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참고자료

바른 생각이 먼저일까 바른 말이 먼저일까(옮긴글)

by 강창석 on Sep 23, 2015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관련링크 http://www.urimal365.kr/?p=26520

* [국립국어원]에서 만드는 [쉼표, 마침표.]에 실린 글입니다.

 

어떤 단어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언어가 사고를 지배한다?

 

언어 능력과 어휘력은 서로 비례 관계이다. 언어 능력이란 곧 모어의 어휘를 적재적소에 활용하여 말하고자 하는 바를 자연스럽게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을 일컫기 때문이다. 그런데 어휘력은 비단 우리가 말을 구사할 때나 글쓰기를 할 때에만 그 역할을 다하는 것이 아니다. 오랫동안 여러 학자들 사이에서는 “언어가 사고를 지배하는가, 사고가 언어를 지배하는가?”라는 질문을 둘러싼 논쟁이 이루어져 왔는데, 이는 어휘력과 사고력이 완전히 분리할 수 없을 정도로 밀접한 관계에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하다. 어휘를 1천 개 알고 있는 사람보다 1만 개 알고 있는 사람이 더 유연하고 다채롭게 사고하고 이를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어휘력이 향상될수록 우리의 사고력 역시 향상된다는 것을 뒷받침하는 흥미로운 실험 결과가 있다. 미국에서 가정 환경과 경제적, 사회적 환경이 비슷한 고등학생을 두 집단으로 나누어 실험을 진행했다. 한 집단에는 정규 과정만을 가르쳤고, 다른 집단에는 정규 과정 외에 특별 어휘 학습 과정을 추가로 가르쳤다. 어휘 학습을 별도로 해 온 집단의 학생들은 어휘 학습을 추가로 하지 않은 집단그룹의 학생들보다 성적이 훨씬 높았는데, 놀랍게도 어휘 관련 과목뿐만 아니라 어휘와 관련이 없는 다른 모든 과목의 성적도 다 앞선 것으로 드러났다.1) 이는 어휘력이 풍성해질수록 사고력도 더 커진다는 것을 방증한다.

 

같은 이치로 외국어를 습득하는 것도 단순히 새로운 언어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이상의 가치를 가진다. 하나의 언어를 습득하면 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사고와 가치관도 이해하게 되므로 사용하는 언어가 늘어난다는 것은 사용자의 시야가 그만큼 넓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반대로 국어 생활에서 무분별한 외국어와 외래어 사용을 경계하는 것도 언어가 사고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일제 강점기 후 ‘우리말 도로 찾기’ 운동으로 우리말 속 왜색을 지워 나갔던 것도 식민지 시기 동안 핍박당한 우리 민족의 가치관과 혼을 다시 살리기 위해서였다.

 
 
 

바른 생각이 먼저인가, 바른 말이 먼저인가?

 

말은 그 사람을 대변한다고 한다. 말하는 사람의 생각과 가치관이 말속에 녹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떤 사람이 무슨 말을 하는지 귀 기울여 들으면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알게 된다. 바른 생각을 하는 사람이 바른 말을 하고, 나쁜 생각을 하는 사람이 나쁜 말을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워피안 이론(Whorfian theory)’은 반대로 우리가 바른 말을 해야 바른 생각을 할 수 있다고 말한다. 이는 ‘언어가 사고를 지배한다’는 주장과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우리의 관념이 언어로 드러나기도 하지만 언어가 우리의 생각에 영향을 주기도 한다는 뜻이다. 즉, 바른 생각을 해야 바른 말을 할 수 있지만, 바른 생각은 또한 바른 말을 쓸 때에 가능하다는 것이다.

 

아내 : (걸레로 방을 훔치고 있다.)
남편 : 청소하는 거야?
아내 : 네.
남편 : 도와줄까? 걸레 줘 봐. 내가 닦아 줄게.
아내 : 고마워요.

 

힘들게 집안일을 하고 있는 아내에게 남편이 도와주겠다고 말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만 놓고 보면 남자의 태도가 가정적이고 우호적이므로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두 사람의 대화를 자세히 살펴보면 문제가 전혀 없지는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먼저 두 사람의 대화를 다시 살펴보면, 남편은 아내에게 반말을 하고 아내는 남편에게 존댓말을 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남성이 연상이고 여성이 연하인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부부 사이에서 남편은 아내에게 반말을 쓰고 아내는 남편에게 존댓말을 쓰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남편은 무의식적으로 아내를 자신보다 낮은 지위에 있는 사람, 그래서 함부로 해도 되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이미 언어에서 ‘평등한 부부 관계’가 정립되어 있지 않은 것이다. 또 남편은 집안일을 하겠다고 말할 때에도 “도와까? 걸레 봐. 내가 닦아 게.”라고 말했다. 말 속에 ‘해 주다’라는 표현이 연속으로 나온다. 누군가에게 무엇을 ‘해 준다’는 것은 이미 그 일이 본래 자신의 몫은 아니라는 의미를 내포한다. 이런 표현을 듣고 자란 가정의 아이들은 집안일은 아내, 즉 여성의 몫이고 남편은 부수적으로 ‘도와주는 존재’라고 인식하게 된다. 말 한 마디를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듣는 사람의 인식과 생각, 크게는 가치관까지 달라지는 것이다.

