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20.132.199) 댓글 3조회 수 24580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원문 출처 http://www.pressian.com/article/article....section=04
필자 소준섭
'주식(株式)', 한자어만 봐서는 해석을 도저히 할 수 없는 단어이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주식(株式)'이라는 단어는 일본이 서구의 상법을 도입하면서 자기 식으로 새로 만든 신조어이기 때문이다.

'주식'이라는 용어는 '좌(座)'나 '조(組)'라는 일본 고유의 옛 상업제도에서 유래한 것으로서 상인이 영업지역을 한정하여 영업 기간이나 매매 상품 등을 정하여 영업을 하는 시좌(市座)가 생겼으며, 14-5세기에 이르러 이러한 좌(座)의 수가 급증하자 이를 상속이나 매매 등의 대상으로 한 것이 오늘날의 주식의 기원이다. 그리고 1898년 일본의 구(舊) 상법이 이 '주식'이라는 단어를 법률용어로서 수용하였다.

그런데 이 '주식'이라는 용어는 비록 한자로 표기되고는 있지만 음독(音讀)되지 않고 훈독(訓讀)되고 있는 순수 일본어로서 우리가 알고 있는 '주식(株式)'이라는 한자와 관련성을 지니고 있지 않다. 이처럼 일본의 옛 상업제도에서 비롯되었고, 순수 일본어인 '주식'이라는 용어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은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참고로 중국에서는 '주식(株式)'이라는 말 대신 '股分'을 사용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1905년 경 '股本'이라는 말을 사용하였었다.

또한 '회사(會社)'라는 용어는 일본 상법이 서구의 회사제도를 도입하면서 '회(會)'라는 글자와 '사(社)'라는 글자를 합성하여 '회사(會社)'라는 용어를 새로 만든 것이다. 일본은 서양어의 전문용어를 번역하는 과정에서 동일한 글자를 거꾸로 사용하여 동의어나 반대어를 많이 만들었다. 일본은 영어 'society'라는 용어에 대하여 사람들이 모이는 것을 의미하는 '사(社)' 자를 기초로 하여 '사회(社會)'라는 단어를 만들고 이것을 다시 도치(倒置)시켜 회사(會社)라는 단어를 만든 것이다. 지나치게 편의적이고 자의적이다. 이러한 예로는 '결의'와 '의결', '합병'과 '병합', '증서'와 '서증' 등이 있다. 중국에서는 '회사(會社)'라는 용어 대신 '공사(公司)'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다.

한편 노동조합이라는 말 중 '조합(組合)'은 독일민법상의 'Gesellschaft'를 일본 민법에서 '조합(組合)'이라는 단어로 번역하여 차용한 것이다. 그런데 '조합(組合)'이라는 단어는 비록 한자어로 표기하고는 있지만 표기만 한자로 하고 읽기는 일본 고유어로 읽는 '훈독(訓讀)'에 의하여 사용하는 순수 일본어이다. 사실 '組合'이라는 한자만 보고는 무슨 의미인지 도대체 해석할 수가 없다. 중국에서는 노동조합을 '공회(工會)'라고 표기하고 있다.

