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칼럼
2008.02.12 22:14

패션(fashion)의 피(p)나 아는가

(*.82.255.105) 댓글 2조회 수 15975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원문 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01676.html
필자 김영봉
2008021101544_0.jpg어느 전직 대통령의 최측근이 머리를 노랗게 염색하고 왔다. 그는 원래 은발(銀髮)로 유명했다. 대통령의 눈이 휘둥그레졌다.

대통령: 자네 웬 노랑머리가?
최측근: 이 머리가 요새 패션(fashion)이라 안 캅니까?
대통령: 니가 패션의 피(p)나 아나?

이 해묵은 조크는 필자가 2년 전 '에프[f]를 표기하는 한글 자음(子音)을 만들자'고 주장한 글에서 써먹은 것이다. 우리 한글학자들은 한글이 어떤 언어라도 소리 나는 대로 옮겨 적을 수 있는 표음(表音)문자라고 주장한다. 이 점에서는 한글의 자모(字母) 조합이 너무나 과학적이라서 영어도 감히 흉내낼 수 없다고 한다. 과연 그렇다면 왜 이런 조크가 나왔겠는가.

'지금의 한글'은 로마자를 옮겨 표기함에 있어서 낙제점이다. 엘[l]과 알[r], 브이[v]와 비[b]를 구별 못하고, 특히 에프[f] 발음을 표기하지 못해 매일 쓰임새가 늘어나는 외래어를 도대체 말하고 쓸 수 없다. 연예인들이 방송에 나와 필[feel]이 꽂혔다, 팬[fan]에게 감사한다, 포크송[folk song]을 부르겠다고 하는데, 나에게는 이 사람들이 약[pill]에 취해 냄비[pan]에 감사하고 돼지고기[pork] 노래를 하겠다는 말로 들린다. 일상(日常)을 이렇게 듣고 보고 말하며 보내는 아이들이 영어를 제대로 발음할 수 있겠는가.

그러나 '세종대왕의 한글'은 이런 불량품이 아니었다. 한글연구가 최성철씨에 따르면 "훈민정음 해례에서 영어 v 발음은 ㅸ, f 발음은 ㆄ, sh 발음은 ㅿ에 해당한다. 이대로 하면 한글은 실로 귀신의 소리까지 흉내낼 수 있는 소리의 보고(寶庫)"라고 한다. 세종이 훈민정음을 창제한 뜻은 그 후예들이 끊임없이 시대에 맞게 문자를 발전시켜 한글의 이런 우수한 소통 능력을 더욱 개화(開花)시키라는 의도일 것이다. 그러나 지금 우리 한글 관계당국은 글자를 개방해 세계화에 적응할 노력은커녕 있는 글자도 가두어 그 표현능력을 억죄고 있다.

생각해 보면 반만년 역사상 우리에게 세종대왕의 존재만한 복이 없다. 한글처럼 쉬운 글이 있는 덕분에 우리나라에는 문맹자가 전혀 없다. 그래서 다른 나라보다 국민의 지적 능력이 한결 높아졌을 것이고 그동안의 비약적인 경제·사회 발전도 가능했을 것이다.

이 행운은 560여 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계속된다. 지구촌이 통합하고 지식과 정보산업이 세계를 이끄는 오늘날 한글은 우리의 미래 경쟁력을 키워줄 거대한 자산이 되고 있다. 한글은 중국 한자나 일본의 가나에 비해 컴퓨터 입력 속도가 7배나 빠르고 물론 로마자보다도 빠르다. 일음일자(一音一字) 원칙의 한글은 다른 언어보다 음성 인식률이 높아 유비쿼터스 시대 온갖 전자 및 정보통신수단의 명령 언어로도 적합하다고 한다. 이런 국어의 우수성은 언어, 문화, 예술, 기타 세계의 수많은 지식과 서비스 영역에서 한국과 한국인이 무한히 뻗어나갈 가능성을 말해준다.

그러나 이런 한글도 세계 공용어와 유연하게 소통해야 세계시장에서 그 빼어난 능력을 발휘할 것 아닌가. 이제 제대로 외국어를 말할 수 있도록 글자를 만들고 표기법을 고치자는 주장이 수도 없이 제기됐지만 지난 세월 우리 국어당국에게는 일고(一顧)의 가치도 없는 헛소리에 불과했다.

