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문헌기록

동국정운(東國正韻)) 序文(申叔舟)

by 강창석 on Oct 07, 200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지은이 신숙주(申叔舟)
dj66.jpg1. 자료 해설
『東國正韻』은 세종이 한자음을 바로잡기 위해 편찬한 韻書이다. 세종은 당시에 통용되던 우리나라 한자음이 訛傳된 것으로 생각하여, 표준 한자음을 정해서 그것을 인위적으로 바로잡으려 한 것이다. 새로 만든 훈민정음으로 한자음을 표기하게 된 것이 그런 정책을 펴게 된 계기였을 것이다

『東國正韻』은 세종 29년 9월에 6권으로 편찬 완료되고, 30년(1448) 10월에 간행되었다. 편찬자는 『訓民正音』 解例 를 편찬한 최항, 박팽년, 신숙주, 성삼문, 강희안, 이개, 이선로, 조변안, 김증 등 9명이었다. 이 책은 현재 국보로 지정되어 있다.

『東國正韻』의 한자음은 23字母, 91韻으로 되어 있다. 인위적인 이 한자음은 世祖대까지는 모든 문헌에서 사용되었으나, 成宗대에 와서는 일부 불경 언해에 사용되고 폐지되고 말았다
신숙주가 쓴 東國正韻 序는 권1 첫머리에 실려 있으며, 신숙주의 개인문집인 『保閒齋集』권11에도 수록되어 있다

2. 東國正韻 序 번역문

이달에 《동국정운(東國正韻)》이 완성되니 모두 6권인데, 명하여 간행하였다. 집현전 응교 (集賢殿應敎) 신숙주(申叔舟)가 교지를 받들어 서문(序文)을 지었는데, 이르기를,

“하늘과 땅이 화합하여 조화(造化)가 유통하매 사람이 생기고, 음(陰)과 양(陽)이 서로 만나 기운이 맞닿으매 소리가 생기나니, 소리가 생기매 칠음(七音)이 스스로 갖추이고, 칠음이 갖추이매 사성(四聲)이 또한 구비된지라, 칠음과 사성이 경위(經緯)로 서로 사귀면서 맑고 흐리고 가볍고 무거움과 깊고 얕고 빠르고 느림이 자연으로 생겨난 이러한 까닭으로, 포희包犧)가 괘(卦)를 그리고 창힐(蒼頡)이 글자를 만든 것이 역시 다 그 자연의 이치에 따라서 만물의 실정을 통한 것이고, 심약(沈約)·육법언(陸法言) 등 여러 선비에 이르러서, 글자로 구분하고 종류로 모아서 성조(聲調)를 고르고 운율(韻律)을 맞추면서 성운(聲韻)의 학설이 일어나기 시작하매, 글 짓는 이가 서로 이어서 각각 기교(技巧)를 내보이고, 이론(理論)하는 이가 하도 많아서 역시 잘못됨이 많았는데, 이에 사마 온공(司馬溫公)이 그림으로 나타내고, 소강절(邵康節)이 수학(數學)으로 밝히어서 숨은 것을 찾아내고 깊은 것을 긁어내어 여러 학설을 통일하였으나, 오방(五方)의 음(音)이 각각 다르므로 그르니 옳으니 하는 분변이 여러가지로 시끄러웠다.

대저 음(音)이 다르고 같음이 있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다르고 같음이 있고, 사람이 다르고 같음이 있는 것이 아니라 지방이 다르고 같음이 있나니, 대개 지세(地勢)가 다름으로써 풍습과 기질이 다르며, 풍습과 기질이 다름으로써 호흡하는 것이 다르니, 동남(東南) 지방의 이[齒]와 입술의 움직임과 서북(西北) 지방의 볼과 목구멍의 움직임이 이런 것이어서, 드디어 글뜻으로는 비록 통할지라도 성음(聲音)으로는 같지 않게 된다. 우리 나라는 안팎 강산이 자작으로 한 구역이 되어 풍습과 기질이 이미 중국과 다르니, 호흡이 어찌 중국음과 서로 합치될 것이랴.

