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국어 관련 記事와 칼럼 일간지 등에 발표된 국어 관련 기사와 칼럼입니다.

  1. No Image

    한글과 기계화

    필자이기문
    한글과 기계화 이기문(새국어소식 제3호, 1998) 한글은 우리 민족의 가장 큰 자랑이다. 한글날과 같은 기념일을 가진 나라는 우리뿐이다. 그런데 자랑은 곧 짐이기도 하다. 큰 자랑일수록 짐이 그만큼 무거워진다. 최근에 나는 한글에 관한 짤막한 글(「한국사 시민강좌」 23호, 1998)의 끝을 “높은 창의성을 가지고 끊임없이 갈고 닦고 고쳐 나가지 않...
    Date2006.10.29 Category칼럼 Views15123
    Read More
  2. [여적] 만두

    필자윤흥인
    [여적] 만두 경향신문|기사입력 2004-06-14 19:21 |최종수정2004-06-14 19:21 충렬왕 때의 고려가요 ‘쌍화점’의 첫 장을 풀이하면 “쌍화점(만두가게)에 쌍화(만두)를 사러 갔는데, 만두가게 주인인 회회아비(몽골인)가 손목을 잡더라. 이 소문이 밖에 나돌면 가게의 꼬마 심부름꾼 네가 퍼뜨린 것으로 알겠다. 소문이 나면 다른 여인들도 올 게 아...
    Date2008.01.22 Category칼럼 Views15090
    Read More
  3. No Image

    쉽게 한글 맞춤법과 사귀는 길

    필자임동훈
    임동훈 국립국어연구원 한글 맞춤법이 어렵다고 한다. 왜 우리말은 이리도 어려우냐고도 한다. 실제로 맞춤법에 정확히 맞게 문자 생활을 하는 일은 그리 쉽지 않다. 예컨대 농구에서 선수가 공을 던져 바스켓 안에 집어 넣는 비율을 ‘슛율’이라고 적을지 ‘슛률’이라고 적을지 판단키 어렵다. 또 ‘책을 집어 던지다’처럼 띄어 써야 할지 ‘책을 집어던지다’처럼 붙여 ...
    Date2007.12.18 Category칼럼 Views15067
    Read More
  4. No Image

    문화와 국어

    필자홍윤표
    문화와 국어 홍윤표(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1. 들어가는 말 국어는 우리 문화를 살리는 생명 줄이며, 우리 문화를 창조하고 전달하는 유일한 도구이다. 그래서 국어는 그 자체가 보존하고 활용하여야 할 문화 그 자체이다. ‘문화’는 두 가지 의미로 사용된다. 하나는 관념적 관점에서 문화를 바라보는 것인데, 문화를 ‘교양 있고...
    Date2007.12.21 Category칼럼 Views15038
    Read More
  5. No Image

    세종은 한글을 창제하지 않았다?

    필자연합뉴스
    세종은 한글을 창제하지 않았다? 北 역사소설 박춘명의 ’훈민정음’ ’세종대왕은 한글을 창제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담은 북한 작가 박춘명의 역사소설 ’소설 훈민정음’(이가서 펴냄) 이 출간됐다. 한글은 세종대왕이 눈병까지 앓아가며 고심한 끝에 창제했을 뿐 아니라 연구, 반포 과정도 주도적으로 진행했다는 것이 우리가 알고 있는 한글 창제 과정의 정설이다. 특...
    Date2006.10.02 Category기사 Views15021
    Read More
  6. 인터넷 시대의 올바른 문자생활

    필자강창석
    컴퓨터와 인터넷은 문자생활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그 변화의 핵심은 신속성과 편리함이다. 예전에는 외국에 거주하는 사람과 문서 하나만 주고받으려고 해도 상당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야만 했다. 그러나 인터넷을 이용한 문자생활은 그런 시간과 비용을 필요로 하지 않으면서도 훨씬 더 편리한 여러 기능을 우리에게 제공한다. 즉 필자가 글을 쓰는 즉시 수...
    Date2006.10.29 Category陋見 Views14888
    Read More
  7. No Image

    나라 밖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

    필자
    나라 밖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사람들 EBS 한글날 특집 ’한국어를 찾는 사람들’ EBS는 한글날을 맞아 우리의 말과 글을 배우는 외국인과 해외 입양아, 해외 동포 2-3세를 두루 만나본다. 2부작 특별기획 ’한국어를 찾는 사람들’은 9일 오후 11시 방송될 1부에서 미국 미네소타의 한국어 마을에 카메라를 비춘다. 해마다 미국의 청소년과 한국 교포 2-3세 등을 대상으로...
    Date2006.10.02 Category기사 Views14795
    Read More
  8. 한국의 인사말, 서양의 약속

