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판소리(단가)

춘향가 중 옥중가

by 강창석 on Feb 15, 2012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春香歌 中 獄中歌

 

41f2aab2651f9486d326e0e2c62db125.jpg그때여 춘향 모친은 동네 여러 부인들게 붙들리여 집으로 돌아갈 제, 춘향은 옥방으 홀로 앉어 저의 모친 울음소리 차차차차 멀어지니 옥방의 더진 듯이 홀로 앉아

 

[진양조]

옥방형상을 살펴보니 앞문에는 살만 남고 뒷벽에는 외(椳)만 남어

바람언 우루루루루루루 살 쏜 듯이 들여 분다.

"내 죄가 무삼 죈고. 국곡투식을 허였든가. 살인죄인가.

음양작죄 진 일 없이 엄형중치(嚴刑重治) 항쇄족쇄(項鎖足鎖)의 옥방엄수 웬일인가!"

욕사욕사(欲死欲死: 죽고 싶은 마음) 분한 마음 머리도 탕탕 돋우치며

춘하추동 사시절을 망부사(望夫詞)로 울음을 운다.

"동풍이 눈을 녹여 가지 가지 꽃이 피고, 작작허고나

두견화는 나비를 보고 웃는 모양 반갑고도 아름답구나.

눌(누구)과 함끄(께) 보드라는 말이냐.

꾀꼬리는 북(=紡錐)이 되야 유상세지(柳上細枝) 늘어진 디

구십춘광 짜는 소리 아름답고 슬프도다.

눌과 함께 듣고 보면 눌과 같이 담화를 헐끄나.

잎이 지고 서리 치니 구추단풍 시절인가.

낙목한천(落木寒天) 찬바람으 홀로 피는

저 국화는 능상고절(凌霜孤節) 그 아닌가.

먹은 맘이 가득허여 북풍이 단을 열어 백설은 펄펄 휘날릴 제

설중의 푸른 솔은 천고절개를 지키여 있고

아미(峨嵋)의 한(寒) 매화는 미인 태를 띠었구나.

단오 창포는 년년이 푸르렀고 추풍혼백은 섧은 마음을 자어낼 제,

공산의 만수음(萬樹陰)의 피가 나도록 슬피 울어 님의 귀에다 들리고저.

상사일념으로 모진 간장 불이 붙어 피골이 상연이라

낮이면 꾀꼬리 밤이면 두견성 서로 불러서 화답을 허니 꿈도 빌어 볼 수 없구나.

아이고 어쩔거나. 님이 그리워 어쩌자는 말이냐."

아무도 모르게 자탄을 헌다.

 

 

외(椳): 흙벽을 치기 전에 수숫대나 대나무 등을 가로 세로 엮어 벽을 지지하도록 한 구조물

능상고절(凌霜孤節): 서리를 이기는 외로운 절개.

오상고절(傲霜孤節). 국화의 화제로 자주 쓰이는 말로 국화의 대명사로 쓰인다.

만수음(萬樹陰): 안민영(安玟英)의 시조의 한 구절.

나무가 우거져 컴컴한 속 두견(杜鵑)의 목을 빌고

꾀꼬리 사설(辭說)꾸어 공산월(空山月) 만수음(萬樹陰)의 지져귀며 우럿싀면

가슴에 돌갓치 매친 피를 푸러볼가 하노라


공지 [한국의 음악] 게시판 이용 안내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112335   오늘 : 263  어제 : 327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