그러한즉, 말의 소리가 중국과 다른 까닭은 이치의 당연한 것이고, 글자의 음에 있어서는 마땅히 중국음과 서로 합치될 것 같으나, 호흡의 돌고 구르는 사이에 가볍고 무거움과 열리고 닫힘의 동작이 역시 반드시 말의 소리에 저절로 끌림이 있어서, 이것이 글자의 음이 또한 따라서 변하게 된 것이니, 그 음(音)은 비록 변하였더라도 청탁(淸濁)과 사성(四聲)은 옛날과 같은데, 일찍이 책으로 저술하여 그 바른 것을 전한 것이 없어서, 용렬한 스승과 속된 선비가 글자를 반절(反切)하는 법칙을 모르고 자세히 다져 보는 요령이 어두워서 혹은 글자 모양이 비슷함에 따라 같은 음(音)으로 하기로 하고, 혹은 전대(前代)의 임금이나 조상의 이름을 피하여 다른 음(音)으로 빌어서 하기도 하며, 혹은 두 글자로 합하여 하나로 만들거나, 혹은 한 음을 나누어 둘을 만들거나 하며, 혹은 다른 글자를 빌어 쓰거나, 혹은 점(點)이나 획(劃)을 더하기도 하고 감하기도 하며, 혹은 한음(漢音)을 따르거나, 혹은 속음[俚語]에 따르거나 하여서, 자모(字母) 칠음(七音)과 청탁(淸濁)·사성(四聲)이 모두 변한 것이 있으니, 아음(牙音)으로 말할 것 같으면 계모(溪母)의 글자가 태반(太半)이 견모(見母)에 들어갔으니, 이는 자모(字母)가 변한 것이고, 계모(溪母)의 글자가 혹 효모(曉母)에도 들었으니, 이는 칠음(七音)이 변한 것이라.

dj69.jpg우리 나라의 말소리에 청탁(淸濁)의 분변이 중국과 다름이 없는데, 글자음[字音]에는 오직 탁성(濁聲)이 없으니 어찌 이러한 이치가 있을 것인가. 이는 청탁(淸濁)의 변한 것이고, 말하는 소리에는 사성(四聲)이 심히 분명한데, 글자 음에는 상성(上聲)·거성(去聲)이 구별이 없고, ‘질(質)’의 운(韻)과 ‘물(勿)’의 운(韻)들은 마땅히 단모(端母)로서 종성(終聲)을 삼아야 할 것인데, 세속에서 내모(來母)로 발음하여 그 소리가 느리게 되므로 입성(入聲)에 마땅하지 아니하니, 이는 사성(四聲)의 변한 것이라. ‘단(端)’을 ‘내(來)소리’로 하는 것이 종성(終聲)에만 아니고 차제(次第)의 ‘제’와 목단(牧丹)의 ‘단’같은 따위와 같이 초성(初聲)의 변한 것도 또한 많으며, 우리 나라의 말에서는 계모(溪母)를 많이 쓰면서 글자 음에는 오직 ‘쾌(快)’라는 한 글자의 음뿐이니, 이는 더욱 우스운 것이다.

이로 말미암아 글자의 획이 잘못되어 ‘어(魚)’와 ‘노(魯)’ 에 참것이 혼란되고, 성음(聲音)이 문란하여 경(涇)과 위(渭)가 함께 흐르는지라 가로[橫]로는 사성(四聲)의 세로줄[經]을 잃고 세로[縱]로는 칠음(七音)의 가로줄[緯]에 뒤얽혀서, 날[經]과 씨[緯]가 짜이지 못하고 가볍고 무거움이 차례가 뒤바뀌어, 성운(聲韻)의 변한 것이 극도에 이르렀는데, 세속에 선비로 스승된 사람이 이따금 혹 그 잘못된 것을 알고 사사로이 자작으로 고쳐서 자제(子弟)들을 가르치기도 하나, 마음대로 고치는 것을 중난하게 여겨 그대로 구습(舊習)을 따르는 이가 많으니, 만일 크게 바로잡지 아니하면 오래 될수록 더욱 심하여져서 장차 구해낼 수 없는 폐단이 있을 것이다.