이와 같이 비록 한자로 표기는 되지만 음독되지 않고 훈독되는 일본어를 우리말로 사용하는 경우는 수없이 많다. 가출(家出), 시장(市場), 거소(居所), 입구(入口), 후불(後拂), 입회(入會), 색안경(色眼鏡), 내역(內譯), 유모차(乳母車), 매상(賣上), 추월(追越), 선발(選拔), 수취(受取), 익사(溺死), 격하(格下), 음지(陰地), 대절(貸切), 대부(貸付), 편도(片道), 고목(枯木), 기합(氣合), 생약(生藥), 절하(切下), 절상(切上), 조립(組立), 소매(小賣), 소포(小包), 선취(先取), 선불(先拂), 차입(借入), 부지(敷地), 지불(支拂), 하청(下請), 품절(品切), 수당(手當), 수타(手打), 수배(手配), 취소(取消), 생방송(生放送), 엽서(葉書), 화대(花代), 선적(船積), 견적(見積), 견습(見習), 지분(持分), 행방(行方), 호출(呼出), 할인(割引) 등은 모두 이러한 경우에 해당한다. 이들 '고유 일본어'는 한자로 표기되면서도 본래부터 한자어가 아니기 때문에 한자음으로 읽히지 않고 뜻으로만 읽힌다. 이러한 일본어들을 우리가 차용(借用)하여 사용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현재 중국에서도 번역 용어의 타당성에 대한 논의가 존재한다. 예를 들어 'ideology'를 중국에서는 '의식형태(意識形態)'라고 번역하여 사용한다. 'ideology'는 원래 그리스어 'ιδεα'(사상, 관념)과 'λογοσ'(이성, 학설)의 합성어로서 '사상학' 혹은 '관념학'의 뜻이다. 그리고 '의식형태'란 용어 역시 처음에는 일본에서 만든 번역용어였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일본도 '의식형태'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게 되었고 (현재의 우리처럼) 대신 음역(音譯)하여 표기하게 되었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곽말약(郭沫若)이 1938년 일본에 망명 중 마르크스와 엥겔스의『Die deutsche Ideologie』를『독일 의식형태(獨逸 意識形態)』로 번역, 출판하면서 전해져 '의식형태'라는 용어가 중국에서 보편적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현재 중국은 '사회주의 국가'인만큼 이 '의식형태'라는 용어를 대단히 많이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이 번역어는 우선 'logy'에 '형태'라는 의미가 전혀 없다는 측면에서 번역어로서 부적절하다. 또한 'ideology'라는 용어는 기실 현재 "어떤 상황의 진실성에 대한 의식적인 혹은 무의식적인 위장"이라는 이미지를 지니면서 주로 반대 측을 비난하는 용어로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중국에서 '의식형태'라는 용어를 사용할 때 실제로 사람들은 '의식'에 중점을 둘 뿐 '형태'라는 의미에는 주목하지 않고 있다. 그러므로 결국 'ideology'라는 용어가 지니고 있는 '좋지 않은 의미'는 사라지고 만다.

이러한 상황에서 볼 때, '의식형태'라는 용어는 'ideology'가 지니는 의미를 정확하게 반영하지 못하고 있고, 따라서 현재 중국도 중국식의 조어를 통하여 적절한 용어를 만들어내야 한다는 주장이 대두되고 있다.

가장 심각한 사실은 일본어에 대한 종속이 현재진행형이라는 점

근대화 시기 서구 문명에 대한 수용 정도와 지식층의 양적· 질적 수준에서 한국이나 중국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월등히 우세한 상황에 있었던 일본이 서방 세계로부터 유입된 용어를 '자신들의 눈에 의하여' 정립해냈다.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은 문명개화의 기치 하에 적극적으로 서양의 과학문화기술의 수용에 나섰고, 이때 새로운 용어가 우후죽순처럼 만들어졌다. 반면 한국은 말할 것도 없고 중국도 이러한 방면에서 매우 소극적이었기 때문에 새로운 용어의 창출은 매우 적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일본이 서양을 '번역'하여 만든 이른바 '화제한어(和制漢語)' 혹은 '일제한어(日制漢語)'가 한국과 중국의 언어에 깊숙이 침투하게 되었고 마침내 석권하게 된 것이다.

그나마 중국은 이후 상당수의 용어를 자체적으로 재검토하여 정립시키는 과정을 거쳤고, 현재도 계속 그러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비하여 한국은 일제 식민지시기를 겪은 이래 조국 분단과 동족상잔 그리고 급속한 근대화 과정에서 이러한 '청산' 작업을 전혀 수행하지 못한 채 오늘날까지 일본이 만들어 놓은 거의 모든 용어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는 실정이다. 언어의 사회성이라는 측면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고 하지만, 이러한 현상은 우리나라가 아직 일제 식민지시대를 정신적으로 완전히 극복하지 못한 상징적인 징표가 아닐 수 없다. 실로 민족문화란 말, 즉 언어를 바탕으로 하여 이룩되는 것이며, 말이 제대로 정립되지 않고서는 민족문화와 민족정신이 제대로 설 수 없다.
 
