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일본가요

銀の龍の背に乘って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음악가 中島みゆき

銀の龍の背に乘って

dr_goto.jpgあの蒼ざめた海の彼方で 今まさに誰かが傷んでいる
저 창백한 바다 저편에 지금 막 누군가가 부서지고 있네.
まだ飛べない雛たちみたいに 僕はこの非力を嘆いている
아직 날 수 없는 어린 새들처럼 난 이 무력함을 한탄하고 있네.
急げ悲しみ 翼に變われ
서둘러 슬픔을 날개로 바꾸어
急げ傷跡 羅針盤になれ
서둘러 흉터를 나침반으로 바꾸어
まだ飛べない雛たちみたいに 僕はこの非力を嘆いている
아직 날 수 없는 어린 새들처럼 난 이 무력함을 한탄하고 있네.

夢が迎えに來てくれるまで 震えて待ってるだけだった昨日
꿈이 맞으러 올 때까지 떨면서 기다리기만 했던 어제.
明日 僕は龍の足元へ崖を登り 呼ぶよ「さあ、行こうぜ」
내일, 나는 용의 발밑에서 절벽을 올라 외칠 거야.「자, 가자.」

nakajima miyuki21.jpg銀の龍の背に乘って 屆けに行こう 命の砂漠へ
은룡의 등에 올라 전하러 가자,  생명의 사막으로.
銀の龍の背に乘って 運んで行こう 雨雲の渦を
은룡의 등에 올라 옮기러 가자,  비구름의 소용돌이를.

失うものさえ失ってなお 人はまだ誰かの指にすがる
잃어버리는 것조차 잃어버리기에 더욱 더 사람은 아직 누군가의 손가락에 의지하네.
柔らかな皮膚しかない理由は 人が人の傷みを聽くためだ
부드러운 피부 밖에 없는 이유는 사람이 사람의 아픔을 듣기 위해서지.
急げ悲しみ 翼に變われ
서둘러 슬픔을 날개로 바꾸어
急げ傷跡 羅針盤になれ
서둘러 흉터를 나침반으로 바꾸어
まだ 飛べない雛たちみたいに 僕はこの非力を嘆いている
아직 날 수 없는 어린 새들처럼 난 이 무력함을 한탄하고 있네.

わたボコリみたいな翼でも 木の芽みたいな賴りない爪でも
먼지 같은 날개라도, 나무의 새싹 같은 의지할 데 없는 손톱이라도
明日 僕は龍の足元へ崖を登り 呼ぶよ「さあ、行こうぜ」
내일, 나는 용의 발밑에서 절벽을 올라 외칠 거야.「자, 가자.」
銀の龍の背に乘って 屆けに行こう 命の砂漠へ
은룡의 등에 올라 전하러 가자, 생명의 사막으로.
銀の龍の背に乘って 運んで行こう 雨雲の渦を
은룡의 등에 올라 옮기러 가자, 비구름의 소용돌이를.

銀の龍の背に乘って 運んで行こう 雨雲の渦を
은룡의 등에 올라 옮기러 가자, 비구름의 소용돌이를.
銀の龍の背に乘って   銀の龍の背に乘って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3.28 09:00

    아주 재미있게 본 일본드라마 '닥터 고토의 진료소'의 주제가.


세계 여러 나라의 음악 서양고전음악, 일본가요, 중국가요, 서양팝송, 샹송, 칸소네, 민요, 가곡 ...

Board Pagination ‹ Prev 1 ... 10 11 12 13 14 15 Next ›
/ 1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91978   오늘 : 926  어제 : 128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