대개 옛적에 시(詩)를 짓는 데에 그 음을 맞출 뿐이었는데, 3백편(三百篇)으로부터 내려와 한(漢)·위(魏)·진(晉)·당(唐)의 모든 작가(作家)도 또한 언제나 같은 운율에만 구애하지 아니하였으니, ‘동(東)’운을 ‘동(冬)’운에도 쓰고, ‘강(江)’운을 ‘양(陽)’운에도 씀과 같은 따위이니, 어찌 운(韻)이 구별된다 하여 서로 통하여 맞추지 못할 것이랴. 또 자모(字母)를 만든 것이 소리에 맞출 따름이니, 설두(舌頭)·설상(舌上)과 순중(唇重)·순경(唇經)과 치두(齒頭)·정치(正齒)와 같은 따위인데, 우리 나라의 글자 음에는 분별할 수 없으니 또한 마땅히 자연에 따라 할 것이지, 어찌 꼭 36자(三十六字)에 구애할 것이랴.

공손히 생각하건대 우리 주상 전하(主上殿下)께옵서 유교를 숭상하시고 도(道)를 소중히 여기시며, 문학을 힘쓰고 교회를 일으킴에 그 지극함을 쓰지 않는 바가 없사온데, 만기(萬機)를 살피시는 여가에 이일에 생각을 두시와, 이에 신(臣) 신숙주(甲叔舟)와 수 집현전 직제학(守集賢殿直提學) 신(臣) 최항(崔恒), 수 직집현전(守直集賢殿) 신(臣) 성삼문(成三問)· 신(臣) 박팽년(朴彭年), 수 집현전 교리(守集賢殿校理) 신(臣) 이개(李愷), 수 이조 정랑(守吏曹正郞) 신(臣) 강희안(姜希顔), 수 병조 정랑(守兵曹正郞) 신(臣) 이현로(李賢老), 수 승문원 교리(守承文院校理) 신(臣) 조변안(曹變安), 승문원 부교리(承文院副校理) 신(臣) 김증(金曾)에게 명하시와 세속의 습관을 두루 채집하고 전해 오는 문적을 널리 상고하여, 널리 쓰이는 음(音)에 기본을 두고 옛 음운의 반절법에 맞추어서 자모(字母)의 칠음(七音)과 청탁(淸濁)과 사성(四聲)을 근원의 위세(委細)한 것까지 연구하지 아니함이 없이 하여 옳은 길로 바로잡게 하셨사온데, 신들이 재주와 학식이 얕고 짧으며 학문 공부가 좁고 비루하매, 뜻을 받들기에 미달(未達)하와 매번 지시하심과 돌보심을 번거로이 하게 되겠삽기에, 이에 옛사람의 편성한 음운과 제정한 자모를 가지고 합쳐야 할 것은 합치고 나눠야 할 것은 나누되, 하나의 합침과 하나의 나눔이나 한 성음과 한 자운마다 모두 위에 결재를 받고, 또한 각각 고증과 빙거를 두어서, 이에 사성(四聲)으로써 조절하여 91운(韻)과 23자모(字母)를 정하여 가지고 어제(御製)하신 훈민정음으로 그 음을 정하고, 또 ‘질(質)’·물(勿)’ 둘의 운(韻)은 영(影)’으로써‘내(來)’를 기워서 속음을 따르면서 바른 음에 맞게 하니, 옛 습관의 그릇됨이 이에 이르러 모두 고쳐진지라,

