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김삿갓 이야기

by 강창석 on Jul 09, 200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deoinga_27136444.jpg김삿갓은 조정에 몸을 담지도 않았고 서울에서 양반 노릇을 하지도 않아 이런 간섭을 받지 않았다. 다시 말해 그는 제멋대로 시를 짓고 읊었다. 어느 땐가 사람이 죽어 그에게 부고를 써달라고 하자, 그는 유유화화(柳柳花花)라고 써주었다. '버들버들하다가 꼿꼿해졌다'는 뜻이다. 한자를 빌려 우리말을 표현한 것이요, 그 되지 못하게 한자로 정중하게 쓰는 부고가 못마땅하다는 뜻이 아니겠는가?

 

그가 개성에 갔을 적에 어느 집 문 앞에서 하룻밤 재워주기를 청하자, 그 집주인은 문을 닫아걸고 땔감이 없어 못 재워준다고 했다. 이때 그의 입에서 튀어나온 시가 이러했다.

 

邑名開城何閉城(읍명개성하폐성) : 고을 이름은 개성인데 어찌 문을 닫아걸며
山名松岳豈無薪(산명송악기무신) :산 이름은 송악인데 어찌 땔감이 없다 하느냐 (
어찌 기, 땔나무 신)

 

이 시는 해학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한문 또는 한시를 대중화한 것이다. 이런 것은 언문을 섞어 짓는 그의 모습에서 또 달리 나타난다. 그는 한시를 지을 줄 모르고 언문만 깨우쳤다고 거들먹거리는 선비를 농락하였다. 그래서 언문을 지어보라고 하자, 이렇게 읊었다.

 

人間은 여기저기 有라.
소위 언뚝비뚝 客이
평생 쓰나다나 酒(주)라

 

이 아니 놀라운 솜씨인가?

김삿갓은 삐뚤어진 세상을 농락하고 기성 권위에도 도전하고 민중과 함께 숨쉬며 탈속한 '참여시인'이었고 '민중시인'이었다 하겠다.

 

(자료 출처 : 이이화의 '이야기 인물한국사')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8]강창석 2006.11.26 43629
118 한 가지 건의~~^^  secret [레벨:0]정현아 2007.03.15 1588
117 상형문자 시대의 재림 … 이모지 매일 60억건 넘게 써   [레벨:28]강창석 2015.11.28 5741
116 세계 언어 사용자 순위 (2007) [1]   [레벨:2]朴廷鎬 2013.10.21 10060
» 김삿갓 이야기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07.09 10518
114 한글날, 22년 만에 공휴일로 재지정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2.11.07 11111
113 국어학개론 SkyDrive 강의노트에서.. [4]   [레벨:2]한진욱 2012.09.04 11507
112 찌아찌아족 한글 수출은 국내 언론의 거짓말이다. [3]   [레벨:2]한진욱(韓鎭旭) 2012.10.19 12226
111 한글, 3000년 전부터 사용됐다(?) [1]  fileimage [레벨:2]오병우(吳炳禹) 2012.07.02 12377
110 북한 가야금 연주   [레벨:1]오승영 2007.10.29 12471
109 선생님~! [1]   [레벨:0]최지혜 2007.10.25 12639
108 잠바와 점퍼...   [레벨:1]오승영 2007.10.29 12692
107 나이에 따라 달라지는 아버지에 대한 인상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08.04 12831
106 좋은 곳을 찾았네요.   오랜진실 2008.04.09 13154
105 봄이 오면 싱숭생숭   싱싱이 2008.03.12 13202
104 과제 수정 문제점에 대해 [1]   [레벨:1]오승영 2008.05.08 13230
103 이어폰의 새로운 변신!!!   [레벨:1]오승영 2007.11.19 13254
102 음운론 과제 올리는 것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1]  fileimage [레벨:1]최정섭 2008.05.01 13254
101 말은 곰팡이에게도 영향을 끼친다 [1]   [레벨:28]강창석 2007.07.23 13274
100 "한글을 무문자 종족 문자로" [시민단체]   [레벨:0]천수연 2007.10.03 13321
99 미학에 관심 있는 분들께. (미학 스터디 모집) [3]   [레벨:1]정상훈 2008.06.19 1335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