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기사
2009.07.20 20:30

한자는 국가경쟁력이다

(*.20.132.125) 댓글 0조회 수 26978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원문 출처 http://news.joins.com/article/205/369420...list|list1
필자 최형규

“한자는 무엇인가. 문화인가 문자인가.”

“문화다.” “둘 다 맞다.” “소통을 위한 문자다.”

선문답 같은 토론에 참석한 사람들 모두 표정이 진지하다. 최근 중국 CC-TV 뉴스 채널의 인기 시사 프로그램인 ‘최가 말한다(小崔說事)’ 토론장 분위기다. 이날 주제는 한자의 번체자 부활 여부. 초대 손님인 중국 한자연구학원 샤오치훙(蕭啓宏) 박사가 묻는다. “그렇다면 간체자는 문화인가.” 답변은 엇갈린다. “문화다.” “소통을 위한 부호일 뿐이다.” 중화문화편집의 왕간(王干) 주간이 끼어든다. “간체자는 표의문자 원래의 형상과 의미를 상실해 도리를 말하는 문자로서 자격이 없다.” 방청석에 있던 여중생이 손을 들고 반론한다. “이제 와서 번체자를 복원하면 우리 세대는 문맹이 된다. 이를 어떻게 책임질 건가.” 샤오 박사가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학생이 지금 번체자를 배우지 않으면 수년 후 중국 문화의 뿌리를 한국에 가서 배워야 할 텐데도….” 1시간여 동안 계속된 토론은 ‘식번사간(識繁寫簡)’으로 결론이 났다. 간체자로 소통은 하되 번체자를 반드시 배워야 한다는 의미다.

거의 반세기 동안 계속돼온 번체·간체 논란이 요즘 중국에서 다시 뜨거워진 이유는 뭘까. 중국 경제가 발전하면서 번체자가 문화로 인식되고 있어서다. 글자 하나하나에 내재된 역사적·윤리적·철학적 가치의 무궁함을 알아차리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놀라운 것은 이는 중국만의 일이 아니라는 점이다. 일본은 현재 한자 부흥기다. 지난해에만 289만 명이 한자검정고시에 응시, 같은 해 토플 응시자보다 많았다. 주요 기업체 대부분이 한자실력에 가산점을 주고 있고, 492개 대학과 1000개 단과대학, 399개 중·고교에서는 한자는 아예 입시 과목이다. 그 이유를 일본 학자들은 한자가 ‘바른 정치의 시작(正政之始)’이기 때문이라고 풀이한다. 당나라 때 일본으로 건너간 한자는 지금까지 국가경영은 물론 개인수양의 근본 철학으로 인식돼 왔다는 설명이다.

베트남도 동참했다. 올 초 하노이대학 법대 교수 몇 명이 자국 교육부에 전면적인 한자교육을 시작해야 한다고 건의하는 일이 있었다. 정부가 긍정적 검토를 시작했다. 이유는 두 가지다. 과거 한자로 기록된 베트남 역사의 뿌리를 잃지 말아야 하고 중화권에 둘러싸인 베트남에 한자는 곧 국가경쟁력이라는 것이다.

한국은 어떤가. 2004년 시작된 국가공인 한자 자격시험 취지는 자기계발(自己啓發) 수준에 묶여 있어 매년 응시자가 많아야 수만 명이다. 중·고교 한자수업은 주 한두 시간에 불과하다. 대학입시에 한자는 몇 개 한의대 정도에서 볼 뿐이다. 부모님 성함을 한자로 쓰지 못하는 초·중·고교생은 80%를 넘는다. 중국 한자교육의 대가인 샤오 박사가 자국 여중생에게 “수년 후 한국에 가서 중국 문화의 뿌리를 배워야 할지도 모른다”고 답변할 때 기자가 ‘뜨끔’했던 이유다.

TAG •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국어 관련 記事와 칼럼 일간지 등에 발표된 국어 관련 기사와 칼럼입니다.

번호 분류 제목 필자 날짜 조회 수
85 칼럼 일상 속의 바둑 용어  fileimage 이홍렬  2016.03.07 7327
84 칼럼 인터넷 속의 단위 이야기     2006.10.29 12004
83 칼럼 세종대왕은 한글전용을 개탄할 것 [2]     2007.05.15 12414
82 칼럼 서로 다른 한국과 일본의 한자(표기)어     2006.10.23 12988
81 칼럼 우리말 좋은 간판     2006.10.29 13466
80 칼럼 우리말로 고친 난(蘭) 관련 용어  fileimage   2006.10.23 13512
79 기사 웃기는 한국어 교재  fileimage   2008.09.26 13671
78 기사 훈민정음 반포 560돌 기념 한글날 특별 행사 개최     2006.10.01 13682
77 기사 "영어마을? 한글마을에 투자 좀 하시죠"     2006.10.04 13700
76 칼럼 [우리말바루기] 노랭이     2006.12.16 13731
75 기사 국립국어원, (주)엠파스와 업무 협정 체결     2006.10.01 13840
74 칼럼 단일어 민족의 행복   이익섭  2006.10.29 13865
73 기사 유엔, 중국문자 ‘간체자’로 통일  image   2006.11.26 14434
72 칼럼 영어 교육보다 급한 것(한국일보)  image 정유성  2008.02.09 14468
71 칼럼 사전(辭典)에 친숙하기 [1]  fileimage 심재기  2006.10.29 14562
70 칼럼 단위를 나타내는 말     2006.10.23 14601
69 기사 일본 젊은이들이 제대로 된 존댓말을 처음 배우는 곳은?     2006.10.04 14614
68 칼럼 한국의 인사말, 서양의 약속  image   2008.02.09 14694
67 기사 나라 밖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     2006.10.02 14737
66 陋見 인터넷 시대의 올바른 문자생활 [4]  fileimage 강창석  2006.10.29 1483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19833   오늘 : 952  어제 : 111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