글이 완성되매 이름을 하사하시기를, ‘《동국정운(東國正韻)》’이라 하시고, 인하여 신(臣) 숙주(叔舟)에게 명하시어 서문(序文)을 지으라 하시니, 신 숙주(叔舟)가 그윽이 생각하옵건대 사람이 날 때에 천지의 가운을 받지 않은 자가 없는데 성음(聲音)은 기운에서 나는 것이니, 청탁(淸濁)이란 것은 음양(陰陽)의 분류(分類)로서 천지의 도(道)이요, 사성(四聲)이란 것은 조화(造化)의 단서(端緖)로서 사시(四時)의 운행이라, 천지의 도(道)가 어지러우면 음양이 그 자리를 뒤바꾸고, 사시(四時)의 운행이 문란하면 조화(造化)가 그 차례를 잃게 되나니, 지극하도다 성운(聲韻)의 묘함이여. 음양(陰陽)의 문턱은 심오(深奧)하고 조화(造化)의 기틀은 은밀한지고. 더구나 글자[書契]가 만들어지지 못했을 때는 성인의 도(道)가 천지에 의탁했고, 글자[書契]가 만들어진 뒤에는 성인의 도가 서책(書冊)에 실리었으니, 성인의 도를 연구하려면 마땅히 글의 뜻을 먼저 알아야 하고, 글의 뜻을 알기 위한 요령은 마땅히 성운(聲韻)부터 알아야 하니, 성운은 곧 도를 배우는 시작[權輿]인지라, 또한 어찌 쉽게 능통할 수 있으랴. 이것이 우리 성상(聖上)께서 성운(聲韻)에 마음을 두시고 고금(古今)을 참작하시어 지침(指針)을 만드셔서 억만대의 모든 후생들을 길 열어 주신 까닭이다.

옛사람이 글을 지어 내고 그림을 그려서 음(音)으로 고르고 종류로 가르며 정절(正切)로 함과 회절(回切)로 함에 그 법이 심히 자상한데, 배우는 이가 그래도 입을 어물거리고 더듬더듬하여 음(音)을 고르고 운(韻)을 맞추기에 어두었더니, 훈민정음(訓民正音)이 제작됨으로부터 만고(萬古)의 한 소리로 털끝만큼도 틀리지 아니하니, 실로 음(音)을 전하는 중심줄[樞紐]인지라. 청탁(淸濁)이 분별되매 천지의 도(道)가 정하여지고, 사성(四聲)이 바로잡히매 사시(四時)의 운행이 순하게 되니, 진실로 조화(造化)를 경륜(經綸)하고 우주(宇宙)를 주름잡으며, 오묘한 뜻이 현관(玄關)에 부합(符合)되고 신비한 기미(幾微)가 대자연의 소리에 통한 것이 아니면 어찌 능히 이에 이르리요. 청탁(淸濁)이 돌고 구르며 자모(字母)가 서로 밀어 칠음(七音)과 12운율(韻律)과 84성조(聲調)가 가히 성악(聲樂)의 정도(正道)로 더불어 한 가지로 크게 화합하게 되었도다.

아아, 소리를 살펴서 음(音)을 알고, 음(音)을 살펴서 음악을 알며, 음악을 살펴서 정치를 알게 되나니, 뒤에 보는 이들이 반드시 얻는 바가 있으리로다.”  하였다.


3. 東國正韻 序文 원문 (  HWP 파일로 보기  )

