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중국 역대 인물 9인의 삶이 주는 교훈

by 강창석 on Dec 30, 200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원문 출처 http://blog.daum.net/ansdufrhd/11836690
378.jpg운도 지지리 없는 놈이라고 하늘의 무심함을 탓하지 말라!
내가 수십 년간 낚시를 벗하며 때를 기다리는 동안 조강지처마저 나를 버리고 도망가 버렸다. 검은 머리가 백발이 되고서야 문왕 서백을 만나 은나라 주왕(紂王)을 멸하고 주나라를 세웠다. 나는 숱한 세월을 낚으며 늙은이가 되었지만 결코 하늘을 원망하거나 포기하지 않았고 그 인내의 결실이었던 단 한번의 기회로도 천하를 얻을 수 있었다. - 주나라 태공망 강태공(姜太公) -

용모가 볼품없어서 되는 일이 없다고 푸념하지 말라!
나는 어렸을 때 보잘것없는 외모때문에 불량배의 가랑지 사이를 기어건너는 치욕을 당했고, 빨래터 노파의 밥을 빌어먹기도 했다. 초패왕 항우는 나의 볼품없는 용모를 업신여겨 범증의 천거를 번번히 거부하며 십 년간이나 말단벼슬아치 집극랑자리를 맴돌게 했다. 항우에게 실망하고 유방 밑으로 들어갔으나 연전연승하며 '해하'에서 항우를 완전히 섬멸하고 천하를 유방에게 안겨줄 때까지 갖은 수모를 견뎌내야 했다. 나는 초라하기 짝이 없는 몰골 뒤로 천하웅비의 뜻을 감추고 뭇사람들의 갖은 야유와 모욕을 참아내며 기어코 전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장이 되었다. - 한나라 회음후 한신(韓信) -

한때 자존심과 명예를 짖밟힌 치욕을 당했다고 생(生)을 포기하지 말라!
나는 벗 이릉 장군을 변호하다 무황제의 노여움을 사서 생식기가 짤리는 궁형의 치욕을 당하고도 목숨을 부지하였다. 당시 궁형의 수치를 못 참고 자살하는 者가 많았으나 죽음이 두려워서가 아니라 못다 이룬 역사적 사명을 다하기 위하여 죽음을 선택할 수가 없었다. 나는 거세된 남자가 모진 생명을 질기게 끌고 간다는 온갖 조롱을 참아내며 옥중에서도 저술을 계속하여 마침내 <史記>를 완성한 불세출의 역사가가 되었다. - 사기의 작가 사마천(司馬遷) -

여자로 태어나서 하고픈 일을 못한다고 얼고만 있지 말라!
나는 아버지 무사확의 후처 소생 둘째딸로 태어나 갓 14살 때 최말단 후궁 재인이 되어 당태종 이세민을 가무로써 섬겼다. 황궁생활 초기 나의 경쟁자는 여자였으나 비구니로 물러앉았다가 태종의 아들 고종의 총애를 받으며 황궁으로 돌아와 4명의 아들과 2명의 딸을 생산하며 황후가 된 후부터 나는 남자들과 힘겨운 전쟁을 시작했다. 장손 무기를 내쳤고 상관의를 처형하였으며 심지어 나의 4명의 아들마저 차례로 버렸다. 내 나이 67살.. 여자든 남자든 아무도 도전할 수 없는 철옹성을 만들고나서 역사상 전무후무한 女帝 聖神皇帝가 되어 15년간 천하를 다스렸다. - 중국 유일 여황제 측천무후(則天武后) -

집안배경이 나빠서 요모양 요꼴이 되었다고 변명하지 말라!
나는 오랑캐의 나라 원대 말기 안휘성의 빈농 한족 집안에서 태어나 17살에 고아가 되어 탁발승으로서 가믐과 기근에 찌든 험악한 세상과 맞서야 했고 전란통에 비적 무리의 일개 졸개가 되었을 때 아무도 나를 알아주는 이가 없었다. 그 후 혁혁한 전과를 올린 공으로 반란군의 2인자가 되어 원나라 몽골군을 중원에서 몰아낸 후에도 양반사대부 집안의 멸시와 견제 속에서 시달려야 했다. 나는 송곳 하나 꽂을 땅이 없었던 빈농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고아가 되었을 때조차 부모를 원망하지 않았으며 결국 몽골오랑캐를 몰아내고 한족(漢族)천하를 회복한 명나라의 초대 창업 황제가 되었다. - 명나라 태조 홍무제 주원장(朱元璋) -

나이가 어리다고 어미의 치마폭 뒤에 숨어 칭얼거리지 말라!
나는 8살 때 황제가 되었고 13살 때 결혼을 했으며 14살 때부터 스스로 친정(親政)을 시작했다. 응석을 부릴 겨를도 없이 오삼계,상가희,경계무의 삼번난(三藩亂)을 제압하고 몽고를 평정했으며 티베트까지 원정했다. 나는 어린 나이의 어리광도 모른채 군주가 되어 61년간 천하를 호령할 수 있었다. - 청나라 제4대 황제 강희제(康熙帝)

