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워킹홀리데이 중에...

by 최진우 on Apr 08, 200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SSL21402.JPGSSL21395.JPG처음부터 길게 기간을 잡고 오지 않았지만 벌써 계획한 반이 지나갔습니다.

아무것도 몰라서 바보 같은  행동도 많이 하고 재미있는 추억도 많이 만들었습니다.

호주 서부 "퍼스"에 살면서 자연의 소중함을 많이 느끼고 있습니다.

집 앞에 걸어서 3분만 가면 무지 큰 공원이 있습니다. 

하루에 한번씩 숲속에 난 길을 따라서 조깅을 하면 하루의 피로를 풀고 있습니다. 

사실 학교에 있을 때 대운장을  달리면 조금 지루했었는데 호수, 나무, 풀등의 자연의 삼라만상을 느끼면서 달리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주중에 학원 다니고 주말에는 한국 식당에서 웨이터로 일 하고 있습니다.

여기 와서 느끼는 것이지만 한국 식당에서 일 하면 돈도 영어도 손해입니다.

성급해 하지 말고 조금만 여유를 가지고 차근히 준비하면 누구든지 외국인 가게에서 일 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워킹홀리데이 나가시는 분들은 자신이 처음에 세웠던 계획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필요 할 것 같습니다.





학원에서는 수준에 맞지 않게 캠브리지 FCE 코스를 듣고 있습니다. 영국 옥스포드 대학에서 개발한 종합 영어 능력 평가인데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 Use of English 5개 파트로 구성되어 있어서 종합적인 영어 실력을 늘리기에 좋다고 들었습니다.

근데 제가 해 보니깐 문법도 공부 많이 하고 듣기, 읽기는 한국에서 공부하던 것이랑 비슷한데 말하기,쓰기, Use of English 가 좀 낯설어서

고생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말하면 핑계고 다 제가 열심히 공부 안 해서 그런 것 같습니다. ^^;





호주에 있으면서 삶에 질에 대해서 많이 생각 해 보았습니다.

정원과 풀장이 있는 넓은 집을 누구나 꿈꾸지 않습니까?? 잔디밭에서 아이들이 뛰어놀고 참 멋진 모습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오해 하고 있는 것이 호주 사람 누구나가 이런 곳에서 사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호주도 이런 집은 집값 무지 비쌉니다. 제가 이런 환경이 부럽다고 말하니깐 주거비가 너무 올라서 큰일이라는 대답을 들었습니다.

땅이 넓다고 집이 싼건 아니였습니다.





그리고 주말마다 여기 저기 돌아다니면 거리에서 공연하는 사람을 많이 보게 됩니다.

"'거리 예술가"들인데 이분들의 공연을 보고 있으면

전 잘 알지 못하지만 우리나라 시골 장터에서 공연하시던 놀이패or 풍물패가 떠오릅니다.

우리가 천시해서 명맥이 사라저 버린 우리나라 거리 공연과는 달리 이곳에는 "거리 예술가"로 칭하고

시간을 정해서 주말에 공연을 하게 해 줍니다. 밧줄도 타고 불쑈도 하고 인형극도 하는데 보면서도 조금 씁쓸했습니다. 





영어 이야기를 빼 놓을 수가 없는데 솔직히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히 정하고

영어가 꼭 필요하다면 1년 정도 오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다양한 여건이 충족 되어야 겠지만 여기서 만난 사람들을 보면 제가 부끄러울 정도로 멋지고 열심히 사는 젊은이들도 많았습니다.

도전이라는 것이 당연히 힘든 것이기 때문에 그걸 견딜 자신이 있다면 실행하는 것이 옮다고 생각됩니다.





워킹비자로 오면 공부를 못하니 학생비자로 와라!!! 등등 많은 이야기가 있는데

모든 것은 타인의 충고 일뿐 가장 중요한 것은 본인이 어떻게 하는 가에 달린 것 같습니다.
 
같은 집 2층에서 살고 있는 일본 여학생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나이는 저보다 한살 많은데 호주 체류한지는 1년 6개월째입니다.