天地絪縕 大化流行 而人生焉 陰陽相軋 氣機交激 而聲生焉 聲旣生而七音自具 七音具而四聲亦備 七音四聲經緯相交 而淸濁輕重深淺疾徐生於自然矣
是故包犧畫卦 蒼頡 制字 亦皆因其自然之理 以通萬物之情 及至沈陸諸子 彙分類集 諧聲恊韻 而聲韻之說始興 作者相繼 各出機抒 論議旣衆 舛誤亦多 於是溫公著之於圖 康節明之於數 探?鈞深 以一諸說 然其五方之音各異 邪正之辨紛紜.
夫音非有異同 人有異同 人非有異同 方有異同 盖以地勢別 而風氣殊而呼吸異 東南之齒唇 西北之頰喉是已 遂使文軌雖通 聲音不同焉 矧吾東方 表裏山河 自爲一區 風氣已殊於中國 呼吸豈與華音相合歟 然則語音之所以與中國異者 理之然也. 至於文字之音 則宜若與華音相合矣 然其呼吸旋轉之間 經重翕闢之機 亦必有自牽於語音者 此其字音之所以亦隨而變也 其音雖變 淸濁四聲則猶古也 而曾無著書 以傳其正 庸師俗儒不知切字之法 昧於紐躡之要 或因字體相似而爲一言 或因前代避諱而假他音 或合二字爲一 或分一音爲二 或借用他字 或加減點畫 或依漢語 或從俚語 而字母七音淸濁四聲 皆有變焉.
若以牙言言之 溪母之字 太半入於見母 此字母之變也 溪母之字 或入於曉母 此七音之變也 我國語音 其淸濁之辨 與中國無異 而於字音獨無濁聲 豈有此理 此淸濁之變也. 語音則四聲甚明 字音則上去無別 質勿諸韻宜以端母爲綜聲 而俗用來母 其聲余緩 不宜入聲 此四聲之變也 端之爲來 不唯綜聲 如次第之第 牡丹之丹之類 初聲之變者亦衆 國語多用溪母 而字音則獨夬之一音而已 此尤可笑者也 由是 字畵訛而魚魯混眞 聲音亂而涇渭 同流 橫失四聲之經 縱亂七音之緯 經緯不交 輕重易序 而聲韻之變 極矣.
世之爲儒師者 往往或知其失 私自改之 以敎子弟 然重於擅改 因循舊習者多矣 若不一大正之 則愈久愈甚 將有不可救之弊矣 盖古之爲詩也 協其音而已 自三百篇 而降漢魏晉唐諸家 亦未嘗抱於一律加東之與冬 江之與陽之類 豈可以韻別以不相通恊哉 且字母之作諧於聲耳 如舌頭舌上순重순經齒頭正齒之類 於我國字音 未可分辨亦當因其自然 何必泥於三十六字乎 恭惟我
主上殿下 崇儒重道 右文興化 無所不用其極 萬機之暇 慨念及此 爰命臣叔舟 及守集賢殿直提學臣崔恒 守直集賢殿臣成三文 臣朴彭年守集賢殿校理臣李塏 守吏曺正郞臣姜希顔守兵曺正郞臣李賢老守承文院校理臣曺變安 承文院副校理臣金曾 旁재俗習 博 考傳籍 本諸廣用之音 協之古韻之切 字母七音 淸濁四聲靡不究其源委 以復乎正
臣等才識淺短 學問孤陋 奉承未達 每煩指顧 乃因古人編韻定母 可倂者倂之 可分者分之 一倂一分 一聲一韻 皆禀
宸斷 而亦各有考據 於是 調以四聲 定爲九十一韻二十三母 以 御製訓民正音定其音 又於質勿諸韻 以影補來因俗歸正 舊習?謬 至是而悉革矣 書成 賜名曰東國正韻 仍 命臣叔舟爲序 臣叔舟竊惟人之生也 莫不受天地之氣 而聲音生於氣者也 淸濁者陰陽之類 而天地之道也 四聲者造化之端 而四時之運也 天地之道亂而陰陽易其位 四時之運紊 而造化失其序 至哉 聲韻之妙也 其陰陽之閫奧 造化之機緘乎
况乎書契未作 聖人之道 萬於天地 書契旣作 聖人之道 數諸方策 欲究聖人之道 當失文義 欲知文義之要 當自聲韻 聲韻乃學道之權與也 而亦豈易能哉 此我
聖上所以留心聲韻 斟酌古今 作爲指南 以聞億載之羣夢者也 古人著書作圓 音和類隔正切回切 其法甚詳 而學者尙不免含糊囁嚅 昧於調協 自正音作而萬口一聲 毫釐不差 實傳音之摳組也
淸濁分而天地之道定 四聲正而四時之運順 苟非彌綸 造化 轇轕字宙 沙義契於玄關 神幾通于天籟 能至此乎 淸濁族轉 字母相推七均十二律而入十四調 可與聲樂之正 同其太和矣
吁 審聲以知音 審樂以知政 後之觀者 其必有所得矣 

