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by 양정미 on Apr 14, 2008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D@95@99@EA@B5@90.JPG
강창석 교수님!
그 동안 잘 지내셨습니까?
저희는 이곳에 와서 한달 넘게 생활하면서
별 문제 없이 잘 지내고 있습니다.
학교 안에서 살고 있어서 안전을 비롯하여 생활에 큰 불편이 없습니다.
또한 학교 북문으로 나가면 바로 길 건너 큰 가게와 시장이 있어서
음식을 해 먹고 필요한 물건을 사는데도 편리합니다.
가장 고생이 음식일거라 생각했는데요,
저는 모험심을 발휘하여 음식에 대해서는 이것저것 두려움없이 도전을 하는 중인데..
제 짝꿍은 의외로 어려움이 있어 보입니다.
한국에서 나는 채소 대부분이 중국에도 나오기 때문에
필요한 채소를 사서 음식을 해 먹는데
절실히 "신토불이"라는 말이 떠오를 정도로
기후와 토양이 만들어내는 그 미묘한(?) 아니 커다란 차이를 절감하고 있습니다.
채소들이 광활한 대지에서 쑥쑥 자라나는 까닭에
크기가 크고 그 맛은 부드러움이 덜 하고 억세지요.
한국에서 유일하게 챙겨온 된장에
호박이며 감자며 양파며 넣고 끓여도 제 맛이 나지 않는 그 부족함이요.
그래도 중국이니까! 이런 호사를 누릴 수 있어 감사할 따름입니다.
와서 바로 배추를 사서 배추김치도 담가 먹고요, 오이 소박이 김치도 잘 해서 먹고 있습니다.
집에 쌀과 김치만 있으면 괜히 든든하기도 하고 또 짝꿍 솜씨에 더욱 맛도 좋고 해서
계속 김치를 담가 먹고 있습니다. 쌀은 10kg에 39위엔(*150원) 입니다.

중국생활에 적응하면서 슬슬 중국어 공부도 시작했습니다.
아직 발걸음도 못 떼는 상황이며 중국 아이들 세네살 정도도 되지 않지만
말을 배운다는 신기함에 문법도 발음도 꾸준히 하려고 합니다.



?Who's 양정미

profile
대학원 박사과정.
저의 좌우명은 "우공이 산을 옮기듯"입니다.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