'저돌적(猪突的)'이라는 말 역시 일본식 조어로서 우리가 많이 사용하는 용어이다. 그런데 이 '저(猪)'란 멧돼지로서 일본에서 '용감하게 앞으로 나아가는 상징'으로서 존숭을 받는 동물이다. 그래서 일본의 많은 성씨 중에는 猪木, 猪谷, 猪口 등 '저(猪)' 자가 포함되어 있을 정도이다. 같은 돼지라도 '돈(豚)'은 일반 식용 돼지로서 일본에서 그 이미지는 '저(猪)'와는 완전히 상반되는 비만이나 게으름 혹은 더러움이다. 이렇게 우리와 다른 문화적 배경에서 만들어진 '저돌적'이라는 말은 그리하여 우리에게 생경할 수밖에 없게 된다.

그리고 이렇듯 생경한 용어를 사용하게 되면 그것을 사용하는 사회 곳곳에서 정확하지 못한 여러 가지 왜곡 현상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이러한 생경함과 왜곡은 이를테면 기념식수에서도 나타난다. 이전에 기념식수 하면 섬잣나무를 많이 심었다. 나이든 분들은 기념식수 하면 으레 그 나무를 심는 것으로 알았기 때문이었다. 왜냐하면 어릴 적부터 계속 일본 사람들이나 고관들이 섬잣나무를 기념 식수하는 모습을 보고 자랐으며 또 그것이 관행처럼 굳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섬잣나무는 일본나무이다. 특히 이 나무를 정부 기관 관공서에 '기념으로' 많이 심었는데,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국회에도 이 나무의 기념식수가 많다).

가장 심각한 점은 우리나라에서 일본식 용어를 사용하는 현상이 이전 일제 식민지 시대의 유산일 뿐만 아니라 지금 이 순간에도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현재 진행형'이라는 사실에 있다. 지금도 각 분야에서 새로운 용어를 우리 스스로 창조해내는 경우가 매우 적다. 이를테면 '파출부(派出婦)'라든가 '원조교제(援助交際)', '폭주족(暴走族)', 또는 일본 언론이 만들고 우리가 그대로 베껴 쓰고 있는 국적 불명의 '재테크(財-tech)' 등의 용어들과 '보험회사'의 상호 이름을 '생명(生命)'처럼 내거는 등 일본에서 현재 사용되고 있고 또 유행하는 용어를 그대로 직수입하여 가져다가 버젓이 우리말인 것처럼 사용하고 있는 경우가 매우 많다.

일본어는 본래 한자어를 부분적으로 떼어내 자신들의 문자를 만들고, 이를테면 우리의 '이두' 방식이 보편화되면서 일본 언어가 탄생되었다. 예를 들어 '加'라는 한자어에서 일본 문자 'カ'를 만들고, 한자 '宇'에서 일본 문자 'ウ'를 만들었으며, 한자 '久'에서 'ク'의 일본 문자를 만들었다. 또한 한자 '安'의 초서체로부터 일본문자 'あ'이 만들어졌고, '奈'라는 한자어 초서체에서 'な'라는 일본 문자가 만들어졌으며, 한자'世'의 초서체로부터 'せ', '奴' 초서체로부터 'ぬ'의 일본문자가 생겼다. 이렇듯 문자의 탄생 자체가 임의성과 편의성을 추구하고 있는데, 이른바 '일제한어(日制漢語)'의 조어방식이 일본 언어를 풍부하게 살찌우고 다양화하는 데 기여한 측면은 부인할 수 없다.