正痛十二年丁卯九月下澣 通德廊守集賢殿應敎 藝文應敎 知製敎 經筵檢討官 臣申叔舟拜手稽首謹 序
(* 입력: 국문4 김수정, 김자영, 윤애리)

  • profile
    [레벨:3]전연실 2012.04.04 11:26

    자료 해설 2번째줄 오타입니다..... 정해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12.04.05 09:36
    오타 지적 감사합니다. 바로 수정...
  • profile
    [레벨:2]권예란 2012.04.05 17:39
    여기서 '오방(五方)'의 뜻이 ' 동, 서, 남, 북과 그 가운데'가 맞는 지요? 물론 여기서의 의미는 다르겠지만요.
  • profile
    [레벨:2]왕비비 2012.04.26 00:53
    여기서 '오방'은 '동, 서, 남, 북과 그 가운데'를 가리키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오방의 음이 다르다'는 구체적인 방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각 지방마다 음이 다르다는 뜻인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 profile
    [레벨:2]권예란 2012.05.03 11:25
    비비 선생님, 감사합니다.

  1. 정의공주유사(貞懿公主遺事, 竹山安氏大同譜)

    지은이
    1. 자료 해설 정의공주(貞懿公主)는 세종의 둘째 따님으로서 延昌尉 安孟聃에게 출가하였다. 그 安씨 족보 (竹山安氏大同譜)에 공주에 관한 글이 들어 있는데, 그 글 중에 훈민정음 창제와 관련된 내용이 있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정음의 창제 과정에 대해서는 현재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기록이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자료에 의하면, 정의 공주가 정음의 창제 과정에...
    Date2006.10.07 Category문헌기록 Reply0 Views9658 file
    Read More
  2. 훈몽자회(訓蒙字會) 引과 凡例

    지은이최세진
    1. 자료 해설 訓蒙字會』는 최세진이 중종 22년(1527)에 완성한, 아동을 위한 한자 학습서이다. 당시에 통용되고 있었던 한자 학습서로는 『千字文』이나 『類合』 등이 있었는데, 그 책들이 아동의 한자 학습에 적합치않다고 생각한 최세진이 새로 『訓蒙字會』를 지은 것이다. 『訓蒙字會』는 현실 사물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3,360자의 漢字에 한글로 음과 새김(釋)을 달아 ...
    Date2006.10.07 Category문헌기록 Reply3 Views10781 file
    Read More
  3. 홍무정운역훈(洪武正韻譯訓) 序

    지은이신숙주(申叔舟)
    1. 자료 해설 『洪武正韻』은 明 洪武 8년(1373) 樂韶鳳 등에 의해 편찬된 韻書 즉 중국의 표준 한자음을 규정해놓은 책이다. 한자음 문제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던 세종은 이 欽定 운서를 中國字音을 학습할 수 있는 최고의 권위서로 인정하여 신숙주 등에게 한글로 表音(譯訓)하도록 명하였다. 원래 『洪武正韻』에는 反切로만 表音이 되어 있었는데, 신숙주(申叔舟) 등은 ...
    Date2006.10.07 Category문헌기록 Reply0 Views13661 file
    Read More
  4. 동국정운(東國正韻)) 序文(申叔舟)

    지은이신숙주(申叔舟)
    1. 자료 해설 『東國正韻』은 세종이 한자음을 바로잡기 위해 편찬한 韻書이다. 세종은 당시에 통용되던 우리나라 한자음이 訛傳된 것으로 생각하여, 표준 한자음을 정해서 그것을 인위적으로 바로잡으려 한 것이다. 새로 만든 훈민정음으로 한자음을 표기하게 된 것이 그런 정책을 펴게 된 계기였을 것이다 『東國正韻』은 세종 29년 9월에 6권으로 편찬 완료되고, 30년(1448) ...
    Date2006.10.07 Category문헌기록 Reply5 Views11141 file
    Read More
  5. 훈민정음(訓民正音) 정인지(鄭麟趾) 序文

