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조지훈 선생이 말하는 주도(酒道) 18단계

by 강창석 on Nov 27, 200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원문 출처 http://worldcup.tistory.com/6
syb11.jpg주도에도 단이 있다(酒道有段)
을 마시면 누구나 다 기고만장하여 영웅호걸이 되고 위인현사도 안중에 없는 법이다. 그래서 주정만 하면 다 주정이 되는 줄 안다. 그러나 그 사람의 주정을 보고 그 사람의 인품과 직업은 물론 그 사람의 주력(酒曆)과 주력(酒力)을 당장 알아낼 수 있다. 주정도 교양이다. 많이 안다고 해서 다 교양이 높은 것이 아니듯이 많이 마시고 많이 떠드는 것만으로 주격은 높아지지 않는다. 주도에도 엄연히 단(段)이 있다는 말이다.
첫째 을 마신 연륜이 문제요, 둘째 같이 을 마신 친구가 문제요, 셋째는 마신 기회가 문제요, 넷째 을 마신 동기, 다섯째 버릇, 이런 것을 종합해 보면 그 단의 높이가 어떤 것인가를 알 수 있다.

  1) 부주(不酒) --- 을 아주 못 먹진 않으나 안 먹는 사람
  2) 외주(畏酒) --- 을 마시긴 마시나 을 겁내는 사람
  3) 민주(憫酒) --- 마실 줄도 알고 겁내지도 않으나 취하는 것을 민망하게 여기는 사람
  4) 은주(隱酒) --- 마실 줄도 알고 겁내지도 않고 취할 줄도 알지만 돈이 아쉬워서 혼자 숨어 마시는 사람
  5) 상주(商酒) --- 마실 줄 알고 좋아도 하면서 무슨 이익이 있을때만 을 내는 사람
  6) 색주(色酒) --- 성생활을 위하여 을 마시는 사람
  7) 수주(睡酒) --- 잠이 안 와서 을 마시는 사람
  8) 반주(飯酒) --- 밥맛을 돋우기 위해 을 마시는 사람
  9) 학주(學酒) --- 의 진경(眞境)을 배우는 사람. 주졸(酒卒)
10) 애주(愛酒) --- 을 취미로 맛보는 사람. 주도(酒從) 1단
11) 기주(嗜酒) --- 의 진미에 반한 사람. 주객(酒客) 2단
12) 탐주(耽酒) --- 의 진경을 체득한 사람. 주호(酒豪) 3단
13) 폭주(暴酒) --- 주도를 수련하는 사람. 주광(酒狂) 4단
14) 장주(長酒) --- 주도 삼매에 든 사람. 주선(酒仙) 5단
15) 석주(惜酒) --- 을 아끼고 인정을 아끼는 사람. 주현(酒賢) 6단
16) 낙주(樂酒) --- 마셔도 그만, 안 마셔도 그만, 과 더불어 유유자적하는 사람. 주성(酒聖) 7단
17) 관주(觀酒) --- 을 보고 즐거워하되 이미 마실 수 없는 사람. 주종(酒宗) 8단
18) 폐주(廢酒: 열반주(涅槃酒)) --- 로 말미암아 다른 세상으로 떠나게 된 사람. 9단

부주,외주,민주,은주는 의 진경, 진미를 모르는 사람들이요, 상주,색주,수주,반주는 목적을 위하여 마시는 이니 의 진체(眞諦)를 모르는 사람들이다. 학주의 자리에 이르러 비로소 주도 초급을 주고, 주졸(酒卒)이란 칭호를 줄 수 있다. 반주는 2급이요, 차례로 내려가서 부주가 9급이니 그 이하는 척주 (斥酒) 반(反)주당들이다.
애주, 기주, 탐주, 폭주는 의 진미, 진경을 오달한 사람이요, 장주, 석주, 낙주, 관주는 의 진미를 체득하고 다시 한번 넘어서 임운목적(任運目適)하는 사람들이다. 애주의 자리에 이르러 비로소 주도의 초단 을 주도 (酒道)란 칭호를 줄 수 있다.
기주가 2단이요, 차례로 올라가서 열반주가 9단으로 명인급이다. 그 이상은 이미 이승 사람이 아니니 단을 매길 수 없다. 그러나 주도의 단은 때와 곳에 따라 , 그 질량의 조건에 따라 비약이 심하고 갈등이 심하다. 다만 이 대강령만은 확고한 것이니 유단의 살력을 얻자면 수업료가 기백만 금이 들것이요, 수행년한이 또한 기십 년이 필요한 것이다. (단 천재는 차한에 부재이다.)
TAG •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Files '1'
  • profile
    [레벨:2]이미경 2008.12.02 13:31
    저는 민주쯤 되는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7]강창석 2006.11.26 38476
98 막걸리, 알고 마시면 더 땡긴다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0.08.26 15773
97 인터넷 사용하면 멍청해진다고?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0.07.22 13550
96 漢字 가르쳤더니 국어실력 늘더라(기사)  image [레벨:27]강창석 2010.04.07 14187
95 찌아찌아족 한글교육 후원 (기사)   [레벨:3]한수정 2009.12.28 13227
94 '한글의 나라' 찾은 찌아찌아族 방문단  fileimage [레벨:3]한수정 2009.12.28 14687
93 칼국수가 Knife-cut Noodles?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09.11.06 12972
92 독일인이 익힌 한글.. 정말 배우기 쉬운 표현일까? [1]   [레벨:2]김수준 2009.10.11 13546
91 독일 차기 외무장관의 영어남용 반대. [3]  fileimage [레벨:2]김수준 2009.10.06 12469
90 프랑스의 투봉법   [레벨:3]김경희 2009.09.30 14858
89 '빨리빨리' 한국의 배달문화, 이젠 해외 안방까지(기사) [3]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09.09.08 14553
88 곤카쓰 열풍의 끝은? (기사)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09.07.26 15187
87 외국어 발음 표기를 위한 변형된 한글 [1]  fileimage [레벨:2]권민지 2009.02.12 13230
86 일본 '한자(漢字) 열풍' [1]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09.02.10 13987
85 '회가 동하다' 는 표현에 관해서 질문 있습니다. [2]   [레벨:1]정상훈 2009.01.22 14848
84 중국 역대 인물 9인의 삶이 주는 교훈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08.12.30 12613
83 ‘비디오 테이프’ 종말을 고하다 [1]   [레벨:27]강창석 2008.12.25 12729
82 신식 漢字 [2]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08.12.08 12669
» 조지훈 선생이 말하는 주도(酒道) 18단계 [1]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08.11.27 12915
80 훈민정음, 몽골‘파스파 문자’ 영향 받아 [1]   [레벨:1]최윤명01 2008.11.18 15786
79 아래 이모티콘에 대한 글의 보충입니다 [1]   [레벨:2]안세준 2008.11.18 1237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440169   오늘 : 1019  어제 : 105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