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표준어규정

문학 작품 속의 국어 오용 사례

by 강창석 on Dec 16, 2007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필자 崔惠媛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200204/45_6.html

"가시고기"

 

가시고기.jpg "가시고기(도서출판 밝은세상)"는 백혈병에 걸린 아들을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는 아버지의 무한한 사랑을 그린 이야기이다. 작가 조창인이 실제 불치병 아이를 둔 친구를 보고 쓴 이 소설은 투병 생활 속에서도 맑은 눈으로 세상을 보는 병든 아들과 그 아들을 온몸 바쳐 지키는 아버지의 부성애를 눈물겹게 그리고 있어 메마른 현대인의 가슴을 잔잔히 적셔 준다.

 

그러나 이 소설에는 교정자의 손을 거치지 않은 듯이 보이는 비표준어나 잘못 쓰인 단어, 한글 맞춤법에 어긋난 표기가 종종 눈에 띈다.

 

(1) 그게 당치도 않게시리(→않게끔) 절망적인 생각을 불러일으켰고, 고개를 돌려 아이의 병실을 바라보게 만 들었다. <14:23>

(2) 유리 벽 밖에 의사 선생님들이 떼거지로(→떼거리로) 나타납니다. <271:6>

(3) 그는 지체 없이 송 계장의 뒤를 좇았다(→쫓았다). <200:21>

 

(1)에서 쓰인 '-게시리'는 '-게끔'의 비표준어로 '당치도 않게'를 강조하여 표현하고자 할 때는 '당치도 않게끔'으로 고쳐 써야 한다. 또한 (2)의 '떼거지'는 '떼'의 방언형이다. '떼'를 속되게 표현하려면 '떼거리'로 써야 옳다. (3)의 문장에서와 같이 물리적인 이동이 있을 경우 '좇다' 대신 '쫓다'로 바꿔 써야 하고 "그윽한 눈길로 그 사람의 시선을 좇았다."에서처럼 이동은 있지만 직접 발걸음을 떼서 옮기는 물리적인 움직임이 아닐 때는 '좇다'를 쓴다.

 

(4) 그 몰골을 평생 간직하며 애달퍼하게(→애달파하게) 만들 수는 없었다. <275:18>

(5) 스무 살이 되기 전에는 이 땅에 돌아올 생각조차 하지 말아라(→마라). <278:12>

(6) 노트는 엄마 주고 책은 너 갖거라(→가져라). <279:9>

(7) 선배 병이 깊어지는 것도 까맣게 모른 채 말예요(→말이에요). <238:2>

 

(4)에서 '애달프다'는 '프다' 앞에 양성 모음이 오므로 어미 '-아'가 연결되어 '애달파'로 활용하게 된다. 이와 달리 '서글프다', '어설프다', '구슬프다' 등과 같이 음성 모음이 앞에 올 때는 모음조화의 원리에 따라 '서글퍼', '어설퍼', '구슬퍼' 등으로 쓰인다. (5)의 문장에서 '말다'는 명령형 어미 '-아, -아라'가 붙을 때 받침의 'ㄹ'이 탈락해 '마, 마라'가 돼야 한다("한글 맞춤법" 제18항 [붙임] 참조). 또한 '갖다'에 명령형 어미가 결합한 형태는 '가져라'로, '가다'나 '가다'가 붙은 합성어처럼 어미 '-거라'가 붙지 않는다. (7)의 '예요'는 '이에요'가 줄어든 형태로 앞에 오는 명사가 받침이 없을 때 쓰인다. 위의 문장에서와 같이 받침이 있는 경우는 '예요'로 줄어들지 않는다.

 

이 소설 속에서 가장 눈에 띄는 오류는 역시 다른 작품들과 마찬가지로 띄어쓰기였다. 특히 보조 용언 '보다'는 붙여 쓰지 말아야 할 자리에서 붙여 쓴 경우가 많았다. '한글 맞춤법'에서는 '-아/-어' 뒤에 연결되는 보조 용언은 붙여 쓰는 것을 허용하나 아래의 경우는 붙여 써야 하는 경우에 해당되지 않는다.