    지은이정인지(鄭麟趾)
    1. 자료 해설 鄭麟趾는 세종의 명을 받아 [訓民正音(解例)]을 집필한 8명의 신하 중에서 연령이나 관직이 가장 높았다. 그래서 그가 해례 편찬자를 대표하여 序文을 쓴 것으로 보이며, 정인지가 쓴 글은 『訓民正音』책의 맨 끝에 붙어 있다. 우리는 정인지의 서문을 통해 훈민정음의 창제 이유와 주체 그리고 解例를 편찬하게 된 경위와 편찬자의 인적 사항(崔恒 등 8인) 등을 ...
    Date2006.10.04 Category문헌기록 Reply9 Views12502 file
    Read More
  6. 훈민정음(訓民正音) 어제 序文

    지은이세종(世宗)
    1. 자료 해설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 임금은 신하들에게 새 글자에 대한 解例(해설서)를 짓도록 하였다. 그에 따라 정인지, 최항, 박팽년, 신숙주, 성삼문, 강희안, 이개, 이선로 등 8명의 학자가 이 사업에 참여하여 세종 28년 9월(음력)에 새 문자에 대한 해설서가 간행되었다. 그 책의 이름 역시 문자와 마찬가지로 "訓民正音"이었다. "訓民正音"은 세종 임금이 직접 지은 ...
    Date2006.10.04 Category문헌기록 Reply1 Views14095 file
    Read More
  7. 최만리(崔萬理) 등의 正音 반대 상소문

    지은이조선왕조실록
    1. 자료 해설 최만리 등의 정음 반대 상소는 세종 26년(갑자, 1444) 2월 20일에 있었던 일이고, 여기에 참여한 사람은 集賢殿 副提學 최만리(崔萬理) 외에 직제학(直提學) 신석조(辛碩祖), 직전(直殿) 김문(金汶), 응교(應敎) 정창손(鄭昌孫), 부교리(副校理) 하위지(河緯之), 부수찬(副修撰) 송처검(宋處儉), 저작랑(著作郞) 조근(趙瑾) 등이다. 상소문에는 세종의 諺文(正音) ...
    Date2006.10.04 Category문헌기록 Reply13 Views14496 file
    Read More
  8. 訓民正音에 관한 최초의 기록

    지은이
    1. 자료 해설 훈민정음에 관한 최초의 기록은 세종실록 25년 12월조에 나오는 기사이다. 이 기록은 훈민정음의 완성 시기와 만든 주체를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 "上親制諺文二十八字" 라는 기록이 말해주듯이, 훈민정음은 세종 임금이 직접 만든 것이다. 지금까지도 많은 사람들이 훈민정음은 집현전에서 여러 학자들이 공동으로 연구하여 만든 것으로 알고 있거나 또 그렇게 주...
    Date2006.10.02 Category문헌기록 Reply7 Views9741 file
    Read More
  9. 한글은 집현전에서 만들지 않았다(동영상과 대본)

    지은이KBS
    1999년 10월 9일, 한글날을 맞이하여 KBS의 '역사스페셜'이란 프로그램에서 "한글은 집현전에서 만들지 않았다"라는 내용을 같은 제목으로 방영하였다. 한글의 창제 과정을 제대로 알고 있었던 사람들에겐 특별히 새로운 내용은 아니었지만, 집현전에서 한글을 만든 것으로 잘못 알고 있었던 많은 국민들에게는 상당히 충격적인 것이어서, 반응도 매우 컸다. 지금도 인터넷을 검...
    Date2006.10.01 Category기타자료 Reply3 Views12479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87770   오늘 : 695  어제 : 1359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