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독일 차기 외무장관의 영어남용 반대.

by 김수준 on Oct 06, 2009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원문 출처 http://news.hankooki.com/lpage/people/20...384800.htm
cocochoi200910052237380.jpg독일 차기 외무장관으로 확실시되는 귀도 베스터벨레(47) 자민당(FDP) 대표가 "외무장관이 되면 독일에서 열리는 공식행사에서는 영어를 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4일(현지시간) 시사주간지 '빌트 암 존탁'과의 인터뷰에서 "독일 내 행사에서는 독일어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 내 견해"라며 "독일어는 훌륭한 언어이며, 우리 언어를 부끄러워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총선에서 자민당의 약진을 일궈낸 베스터벨레 대표는 총선 후 기자회견에서 영국 BBC방송 기자가 영어로 질문하자 독일어로 말해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는 "영국에서 영어를 쓰는 것처럼 독일에서는 독일어를 사용한다"며 독일어로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자 다음날 유튜브에는 2006년 베스터벨레 대표가 영어 연설을 하다가 말을 더듬는 영상이 클릭수 상위에 오르는 등 논란을 빚었다. 그러나 베스터벨레 대표는 "이번에 수 백통의 지지 편지를 받았다"며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빌트 암 존탁'의 설문에 따르면 베스터벨레 대표의 독일어 사용 주장에 '동의한다'는 응답자가 54%로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보다 10%포인트 높았다. 그는 2004년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생일 파티에 기업인 미하일 므론츠를 대동하고 나타나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공개하기도 했다.

----------------------------------------------------------------------------------------------------------------------------------------------------------------------------------------
 
  외무장관이라면 흔히 생각하기에 각 나라의 언어에 능통하고 특히 영어는 더욱 그럴 것입니다. 어쩌면 자국 언어보다 영어를
쓰는일이 더 많을 텐데, 그런 외무장관이 자국의 행사에선 영어를 쓰지않고 자국의 언어를 쓰겠다고 선언한 은 일단보면 자국의
언어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것이니 그런 점은 만약에 우리나라 상황이 저렇지 않다면 배워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제 생각도 베스터
벨레 대표의 생각과 같습니다. 자국의 행사에서는 당연히 자국의 언어를 쓰는게 맞는 거겠지요. 외무장관이 되기위한 공약이니만
큼 진심으로 우러나오는 건지 의심스럽기도 하지만, 인터뷰때 독일어를 언급한 것을 보면 괜찮은 것 같습니다. 이 기사를 읽고 전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우리나라는 어떻게 하고 있을까요?? 그리고 또 다른 나라의 예는 어떤지도 알아 보고 싶네요. 선생님의 생
각도 듣고 싶습니다. 조만간 다른 경우도 알아봐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밤늦게 자기전에 뉴스검색해보다가 언어관련된 기사가 눈에 띄어 올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편집능력이 좀 떨어져서 우선 최대한 보기 좋게 편집해서 올렸습니다.  원본대로 가져오는게 어떻게 하는건지 잘
모르겠네요ㅠ

?Who's 김수준

profile
무대 위에서 모든 것을 잊고
음악으로 불꽃처럼 자신을 태워버리는 그 순간,
내 삶에서 그보다 더 행복한 순간은 아마 없을 겁니다... -김정원-
  • profile
    [레벨:2]채성태 2009.10.10 00:40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9.10.10 06:39
    독일이나 프랑스 사람들이 영어를 사용하는 것과 우리가 영어를 쓰는 것은 성격이 여러 가지로 다를 것 같다. 독일어나 프랑스어는 영어와 뿌리가 같기 때문에 독일 사람이 영어를 잘 하기는 쉽지만, 우리는, 우리말과 영어가 문법이 너무 달라서, 영어를 잘 할래야 할 수가 없다. 그러니 우리나라 사람이 우리나라 행사에서 영어를 사용해서 문제가 되는 일은 거의 없을 것 같다. 물론, 우리말에 영어 단어나 영어식 표현을 마구 섞어서 쓰는 현상이 요즘 부쩍 늘어나서 조금 거슬리기는 하지만...   
  • profile
    [레벨:2]김수준 2009.10.11 20:54
    아아, 그렇군요. 독일이나 프랑스에서는 영어와 뿌리가 같아서 영어를 많이쓰는구나.. 이런 내용은 처음 접하네요 ^^ 새로운걸 알았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 안내 [4]  file [레벨:28]강창석 2006.11.26 39210
98 막걸리, 알고 마시면 더 땡긴다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0.08.26 15927
97 인터넷 사용하면 멍청해진다고?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10.07.22 13669
96 漢字 가르쳤더니 국어실력 늘더라(기사)  image [레벨:28]강창석 2010.04.07 14430
95 찌아찌아족 한글교육 후원 (기사)   [레벨:3]한수정 2009.12.28 13359
94 '한글의 나라' 찾은 찌아찌아族 방문단  fileimage [레벨:3]한수정 2009.12.28 14883
93 칼국수가 Knife-cut Noodles?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11.06 13060
92 독일인이 익힌 한글.. 정말 배우기 쉬운 표현일까? [1]   [레벨:2]김수준 2009.10.11 13742
» 독일 차기 외무장관의 영어남용 반대. [3]  fileimage [레벨:2]김수준 2009.10.06 12633
90 프랑스의 투봉법   [레벨:3]김경희 2009.09.30 15112
89 '빨리빨리' 한국의 배달문화, 이젠 해외 안방까지(기사) [3]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9.08 14714
88 곤카쓰 열풍의 끝은? (기사)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7.26 15365
87 외국어 발음 표기를 위한 변형된 한글 [1]  fileimage [레벨:2]권민지 2009.02.12 13374
86 일본 '한자(漢字) 열풍' [1]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9.02.10 14169
85 '회가 동하다' 는 표현에 관해서 질문 있습니다. [2]   [레벨:1]정상훈 2009.01.22 15017
84 중국 역대 인물 9인의 삶이 주는 교훈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12.30 12713
83 ‘비디오 테이프’ 종말을 고하다 [1]   [레벨:28]강창석 2008.12.25 12947
82 신식 漢字 [2]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12.08 12826
81 조지훈 선생이 말하는 주도(酒道) 18단계 [1]  fileimage [레벨:28]강창석 2008.11.27 13080
80 훈민정음, 몽골‘파스파 문자’ 영향 받아 [1]   [레벨:1]최윤명01 2008.11.18 16008
79 아래 이모티콘에 대한 글의 보충입니다 [1]   [레벨:2]안세준 2008.11.18 1255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Next ›
/ 6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493497   오늘 : 963  어제 : 982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