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헌기록

직해동자습(直解童子習) 序

by 강창석 on Oct 07, 200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지은이 성삼문(成三問)

1. 자료 해설  

 
이 글은 신숙주(申叔舟)와 함께 뛰어난 어학자였던 성삼문(成三問)의 글로서 東文選에 실려 있다.

直解童子習이 현재 전하지 않으므로, 그 내용을 자세히 알 수는 없으나 이 서문에 의하여 다음과 같은 사항을 추정해볼 수 있다.

 

- 책 이름은 「直解童子習譯訓評話」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 홍무정운역훈(洪武正韻譯訓)이 정확한 중국 자음(字音)을 학습하기 위해 편찬된 데 비하여 이 책은 漢語 교과서로 편찬되었다.

- 형식은 다른 언해본들과 마찬가지로 모든 漢字의 音을 한글로 漢字마다 한 자 아래에 쓰고, 국어로 문장의 뜻을 풀이하였다.

- 이 책의 완성 연도는 알 수 없으나, 서문의 내용으로 보아, 세종 때 편찬을 시작하여 단종 때 완성된 것으로 보인다.


 

ssm.jpg 2. 直解童子習序 번역문     
우리나라는 중국의 바다 밖에 있어서, 말이 중국과 달라 통역해야만 통했다. 그래서 지성으로 사대해온 우리 조종 때부터 승문원을 설치하여 이문을 맡게 하시고, 사역원을 두어서 역어를 맡게 하시어, 각각 그 맡은 일에 전념하고 제 임무를 오래 하도록 하시었으니 그 생각하시는 바가 두루 미치지 않은 바가 없었다.

그런데 한음을 배우는 이들이 굴러서 전해온 나머지를 얻어서 공부하여, 이렇게(잘못된 것을) 주고 받은 지가 이미 오래라, 잘못된 점이 자못 많게 되어, 세로로는 四聲의 느리고 빠름이 어지러워지고, 가로로는 七音의 淸濁을 잃어 버렸는데, 그렇다고 중국 학사가 옆에서 이를 바로잡아 주는 것도 아니어서, 이름난 선비나 노련한 역관도 종신토록 이런 대로 지내다가 고루한 대로 세상을 뜨고 있다.

우리 세종 문종께서 이를 개연(慨然)히 여기시어 이미 훈민정음을 만드시니, 천하의 모든 소리가 비로소 다 기록하지 못할 것이 없게 되었다.    이에 홍무정운을 번역하여 華音을 바르게 하시고, 또 「직해동자습역훈평화」(直解童子習譯訓評話)는 곧 화어를 배우는 문이라고 하시어, 지금의 우부승지 신숙주와 겸 승문원 교리 조변안, 행 예조좌랑 김증, 행 사성 손수산들에게 명하시어 훈민정음으로 한자의 訓을 번역하여 가는 글씨로 각 글자마다 아래에 써 넣게 하시고, 또 方言(우리말)을 써서 그 뜻을 풀이하도록 하시었다.   

그리고 이어서 화의군 영과 계양군 증으로 하여금 그 일을 감장케 하시고 동지중추부사 김하와 경창부윤 이변에게는 그 의심나는 곳을 증명하여 이를 두 가지로 표기하도록 하시었는데, 음과 뜻이 밝고 분명하여 마치 손바닥을 가리키는 것과 같았으나 쓰리고 한탄스러운 바는 책이 겨우 다 이루어지매, 弓劒을 이어서 버리신 일이다.(세종이 승하하고 이어 문종도 승하하셨다).   

공손히 생각하옵건댄 주상(단종)께서 왕위를 이으시자마자, 선왕의 뜻을 쫓으시어 빨리 간행하도록 명하시고, 또 삼문이 역시 일찌기 참여하였다고 하여 서문을 짓도록 명하시었다.

臣 三問이 가만히 생각하옵건댄, 비록 사방의 말이 남북으로 다름이 있을지언정 성음이 아 설 순 치 후에서 생기는 것은 남북이 다름이 없으니, 이것만 분명하면 聲韻에 있어서 무슨 어려움이 있겠는가? 동쪽에 나라가 있은 지 수천백년의 오랜 세월을 지내는 동안, 사람이 날마다 쓰되 칠음(七音)이 나에게 있는 줄을 몰랐으니, 칠음도 알지 못하거든 하물며 청탁(淸濁)이야 알았겠는가?

漢語의 배우기 어려움도 미혹할 것이 없다. 이 책이 한번 번역되면 칠음 사성이 입을 따라서 저절로 나누이고 (운도의) 經과 緯도 바르게 교차하게 되어 조금도 차이가 없게 될 것이니, 또 무엇 때문에 옆에서 바로잡아 주는, 그 사람이 없음을 괴로워 하겠는가? 배우는 사람이 진실로 훈민정음 몇 글자를 배우고 이에 이를 수만 있다면, 열흘 동안에 한어도 통할 수 있고, 운학에도 밝아질 수 있을 것이니 사대에 관한 능사도 다 할 수 있다.   

두 성인(세종, 문종)께서 제작하신 묘함이 높이 백대에 뛰어나시며, 이 책의 번역이 외천보국 (畏天保國)을 위한 지극한 계획이 아님이 아닌 것을 볼 수 있거니와, 우리 성상의 선계(善繼) 선술(善述)의 아름다우심도 또한 극진하시다고 말할 수 있다.  

 3. 直解童子習序 원문      (자료 준비중)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