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칼럼
2007.12.20 15:57

소위 북한의 나라꽃 ‘목란’

(*.82.255.105) 댓글 0조회 수 23515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원문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199905/10_6.htm
필자 전수태
 북한 문화어의 이해

소위 북한의 나라꽃 ‘목란’

전수태(田秀泰) / 국립국어연구원

오늘은 꽃 이야기를 해 보자. 4월 중순이 되면서 국립국어연구원이 자리잡고 있는 덕수궁에 진달래꽃이 한창이다. 진달래꽃을 보면 소월 시 ‘진달래꽃’을 생각하게 된다. 샛노란 개나리꽃과 화사한 진달래꽃은 봄 동산을 수놓는 대표적인 꽃이다. 그런데 우리들 가운데에는 진달래꽃이 북한의 나라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한때 나라꽃이었으나 지금은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나 이는 둘 모두 사실이 아니다. 북한에서 진달래꽃이 나라꽃으로 거론된 일이 전혀 없다. 북한의 소위 나라꽃은 ‘목란꽃’이다.

‘목란(木蘭)’은 북한의 『조선말대사전』(1992)에 “목란과에 속하는 잎 지는 떨기나무의 한 가지. 봄에는 아름다운 흰 색의 꽃이 핀다. 껍질은 잿빛이고 매끈하며 넓은 잎들이 어기어 난다. 나무는 굳세고 참신한 맛이 있어 보인다. 봄에는 새로 자란 가지 끝에서 크고 향기 있는 아름다운 흰 색의 꽃이 한 개씩 피어난다. 가을에는 송이 모양의 열매가 달리며 그 속에 붉은 색의 씨앗이 들어 있다. 산골짜기나 중턱에서 넓은 잎 나무들과 섞여 자란다. 우리 인민들이 제일 사랑하는 꽃 중의 하나이기 때문에 여러 곳에서 심어 기른다.”로 풀이하고 있다.
   ‘목란꽃’은 “목란의 꽃. 향기롭고 아름다운 흰 꽃으로서 조선의 국화이다. ∥목란꽃! 그것은 경애하는 수령님께서 몸소 지어 주신 꽃 이름이다.”로 되어 있다. 그런데 북한 사전에서 목란을 그린 그림이 목련과 비슷하다고 생각되어 ‘목련(木蓮)’을 찾아보면 “목란과에 속하는 잎이 지는 넓은 잎 작은 키나무의 한 가지. 잎은 어기어 붙고 거꿀 달걀 모양이며 짧은 잎꼭지가 있다. 이른 봄 잎이 돋기 전에 종 모양의 붉은 가지색 꽃이 잔가지 끝에 위로 향하여 핀다. 가을에는 열매가 익는데 씨앗이 있다. 우리나라 남부에 자란다.”로 풀이되어 있다. 그런데 남한의 『금성판 국어대사전』(1992)에는 ‘목란’에 대하여 “= 목련(木蓮).”으로 간단히 풀이하고 있고 ‘목련’에 대하여는 “① 자목련, 백목련의 총칭. ② 목련과의 낙엽 활엽 교목. 높이 10m. 가지는 굵으며 털이 없고 많이 갈라짐. 잎은 넓은 달걀꼴 또는 타원형이며 끝이 급히 뾰족해짐. 봄에 잎이 돋기 전 크고 향기가 짙은 흰 꽃이 핌. 목란(木蘭). 목필(木筆).”로 풀이하고 있다

북한 사전의 견해로는 목란과 목련이 모두 목란과에 속하는데 목란은 작은 나무로서 흰 꽃을 피우고, 목련은 비교적 큰 나무로서 자주색 꽃을 피우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나 남한 사전의 견해로는 목란이 곧 목련인데 이는 목련과에 속하고 흰 꽃만을 가리킬 수도 있고 흰 꽃과 자주색 꽃을 아울러 가리킬 수도 있다는 것이 된다. 실제로 북한의 소위 나라꽃이라는 목란꽃과 우리의 흰 목련꽃이 같은 것인지 다른 것인지는 탈북 귀순자들도 얼른 확인을 못해 주고 있다.

북한에서 발간되는 그들의 언어 생활에 대한 계몽지 계간 『문화어학습』(1988. 4호)에는 “경애하는 수령님께서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꽃을 ‘란’이라고 하는데 나무에 피는 ‘란’이라는 뜻에서 ‘목란’이라고 부르는 것이 좋겠다고 교시하시었다.”라고 씌어 있다. 이에 근거하여 북한 사전이 ‘목란꽃’이라는 이름을 김일성이 지은 것으로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목란과 목련이 정확하게 일치하는 것은 아니라 하더라도 남한 사전에서 목련과 목란을 동의어로 본 점에서 이미 남한에 목란이라는 말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목란꽃’이라는 이름을 김일성이 지어 주었다는 북한 사전의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다.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국어 관련 記事와 칼럼 일간지 등에 발표된 국어 관련 기사와 칼럼입니다.

번호 분류 제목 필자 날짜 조회 수
48 기사 외국어에 중독된 한국(1)성채와 궁전에 사는 한국인 [1]  fileimage 김어진  2009.09.14 29763
47 칼럼 패션(fashion)의 피(p)나 아는가 [2]  fileimage 김영봉  2008.02.12 19668
46 칼럼 [시론] 한글 나눔의 진정한 의미  fileimage 김주원  2009.10.20 35076
45 칼럼 한자의 귀환   김진해  2008.10.21 30255
44 칼럼 [만물상] 일본 '常用한자' 확대  image 김태익  2010.05.22 29241
43 칼럼 동북아 경제시대에 한자는 무기   박태욱  2009.10.12 30838
42 칼럼 [사설] 국경일로 승격된 한글날에   서울신문  2006.10.10 22376
41 기사 전 세계에 부는 '한국어 바람'   세계일보  2009.04.13 30828
40 칼럼 '주식회사' 명칭도, 노동'조합' 이름도 바뀌어야 [3]   소준섭  2009.07.30 29417
39 칼럼 오역으로 훼손된 세종대왕 동상 [4]  fileimage 손우현  2009.10.28 34047
38 칼럼 사전(辭典)에 친숙하기 [1]  fileimage 심재기  2006.10.29 18135
37 칼럼 '얼짱'은 사전에 오를 수 있다   안상순  2008.10.20 31184
36 기사 아시아에 불고 있는 한국어 열풍   연합뉴스  2006.10.06 19020
35 기사 표준국어대사전 2008년부터 '웹사전'으로만 발간   연합뉴스  2006.10.10 20588
34 기사 세종은 한글을 창제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2006.10.02 17825
33 기사 한글활용 숫자 '초성이'를 아시나요?   연합뉴스  2006.10.10 20799
32 칼럼 "'핫팬츠' 대신 '한뼘바지' 어때요"   연합뉴스  2006.10.10 19247
31 기사 柳'씨를 `유'로 표기하는 것은 위헌   연합뉴스  2007.04.30 19295
30 기사 '국어`로서의 일본어는 근대가 상상한 이미지   연합뉴스  2006.10.25 19532
29 기사 정조 본명은 `이산` 아닌 `이셩`   연합뉴스  2008.02.01 1844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2413038   오늘 : 791  어제 : 1685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