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국어 관련 記事와 칼럼 일간지 등에 발표된 국어 관련 기사와 칼럼입니다.

  1. No Image

    "'핫팬츠' 대신 '한뼘바지' 어때요"

    필자연합뉴스
    "'핫팬츠' 대신 '한뼘바지' 어때요" 국립국어원, 100여개 외래어 우리말로 ‘재생’ 홍보 부족으로 대부분 ‘고사’ 핫팬츠→한뼘바지, 코드→성향, 스킨십→피부교감, 언론플레이→여론몰이, 피처링→돋움연주…. 국경일로 재승격된 560돌 한글날(10월9일)을 맞아 일상생활에서 무분별하게 쓰이고 있는 외래어를 우리말로 바꾼 사례들이 새삼 눈길을 끈다. 8일 국립국어원에 따...
    Date2006.10.10 Category칼럼 Views15798
    Read More
  2. No Image

    "영어마을? 한글마을에 투자 좀 하시죠"

    필자
    "영어마을? 한글마을에 투자 좀 하시죠" 캐나다인 한국어교수 해외 한국어교육 비판 “북미 대학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 중 90% 이상이 한국인이라는 현실에서 ’한국어의 세계화’라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 한국어학과 개설 대학 47개국 642개교. 한국어 학습자 수 6만1천600여명. 90년 대 이후 문화 콘텐츠의 수출과 더불어 나타난 한국어 배우기 붐은 이제 하...
    Date2006.10.04 Category기사 Views13822
    Read More
  3. '갈비탕'→'Short Rib Soup'…한식명 번역표준안 확정

    필자
    국립국어원, "우리말 충실히 번역…관용적 표기는 그대로" (서울=뉴스1) 박태정 기자 = 국립국어원은 200가지 주요 한식 명칭에 대한 영·중·일 3개 국어 번역 표준안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국어원은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체결한 업무협정에 따라 번역 전문가와 원어민의 의견을 바탕으로 시안을 마련한 후 국민 의견을 수렴해 한식명 표...
    Date2014.05.14 Category기사 Views18817
    Read More
  4. No Image

    '국어`로서의 일본어는 근대가 상상한 이미지

    필자연합뉴스
    "국어(國語)는 만들어졌다. 그 만들어진 역사는 1세기에 불과하다." 이렇게 말한다면 많은 사람들이 정신이 나간 소리라 할 것이다. 개중 어떤 점잖은 사람은 세종의 훈민정음 창제를 거론하면서 상대방을 타이르기도 할 것이다. 세종보다 수백년, 아니 천년 이전에 이미 '국어로서의 한국어'는 있었다고 주장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국어는 만들어졌다. 기껏 그...
    Date2006.10.25 Category기사 Views16617
    Read More
  5. '누리꾼'을 통해 본 우리말 다듬기

    필자이대성
    지난 2004년에 국립국어원에서는 ‘모두가 함께하는 우리말 다듬기(한글 주소: 말터, www.malteo.net)’라는 마당을 열어서 지금까지 100개 남짓의 외국어를 우리말로 다듬어 오고 있다. 우리말 다듬기의 역사는 수십 년에 이르고, 그동안 다듬은 말도 많지만 그 기간과 양만큼 국민들의 호응을 얻지는 못했다. 아래로만 향하는 닫힌 사업 방식이 문제였던 것이다. 그...
    Date2008.12.01 Category칼럼 Views25536
    Read More
  6. '선생'과 '교수'의 차이

    필자강창석
    1985년 쯤에 ‘교수’와 ‘선생’이라는 호칭의 차이에 대해서 짤막한 글을 쓴 적이 있다. 그때는 개인용 컴퓨터가 없을 때여서 원고지에 글을 썼고, 그 원고를 학교 신문사에 보내서 지금은 내 자신도 그때 쓴 글의 원문은 정확하게 기억하지 못한다. 그 글을 쓰게 된 동기는 대략 이런 것이었다. 1985년에 처음 대학에 부임을 했는데, 그 곳에서 만난 학생들이 나를 보...
    Date2006.10.15 Category陋見 Views17438
    Read More
  7. No Image