    필자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나는 한국어도 못했고 한국인의 습관에 대해서도 잘 몰랐다. 한국 친구들은 만날 때마다 "밥 먹었어?"라고 물었다. 그럼 나는 "응, 난 점심에 비빔밥 먹었어." 아니면 "아직 안 먹었어. 이제 먹으려고" 등등 상황에 맞게 일일이 대답 했다. 그런데 대답하면 친구들은 주제를 다른 이야기로 바...
    Date2008.02.09 Category칼럼 Views14772
    Read More
  9. No Image

    단위를 나타내는 말

    필자
    단위(單位)를 나타내는 말 단위 설 명 보 기 가마 갈모나 쌈지 따위의 100개 쌈지 세∼ 갓 말린 식료품 중. 굴비 따위의 열 마리 고사리·고비 따위의 열 모숨. 조기 두∼ 고사리 한∼ 강다리 쪼갠 장작 100개비. 장작 세 ∼. 거리 오이·가지 따위의 50개 가지 두 ∼ / 오이 세 ∼ 고리 소주 열 사발 소주 한 ∼만 갖다 주세요 ...
    Date2006.10.23 Category칼럼 Views14712
    Read More
  10. No Image

    일본 젊은이들이 제대로 된 존댓말을 처음 배우는 곳은?

    필자
    일본 젊은이들이 제대로 된 존댓말을 처음 배우는 곳은? ①가정 ②학교 ③맥도널드 정답은 ‘③번 맥도널드’. 가정과 학교에서 존댓말을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 탓에 아르바이트하는 곳에서 처음 존댓말 교육을 받는 젊은이가 많다는 점을 빗댄 우스개다. 아사히신문을 비롯한 권위지 지면에 “아르바이트 직장에서 존댓말을 배운 덕분에 취직 면접에 자신감을 얻었다”는 독...
    Date2006.10.04 Category기사 Views14663
    Read More
  11. 사전(辭典)에 친숙하기

    필자심재기
    심재기(새국어소식 제7호, 1999. 2.) 영어가 우리나라에 널리 보급되기 시작한 광복 이후에 생긴 우스개 이야기. 한 청년이 사랑하는 여인에게 ‘디어(dear) 순희 씨’라고 서두를 시작하는 사랑의 편지를 보냈다. 순희 씨는 ‘dear’라는 영어 단어의 뜻을 알기 위해 사전을 펼쳐 보았다. 사전에는 ‘① 사랑하는 ② 편지 첫머리에 관용적으로 쓰는 호칭’ 이렇게 ...
    Date2006.10.29 Category칼럼 Views14626
    Read More
  12. 영어 교육보다 급한 것(한국일보)

    필자정유성
    [아침을 열며] 영어 교육보다 급한 것 정유성 서강대 교수·교육문화 그토록 걱정했던 일이 그예 벌어지고 있다. 교육은 제발 내버려둬 달라고, 혹여 바꾸더라도 서두르지 말자고 누누이 말했다. 하지만 새 정부 들어서기도 전에 날마다 폭풍, 아니 태풍이 분다. 그 동안 교육 말도 많고 탈도 많았...
    Date2008.02.09 Category칼럼 Views14538
    Read More
  13. 유엔, 중국문자 ‘간체자’로 통일

    필자
    유엔, 중국문자 ‘간체자’로 통일 [한겨레] 유엔은 오는 2008년부터 모든 공식 중국어 문서에서 번체자(정자체) 사용을 중단하고 간체자(중국 대륙식 약자)만을 쓰기로 결정했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28일 천장타이 중국 응용언어학회 회장의 말을 따 보도했다. 지금까지 유엔은 중국의 유엔 가입 이후 중국어 문서를 번체자와 간체자 두 ...
    Date2006.11.26 Category기사 Views14494
    Read More
  14. No Image

