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불휘기픈나모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손포, 언거번거하다 외 -

by 강창석 on Nov 23, 2011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자료 출처 http://www.korean.go.kr/nkview/nknews/200108/37_10.html

※ 다음 문장에서 밑줄 친 말의 뜻을 고르시오.

 

1. 도대체 집안에 손포가 있어야 모를 내지 않겠는가. <박종화의 “임진왜란”에서>
① 갈퀴와 손으로 한 번에 껴안을 정도의 땔나무의 양.
② 일할 사람이나 양.
③ 팔 따위로 한 몫에 거두어들일 만한 분량.
④ 일을 보살펴 주선하거나 거들어 주는 사람.

 

2. 능청을 떨기도 하고 너스레를 떨기도 하고 언구럭을 부리기도 하고 언거번거하기도 했다.<한승원의 “해일”에서>
① 말이 쓸데없이 많고 수다스럽다.
② 보기에 말이나 행동이 씩씩하고 시원시원한 데가 있다.
③ 성질이 차분하지 못하고 수다스러워 수선 부리기를 좋아하다.
④ 쓸데없이 지나치게 아무 일에나 참견하는 면이 있다.

 

3. 본지가 십만을 훨씬 안트는데 십오만 부를 발행하기로 했다. <마해송의 “아름다운 새벽”에서>
① 크기, 수효, 부피 따위가 어느 한도에 차고 조금 남다.
② 담긴 것이 가득 차지 아니하고 모자란 듯하다.
③ 분량이나 수효가 많아지다.
④ 일정한 수효나 값의 한도 안에 들다.

 

4. 모두가 제정신이 아닌 그 북새 속에서도 끝까지 냉정을 잃지 않은 사람은 애오라지 외할머니 혼자뿐이었다. <윤흥길의 “장마”에서>
① 급하게 서두르거나 시끄럽게 떠들어 어수선함.
② 많은 사람들이 야단스럽게 부산을 떨며 법석이는 일.
③ 한바탕의 야단.
④ 몹시 서두르며 부산하게 구는 행동.

 

5. 군수는 키가 설멍하게 큰 데다가 얼굴이 허여멀겋고 떡 벌어진 어깨판, 길고 곧은 다리의 임자이니…. <현진건의 “지새는 안개”에서>
① 모양이 어울리지 아니하게 크다.
② 키나 몸집 따위가 보기 좋게 어울리도록 크다.
③ 아랫도리가 가늘고 어울리지 아니하게 길다.
④ 조촐하지 못하여 격에 조금 어울리지 아니하다.

 

6. 더구나 병일을 구슬리는 데는 그리 힘들지 않았다. 제 정실부인이 되어 달라고 오복조림을 하며, 명화의 청구라면 헙헙하게 들어 주었다. <현진건의 “적도”에서>
① 활발하고 융통성이 있으며 대범하다.
② 수줍어하거나 부끄러워하는 기색이 없이 활발하다.
③ 마음이나 하는 짓이 활발하고 너그럽다.
④ 성질이 보기보다 너그럽고 부드럽다.

 

7. 이런 천하에 드문 호팔자를 누리면서도, 근천이 질질 흐르게끔 밥을 굶네, 속이 상하네, 개 신세네 하고 풀 죽은 기색으로 탄식을 하는 게…. <채만식의 “태평천하”에서>
① 일이 엉망진창이 되어서 갈피를 잡기 어려운 상태.
② 흥분이나 감격 따위로 들끓는 상태.
③ 끈끈한 물건이 범벅이 되어 달라붙은 상태.
④ 어렵고 궁한 상태.



정답
1. 손포―② 2. 언거번거하다―① 3. 안틀다―④ 4. 북새―② 5. 설멍하다―③ 6. 헙헙하다―① 7. 근천―④

?Who's 강창석

profile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 말라
슬픔의 날을 참고 견디면 머지않아 기쁨의 날이 오리니


강창석(姜昶錫, Kang Chang Seok)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연구실: 58동 103호, 043-261-2097)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국립국어원의 자료를 가져온 것입니다. 국립국어원 홈페이지에는 좋은 자료들이 가득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희영수, 울가망, 메지메지 외   [레벨:27]강창석 2012.02.22 2484
25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괘사, 바잡다, 어섯눈 외 -   [레벨:27]강창석 2012.01.31 2577
24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앙바름하다, 싼거리, 느루 외 -   [레벨:27]강창석 2012.01.31 2253
23 당시의 우리말 실력은? - 가댁질, 허수하다, 푸접 외 -   [레벨:27]강창석 2012.01.26 2414
22 당시의 우리말 실력은? - 우려하다, 알심, 동곳을 빼다 외 -   [레벨:27]강창석 2012.01.26 2593
21 당시의 우리말 실력은? - 거듬, 헤갈, 찜부럭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24 2710
»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손포, 언거번거하다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23 2504
19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헤식게, 오사바사한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23 2611
18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헛헛하다, 치레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19 2763
17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버캐, 맵짜다, 깝살리다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19 2449
16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거장치다, 헤살, 언구럭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19 2855
15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거듬, 가리, 동뜨다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19 2631
14 당시의 우리말 실력은? - 엉너리, 행티, 피새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16 2853
13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전병코, 청맹과니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15 2812
12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절록어미, 트레바리, 핫바지 외 -   [레벨:27]강창석 2011.11.12 2735
11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치룽구니, 버커리 외 -   [레벨:27]강창석 2011.10.16 2529
10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구메구메, 되깎이, 보자기 외 - [1]   [레벨:27]강창석 2011.10.10 2699
9 당신의 우리말 실력은? - 좀냉, 매욱한 외 - [2]   [레벨:27]강창석 2011.10.08 2904
8 [범도 새끼 둔 곳에 두남둔다]는 속담의 뜻은?   [레벨:27]강창석 2008.07.25 5423
7 당신의 띄어쓰기 실력은? [1]   [레벨:27]강창석 2008.10.26 4696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361-763 충북 청주시 서원구 충대로 1번지 충북대학교 인문대학 국어국문학과 姜昶錫 (☏ 043-261-2097)
전체 : 1195468   오늘 : 755  어제 : 810

Powered by Xpress Engine / Designed by hikaru100 / Edited by Kang Chang Seok


abcXYZ, 세종대왕,1234

abcXYZ, 세종대왕,123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