국립국어원은 한국어가 지난해 국제특허협력조약의 국제 공개어로 채택됐고, 이미 전 세계의 외국어 사용빈도에서 9위로 올랐음을 자랑한다. 이것은 최근 부쩍 성장한 한국의 경제·사회 위상을 반영하는 것이지 국어의 순수 혈통을 지킨 때문이 결코 아닐 것이다. 우리가 한국어를 세계화시켜 바깥으로 내보내려 한다면 그만큼 열린 자세로 국제어에 적응해야 한다.

이명박 차기 정부는 실로 때맞추어 영어교육 강화와 외래어 표기 문제를 제기했다. 규제를 풀 곳은 경제 분야뿐만이 아니다. 차기 대통령이 우리 국어에 '에프(f)'를 발음하는 자음 하나라도 추가시킨다면 그는 기념비적 업적을 기록한 문화대통령으로도 오랫동안 국민이 기억할 것이다.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2.29 11:12(*.82.255.105)
    이 글은 내용이 좋거나 주장에 공감해서가 아니라 그 반대 이유로 인용한 것입니다. 어문정책에 관한 주장을 강하게 펴는 최고지식인이 말과 글자 그리고 발음 등을 전혀 구분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산수로 치면, 구구단도 제대로 모르는 사람이 고등수학을 논하는 격이지요.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2.29 11:12(*.82.255.105)
    우리나라 사람들이 영어의 [f] 발음을 원어민처럼 발음하지 못하는 이유가 외래어표기법 때문인가요? 글자를 새로 만들어쓰면 안되던 발음이 저절로 되나요? 요즘 영어 발음을 영어 철자나 발음기호를 보고 익히지 누가 한글로 익히나요? 위 글은 내가 봐도 정말 일고의 가치도 없는 엉터리 주장에 불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국어 관련 記事와 칼럼 일간지 등에 발표된 국어 관련 기사와 칼럼입니다.

번호 분류 제목 필자 날짜 조회 수
45 기사 표준국어대사전 2008년부터 '웹사전'으로만 발간   연합뉴스  2006.10.10 17468
44 陋見 '선생'과 '교수'의 차이 [1]  fileimage 강창석  2006.10.15 17333
43 기사 요르단대학 한국어과 `한류 3총사`가 열었다   중앙일보  2006.10.25 17329
42 기사 '국어`로서의 일본어는 근대가 상상한 이미지   연합뉴스  2006.10.25 16538
41 陋見 십팔번(十八番) 의 유래  fileimage   2006.10.15 16490
40 기사 中·日 자존심 건 ‘언어 전쟁’  image 조선일보  2007.01.10 16377
39 기사 柳'씨를 `유'로 표기하는 것은 위헌   연합뉴스  2007.04.30 16342
38 기사 아시아에 불고 있는 한국어 열풍   연합뉴스  2006.10.06 16036
» 칼럼 패션(fashion)의 피(p)나 아는가 [2]  fileimage 김영봉  2008.02.12 15975
36 칼럼 나이를 나타내는 낱말   강창석  2006.10.23 15955
35 칼럼 “나도 세종대왕의 은총받은 백성”     2006.10.10 15880
34 칼럼 한글의 자랑스러운 개성 [1]   이익섭  2006.10.29 15810
33 칼럼 "'핫팬츠' 대신 '한뼘바지' 어때요"   연합뉴스  2006.10.10 15724
32 칼럼 부모에 대한 호칭어·지칭어   정호성  2006.10.23 15628
31 陋見 한글날을 바르게 알고 제대로 기념하자 [1]  fileimage 강창석  2006.10.29 15610
30 칼럼 漢字使用이 끼친 功績과 害毒   姜信沆  2006.10.29 15581
29 칼럼 주시경의 『國語文法』 序文     2006.10.29 15462
28 칼럼 한글날의 유래와 변천   조남호  2006.10.12 15360
27 기사 정조 본명은 `이산` 아닌 `이셩`   연합뉴스  2008.02.01 15227
26 칼럼 '한글 험담' 두 가지   고종석  2006.10.29 1512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52695   오늘 : 1041  어제 : 131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