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상] 인터넷 문자옥(文字獄)

by 강창석 on Dec 29, 2011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원문 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02813.html

2011122802325_0.jpg 중국 청나라 옹정제(雍正帝) 때 과거시험에 "유민소지(維民所止)에 대해 논하라"는 문제가 나왔다. '백성이 머무는 곳', 그러니까 백성이 편안하게 살 수 있는 방안을 쓰라는 것이었다. 이것이 화를 불렀다. '유(維)'는 옹정제 이름 옹(雍)에서 머리를 뺀 것이고 '지(止)'도 정(正)에서 맨 위 한 획을 뺀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불러일으켰다. 황제를 우롱한 죄로 출제자는 붙잡혀 옥사하고 자식들까지 처형됐다.

 

▶중국에서는 황제 이름에 들어 있는 글자나 황제가 싫어하는 글자를 문장에 써 지식인이 화를 당하는 일이 많았다. 이를 문자옥(文字獄)이라고 한다. 명나라를 세운 주원장은 황제가 되기 전 거지와 도둑질을 전전하다 절에 몸담았던 적이 있었다. 나중에 누군가 새 황제 주원장에게 아부하느라 '천생성인 위세작칙(天生聖人 爲世作則)'이라는 문장을 만들어 바쳤다. "하늘이 성인을 낳으시어 세상을 위해 법칙을 만들었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 좋은 문장이 화를 불렀다.

 

▶주원장은 글에 나오는 '생(生)'이 은연중 승(僧)을 떠올리게 해 자신이 절에 있었던 것을 비웃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작칙(作則)'의 칙(則)은 도둑을 가리키는 '적(賊)'과 발음이 비슷하니 자신이 세상을 도둑질했다는 뜻이라고 보았다. 또 다른 문인은 '천하유도(天下有道·천하에 도가 있다)'라는 문장을 썼다가 죽임을 당했다. '도(道)'가 도둑을 뜻하는 '도(盜)'를 암시한다는 이유에서였다.

 

▶중국의 문자옥은 역사책에만 나오는 게 아닌 모양이다. 구이저우와 쓰촨의 지방법원이 인터넷에 정부 비판 글을 올린 문인 두 사람에게 징역 10년과 9년을 선고했다. 중국 네티즌들은 "국가 전복 활동을 벌인 것도 아니고 단지 온라인에 글을 썼다는 이유만으로 이런 중형을 내린 것은 인터넷 문자옥"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공산당 일당 지배를 유지해야 하는 중국 정부 입장에선 '블로거 2억명 시대'에 인터넷 문자를 통해 오가는 여론이 늘 신경 쓰일 것이다. 중국 정부가 끊임없이 인터넷을 통제·검열하려고 하는 것도 그래서일 것이다. 그렇다고 대통령을 쥐에 비유하고 '가카새끼 짬뽕' 같은 조롱이 횡행하는 우리 인터넷 사정을 자랑만 할 수 있을까. 우리가 누리는 표현의 자유를 더욱 풍성하고 가치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품위와 절제를 생각하게 된다.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Articles

1 2 3 4 5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