지금 영어 실력은 대학 입학 준비반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 대학은 관심도 없는데 학원에서 테스트하고 여기로 넣었답니다.

이 친구가 영어를 늘린 비결은 솔직히 본인은 영어에 관심이 없었는데 그냥 필요해서 쓰다 보니깐 자연스레 늘었다고 합니다.

호주 올때는 영어 한 마디도 못했다고 합니다.





첫째 주변에 일본 사람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 그 친구가 일본어를 입 밖으로 말 하는 것을 아직 듣지 못했습니다. ㅋㅋ

그리고 본인의 직업이 요리사여서 호주 농장에 관심이 많았답니다.

농장 생활 1년 하면서 각국에서 온 다양한 사람들에게 일을 나눠주고 관리하는 매니저 자리에 까지 올랐답니다.

물론 농장 오너는 호주 사람이고 아직도 자기 실력이 부족하다고 말하면서 항상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습니다.

혼자서 영어로 1시간이고 2시간이고 계속 이야기 하는데 누가 일본 사람 영어 못한다고 했는지 진짜 깜짝 놀랍니다.

지금도 농장 시즌을 기다리면서 학원을 다니고 있습니다.





이 친구들 보면 어떻게 하면 영어 잘 할지 답이 나옵니다.

학원 끝나면 그날 배운 것 복습및 예습으로 3시간 정도 도서관에서 보냅니다.

보통 학원이 2시에 끝나니깐 그리고 5시에 집에 돌아와서 저녁 준비 하고 먹으면서 TV 영화 2~3시간 봅니다.

일본영화 드라마 절대 안 보고 무조건 영어로 된 영상물만 봅니다.

그리고 밤에는 다른 나라 친구들과 맥주 갔다놓고 2~3시간 대화 합니다. 

영어 공부의 왕도는 멀리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많이 보고 듣고 말하고 쓰면 될듯 싶습니다. 저도 이 친구 따라 가려고 무지 노력중입니다.





저도 복수전공으로 국어 교직을 하고 임용을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제 삶이 어떤 방향으로 가게 될지 모르고

또한 제가 좋아하는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육과 국제 봉사 활동에 외국어 및 해외 체류 경험이 필요해서 이렇게 짐을 싸고 나왔습니다.

귀국하기 전에 7월에 호주 CVA 프로그램에 한달동안 참여 하면서 호주의 넓은 자연을 느낄 예정입니다.

그리고 8월에는 태국에서 3번째 워크캠프에 도전합니다.

아마 이건 내년 한국 워크캠프 리더에 지원하기 위한 절차라고 생각합니다.





내가 바라는 대로 인생이 이뤄지면 너무 재미없다고 생각 하지 않으세요??

전 항상 최악의 상황을 즐기면서 하루하루 인생이 재밌을 거라고 믿으면서 살아갑니다.

모두들 지루한 일상을 탈출할 계획을 세우지만 전 지금 그 일상이 부럽습니다.

주저리 주저리 말만 많네요 혹시나 궁금한 것 있으시면 메일 보내주세요

경영학부 최진우 v32006@hotmail.com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4.08 14:21

    최진우 군이 지금 호주에 가 있구나. 멀리서 좋은 글까지 올려줘서 고맙고, 정말 반갑다. 나는 아직 외국에서 인터넷으로 내 홈페이지에 접속해본 적이 없어서 사정이 어떤지 잘 모르겠는데, 사정이 허락하면 가끔씩 소식 올려주면 좋겠다. 사진도 같이 첨부하면 더 좋고...
    그렇잖아도 예전에 최 군이 올려준 사진이 서버가 고장나는 바람에 다 없어져서 굉장히 안타까웠는데, 그것도 원본을 가지고 있으면 다시 복구했으면 좋겠다. 글은 다행히 살아있으니까...
    돌아올 때까지 건강하고 즐겁게 생활하고 정한 목표를 꼭 이루기 바란다.    