 

(8) "겁이 났어요.", "사람들이 볼까봐(→볼까 봐)?", "아뇨, 잠자리들이 고추를 깨물까봐요(→깨물까봐요)." <107:9∼11>

 

그 외에도 띄어 써야 할 단어들을 붙여 쓴 경우가 많았는데 아래의 예는 그중 일부를 소개한 것이다.

 

(9) 아내를 만나면 할말이(→할 말이) 무수히 많을 줄 알았다. <94:3>

(10) 누나에 대한 고마움을 영원히 잊지 않는 것이 내가 할일이라나요(→할 일이라나요). <239:17>

(11) 아빠는 그런 인스턴트 음식을 먹어선 안된다고(→안 된다고) 질색이었죠. <110:1>

(12) 십여 분이 채 못돼(→못 돼) 그는 헉헉대기 시작했다. <117:11>

(13) 보호자로서 치료의 결과와 치료 기간중(→기간 중) 발생할 수 있는 여하한 합병증에 대해…. <199:1>

 

(9)와 (10)에서 관형어 구실을 하는 '할'과 피수식어 '말', '일'을 띄어 써야 하고, (11)과 (12)에서 부사와 동사가 결합된 '안된다', '못돼'는 단어별로 '안 된다', '못 돼'로 띄어야 한다. '안되다', '못되다'는 "그것 참 안됐네", "못된 심보" 등에서와 같은 뜻의 형용사로 쓰일 때에만 붙여 쓴다. (13)에서 '중'은 의존 명사로 앞 단어와 띄어 쓰는 것이 옳다.

 

이 작품은 백혈병 환자를 등장인물로 한 것이라서 의학 전문 용어와 관련된 외래어들이 쓰였을 뿐 불필요한 외래어, 외국어 사용이 거의 없는 편이었다. 다만 프랑스에서 온 전처의 차림에 대해 다음과 같이 묘사하였는데 '다크블루' 대신 '진청색' 또는 '짙은 청색'으로 표현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14) 아내는 목 부분이 깊게 파인 다크블루(→진청색/짙은 청색) 민소매 원피스를 입고 있었고, 목에는 진주로 보이는 목걸이가 두 줄로 짧고 길게 둘러져 있었다. <95:17>

  • profile
    [레벨:28]강창석 2008.02.29 11:11
    새국어소식 2002년 4월호에서 옮김.
  • profile
    [레벨:1]이종배 2008.02.29 11:11
    조창인 작가! 좋아하는 작가라서 더욱 반갑네요.
    <가시고기> 감동적으로 봤었는데 이런 아쉬움이 있었네요. 재판본에서는 이런점들이 수정 되어서 나오면 더 좋을거 같아요.

국어 어문 규범 우리 말(한국어)과 글에 관한 여러 가지 규범에 관한 자료입니다.
표준어 규정은 말(발음)에 관한 규범이고, 한글맞춤법, 외래어표기법, 국어의로마자표기법은 글(문자표기)에 대한 규범입니다.

  1. 만만찮은 실력

    필자정호성
    국어에서 용언 뒤에 오는 어미와 그 어미 뒤에 오는 말이 어울려 줄어드는 경우가 있는데, 이 경우 표기가 문제가 된다. (1) ㄱ. 이번 홍수로 적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 → 적쟎은 / 적잖은 ㄴ. 그는 남부럽지 않은 어린 시절을 보냈다. → 남부럽쟎은 / 남부럽잖은 ㄷ. 그리 달갑지 않은 목소리로 말했다. → 달갑쟎은 / 달갑잖은 위 (1)의 예들과 같이 어미 ‘-지’ 뒤에 ‘않-’이 어울려 줄어드는 경우는...
    Date2008.01.17 Category한글맞춤법 Views11331
    Read More
  2. ‘너 되’, ‘넉 되’, ‘네 되’ 가운데 어느 것이 맞는 표현입니까?

