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판소리(단가)

춘향가 중 춘향모 기뻐하는 모습

by 강창석 on Feb 15, 2012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아니리]

춘향모.jpg 그때여 춘향모난 사위가 어사된 줄도 알고 춘향이가 옥중에서 살아난 것도 알았건만 간밤에 사위를 너무 괄시한 간암이 있어 염치없어 못 들어가고 삼문 밖에서 눈치만 보다 춘향 입에서 어머니 소리가 나니 옳제, 인자 되었다 허고 떠들고 들오난디...

 

[자진모리]

"어데 가야. 여기 있다. 도사령아 큰문 잡어라. 어사 장모님 행차허신다.

열녀춘향 누가 낳았나? 말도 마소. 내가 낳았네.

장비야 배 다칠라. 열녀 춘향 난 배로다.

네 요놈들 오늘도 삼문깐이 억셀테냐?

 

  [중중모리]

얼씨구나 좋을씨구 절씨구나 좋을씨구.

풍신이 저렇거든 보국충신이 안될까.

김소희 명창 어제 저녁 오셨을 제 어산줄은 알었으나 남이 알까 염려가 되어

천기누설(天機漏泄)을 막느라고 너머 괄세허였더니

속 모르고 노여웠지?

내 눈치가 뉘 눈치라 그만헌 일을 모를까.

얼씨구나 내 딸이야

위에서 부신 물이 발치까지 내린다고

내 속에서 너 낳거든 만고열녀가 아니 되겠느냐.

얼씨구나 좋을씨구. 절로 늙은 고목 끝에 시절연화가 피였네.

불중생남 생남녀(不重生男 生重女) 날로 두고 이름이로구나.

지화자 좋을시구.

남원부중 사람들 아들 낳기 원치 말고 춘향 같은 딸을 나어

곱게곱게 잘 길러서 서울사람이 오거들랑 묻지 말고 사위 삼소.

얼씨구나 절씨구야.

수수광풍(誰水狂風) 적벽강 동남풍이 불었네.

궁뎅이를 두었다가 논을 살까 밭을 살까.

흔들대로만 흔들어 보세.

얼씨구나 절씨구 얼씨구 절씨구 지화자 좋네

얼씨구나 좋을씨구.

 

 


공지 [한국의 음악] 게시판 이용 안내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 1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066820   오늘 : 202  어제 : 61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