    단일어 민족의 행복

    필자이익섭
    단일어 민족의 행복 이익섭, 한국경제 [ 사설칼럼 ] 1998. 10. 9. 金 얼마전 일본 국어연구소 일행이 우리 연구원을 다녀갔다. 세계 각국에 일본어가 어느정도 보급돼 있는지를 조사하면서 일본어에 대한 외국인들의 태도도 함께 조사하는 중이라고 했다. 국어도 이제 세계 여러 곳에 퍼져 있으므로 우리도 할 법한 연구를 이들이 먼저 시작했구나 싶으...
    Date2006.10.29 Category칼럼 Views13928
    Read More
  15. No Image

    국립국어원, (주)엠파스와 업무 협정 체결

    필자
    국립국어원, (주)엠파스와 업무 협정 체결 국립국어원(원장 이상규)은 다듬은 말, 신어를 비롯하여 국립국어원에서 만든 양질의 국어 정보를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 중 하나인 엠파스에 제공하여 인터넷을 통한 올바른 국어 문화 조성에 더욱 힘쓰기로 하였다. 이에 따라 2006년 9월 7일 11시 서울시 방화동에 위치한 국립국어원에서 국립국어원과 (주)엠파스의 관계...
    Date2006.10.01 Category기사 Views13891
    Read More
  16. No Image

    [우리말바루기] 노랭이

    필자
    돈에 인색한 사람을 흔히 '구두쇠, 수전노, 깍쟁이, 자린고비' 등으로 부른다. 최근 들어서는 속어로 '짠돌이, 짠순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좀 어려운 말로는 '가린주머니, 보비리, 유재아귀(有財餓鬼)'와 같은 것도 있다. 그런데 우리가 즐겨 쓰고 있는 '노랭이'라는 말은 유감스럽게도 비표준어 딱지를 붙이고 있다. 그 표준어는 바로 '노랑이'다. 표준어 규정 제9...
    Date2006.12.16 Category칼럼 Views13798
    Read More
  17. No Image

    "영어마을? 한글마을에 투자 좀 하시죠"

    필자
    "영어마을? 한글마을에 투자 좀 하시죠" 캐나다인 한국어교수 해외 한국어교육 비판 “북미 대학에서 한국어를 공부하는 학생 중 90% 이상이 한국인이라는 현실에서 ’한국어의 세계화’라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 한국어학과 개설 대학 47개국 642개교. 한국어 학습자 수 6만1천600여명. 90년 대 이후 문화 콘텐츠의 수출과 더불어 나타난 한국어 배우기 붐은 이제 하...
    Date2006.10.04 Category기사 Views13763
    Read More
  18. 웃기는 한국어 교재

    필자
    A:모자가 얼마예요? B:십원이에요.’ ‘지금 밤 11시입니다. 나의 아기가 웁니다.’ 서울의 한 대학교 출판부에서 펴낸 ‘외국인을 위한 한국어’ 교재에 실려 있는 예시문들이다. 분명 한국말이지만 외국인이 하는 것처럼 어색하다. 첫번째는 문장 구성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을 뿐 화폐단위 수준과 같은 사회적 현실은 전혀 반영하지 않고 있다. 또 다음 예시문의 경우 문...
    Date2008.09.26 Category기사 Views13758
    Read More
  19. No Image

    훈민정음 반포 560돌 기념 한글날 특별 행사 개최

    필자
    <국립국어원 공고 제2006-27> 훈민정음 반포 560돌 기념 한글날 특별 행사 개최 -한글날 특집 KBS 열린음악회 등 개최- 문화관광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이상규)은 훈민정음 반포 560돌 한글날을 맞이하여 한글날 큰잔치조직위원회와 함께 다채로운 한글날 기념 특별 행사를 마련하였습니다. 특히 올해는 국경일로 승격된 후 처음 맞는 한글날로, 정부의 공식 기념식은 ...
    Date2006.10.01 Category기사 Views13728
    Read More
  20. 우리말로 고친 난(蘭) 관련 용어

    필자
    ♧ 잎무늬 용어 1. 속빛무늬(中透) 잎의 가장자리는 잎의 색인 녹색으로 감싸여 있고 중앙부에 흰색, 노랑색, 또는 연두색 무늬빛이 들어있는 것으로 잎속에 흰빛무늬가 들어 있는 것을 흰속빛무늬라 하고 노랑색 무늬는 노랑속빛무늬, 연두색은 연두속빛무늬라 한다. 2. 큰갓속빛무늬(大中透) 속빛무늬의 일종으로 잎의 가장자리가 녹색으로 감싸여 있고 ...
    Date2006.10.23 Category칼럼 Views13567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52491   오늘 : 837  어제 : 131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