    필자
    질문 : ‘너 되’, ‘넉 되’, ‘네 되’ 가운데 어느 것이 맞는 표현입니까? 답변 : 국어에서 단위를 나타내는 말(의존 명사) 앞에 쓰여 그 수량을 나타내는 말을 수 관형사라 합니다. 질문하신 예의 ‘되’는 단위를 나타내는 의존 명사에 해당하고 ‘너/넉/네[四]’는 수량을 나타내는 수 관형사에 해당합니다. 그런데 국어에서 일부 의존 명사는 특정의 수 관형사만 호응하여 쓰입니다. 질문하신 예의 ‘되’가 그러한 부류에 ...
    Date2007.12.29 Category표준어규정 Views10293
    Read More
  3. ‘뽀록나다’와 ‘비까번쩍하다’

    필자박용찬
    우리가 사용하는 말들 가운데 언뜻 보아서 그 말이 고유어인지 아니면 외래어인지 혼돈을 일으키는 예들이 있다. 외국어나 외래어가 말의 한 부분으로 쓰이면서 그 구조가 고유어처럼 변했기 때문이다. ‘스마트하다, 프레시하다, 보이시하다: 패스하다: 커트되다’나 ‘시골틱하다, 유아틱하다’ 등이 그 예들이다. 전자는 영어의 형용사나 동사에 국어의 접미사 ‘-하다’나 ‘-되다’가 결합한 말이고 후자는 국어 명사에 영어에서 명...
    Date2007.12.21 Category국어다듬기 Views11542
    Read More
  4. 디지털 / 디지탈 / 디지틀?

    필자鄭稀元
    외래어를 우리말로 옮길 때에는 철자가 아니라 발음을 기준으로 하여야 한다. 로마자를 쓰는 언어 중에는 이탈리아 어나 에스파냐 어처럼 철자가 곧 발음을 나타내는 언어도 있지만, 영어 등 대부분의 언어는 철자만 가지고는 그 발음을 예측하기가 어렵다. 특히 모음 글자는 늘 일정하게 소리나지 않고 여러가지로 발음된다. 예를 들어 영어의 모음 ‘a’를 살펴 보자. ‘apple[æpl]’이나 ‘cat[kæt]’ 같은 단어에서는 ‘a’가 [æ]로 소...
    Date2007.12.20 Category외래어표기 Views10854
    Read More
  5. ‘아니에요’가 맞습니까, ‘아니예요’가 맞습니까?

    필자
    ‘아니에요’가 맞습니까, ‘아니예요’가 맞습니까? 「표준어 규정」 26항에서는 ‘-이에요’와 ‘-이어요’를 복수 표준어로 인정하였습니다. 그런데 이 말은 받침 있는 체언 뒤에서는 아래 (1)과 같이 ‘-이에요’, ‘-이어요’ 형으로 쓰이고, 받침 없는 체언 뒤에서는 아래 (2)와 같이 ‘-예요’, ‘-여요’ 형으로 쓰입니다. 받침 없는 체언 뒤에서는 ‘-이에요’, ‘-이어요’ 형 대신 그것이 줄어든 ‘-예요’, ‘-여요’ 형만을 인정하는 것입니...
    Date2007.12.19 Category한글맞춤법 Views12196
    Read More
  6. 외래어 표기의 원리

    필자김세중
    말은 끊임없이 꿈틀거리며 변한다. 국어도 오랜 세월에 걸쳐서 변화를 겪어 왔고 지금도 겪고 있는 중이다. 말의 변화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새로운 단어가 생겨나는 것이다. 새로운 단어의 공급원 가운데 하나는 외국어이다. 다른 언어의 단어가 우리말에 들어와 우리말로 쓰이면 이를 외래어라 한다. 외래어의 특징 가운데 하나는 표기가 불안정하다는 것이다. 어느 하나로 통일되지 않고 여러가지 표기가 혼재되어 쓰이는 일...
    Date2007.12.18 Category외래어표기 Views11484
    Read More
  7. '一切''는 일체'와 '일절' 가운데 어느 것이 맞습니까?

    필자
    질문 : 한자어 '一切'는 '일체'라고 적기도 하고 '일절'이라고 적기도 하는데 어느 것이 맞습니까? 답변 : 한자어 '一切'는 그 뜻에 따라 '일체'로 적기도 하고 '일절'로 적기도 합니다. 따라서 한자어 '一切'는 그 뜻을 정확히 구별하여 서로 혼동되지 않도록 적어야 합니다. 한자어 '一切'가 다음 (1)에서처럼 '모든 것' 또는 '모든 것을 다'라는 뜻으로 쓰일 때에는 '일체'라고 적습니다. (1) ㄱ. 그는 ...
    Date2007.12.16 Category표준어규정 Views10711
    Read More
  8. 문학 작품 속의 국어 오용 사례