    '얼짱'은 사전에 오를 수 없다

    필자조남호
    조남호(국립국어원 학예연구관) 우리가 말하고 쓰는 모든 단어가 사전에 오르는 것은 아니다. 사전의 성격에 따라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유행어 사전과 같은 특별한 목적의 사전이 아니라면 단어로서의 자격을 안정적으로 확보한 단어라야 사전에 오르는 것이다. 아무리 널리 사용되는 단어라 해도 그것이 일시적으로 사용되는 유행어라고 하면 사전에 오를 자격을 ...
    Date2008.10.20 Category칼럼 Views26686
    Read More
  8. No Image

    '얼짱'은 사전에 오를 수 있다

    필자안상순
    안상순(금성출판사 사전팀장) 언젠가부터 사람들은 어느 집단에서 얼굴이 가장 예쁜 사람을 가리켜 ‘얼짱’이라고 부르고 있다. 이 ‘얼짱’이라는 단어가 최근 국어사전에 올라 항간에 가벼운 논란이 일고 있다. 과연 이 단어를 사전에 올리는 것이 타당한가? ‘얼짱’은 일시적 유행어에 불과한 것은 아닌가? 이 같은 물음에는 사전이 엄정한 기준 없이 아무 말이나 실었...
    Date2008.10.20 Category칼럼 Views27018
    Read More
  9. No Image

    '주식회사' 명칭도, 노동'조합' 이름도 바뀌어야

    필자소준섭
    '주식(株式)', 한자어만 봐서는 해석을 도저히 할 수 없는 단어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주식(株式)'이라는 단어는 일본이 서구의 상법을 도입하면서 자기 식으로 새로 만든 신조어이기 때문이다. '주식'이라는 용어는 '좌(座)'나 '조(組)'라는 일본 고유의 옛 상업제도에서 유래한 것으로서 상인이 영업지역을 한정하여 영업 기간이나 매매 상품 등을 정하여 영업을...
    Date2009.07.30 Category칼럼 Views24903
    Read More
  10. '짜장면', 표준어 됐다

    필자국립국어원
    ‘짜장면’ 등 39항목 표준어로 인정 언어 현실 반영하여 표준어 확대 국립국어원(원장 권재일)은 국민들이 실생활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으나 그동안 표준어로 인정되지 않았던 ‘짜장면, 먹거리’ 등 39개를 표준어로 인정하고 인터넷으로 제공되는 『표준국어대사전』(stdweb2.korean.go.kr)에 반영하였다. 이에 따라 그동안 규범과 실제 언어 사용의 차이로 인해 생...
    Date2011.08.31 Category기타 Views17653
    Read More
  11. No Image

    '철면피(鐵面皮)'와 '사이비(似而非)'

    필자이준석
    고사 성어를 찾아서 '철면피(鐵面皮)'와 '사이비(似而非)' 이준석(李浚碩) / 국립국어연구원 얼굴에 철판을 깐 듯 부끄러움을 모르고 뻔뻔스러운 사람을 가리켜 '후안무치(厚顔無恥)'나 '철면피(鐵面皮)'라 한다. '후안무치'가 '-하다'라는 접사와 어울려 형용사로 쓰이는 말이라면 '철면피'는 명사적인 용례를 보이는 말이다. '철면피'는 송(宋)나라 때 손광헌(...
    Date2007.12.16 Category칼럼 Views18439
    Read More
  12. No Image

    '한글 험담' 두 가지

    필자고종석
    '한글 험담' 두 가지 고종석, 한겨레신문 [사설칼럼], 1998. 11. 10. 火 한글은 우리 민족 고유 문자의 이름이다. 그리고 10월 9일은 한글의 생일이다. 문자의 제정을 기념하고 경축하는 민족은 지구 위에서 한국인들밖에 없을 것이다. 그것이 반드시 한글에 대한 축복이랄 수는 없다. 이 유별난 관행에는 우리 언어와 문자가 겪어온 시련의 그림자가 서...
    Date2006.10.29 Category칼럼 Views15190
    Read More
  13. No Image

    '형이상학(形而上學)'과 '형이하학(形而下學)'

    필자이준석
    고사 성어를 찾아서 '형이상학(形而上學)'과 '형이하학(形而下學)' 이준석(李浚碩) / 국립국어연구원 우리 주변에서 일상적으로 접하는 말로서 '형이상학(形而上學)'과 '형이하학(形而下學)'이라는 철학 분야의 전문 용어가 있다. (1) 자신의 '해체 이론'에서 글보다 말을 더 중요시해 온 서구 형이상학을 비판하며 글의 힘을 강조하는 데리다에게 텔레 비전 ...
    Date2007.12.16 Category칼럼 Views22868
    Read More
  14. No Image

