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世界의 名畵
2008.05.05 07:27

피카소의 여인들

댓글 0조회 수 11700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자료 출처 http://blog.chosun.com/blog.log.view.scr...Id=2040050
화가 피카소
deoinga_22771801.jpg
첫번째 연인-페르낭드 올리비에
피카소와 동갑이었던 그녀는 검붉은 머리에 키가 크고 균형잡힌 몸매를 가진 육감적인 여자였는데 항상 쾌활한
성격으로 피카소를 기쁘게 했다. 피카소는 페르낭드를 만나면서 청색시대를 마감하고 장밋빛 시대로 접어든다   

deoinga_22771802.jpg
두번째 연인- 에바구엘
피부가 무척 하얗던 여인. 피카소는 구년에 걸친 페르낭드와 동거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그녀를 선택한다.  
유달리 몸이 약했던 에바.
1차세계대전 이듬해인 1915년 12월 14일 이 젊은 여인은 결핵으로 죽는다.             

deoinga_22771806.jpg
셋번째 연인- 올가 코클로바
<퍼레이드> 공연 때 만난 러시아 무용수, 피카소가 서른 여섯 살 때 처음으로 결혼을 한 여인이다.
올가는 서민적이고 편안한 것을 즐겼던 피카소와 달리 깔끔하고 상류사회적인 기질을 가졌다.       
그녀는 피카소의 첫 아들 파울로를 낳는다.                                                                                                  


deoinga_22771809.jpg
네번째 연인- 마리 테레즈 발터
피카소가 마흔다섯 살이 되던 해인 1927년 당시 열일곱 살의 건강하고 관능미 넘쳤던 소녀.
페르낭드와 에바, 올가가 갈색 머리카락을 가졌던 것과 달리 그녀는 금발이였다. 피카소의 두 번째
아이  딸 마야를 낳는다. 피카소에게 가장 창조적인 영감을 준 여성이었다고 전해진다,                      


deoinga_22771811.jpg
다섯번째 연인-도라 마알
친구인 폴 엘뤼아르의 소개로 만난 화가이며 사진작가. 피카소의 다섯 번째 연인인 도라는 지적이고
교양을 갖춘 여성으로 현대 미술에 열중했으며 특히, 스페인어를 유창하게 구사했다.                           

deoinga_22771813.jpg
여섯번째 연인-프랑스와즈 질로
2차 세계대전 중에 만난 그녀는 아주 젊고 눈부시게 아름다운 여류화가이다. 피카소가 예순세 살 때인 1945년부터
함께 살게 되는데 이 때, 그녀는 스무 살이었다. 완벽주의자이고 독점력이 강했던 프랑스와즈는 아들 클로드와 딸
팔로마를 낳는다. 피카소는 이대에 자신의 아이들을 소재로 해 매혹적이고도 생동감 넘치는 초상화들을 남겼다.
여기서 아이들은 때로는 어머니의 품에 안긴 모습으로, 때로는 자기들끼리 놀이에 빠져 있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deoinga_22771814.jpg
1953년,72세에 만난 자클린 로크
피카소의 마지막 연인이 된 그녀는 커다랗고 짙은 눈망울을 지닌 지중해 풍의 여인이다. 자클린은
1961년 피카소와 비밀 결혼식을 올린다. 후에 서른 살의 젊은 여인이 어떻게 곧 여든이 되는 사람과
결혼을 할 수 있느냐는 말에
그녀는 말한다.                                                                                                 
" 나는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청년과 결혼했어요. 오히려 늙은 사람은 나였지요"                        
그녀는 피카소에게 헌신적이고 절대적인 사랑을 바친다.  피카소가 죽고 난 며칠 뒤 그녀도 그를 따라
죽음을 선택한다.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1. 엄마의 마음(Motherhood)

    화가Leon Augustin Lhermitte
    Date2009.02.14 Views10456
    Read More
  2. 정원 풍경(油畵)

    화가Sally swatland
    Date2008.11.15 Views10079
    Read More
  3. 18~19세기 풍속화

    화가서양인
    Date2008.11.14 Views11249
    Read More
  4. Nymphs & Satyr 외

    화가Bouguereau
    Date2008.11.14 Views9785
    Read More
  5. 키스(The Kiss)

    화가클림트
    Date2008.11.09 Views11484
    Read More
  6. 19-20세기 미국 유화

    화가Hayley Lever 외
    Date2008.10.06 Views9363
    Read More
  7. 19-20세기 미국 유화

    화가Lippincott 외
    Date2008.10.05 Views9378
    Read More
  8. 시몬과 페로

    화가루벤스
    Date2008.08.26 Views11794
    Read More
  9. Lady Godiva

    화가John Collier
    Date2008.08.26 Views10506
    Read More
  10. 피카소의 여인들

    화가피카소
    Date2008.05.05 Views11700
    Read More
  11. 가마우지

    화가고다마 기보
    Date2008.04.27 Views9598
    Read More
  12. Farmyard in Normandy

    화가모네(Claude Monet)
    Date2008.02.05 Views9031
    Read More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Next ›
/ 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066812   오늘 : 194  어제 : 611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