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누나의 남편’은 뭐라고 부르지?

by 강창석 on Mar 14, 2012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원문 출처 http://news.donga.com/Culture/New/3/07/20120313/44726819/1

국립국어원 '표준 언어 예절' 출간

 

20120313110012702.jpg 국립국어원(원장 권재일)은 호칭어, 지칭어, 경어법의 바른 사용법을 알려주는 '표준 언어 예절'을 발간했다. 이 책은 1992년에 펴낸 '표준 화법 해설'을 20년 만에 개정한 것이다.

 

국립국어원은 2009-2010년 국어 사용 실태를 조사한 데 이어 지난해 3월부터 11월까지 국어학자와 언론인, 유학자 등 10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열어 표준 화법 개정안을 마련했다.

 

국립국어원은 13일 "'표준 화법 해설'은 언어 예절에 대한 표준을 담은 지침으로 이용돼 왔으나 그동안 가정에 대한 의식이 변화했고 직장 내에서 존중과 배려의 태도가 점차 확산됐다"면서 "현실과 맞지 않는 부분이 생겨남에 따라 개정된 표준 언어 예절이 필요하게 됐다"고 개정 이유를 밝혔다.

 

  '표준 언어 예절'은 새롭게 바뀐 가정과 직장 내 호칭과 지칭, 인사말, 혼례·상례·축하·위로와 관련된 서식 등을 상세히 설명하고 있다. 이전에는 부모에 대한 호칭으로 어릴 때에만 '엄마' '아빠'를 쓰도록 했으나 현실을 반영해 장성한 뒤에도 격식을 갖추지 않는 상황에서는 '엄마' '아빠'를 쓸 수 있게 했다.

 

또 여동생의 남편을 부를 때는 '○ 서방'과 함께 부르는 사람이 남자일 경우 '매부' '매제', 여자일 경우에는 '제부'를 쓰도록 했다. 남편 누나의 남편을 부를 때는 이전에는 '아주버님' '서방님'을 모두 쓰게 했으나 앞으로는 '아주버님'만 쓰도록 했다.

 

조부모와 손자, 사촌에 대한 호칭과 지칭을 추가했으며 경어법도 개정했다. 직장에서 윗사람에게는 '-시-'를 넣어 말하고 동료나 아래 직원에게는 '-시-'를 넣지 않고 말하도록 했던 것을 직급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시-'를 넣어 존대하게 했다. 또 '축하합니다'와 함께 공손함이 담긴 '축하드립니다'도 표준 화법으로 인정했다.

 

반면 커피 전문점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커피 나오셨습니다. 뜨거우시니, 조심하세요'는 손님이 아닌 커피를 존대하는 잘못된 표현이라고 국립국어원은 지적했다.

 

  '표준 언어 예절'은 국립국어원 누리집(http://www.korean.go.kr)에서 파일로 내려받을 수 있다. 국립국어원 공공언어지원단(☎02-2669-9726)에 요청하면 책자로도 받을 수 있다. 국립국어원은 또 올해 안에 '표준 언어 예절'의 주요 내용을 모아 만화 형태의 전자책을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Articles

1 2 3 4 5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