 
 
 

말을 바꾸면 생각도 바뀐다

 

행동 심리학에 ‘일관성의 원리(Law of Consistency)’라는 것이 있다. 이것은 사람은 누구나 자신이 한 번 내린 결정에 책임을 지려는 경향이 있다는 원리인데, 심리학자들은 이 일관성의 법칙이 사람들의 행동을 결정하는 데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한다. 말로 일단 내뱉고 나면, 그 말과 일치되는 행동을 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것이다.

 

By Pierre-Olivier Bourgeois

 
 

심리학자들은 이 원리를 뒷받침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먼저 해변에서 일광욕을 즐기던 연구원이 개인 물품을 해변에 둔 채 바다로 들어간다. 그러면 다른 연구원이 도둑으로 가장해 바다로 들어간 연구원의 물건을 훔쳐 달아난다. 이 실험의 피실험자는 그 광경을 지켜보던 사람으로, 피실험자가 도둑을 저지하는지를 살펴보는 것이 이 실험의 목적이었다. 스무 번의 실험에서 도둑을 저지한 사람은 단 네 명뿐이었다. 상황을 바꾸어 바다로 들어가던 연구원이 옆에 있던 피실험자에게 “제 물건을 좀 봐주실 수 있습니까?”라고 물었고 “그럼요, 문제없습니다.”라는 답변을 들었다. 연구원이 바다로 들어가자 도둑 역할을 맡은 연구원이 앞선 실험과 동일하게 물건을 훔쳐 달아났는데, 이번에는 20명 중 19명이 자발적으로 도둑을 저지하고 도둑을 다그쳤다. 본인이 ‘물건을 봐주겠다’고 말했으므로 그 말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는 의무감이 생긴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말하는 것을 쉽게 생각하고, 바른 말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특히 친밀한 관계인 가족 간이나 부부 간에는 일상적인 말투나 호칭 등을 사소한 것으로 여기며 함부로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사소한 말 한마디에 도덕성, 양성평등, 상호 존중 등 사람들의 근본적인 사고방식과 가치관을 바꿀 수 있는 힘이 담겨 있음을 알아야 한다.

 
 

1) 김병완, ≪인생의 절반은 행복하게 살자≫, 라이온북스, 2012.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국어학개론(國語學槪論) 게시판 국어학개론 과목의 공지사항이나 참고자료, 질의/응답을 위한 게시판입니다.
과제물은 과제물 게시판에, 그리고 강의노트는 별도(공지사항 참조)로 제공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최근 수정일 조회 수
공지 알림/질의 2018년 2학기 [국어학개론] 중간고사 안내   [레벨:27]강창석 2018.10.16 394
공지 알림/질의 2018년 2학기 [국어학개론] 2차과제 안내   [레벨:27]강창석 2018.10.06 1234
공지 참고자료 국어학개론 강의노트 이용 안내   [레벨:27]강창석 2017.09.01 180854
공지 참고자료 2018년 2학기 국어학개론 강의계획표   [레벨:27]강창석 2018.09.01 179064
공지 참고자료 국어학개론 교재와 참고문헌  file [레벨:27]강창석 2018.09.01 195699
89 알림/질의 2017년 2학기 [국어학개론] 기말고사 안내   [레벨:27]강창석 2018.02.05 6091
88 알림/질의 2017년 2학기 [국어학개론] 3차 과제 안내   [레벨:27]강창석 2018.02.05 6484
87 알림/질의 2017년 2학기 [국어학개론] 중간고사 안내  image [레벨:27]강창석 2017.11.21 5972
86 알림/질의 2017년 2학기 [국어학개론] 2차 과제 안내   [레벨:27]강창석 2017.11.21 6645
85 알림/질의 2016년 2학기 [국어학개론] 기말고사 안내   [레벨:27]강창석 2017.02.16 5908
84 알림/질의 2016년 2학기 [국어학개론] 3차 과제 안내   [레벨:27]강창석 2017.08.28 14502
83 알림/질의 2016년 2학기 [국어학개론] 중간고사 안내  image [레벨:27]강창석 2016.11.12 6581
82 알림/질의 2016년 2학기 [국어학개론] 2차 과제 안내   [레벨:27]강창석 2016.11.12 6890
81 알림/질의 2015년 2학기 [국어학개론] 기말고사 안내   [레벨:27]강창석 2016.08.29 8175
80 알림/질의 2015년 2학기 [국어학개론] 3차 과제 안내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6.08.29 8395
79 알림/질의 2015년 2학기 [국어학개론] 중간고사 안내  image [레벨:27]강창석 2016.10.19 6956
78 알림/질의 2015년 2학기 [국어학개론] 2차 과제 안내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5.11.23 6981
» 참고자료 바른 생각이 먼저일까 바른 말이 먼저일까(옮긴글)  image [레벨:27]강창석 2015.09.23 6608
76 알림/질의 2014년 2학기 [국어학개론] 기말고사 안내   [레벨:27]강창석 2015.08.31 28643
75 알림/질의 2014년 2학기 [국어학개론] 3차 과제 공지   [레벨:27]강창석 2015.08.31 29945
74 알림/질의 2014년 2학기 [국어학개론] 중간고사 안내  fileimage [레벨:27]강창석 2015.08.31 29352
73 알림/질의 2014년 2학기 [국어학개론] 2차 과제 공지  image [레벨:27]강창석 2014.10.06 15249
72 알림/질의 2013년 2학기 [국어학개론] 기말고사 안내   [레벨:27]강창석 2014.08.31 5502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468050   오늘 : 753  어제 : 976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