돈이 없어서 재기할 수 없다고 낙담하지 말라!
나는 미천한 집안에 태어나 아버지가 일찍 죽는 바람에 학업도 못 마치고 전장(錢庄)에 들어가 똥오줌을 치우고 마루를 닦으며 잔신부름으로 어린시절을 보냈다. 빈손으로 사업을 일으켰고 다시 빈털隙隔?되는 과정을 겪고 또 겪었지만 내가 살아있는 한 아무리 빈손이라도 언제든지 사업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다고 믿었다. 나는 한푼도 가진 게 없는 가운데도 스스로의 재기를 믿었고 내게 없는 것을 메꾸어주는 인재를 대함에 귀천을 가리지 않았다. 큰 상인이 되는데 돈 보다는 사람이 더욱 소중함을 일찍이 깨달았던 나는 부와 명예를 모두 거머쥔 장사의 신 "상성(商聖)"이 되었다. - 청대말 거상 호설암(胡雪巖) -

만년 2인자라고 보스 자리에 대한 욕심으로 자신의 직분을 망각하지 말라!
나는 1935년 준의회의에서 모택동을 모시고 만리장정을 따라나선 때부터 죽는 그날까지 41년 동안 2인자의 길을 묵묵히 걸었다. 귀족 가문에서 태어나 공산당 초기 탑리더의 코스를 밟던 내가 가난한 농부의 아들 모택동을 중국혁명의 지도자로 추천하고 스스로를 낮췄던 것은 인민의 마음을 움직이는 호소력이 그에게 있음을 알았기 때문이었다. 총리 시절 행정 보고를 함에 모 주석의 침상 옆에 꿇어 앉아야 했고 방광암수술을 받고 싶어도 毛의 허락이 떨어지지 않아 수술을 2년간이나 미루어야 했다. 방광암으로 죽어가는 초읽기의 시간 속에서도 미일과의 수교, 문화대혁명의 폐허 속에 놓인 국가경제 재건, 등소평을 재신임하는 권력의 재편성을 위해 촌음을 다투었다. 나는 사망하는 순간에도 "다 죽어가는 나따위는 돌보지말고 다른 아픈 동지들을 돌보시오"라는 유언을 남기며 인민의 마음속에서 영원한 1인자, 인민의 벗으로 다시 태어났다. - 중화인민공화국 총리 주은래(周恩來) -

잘 나가다 넘어지고 재기했다 다시 쓰러진다고 괴로워하지 말라!
나는 문화대혁명 때 반모주자파로 몰려 홍위병으로 부터 공개비판을 당했고, 잠시 일어났지만 하방당하여 강서성의 한 공장에서 4년간을 육체노동자로 버텨야했다. 주은래 총리의 도움으로 복권되어 국무원 부총리로 재기했다가 4인방의 농간에 또 다시 실각하고 가택연금까지 당해야 했지만 모택동 사후 정국수습용으로 재기용된 후 화국봉과의 5년 권력투쟁 끝에 최고실권을 장악했다. 나는 세번 쓰러지고 네번 일어난 역전의 용사로서 마지막 정치적 위기였던 천안문사태의 시련을 견뎌내고 아무리 넘어져도 다시 일어나는 오뚜기 부도웅 개혁개방의 총설계사가 되었다. -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등소평(鄧小平)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Files '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8]강창석 2006.11.26 41009
98 막걸리, 알고 마시면 더 땡긴다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0.08.26 16276
97 인터넷 사용하면 멍청해진다고?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0.07.22 13979
96 漢字 가르쳤더니 국어실력 늘더라(기사)  image [레벨:28]강창석 2010.04.07 14846
95 찌아찌아족 한글교육 후원 (기사)   [레벨:3]한수정 2009.12.28 13762
94 '한글의 나라' 찾은 찌아찌아族 방문단  fileimage [레벨:3]한수정 2009.12.28 15219
93 칼국수가 Knife-cut Noodles?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11.06 13344
92 독일인이 익힌 한글.. 정말 배우기 쉬운 표현일까? [1]   [레벨:2]김수준 2009.10.11 14146
91 독일 차기 외무장관의 영어남용 반대. [3]  fileimage [레벨:2]김수준 2009.10.06 12985
90 프랑스의 투봉법   [레벨:3]김경희 2009.09.30 15728
89 '빨리빨리' 한국의 배달문화, 이젠 해외 안방까지(기사) [3]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9.08 15244
88 곤카쓰 열풍의 끝은? (기사)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7.26 15841
87 외국어 발음 표기를 위한 변형된 한글 [1]  fileimage [레벨:2]권민지 2009.02.12 13707
86 일본 '한자(漢字) 열풍' [1]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2.10 14532
85 '회가 동하다' 는 표현에 관해서 질문 있습니다. [2]   [레벨:1]정상훈 2009.01.22 15528
» 중국 역대 인물 9인의 삶이 주는 교훈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12.30 13108
83 ‘비디오 테이프’ 종말을 고하다 [1]   [레벨:28]강창석 2008.12.25 13436
82 신식 漢字 [2]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12.08 13161
81 조지훈 선생이 말하는 주도(酒道) 18단계 [1]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11.27 13434
80 훈민정음, 몽골‘파스파 문자’ 영향 받아 [1]   [레벨:1]최윤명01 2008.11.18 16531
79 아래 이모티콘에 대한 글의 보충입니다 [1]   [레벨:2]안세준 2008.11.18 130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54649   오늘 : 630  어제 : 1182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