으로 차를 우려내어도 반건조한 잎으로 차를 우려내어도 또 따가운 가을햇볕에 하루종일 말린 잎으로 차를 우려내어도 강인한 맛 대신 깊게 스며드는 은은한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리라.

  차라고해서 무조건 평소 마시는 것들 만이 차가 아니라 우려내어 마실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차가 된다. 그러나 이 가을만큼은 바람도, 구름도, 하늘도, 지는 노을도, 가끔은 지겹다고 생각한, 그러나 조금뒤엔 지겹도록 그리워질 모든 추억들이 찻잎이 되고 찻잔이 되고 찻물이 된다.  
최고란 공존할 수 없다는 이 시대의 논리에서 잠깐 벗어나 평소 즐겨 마시던 차 한잔의 여유를 가져본다. 이 가을, 어쩌면 다시는 마셔보지 못할 지금 이 순간의 찻잎을 이 곳의 찻잔에 담아서...

?Who's 오승영

profile
하다-in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8]강창석 2006.11.26 43364
118 "한글을 무문자 종족 문자로" [시민단체]   [레벨:0]천수연 2007.10.03 13217
117 'Indonesian gov’t didn’t approve Hangeul as official writing system'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0.10.09 17335
116 '띠동갑'이라는 말을 아시나요?   [레벨:1]오승영 2008.01.15 14495
115 '복학생'을 두번 죽이는 '복학생'이라는 단어   [레벨:1]오승영 2007.10.29 14235
114 '빨리빨리' 한국의 배달문화, 이젠 해외 안방까지(기사) [3]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9.08 16252
113 '쓰여진' '씌어진' '띄워' '띄어' '띠다'   [레벨:1]오승영 2007.11.13 15063
112 '어글리 코리안', 내가 본 그 위대한 세대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0.08.30 17753
111 '한글의 나라' 찾은 찌아찌아族 방문단  fileimage [레벨:3]한수정 2009.12.28 16085
110 '회가 동하다' 는 표현에 관해서 질문 있습니다. [2]   [레벨:1]정상훈 2009.01.22 16616
109 [Why] 영어도 라틴어처럼 분화될까(기사) [1]  fileimage [레벨:0]전혜영 2008.04.20 16318
108 [만물상] 인터넷 문자옥(文字獄)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1.12.29 14373
107 [사진] 4월에 느껴보는 겨울!  fileimage [레벨:2]鄭茶仁 2008.04.12 13617
106 ‘남편 누나의 남편’은 뭐라고 부르지? [4]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2.03.14 13301
105 ‘비디오 테이프’ 종말을 고하다 [1]   [레벨:28]강창석 2008.12.25 14288
104 ‘워크맨’ 사라졌지만…재발견되는 아날로그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0.11.30 17996
103 日 고교야구 ‘유쾌한 반란’ (신문기사)  image [레벨:28]강창석 2007.08.24 14444
102 漢字 가르쳤더니 국어실력 늘더라(기사)  image [레벨:28]강창석 2010.04.07 15764
101 같은 말도 어떻게 듣느냐에 따라서 뜻이 달라진다 [1]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05.11 14677
100 같이 생각해볼 문제... [1]   [레벨:1]오승영 2007.10.25 13683
99 곤카쓰 열풍의 끝은? (기사)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7.26 1682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207943   오늘 : 548  어제 : 1034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