그러나 이러한 임의성과 편의성의 추구가 한자어가 본래 지니고 있던 의미와 어법을 지키지 않은 측면 역시 지적되지 않으면 안 된다. 이는 한자어 본래의 체계를 상당 부분 벗어난 것으로서 특히 우리의 경우와 같이 기존의 한자어에 기반을 둔 사회에서는 그 의미와 어법상 혼란과 왜곡이 상당한 문제로 부각될 수밖에 없게 된다. 다른 시각에서 이해해보자면, 이러한 현상은 일본 사회에서 사회 구성원인 일본 대중들 간에 일종의 '합의'와 '계약'에 의하여 진행되고 있는 경향으로 이해될 수 있다. 오히려 문제가 되는 것은 사회 구성원 사이에 전혀 '합의'나 '계약'의 과정도 없이 그 '일본식 언어'를 사용하고 있는 우리의 경우이다. 설사 백번 양보하여 일제 식민지시기에 있어 그러한 경향은 어쩔 수 없었던 상황이었다고 할지라도, 현재에 이르기까지 이러한 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것은 우리 언어의 정체성, 나아가 민족 정체성에 있어서 대단히 심각한 문제이다.

물론 일본식 언어라고 하여 그것들을 모두 배척하자는 것이 아니고 또 그렇게 할 수도 없다. 하지만 이제부터라도 늦었다고 탄식만 할 것이 아니라 의식적으로 그리고 정책적으로 이러한 왜곡된 현상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 사실 우리나라와 일본은 지리적 근접성으로 인하여 언어의 접촉과 간섭은 자연스러운 현상으로서 어느 정도 인정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우리와 일본의 관계는 식민지시기를 거쳐 지금까지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제반 분야에서 나타나는 심각한 종속성이 문제가 되는 국가 관계로서 결코 프랑스와 독일의 관계와 같은 평등한 국가관계의 차원과 동일하게 인식할 수는 없다.

어가 인간과 사회에 총체적으로 미치는 지배력과 영향력을 상기한다면, 언어의 종속성이란 원칙에 맞지 않는 조어 방식으로 말미암아 언어생활의 혼란과 왜곡을 초래하게 된다. 이는 언어의 위기 상황이 아닐 수 없다. 뿐만 아니라 이는 필연적으로 정신과 문화적인 측면을 포함하는 전 민족의 삶의 총체에서 나타나는 종속화, 즉 민족정신과 민족의식을 취약하게 만들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언어는 개념을 만들고, 언어생활은 사고를 규정한다.

/소준섭 국회도서관 조사관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9.07.30 11:06(*.20.132.199)
  • ?
    [레벨:0]윤승재 2009.07.31 11:47(*.20.132.199)
    이 뉴스 글이 주장하는 바의 내용에 대부분 동감하지만, 몇몇은 예를 잘못든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주식(株式)이란 말은 정확하게는 영어 stock의 번역용어로 등장한 것으로, stock에는 나무줄기,그루터기란
    뜻이 있고, 이것을 그대로 번역차용해서 株라고 한 것입니다. 예를 들자면, 컴퓨터 용품중에 마우스란게 있으니, 그것을 고스란히
    우리말 쥐로 번역한 것과 같습니다.  그리고 어휘구성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일본어 가부시키는 정확히는 일본 고유어로 읽는
    가부+일본 한자어 음으로 읽는 시키가 결합된 것이니, 순수일본어는 아닙니다. 그리고 일본어 株式에 대응하여 우리나라에서는
    股本이란 말을 썼다고 하는데, 개화기와 일제 전의 우리나라 지식인중에서는 서양언어를 직접 한국어로 번역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사람이 없었습니다. 股本도 결국 중국용어인 股分의 차용으로 보이며 결국 청나라를 통해 들어왔는가, 일본을 통해 들어왔는가의 차이일 뿐입니다. 윤치호 같은 지식인인 라틴어계통의 학술용어가 듬뿍 섞인 영어글은 줄줄 읽으면서도 국문으로는 제대로 글을 못썼고, 당시 지식인들은 한문은 능통해도 한국어로는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아니 ,아예 문장어로서의 한국어가 제대로 닦여 있지도 않았으니까요.

