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고전

엘리제를 위하여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음악가 베토벤

hyo6267_2.jpg엘리제를 위하여 베토벤이 39세 되던 1810년에 작곡한 곡이지만 그가 죽은 다음 발견된 피아노 소품곡이다. 작은 론도 형식의 다소 애수를 띈 귀엽고 사랑스런 작품으로 널리 알려진 소품이다.

 '엘리제'는 당시 베토벤의 주치의의 조카딸이었던 '테레제 말파티'라는 여인으로 추측되는데 그의 자필 악보에 '테레제를 위하여 4월 27일 L.v, 베토벤의 회상' 이라고 씌어있다.

이 곡이 작곡된 연대는 밝혀지지 않고 작곡자인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1770∼1827)이 죽은 다음 어떤 부인의 장서 속에서 "베토벤에 의해 작곡, 엘리제의 추억을 위하여"라는 자필로 쓴 題名(제명)의 악보가 발견됨으로써 햇빛을 보게 된 것이다.

감상적이고 정서에 넘치는 小品(소품)으로서 피아노를 치는 사람 거의 전부가 연습곡으로 먼저 연주하리만큼 애호되는 곡이다.  이 곡은 '정열의 꽃'이라는 이름의 가사를 붙여서 유행가로도 불리운다.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