    필자崔惠媛
    "가시고기" "가시고기(도서출판 밝은세상)"는 백혈병에 걸린 아들을 위해 스스로를 희생하는 아버지의 무한한 사랑을 그린 이야기이다. 작가 조창인이 실제 불치병 아이를 둔 친구를 보고 쓴 이 소설은 투병 생활 속에서도 맑은 눈으로 세상을 보는 병든 아들과 그 아들을 온몸 바쳐 지키는 아버지의 부성애를 눈물겹게 그리고 있어 메마른 현대인의 가슴을 잔잔히 적셔 준다. 그러나 이 소설에는 교정자의 손을 거치지 않은 듯...
    Date2007.12.16 Category표준어규정 Views14159
    Read More
  9. '예쁠뿐더러'는 왜 띄어 쓰지 않을까요?

    필자
    질문 : "라일락은 꽃이 예쁠뿐더러 향기도 좋다."에서 '예쁠뿐더러'는 왜 '예쁠 뿐더러'처럼 띄어 쓰지 않는 것입니까? 답변 : 이때에는 '-ㄹ뿐더러' 전체가 하나의 어미로 쓰인 것이므로 '예쁠뿐더러'처럼 전체를 붙여 쓰는 것입니다. '예쁠 뿐더러'처럼 띄어 쓰는 것은 잘못입니다. 우리말에서 '뿐'은 다음 (1)과 (2)의 예에서처럼 의존 명사나 보조사로 쓰입니다. (1) ㄱ. 소문으로만 들었을 뿐이다. ㄴ. 시간만 ...
    Date2007.12.16 Category한글맞춤법 Views11131
    Read More
  10. '벌리다'와 '벌이다'의 구분

    필자
    질 문 "책상 위에 책들을 쭉 ○○놓았다."에서 '벌여'입니까? 아니면 '벌려'입니까? 답 변 '벌여'입니다. '벌여'와 '벌려'는 의미가 다른 말이므로 구별하여 써야 합니다. '벌리다'는 '사이를 넓히거나 연다'는 뜻이고 '벌이다'는 '일을 계획하여 시작하거나 펼쳐 놓다'의 뜻입니다. (1) 벌리다 ㄱ. 줄 간격을 벌리다 ㄴ. 가랑이를 벌리다 ㄷ. 입을 벌리고 하품을 하다 ㄹ. 하늘을 향해 두 팔을 벌리다 ㅁ. 자루를 벌리다 ...
    Date2007.12.15 Category표준어규정 Views11383
    Read More
  11. '나랏님'와 '나라님' 가운데 어느 것이 바른 표기입니까?

    필자
    질 문 "죄송하지만 그 문제는 나랏님/나라님께서도 어떻게 해 줄 수 없습니다."와 같은 문장 에서 '나랏님'와 '나라님' 가운데 어느 것이 맞는 말입니까? 답 변 이때의 '-님'은 접미사이므로 사이시옷을 받치어 적을 수 없습니다. 따라서 '나랏님'이라고 해서는 안 되고 '나라님'이라고 해야 합니다. 우리말에서 '님'은 다음 (1)처럼 의존 명사나 접미사로 쓰입니다. (1ㄱ)의 '님' 은 사람의 성이나 이름 다음에서 그 사...
    Date2007.12.16 Category한글맞춤법 Views10751
    Read More
  12. 일본어투 생활용어 순화자료 (하)

    필자
    일본어투 생활용어 순화자료 (하): 51개 하루나(春菜,はるな) 왜갓 × 하리핀(針-,はりピン,영-pin) 바늘못 × 하명(下命,かめい) 명령, 지시 ○ 하물(荷物,にもつ) 짐 → 하바(幅,はば) 폭, 나비, 너비 × 하부차(波布茶,はぶちゃ) 결명자(차) × 하시(箸,はし) 젓가락 × 하시라(柱,はしら) 기둥 × 하주(荷主,にぬし) 짐 임자, 화주(貨主) → 하중(荷重,かじゅう) 짐무게 → 하치부(하찌부)(八分,はち...
    Date2007.12.15 Category국어다듬기 Views10508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Next ›
/ 7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753717   오늘 : 880  어제 : 1183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