    또, 일본문자(가나)의 성립에 대해서도 좀 오해를 하고 계신데, 가나문자의 탄생은  "일본언어"의 탄생이 아니라, 일본문자의 탄생이며, 기존 문자를 모방하거나 개량하는 것은 지구상 거의 모든 문자들이 그렇게 탄생했습니다. 그리스 문자는 페니키아 문자에 모음을 덧붙임으로서 업그레이드 된 것이고, 익숙한 알파벳은 그리스 문자가 에트루리아인을 거쳐 로마인이 불필요한 글자는 빼고, 필요한 글자는 덧붙여서 개량한 것이며, 중국 주변에 거란,여진,베트남,일본 기타 중국내 소수민족 여럿은 모두 한자를 개량해서 자기 문자를 만들었고, 동남아 나라들은 인도 문자가 계속 개량되거나 변형되어서 만들어진 것입니다. 그런 면에서 보면 계획적이고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한글이 오히려 예외적입니다.

    또, 한자어라고 해도 반드시 한자의 뜻과 단어의 뜻이 일치하는 것이 아닙니다. 동생(同生)은 한자 뜻만 보면 쌍둥이 형제를 가리키는 말로 쓰여야 맞겠으나, 손아래 형제를 가리키는 말로 쓰이고 있고, 매형(妹兄)은 한자뜻만 본다면 누나의 남편을 가리킬 수 없으며, 等神같은 말은 한자뜻만 보면 높임말같으나, 사실은 욕에 가까운 말입니다.  말은 시간이 지날수록 단어가 오래쓰일수록 뜻이 변하며, 그 변화의 방향은 예측할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분이 다른 글에서 밝히신 애인(愛人)은 잘못된 말이고, 정인(情人)이라고 해야 한다는 것도 잘못된 주장입니다.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9.07.31 13:49(*.20.132.199)
    적절하고 유익한 지적, 감사합니다.
    저도 몰랐거나 미처 생각했지 못했던 점을 여러 가지 깨우쳐주셔서 많은 공부가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가르침 계속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국어 관련 記事와 칼럼 일간지 등에 발표된 국어 관련 기사와 칼럼입니다.

번호 분류 제목 필자 날짜 조회 수
85 칼럼 일상 속의 바둑 용어  fileimage 이홍렬  2016.03.07 7253
84 기사 '갈비탕'→'Short Rib Soup'…한식명 번역표준안 확정  image   2014.05.14 18513
83 기타 '짜장면', 표준어 됐다  fileimage 국립국어원  2011.08.31 17458
82 칼럼 [만물상] 일본 '常用한자' 확대  image 김태익  2010.05.22 23785
81 칼럼 영어에 '고문(拷問)'당하는 사회  fileimage 강경희  2010.03.04 24692
80 칼럼 오역으로 훼손된 세종대왕 동상 [4]  fileimage 손우현  2009.10.28 26029
79 칼럼 [시론] 한글 나눔의 진정한 의미  fileimage 김주원  2009.10.20 26601
78 칼럼 동북아 경제시대에 한자는 무기   박태욱  2009.10.12 25223
77 陋見 찌아찌아족의 한글 사용 뉴스를 보며 [14]  fileimage 강창석  2009.09.14 29213
76 기사 외국어에 중독된 한국(1)성채와 궁전에 사는 한국인 [1]  fileimage 김어진  2009.09.14 25453
75 기사 [NIE] 처음 수출한 한글, 세계 공용문자 될까 [1]  fileimage 중앙일보  2009.09.11 27759
» 칼럼 '주식회사' 명칭도, 노동'조합' 이름도 바뀌어야 [3]   소준섭  2009.07.30 24580
73 기사 한자는 국가경쟁력이다   최형규  2009.07.20 26893
72 기타 나는 왜 한글專用(전용)에서 벗어나게 되었는가? [1]   조갑제  2009.06.30 24591
71 기사 전 세계에 부는 '한국어 바람'   세계일보  2009.04.13 26063
70 칼럼 세련된 영어, 정중한 한자어, 초라한 국어  image 이대성  2008.12.28 25887
69 칼럼 '누리꾼'을 통해 본 우리말 다듬기  fileimage 이대성  2008.12.01 25220
68 칼럼 조달청, 기모노를 벗어라!     2008.11.04 23607
67 칼럼 한자의 귀환   김진해  2008.10.21 25396
66 칼럼 '얼짱'은 사전에 오를 수 있다   안상순  2008.10.20 266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686361   오늘 : 788  어제 : 125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