  • profile
    [레벨:1]최정섭 2008.04.08 23:20

    국어국문학과 04학번 최정섭입니다. 우연히 글을 읽게 되었는데.. 많은 걸 느끼게 해주는 글이었던거 같습니다.
    저도 8월달에 호주 Perth 지역으로 어학연수를 떠납니다. 6개월은 에디슨 코완 대학교 부설 교육기관에서 있을 예정이며 6개월은 서호주대학교에서 있을 예정입니다. 운이 좋다면 8월달에 퍼스에서 뵐수도 있겠네요^^:

    여러가지로 힘드실텐데 열심히 하시구요!!화이팅 하세요*^^*



  • profile
    [레벨:0]최진우 2008.04.09 21:23

    조언 할 실력까진 안 되지만 먼저 와서 느낀 경험자로 그냥 몇자 끄적거립니다 ^^ 주변에서 좋은 이야기 많이 해 줄텐데 저도 그 충고 다 무시하고 그냥 놀다가 와서 조금 후회하고 있습니다. 영문법을 머리속에 넣고 오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전 한일 선생님의 "한국에서 유일한 기초 영문법" 추천합니다. 우리 학교 도서관에 책도 있고 인터넷에 동강도 있는데 여기 있는 문법만 다 알아도 영어 정복의 길이 멀지 않을 것입니다. 솔직히 지금까지 영문법 책 처음부터 끝까지 다 본 것이 없는데 이걸 보고 나서 그동안 왜 영어를 못했는지 확실히 느꼈습니다. 본인이 알아서 잘 준비 하시겠지만 1년이란 시간이 어찌보면 길고 다르게 보면 짧기 때문에 얼마만큼 준비를 많이 했는가에 성패가 달려있습니다. 그리고 처음에 도착하셔서 General course 들으실 때도 테스트 받고 본인이 높은 점수를 받으면 자신감도 붙고 아무래도 상위권반에 한국 학생들이 적어서 친구 사귀기도 수월 할 것입니다. 나이가 드니 잔소리만 많아진듯 ㅎㅎ 도전하는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원하시는 것 모두 이루시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8]강창석 2006.11.26 43628
57 음운론 과제 올리는 것에 대한 질문이 있습니다. [1]  fileimage [레벨:1]최정섭 2008.05.01 13254
56 문자사용분포도 + 덧붙임 [1]  fileimage [레벨:1]이종배 2008.04.24 14098
55 과제 올리시는 분들께 질문을 드립니다. [3]   [레벨:1]이유상 2008.04.22 14866
54 원본 [訓民正音] 발견 경위에 대한 논란 [1]   [레벨:1]이유상 2008.04.21 15831
53 [Why] 영어도 라틴어처럼 분화될까(기사) [1]  fileimage [레벨:0]전혜영 2008.04.20 16433
52 하얀민들레... [1]  fileimage [레벨:1]오승영 2008.04.15 15137
51 [사진] 4월에 느껴보는 겨울!  fileimage [레벨:2]鄭茶仁 2008.04.12 13718
50 좋은 곳을 찾았네요.   오랜진실 2008.04.09 13153
» 워킹홀리데이 중에... [3]  fileimage [레벨:0]최진우 2008.04.08 14716
48 봄이 오면 싱숭생숭   싱싱이 2008.03.12 13201
47 권예란입니다. [2]   [레벨:2]권예란 2008.03.06 14088
46 사진을 어떻게 올리나요? [1]   [레벨:1]金秀东 2008.03.05 13438
45 회원가입시 "서명" 은 무엇인가요? [1]   [레벨:1]최정섭 2008.03.05 14391
44 '띠동갑'이라는 말을 아시나요?   [레벨:1]오승영 2008.01.15 14606
43 쌍둥이자리 유성우 관찰 초대~^^   [레벨:1]오승영 2007.12.11 15384
42 이어폰의 새로운 변신!!!   [레벨:1]오승영 2007.11.19 13254
41 휴대폰 대출 스팸전화...   [레벨:1]오승영 2007.11.14 18676
40 '쓰여진' '씌어진' '띄워' '띄어' '띠다'   [레벨:1]오승영 2007.11.13 15161
39 한석봉 이야기(옮긴 글)   [레벨:28]강창석 2007.11.09 1465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243486   오늘 : 1217  어제 : 132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