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칼럼
2006.10.23 14:04

부모에 대한 호칭어·지칭어

(*.20.133.131) 댓글 0조회 수 18885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원문 출처 http://새국어소식 제8호(1999.3.)
필자 정호성

부모에 대한 호칭어·지칭어
                                                                                 - 새국어소식 제8호(1999.3.) 정호성(鄭虎聲)

누구나 이 세상에서 가장 귀중한 사람은 자기 부모일 것이다. 그렇기에 누구나 자기 부모를 최고로 높여 부르기를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국어에서 부모를 올바로 부르고(호칭) 가리키는(지칭)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자기 부모와 남의 부모를 호칭하고 지칭하는 말이 다르고, 부모가 살아 계실 때와 돌아가셨을 때의 지칭하는 말이 서로 다르기 때문이다.

살아 계신 부모에게는 ‘-님’ 자를 안 붙여

“저희 아버님은 등산을 좋아하십니다.”
“어머님, 어디 편찮으십니까?”

 
흔히들 자기 부모를 이를 때 ‘아버님, 어머님’과 같이 ‘-님’ 자를 붙여 높이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는 존대가 지나쳐 잘못 사용한 것이다. 편지 글을 제외하고는 살아 계신 자기 부모를 호칭하거나 지칭할 때는 ‘-님’ 자를 붙이지 않는 것이 표준 화법이다. 그러므로 위의 경우는 ‘아버지, 어머니’를 써야 한다.

한편, 남의 부모를 높여 이르거나 돌아가신 자기 부모를 지칭할 때, 그리고 며느리나 사위가 시부모나 처부모를 부를 때는 ‘아버님, 어머님’을 써야 한다. 그러므로 남의 부모를 높여 이를 때는 “너희 아버님께서는 건강하시니?”, “철수 어머님, 안녕하세요?”와 같이 ‘-님’ 자를 붙여야 언어 예절에 맞는 표현이 된다.

돌아가신 아버지를 어머니와 조부모께 지칭할 때는 살아 계실 때와 같이 ‘아버지’라 하고, 그 밖에는 상황에 따라 ‘아버님, 아버지’로 지칭할 수 있다. 마찬가지로 돌아가신 어머니를 아버지와 조부모께 지칭할 때는 ‘어머니’라 이르고, 그 밖에는 상황에 따라 ‘어머님, 어머니’를 사용할 수 있다.

 
          ‘선(先)-’ 자는 돌아가신 부모를 지칭해

한편, 한자에 익숙하지 못한 젊은 세대들은 “이번 주 토요일에 저희 선친의 환갑 잔치가 있습니다”와 같이 살아 계신 자기 아버지를 ‘선친’이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 ‘선친(先親)’은 ‘돌아가신 자기 아버지’를 지칭하는 말이므로 이렇게 말하면 살아 계시는 자기 아버지에게 큰 결례이다.

옛날부터 써 내려오는 한자어가 익히기 번거롭고 미세한 의미 차이를 구별해서 말하기가 쉽지 않더라도, 살아 계시는 부모와 돌아가신 부모를 지칭하는 한자어 정도는 구별해서 쓸 수 있어야 할 것이다.


생존 여부 대 상 자기 부모 남의 부모
살아 계시는 경우 아버지 아버지
가친(家親), 부친(父親), 엄친(嚴親)
아버지, 아버님
춘부장(春府丈/椿府丈)
어머니 어머니
모친(母親), 자친(慈親)
어머니, 어머님
자당(慈堂)
돌아가신 경우 아버지 아버지, 아버님
선고(先考), 선군(先君), 선친(先親)
아버지, 아버님
선대인(先大人)
어머니
어머니, 어머님
선비(先 ), 선자(先慈)
어머니, 어머님
선대부인(先大夫人)
(※한자어는 비교적 사용 빈도가 높은 말만 제시함)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국어 관련 記事와 칼럼 일간지 등에 발표된 국어 관련 기사와 칼럼입니다.

번호 분류 제목 필자 날짜 조회 수
28 칼럼 [여적] 만두 [1]  image 윤흥인  2008.01.22 18622
27 칼럼 한글과 기계화   이기문  2006.10.29 18414
26 칼럼 '누리꾼'을 통해 본 우리말 다듬기  fileimage 이대성  2008.12.01 30471
25 칼럼 세련된 영어, 정중한 한자어, 초라한 국어  image 이대성  2008.12.28 31561
24 칼럼 한글 자모의 배열 순서   이승재  2006.10.12 24199
23 칼럼 한글의 자랑스러운 개성 [1]   이익섭  2006.10.29 19185
22 칼럼 단일어 민족의 행복   이익섭  2006.10.29 17325
21 칼럼 '철면피(鐵面皮)'와 '사이비(似而非)'   이준석  2007.12.16 22014
20 칼럼 '형이상학(形而上學)'과 '형이하학(形而下學)'   이준석  2007.12.16 26890
19 칼럼 일상 속의 바둑 용어  fileimage 이홍렬  2016.03.07 13445
18 칼럼 쉽게 한글 맞춤법과 사귀는 길   임동훈  2007.12.18 18464
17 칼럼 북한말_‘살밭다’, ‘어린 봄날’  image 전수태  2007.12.20 21775
16 칼럼 소위 북한의 나라꽃 ‘목란’   전수태  2007.12.20 23390
15 칼럼 영어 교육보다 급한 것(한국일보)  image 정유성  2008.02.09 17944
» 칼럼 부모에 대한 호칭어·지칭어   정호성  2006.10.23 18885
13 칼럼 ‘서울’의 중국어 표기   정희원  2008.01.16 23524
12 기타 나는 왜 한글專用(전용)에서 벗어나게 되었는가? [1]   조갑제  2009.06.30 30747
11 칼럼 한글날의 유래와 변천   조남호  2006.10.12 18568
10 칼럼 '얼짱'은 사전에 오를 수 없다   조남호  2008.10.20 30875
9 기사 中·日 자존심 건 ‘언어 전쟁’  image 조선일보  2007.01.10 1937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397003   오늘 : 1510  어제 : 1824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