    Writing Right

    필자Jared Diamond
    Writing Right By Jared Diamond Some written languages are a precise reflection of a people's speech, while others, like english, are a complete mess. Is this alphabetical evolution? Or the unequal application of logic to literacy? Do you know how to read and write English? You answer, "Of course, Jared Diamond, you dope. How else would...
    Date2006.10.29 Category칼럼 Views35406
    Read More
  15. [NIE] 처음 수출한 한글, 세계 공용문자 될까

    필자중앙일보
    한글이 처음으로 해외 소수민족의 공식 문자로 채택됐다. <본지 8월 7일자 24면 기사 참조>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주 부톤섬 바우바우시에 거주하는 찌아찌아족은 독자적인 언어는 갖고 있지만 이를 표기할 문자가 없어 그 언어가 소멸 위기에 처해 있었다. 훈민정음학회의 노력으로 찌아찌아족 학생들은 한글로 된 교과서를 통해 민족 언어를 배우고 그들의 문화와 전...
    Date2009.09.11 Category기사 Views28077
    Read More
  16. [만물상] 일본 '常用한자' 확대

    필자김태익
    서울 어느 고등학교 국사 시간에 있었던 일이다. 선생님이 조선시대 '사림의 대두'를 가르치려던 참이었다. 그런데 아이들이 "'대두'가 뭐예요?"라고 묻는 것이었다. '사림'(士林·조선 중기 신흥 집권세력)을 가르치려는데 학생들이 '대두'를 모르니 어떡하나? 선생님은 수업의 핵심은 뒤로 미루고 '대두'(擡頭·고개를 듦)의 뜻풀이를 하는 데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
    Date2010.05.22 Category칼럼 Views24089
    Read More
  17. No Image

    [사설] 국경일로 승격된 한글날에

    필자서울신문
    [사설] 국경일로 승격된 한글날에 오늘은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반포한 지 560돌이 되는 날이다. 아울러 한글날이 기념일에서 국경일로 승격된 뒤 처음 맞은 경사스러운 날이기도 하다. 한글날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과 더불어 기념일이자 공휴일로 지정받았지만 노태우 정권 때인 지난 90년 11월 공휴일에서는 제외됐다.10월 초에는 추석 연휴와 개천절 등 공휴일이 ...
    Date2006.10.10 Category칼럼 Views18820
    Read More
  18. [시론] 한글 나눔의 진정한 의미

    필자김주원
    인도네시아가 우리와 부쩍 가까워졌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인구 4위의 대국이며 오랜 문화 전통과 풍부한 천연자원을 가진 국가다. 이제는 관광 휴양지 발리뿐만 아니라 스스럼없이 바우바우시, 찌아찌아족을 쉽게 떠올리게 되었다. 최근의 대지진 참사를 우리의 아픔처럼 느끼게 되었으니 이 정도만 해도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졌다. 훈민정음학회의 한글 나눔 사업이...
    Date2009.10.20 Category칼럼 Views26964
    Read More
  19. [여적] 만두

    필자윤흥인
    [여적] 만두 경향신문|기사입력 2004-06-14 19:21 |최종수정2004-06-14 19:21 충렬왕 때의 고려가요 ‘쌍화점’의 첫 장을 풀이하면 “쌍화점(만두가게)에 쌍화(만두)를 사러 갔는데, 만두가게 주인인 회회아비(몽골인)가 손목을 잡더라. 이 소문이 밖에 나돌면 가게의 꼬마 심부름꾼 네가 퍼뜨린 것으로 알겠다. 소문이 나면 다른 여인들도 올 게 아...
    Date2008.01.22 Category칼럼 Views15152
    Read More
  20. No Image

    [우리말바루기] 노랭이

    필자
    돈에 인색한 사람을 흔히 '구두쇠, 수전노, 깍쟁이, 자린고비' 등으로 부른다. 최근 들어서는 속어로 '짠돌이, 짠순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좀 어려운 말로는 '가린주머니, 보비리, 유재아귀(有財餓鬼)'와 같은 것도 있다. 그런데 우리가 즐겨 쓰고 있는 '노랭이'라는 말은 유감스럽게도 비표준어 딱지를 붙이고 있다. 그 표준어는 바로 '노랑이'다. 표준어 규정 제9...
    Date2006.12.16 Category칼럼 Views1385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93311   오늘 : 958  어제 : 130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