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고대국어

모 죽지랑 가(慕竹旨郞歌)

by 강창석 on Oct 07, 200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편찬(간행) 13 세기

미인도11.jpg 1. 자료 해설:
화랑 得烏(一云 谷) 作.

삼국유사 卷第二 孝昭王代 竹旨郞 條

2. 원문과 현대어 풀이

  

☞ 삼국유사 표기 

 去隱春皆理米
 毛冬居叱沙哭屋尸以憂音
 阿冬音乃叱好支賜烏隱
 兒史年數就音墮支行齊
 目煙廻於尸七史伊衣
 逢烏支惡知作乎下是
 郞也慕理尸心未 行乎尸道尸
 蓬次叱巷中宿尸夜音有叱下是

 

☞ 현대어 풀이 

 지나간 봄 돌아오지 못하니
 살아계시지 못하여 우올 이 시롬
 殿閣을 밝히오신
 모습이 해가 갈수록 헐어 가도다.
 눈의 돌음없이 저를
 만나보기 어찌 이루리.  

 郞 그리는 마음의 모습이 가는 길
 다복 굴헝에서 잘 밤 있으리

 (김완진, 향가해독법 연구, 1980)

 

3.  배경 설화
신라 제 32대 효소왕 때에 죽지랑의 무리 가운데 득오(得烏)라고 하는 급간(級干:신라 관등의 제 9위)이 있었다. 화랑도의 명부에 이름을 올려 놓고 매일 출근하더니, 한 열흘 동안 보이지 않았다. 죽지랑이 그의 어미를 불러 아들이 어디에 갔느냐고 물어 보았다. 그의 어머니는 "당전(幢典:오늘날의 부대장에 해당하는 신라 때의 군직) 모량부(牟梁部- 사람이름)의 익선아간(益宣阿干:아간은 신라 관등의 제 6위)이 내 아들을 부산성(富山城)의 창직(倉直- 곡식창고를 지키는 직책)으로 임명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급히 가느라고 낭께 알리지 못하였습니다."라고 대답하는 것이었다.
죽지랑은 이 말을 듣고, "그대의 아들이 만일 사사로운 일로 그 곳에 갔다면 찾아 볼 필요가 없지마는 공사로 갔다니 마땅히 가서 위로하고 대접해야겠오. 죽지랑은 익선의 밭으로 찾아가서 가지고 간 떡과 술을 득오에게 먹인 다음, 익선에게 휴가를 청하였으나 이를 거부하고 허락하지 않았다.

그 때 마침 간진이라는 사람이 추화군(지금의 밀양) 능절(能節)의 조 30석을 거두어 성 안으로 싣고 가다가, 죽지랑의 선비를 존대하는 풍도를 아름답게 여기고, 익선의 막히고 변통성이 없는 것을 품위가 없고 천하게 생각하여, 가지고 가던 벼 30석을 익선에게 주면서 득오를 보내오록 청하였으나 허락하지 않았다. 이에 또 진절사지(珍節舍知-신라 관직의 제13위)가 쓰는 말안장을 더 주었더니 드디어 허락하였다.

조정의 화주(花主-신라에서 화랑을 관장하는 관직)가 이 이야기를 듣고 익선을 잡아다가 그의 더럽고 추한 마음을 씻어 주고자 하였는데, 도망쳐 버렸으므로 그의 아들을 대신 잡아갔다. 때는 동짓달 몹시 추운 날인데 성 안의 못에서 목욕을 시키니 얼어죽었다.

대왕이 이 말을 듣고 모량리 사람은 모두 벼슬에서 몰아내게 하였고, 그 지방 사람 들에게 심각한 불이익을 주었다. 처음에 득오가 죽지랑을 사모하여 노래를 지어 부르니 이것이 모죽지랑가다.

득오곡(得烏谷)
신라 효소왕 때의 화랑, '득오'라고도 한다. 삼국 통일에 공을 세운 죽지랑의 문도로, 그를 추모하는 죽지랑을 사모하는 노래인 '모죽지랑가'를 지음

 

#三國遺事2卷-2紀異-孝昭王代竹旨郞-00

孝昭王代. 竹旨郞[亦作竹曼, 亦名智官.].

 

#三國遺事2卷-2紀異-孝昭王代竹旨郞-01

第三十二, 孝昭王代, 竹曼郞之徒, 有得烏[一云谷], 級干, 隷名於風流黃卷, 追日仕進, 隔旬日不見, 郞喚其母, 問爾子何在, 母曰: “幢典牟梁益宣阿干, 以我子差富山城倉直, 馳去行急, 未暇告辭於郞.” 郞曰: “汝子若私事適彼, 則不須尋訪, 今以公事進去, 須歸享矣.” 乃以舌餠一合酒一缸, 卒*{率}左人[鄕云皆叱知, 言奴僕也.]而行, 郞徒百三十七人, 亦具儀侍從, 到富山城, 問閽人, 得烏失奚在, 人曰: “今在益宣田, 隨例赴役.” 郞歸田, 以所將酒餠饗之, 請暇於益宣, 將欲偕還, 益宣固禁不許. 時有使吏侃珍, 管收推火郡, 能節租三十石, 輸送城中, 美郞之重士風*<味>, 鄙宣暗塞不通, 乃以所領三十石, 贈益宣助請, 猶不許, 又以珍節舍知騎馬鞍具貽之, 乃許. 朝廷花主聞之, 遣使取益宣, 將洗浴其垢醜, 宣逃隱, 掠其長子而去, 時仲冬極寒之日, 浴洗於城內池中, 仍*合{令}凍死. 大王聞之, 勅牟梁里人從官者, *<幷,並>合黜遣, 更不接公署, 不著黑衣, 若爲僧者, 不合入鐘, 鼓寺中, 勅史上侃珍子孫, 爲枰定戶孫, 標異之. 時*<圓,완>測*<接,法>師, 是海東高德, 以牟梁里人, 故不授僧職.

 

#三國遺事2卷-2紀異-孝昭王代竹旨郞-02

  初, 述宗公爲*<朔州>都督使, 將歸理所, 時三韓兵亂, 以騎兵三千護送之. 行至竹*<至,旨>*<領,嶺>, 有一居士, 平理其領路, 公見之歎美, 居士亦善公之威勢赫甚, 相感於心, 公赴州理, 隔一朔, 夢見居士入于房中, 室家同夢, 驚怪尤甚, 翌日使人問{問}其居士安否, 人曰: “居士死有日矣.” 使來還告, 其死與夢同日矣. 公曰: “殆居士誕於吾家爾.” 更發卒修葬於嶺上北峯, 造石彌勒一*<嫗,軀>, 安於塚前. 妻氏自夢之日有娠, 旣誕, 因名竹旨.

 

#三國遺事2卷-2紀異-孝昭王代竹旨郞-03

壯而出仕, 與庾信公爲副帥, 統三韓, 眞德/*大{太}宗/文武/神文, 四代爲冢宰, 安定厥邦, 初得烏谷, 慕郞而作歌曰: “去隱春皆理米, 毛冬居叱沙, 哭屋*<戶,尸>以憂音, 阿冬音乃叱好支賜烏隱, 兒史年數就音墮支行齊, 目煙廻於尸七史伊衣, 逢烏支惡知作乎下是, 郞也慕理尸心未, 行乎尸道尸, 蓬次叱巷中, 宿尸夜音有叱下是.”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86441   오늘 : 725  어제 : 136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